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182
Today29
Yesterday109


식탁도 소파도 커텐도 준비가 안되어서 친구들을 천천히 초대하려고 했는데,

두 달 전부터 수선을 떨어놓은 덕에 이사 안부를 묻는 친구들이 언제쯤 가면 되냐고 물었고,

동네가 마음에 들어 들뜬 상태였던 나는, 내일 와, 대뜸, 초대아닌 초대를 해버린 것이다 ㅡ흐흐


또 다시 고로케와 에그타르트와, 이번에는 문어꼬치까지 추가로 사서 집으로 와서 한 상 다 먹고,

소화를 시키겠다며 인왕산 수성동 바위에 갔다.


전 날은 바위 앞까지 왔다가 내려가서 몰랐는데 뒷 편을 꽤 공원처럼 조성해두었다.


열심히 산책하였더니 금방 소화가 다 되어 저녁 시간이라며 친구가 원래 좋아한다는 마라샹궈 집을 찾아갔다.


   마라샹궈   

서울특별시 종로구 자하문로 31-6

02-723-8653



간판이 독특. 



5시쯤 갔더니 사람이 없어서 편하게 가게 사진을 찍을 수 있었다.

메뉴는 훠궈지만, 인테리어는 아늑한 한옥 컨셉이다.


몇년 전에 와봤던 곳인데, 여전히 새 집처럼 깨끗하다.



마장 소스와 간장 소스.

고수도 듬뿍, 마늘도 듬뿍, 파도 듬뿍 넣어놓고 기다린다.

고수가 원래 중독성 있는 맛이라는데 - 고수를 먹을 수 있어서 참 다행이다. 



몇 년 전에도 재미있어 했던 기울어진 잔.

친구가 꼭 이렇게 해놓고 찍어야 한다고...



욜케 2가지 탕이 준비된 훠궈 냄비를 앞에 두고 야채와 고기를 빨간 국물에 넣었다 먹으면 다음 번엔 하얀 국물에 넣어먹고 싶고, 하얀 국물에 넣었다 먹으면 어서 빨간 국물에서 넣어먹고 싶어지면서 무한 먹게되는 시스템 ㅋ



같이 간 친구들이 먹는데 인색하지 않기에 신나게, 엄청나게, 맛있게 먹었다.



주문을 내가 안해서 잘은 모르겠지만, 아마도 세트 구성에 나오는 새우 어묵이 있고, 추가 주문하면 생새우를 갈아서 넣어주는 것이 있었는데, 느낌 탓일까~ 생새우가 훨.씬. 맛있었다.



소스를 리필해가며 배가 찢어지도록 먹고 나왔더니 9,8000원 나왔다 ㅋ 비쌈 ㅠ


하지만, 여기가 그렇게 맛있었나? 싶을 정도로 대만족스러웠다. 특히 양고기가 꿀맛! 

다음 번에 다른 친구들이랑도 꼭 한 번 가야지, 생각했음~


역시 울동네 굳.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