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93)
서촌일기 (21)
동네 탐방 (53)
여행매니아 (163)
여가잡담매니아 (51)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331,073
Today25
Yesterday71

  

다른 친구들에게 동네 자랑을 하여 초대를 하는 서울대 맛집 투어, 사실 동문회 선후배들과 갈고 닦은 맛집들을 바탕으로 한다. 고등학교-대학교 동문 모임이기에 오래 전 아는 사이들도 있지만열심히 만나고 좋아하는 무리가 생긴 것은 2년 조금 덜 되었다. 하교 길, 퇴근 길에 문득 생각나면 부를 수 있는 동네친구가 있으면 좋겠다는 아쉬움이 계속 있었는데, 동문회 선후배들이 동네친구가 된 느낌이다.

 

   미쓰리부자아줌마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802 관악캠퍼스타워

02-885-8843

  

12월 26일, 미쓰리부자아줌마에서 2014년의 마지막 모임이 있었다. 미쓰리 부자아줌마는 전혀 듣도보도 못한 동네 맛집이였는데, 어느 날 페이스북에 서울대입구 맛집 20선 1번에 있어서 내가 모르는 곳이 있다니! 하는 마음으로 찾아갔었다.

 

* 페이스북에서 소개한 맛집 리스트

1. 미스리부자아줌마

2. 지구당

3.오야

4.저니

5.옷살

6.목포회센터

7.성민양꼬치

8. 파타야

9. 모힝

10.낙성곱창

11.잡

12.로향양꼬치

13. 더라운지바

14.외래향

15. 황소곱창

16. 산채

17. 아카미

18. 황토방

19. 바닐라스카이

20.돈뼈락연탄갈비 

 


미스리부자아줌마의 메인은 요 보쌈. 중에서도 실속 보쌈인데 19,000원에 굴!!과 함께 보쌈을 먹을 수 있다. 고기는 적당히 기름져서 맛있고 굴도 싱싱하고, 묵은지 김치도 새콤하니 맛있다. 삼합도 있는데 취향타는 음식이라 같이 간사람들을 생각하여  시도를 못해봤다. 

 

 

여럿 모였는데 실속 보쌈을 주문한 이유는 다른 다양한 메뉴를 먹기 위해서였다. 

그리하여 모듬전도 먹고, 도시락도 먹었다. 

라면을 기본으로 줘서 두 번인가 세 번인가 먹었던 것 같다. 무리의 전반적인 평가는 보쌈이 제일 맛있고, 도시락과 라면은 무난무난. 모듬 전은 약간 아쉬운 편.이였다.

 


미스리에서 나올 때 무리는 10명 가까이 되었다. 날씨가 매서워 선채로 360도 탐색하였더니 길 건너 신의주찹쌀순대가 보였다. 누가 제안하고 누가 동의했는지도 모르겠다. 일동 쏙.

 

이미 꽤 취한 상태라 객관적인 맛평이 불가하지만, 엄청 퍼 먹었던 기억이...눈 앞에 순대국이 평행하게 마주하고 있던 장면이...내일 후회하겠지. 생각했던 어렴풋한 기억이... 그리고 정말 후회했던 기억이...날 뿐이다. 하... 

 

 

 

  

   고앤고  

서울특별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1879 한양빌딩

02-878-8492 

  

그리고 바로 다음 주 금요일 ㅎㅎㅎㅎ 무리 중 뒤늦게 군대를 가게된 후배가 휴가를 나와 신년회 겸- 모였다. 사실 이쯤되면 송년회, 신년회라는 구실은 굳이 필요없는 것 같다. 후배는 공군이라 3주에 한 번 휴가를 나오는데 지난 1년 동안 처음 휴가를 빼고 한 번도 빠짐없이 모였다. 처음에는 같은 무리에 있는 여자친구에게 미안한? 데이트 시간 뺏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는데 이제는 자연스럽게- 다음 모임은 3주 뒤? 하게되는 ㅎ.

 

어디를 갈까-하다가, 낙성대에서 서울대입구를 가는 방향으로 지나가다 본 고앤고가 생각났다. 평범해보이는 고깃집 앞에 사람들이 항상 바글바글해서 궁금했던 집이다. 넌지시 얘기를 꺼내어보았더니 싫어도 좋다, 좋으면 더 좋다, 하는 무리인지라ㅎㅎㅎ 바로 당첨되었다. 

 

어쩌다보니 제일 먼저 도착하였는데 역시나 사람이 많았다. 반드시 대기판에 이름을 써야된다는 글을 봐서 가게 안 쪽으로 성큼 성큼 걸어들어갔는데, 등 뒤로 닫히는 철제문이 쾅!!! 가게가 흔들리는 수준으로 큰 소리를 내며 닫히는 바람에 고기를 굽던 모든 손이 멈추고 언짢은 시선이 모였다...ㅠ 죄송죄송 굽신굽신- 하며 통로가 하나인 좁고 긴 가게를 끝까지 들어가 종업원에게 물어보니 가게 밖에 칠판이 있었다.

 

씁...대기 번호 무려 12번...

 

진작에 포기했어야했는데ㅠㅠ 처음에는 날씨가 추워 다른 곳을 알아보러 가기 귀찮아서, 나중에는 기다린 시간이 아까워서...버텼다. 아무래도 고기를 구워 먹고, 술도 마시고-하다보니 회전율이 빠르지는 않은 것 같다. 

 

1시간을 꼬박 기다려서 겨우 들어갔다. 일행이 6명이기 때문에 4인 테이블 2개가 필요하였는데, 환풍시설 때문에 테이블을 붙일 수가 없어 남남처럼 나뉘어 앉아야 했다. 4인 이상 방문은 비추 

 

  

앉자마자, 이 집의 메인인 삼겹살을 각 2인분씩 주문하였다. 고기는 맛있었다. 기름이 많지 않아서 좋았다. 퍽퍽한만큼은 아니고 딱 담백한만큼 살코기가 많았다. 

 

 

생고기 섞어찌개도 하나씩 주문하였는데, 고기랑 궁합이 잘 맞는거 같다. 

 

  

다른 블로그에서 양념보다 생이 낫다는 평을 봤지만, 뭐든지 맛보고 싶은 우리 ㅎㅎ 양념삼겹갈비도 주문하였다.- ㅎㅎ 개인적으로도 고기는 생이 진리라고 생각하지만 양념도 맛있었다. 

 

  

껍데기도 주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랜만에 먹는 껍데기였는데, 사실 맛은 그냥 그닥 그냥 그닥 그냥. 배가 불러서인지 그냥 그랬고, 꽤 많이 남겼다.  

 

  

2차로는 사마-사운드 마인드를 방문!!!

 

 

   사운드 마인드  

서울 관악구 낙성대동 1625-58

02-884-2555

  

간판만 놓고보면 그럴싸한 바인 것 같지만, 처음 사마를 방문하였을 때 그 입구의 조악함에서 오는 뜨악함이란. ㅋ 뒤돌아 나올까. 하다가. 들어가볼...딴데 갈...가볼...까...하며 겨우 들어갔었다. 어렵게 입성한 가게 안은 텅 비어 있어서 또 한 번 머뭇하게 되었는데. 결국 내가 다시 찾아갔듯이 누군가를 끌어들이는 매력이 있는 것인지. 입구는 여전히 조악하지만 가게는 가득 차 있었다. 우리가 앉을 자리 하나만 겨우 남아있었다. 

 

 

사마의 좋은 점은 다양한 맥주! 이 날은 겨울 추천 맥주가 따로 소개되고 있었다. 영국의 짐꾼들이 마시던 술로 부터 유래했다는 Meantime Chocolate Porter. 다크 초콜렛을 넣었다길래 혹하여 고르고, 코끼리 맥주로 불린다는 Delirium Noel, 얘는 또 체리, 카라멜 향이 난다하여 골랐다. 

 


욜케 전용 잔이 나오는 것도 너무 좋다. 맥주 맛은 요만큼밖에 모르지만, 왠지 전용잔에 마시면 더 맛있을 것 같은 느낌이다. 공기가 적당히 들어가서 풍미가 어쩌고 최상의 맛 어쩌고 될 것 같은 느낌. ㅋ-ㅋ;

  

 

  

새우깡을 주는 것도 좋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특별히 새우깡을 먹고 싶은 적은 없었던 것 같은데 눈 앞에 있어서 한 번 먹기 시작하면 진짜 손이 간다 손이 가ㅎㅎㅎㅎㅎㅎㅎㅎ 

 

 

  

생맥주도 있는데, 굳이 겨울 시즌 맥주 맛을 보겠다며, 6명이 맥주 3병을 시켜 나눠 마셨다. 

 

  

안주로는 사마의 대표 안주 오지 치즈를 주문!! 

 

 

감자가 큼직하니- 소스에 찍어먹었더니 맛있어서 삼겹살 먹은거 오늘이였나?

굶은 사람처럼 덥썩덥썩 먹어주었다. 

 

 

후배 세 명이 더 와 다 같이 3ㅋ차ㅋ로이동하기로 하였다. 이 시간에는 특별히 안주가 맛있는 곳보다는 편하고 조용한 곳을 찾게된다. 후배 중 한 명이 근처에서 도가니 수육을 먹었는데 괜찮았다하여 바로 콜하고 출발하였다. 

 

   청도해장국  

02-888-7599

  

시간이 늦은지라, 우리밖에 없어서 좋았다. 요기서부터는 잘 기억이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담에 한 번 다시 가야지.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