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370
Today13
Yesterday108

 

여행을 좋아하는 사람들 중에서도,

여행 계획을 꼼꼼하게 세우고 떠나기를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가하면,

훌쩍 떠나서 발가는 데로 다니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

  

나는 시간단위로 코스를 짜는 사람이였는데,

준비하면서 한 번, 실제로 가서 한 번, 여행을 두 번할수 있기 때문이다.

아, 다녀와서 추억놀이까지 세 번인가ㅎㅎ

 

하지만 지금은 게을러지기도 하였고, 어느 여행지든 두 번 다시 못 올 곳 처럼 미션을 수행하듯 관광지와 맛집을 다니다보면 일할 때의 피곤함을 고스란히 가져가게 되는 경우도 있어 두 가지 여행을 믹스하게 되었다.

  

 

올해 6월 4일에서 12일까지 파리에 거처를 두고 코펜하겐 하루, 예테보리 하루 반을 떠나기로 했다.

간이 여유로운 파리와 도시 자체가 조용하고 딱히 할 것 없을 것 같은 예테보리는 발 가는 데로 다니는 여행을, 하루 동안 컴팩트하게 돌아봐야하는 코펜하겐은 정해진 루트를 따라 찾아다니는 여행을 하기로 했다.

 


그리고 제일 재미있는 맛집 검색 부터☆

 

2014년 6월 5일 (계획)

파리발 코펜하겐행 비행기 예약에 따라 확정된 일정>>>>>

16:00 파리 시내 출발 17:00 파리 공항 도착 & 수속 20:15 코펜하겐 공항 도착

 

코펜하겐을 도착하여 다음날 예테보리로 출발하기 전까지 나에게는

늦은 저녁 한 끼/아침/점심/간단한 저녁 네 끼의 식사가 있다♥

그리고 사이사이 무수한 디저트가 가능... 

하지만 자제하기로 ㅠㅎㅎㅎ

 

 

1. 늦은 저녁_A Hereford Beefstouw 

한 끼는 무조건 티볼리 공원 근처에 위치한 A Hereford Beefstouw를 먹기로 결정하였다.

그 이유는, 

(+) 1971년 설립하였다고 하니. 오랫동안 사랑 받아온 음식점에 대한 믿음 & 로망 때문

(+) 스테이크 전문점이라고 하니. 열심히 돌아다니기 위해 고기 기운이 필요할 것 같아서 ㅎㅎㅎ

(+) 현지인이 많다하니. 관광객 대상 미끼 맛집은 아닐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 그리고 후기에 올라온 온갖 사진들이 먹음직스럽다 >w<

(-) Tripadvisor 사이트에서 overpriced 평이 있지만, overestimated가 아니기에 넘어가기로 한다 (이미 꽂힘/안들림)


 

A Hereford Beefstouw

주소 A Hereford Beefstouw Vesterbrogade 3 1620 København K (티볼리 공원 정문 왼쪽에 위치)

전화번호 (+45) 33 12 74 41 

운영 시간 11.30 am-4.00 pm & 5.00 pm-10.30 pm

가격대 100-175 DKK

  

코펜하겐 공항 도착 시간이 저녁 8시 15분으로 늦은 시간이고, 레스토랑 운영 시간이 10시 반까지라 빠듯하긴하지만,

(코펜하겐 관광 사이트 왈) 공항에서 DSB 라인을 이용하여 12분이면 중앙역에 도착한다하고,

(구글맵 왈) 중앙역에서 티볼리 공원은 루트도 심플하고 걸어서 4분 거리라 하니,

 

입국 수속, 티켓 발매, 약간의 헤맴을 고려해서 9시면 도착할 수 있을 것 같다. 

 

  

사람이 많아서 못 먹으면 서운해 환장하지싶어 사이트(http://beefstouw.com/)에서 예약까지 완료하였다 ㅎㅎ

 

A Hereford Beefstouw 예약 방법 

Book A Table 클릭 후 이름, 이메일 등 기입하게끔 되어있고, 예약 가능 시 메일로 확답을 준다고 하는데 아직 회신 없음 ㅠ

 

티볼리 공원은 야경이 예쁘다고 하니, 야간 개장 (일~목 23:00까지, 나머지 24:00까지, 10시 분수쇼 있음)을 꼭 가보고 싶었는데, A Hereford Beefstouw 가 바로 입구 근처라고 하니, 저녁 먹고- 가능하면 분수쇼도 보고- 한 시간 정도 걷다가 폐장할 때 나오면 될 것 같다. 흐♥

 

 

2. 아침_Lagkagehuset

호스텔에서 아침을 제공하기는 하지만, 추가 요금이 있다. 덴마크 베이커리들이 맛있다고 하니, 유명 베이커리에서 커피랑 페스츄리를 먹기로 한다.

관광지 오픈이  보통 10시부터이기도 하고, 코펜하겐은 24시간 일정이라 코스도 빠듯할 듯하니 이 시간에 여유를 즐기기로. 매여행지마다 쓰는 엽서도 쓰고 :)

*이번 여행에서는 나한테도 하나씩 엽서를 써보기로 하였다 ㅎㅎ

 

Lagkagehuset (라그카게후세트 빵집)

주소 (숙소 Generator Hostel이랑 가까운 곳) Lagkagehuset, Strøget, Frederiksberggade 21, 1459 København K

전화번호 72 484 777

운영 시간 7:30 am ~ 20:00 pm

  

 

3. 점심_Ida Davidsen

자, 이제 점심 ㅎ

코펜하겐 사이트에서 안내하는 Top 10 traditional Danish lunch 에서 발견한 Ida Davidsen을 검색하다보니, Danish Lunch의 대표인 Open Sandwich로 가장 유명한 음식점이라고 여기저기 소개되고 있다.

짜다는 후기도 있지만, 사이트에 나오는 음식 사진들이 먹음직스럽기만 하다.

 

 

 

 

Ida Davidsen: Velkommen

 

운영 시간 (월~금) 10:30 am ~ 5:00 pm. (키친은 4시에 닫으며, 주말에는 쉰다고 함)

주소 Store Kongensgade 70, 1274 Copenhagen K

전화번호 (+45) 33 91 36 55

 

 

4. 디저트_Vaffelbageren

뉘하운에 있는 아이스크림 가게.

특별한 건 없어보이지만, 뉘하운을 가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먹는 (것 같은) 아이스크림이다.

기웃기웃 분위기를 보고, 아이스크림이 땡기면 먹는 걸로. 날씨가 좋으면, 할짝할짝, 거니는 것도 기분이 좋을 것 같다. 

 

Vaffelbageren

운영 시간 10.00 ~ 24.00

주소 Nyhavn 49, 1051 København K, Denmark

전화번호 (+45) 33 14 06 98

 

 

5. 디저트_La Glace

스트뤵 거리에 있다하는, 1870년 10월 오픈한 유명 케이크집...!!....!!!!  

오마이! 엄청 오래되었네!!! 고고!!! 반드시 고고!!! 한 참 걸어다니다보면 단 것이 땡길 것이다. ㅋㅋ

커피 & 케이크 먹어줘야지 >-<

 

La Glace

 

 

주소 Skoubogade 3-5, 1158 København K

운영 시간 (월-목) 8.30 - 17.30, (금) 8.30 - 18.00, (토) 9.00 - 17.00, (일) 10.00 - 17.00

 

 

 6. 저녁_IRMA 슈퍼마켓

쇼핑은 안 좋아지만, 마켓 구경은 좋아하니, 이 곳에서 예테보리행 기차에서 먹을만한 거리를 사면 좋을 것 같다.

 

이 곳이 끌리는 이유는 (+) 1870년에 개장한 덴마크 대표 슈퍼마켓으로, 덴마크에서는 가장 오래된, 세계에서는 두 번째로 오래된 슈퍼마켓이라는 점.

(+) 시내 곳곳에 있다하니 지나가다 쉽게 들릴 수 있을 것 같다는 거.

(+) IRMA에서 사야할 것들로 나열된 품목의 설명들이 하나하나 엄청 자연자연한 느낌인 것 같아서 확 끌린다 (바람이나 곤충 등의 자연적인 가루받이를 통해 생산된 에얼룸 홍당무, 크누트 엘룬 산양 치즈, 뢰소 지역의 소금...)

(+) IRMA의 요 로고 너무 귀여운 듯! 요 로고가 들어간 물건 하나 있으면 꼭 사오고 싶다. ♥-♥

 

 

  

IRMA

운영시간_(대부분)(주중) ~20:00 (주말) ~17:00

전화번호_(+45) 3379-0239

 

 

탐나는 음식점, 디저트 가게도 많고, 가보고 싶은 슈퍼도 많지만, 욜케하고나면 하루가 끝날 것 같다.

아쉽아쉽. 

 

막상 떠나고 보면, 계획은 계획일뿐 무수한 변수가 기다리고 있을테지만 이렇게 열심히 검색한 곳이 발견되면, 반갑고 기쁘고 설레일 것이다.

기대한만큼 좋기만하지는 않겠지만, 기대하지 못한 좋은 일도 생길 수도 있고!

 

이렇게 준비하다보니, 조금 더 여유있게 있을 걸 그랬나 싶기도 하다. 북유럽의 물가에 쫄아서 너무 하루 일정으로 넣은 것 같다. ㅠ

 

짧지만 알찬 여행이 되기를 기도한다.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