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286,310
Today22
Yesterday110

앗, 로마로 넘어가기 전에-

원래는 바르셀로나에서 아침 11시 비행기를 타고 로마로 넘어가는 일정이라 아침 일찍 출발하였다. 

짧은 일정 때문에 미처 못 본곳들과 일요일이라고 닫은 가게들 때문에 아쉬운 마음이 가득했었다.


그런데, 바르셀로나 공항에 도착해서 로마행 체크인 하려는데, 직원 왈 오버부킹되었다고- 저녁6시 반 비행기를 타면 각 350유로(약45만원)어치의 바우쳐와 점심저녁을 주겠단다.


어머나! 

챙겨보는 주간 별자리 운세에 행운의 장소가 공항. 행운의 물건이 티켓이길래 오 나 공항가는거 어떻게 알았지 신기했지만 특별한 일 없이 바르셀로나에 도착해서 무사 도착을 행운으로 여기며 일정을 보내던 터였다.

완전 싱기방기

기쁜 마음으로 그리하겠다고 하고, 

다시 시내로 와서 쇼핑 & 식사를 하였다 ㅎㅎㅎ


출발 전에 엄마에게 말씀드리길, 이탈리아는 너무 예쁜데 음식은 생각보다 맛이 없대요,

바르셀로나가 맛집이 많아요-했었는데 이상하게 이번 바르셀로나 여행에서 음식이 죄다 실패였다. 

심지어 자꾸 실패해서 옛날에 갔던 곳을 다시 찾아갔는데도 유난히 음식이 짰다.


마지막 식사도 2012년에 친구와 갔었던 곳으로 향했는데 다행히 성공!


CentOnze

La Rambla, 111, 08002 Barcelona, Spain


점심 시간이라 메뉴델리아를 시켰고, 엄마와 나랑 각각 다른 것을 주문하여 다양하게 먹을 수 있었다.

음식 설명은 생략-



식사를 하고, 일정이 짧아서 못 보여드린 보케리아 시장과 콜롬비아 동상을 굳이 보여드리려고 모시고 갔는데

반응이 엄청 시큰둥했다 ㅋㅋㅋ

그래도 봐야할 것은 다 본 것 같아 마음이 편안해졌다는...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