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80)
서촌일기 (18)
동네 탐방 (50)
여행매니아 (157)
여가잡담매니아 (50)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8.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307,229
Today83
Yesterday131


알이탈리아 항공에서 마음대로 비행일정을 변경해버려서-_-;

돌아오는 날짜가 이틀 늦춰졌다. + 휴가도 이틀 더 

그럴 줄 알았으면 그라나다를 일정에 추가했을텐데 ㅠ 정말 눈물 머금고 포기했는데 ㅠ

어쩔 수 없이 연장된 휴가, 기왕이면 잘 놀다오자 싶었지만, 

숙박과 이동수단이 다 예약되어있는 상태라 할 것 없는 마드리드에서 이틀 더 있어야됐다.


유로자전거나라를 들여다보니, 마드리드 출발 투어로 세고비야와 톨레도 투어가 있었다.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한다면 어디가 좋을지 열심히 검색해봤는데 다녀온 사람들의 의견이 반반이였다.

그래서 언젠가 또 가게되겠지, 너무 고민하지 말고, 그냥, 세고비야.를 선택하였다.


세고비야는 각각의 관광 포인트보다는, 그 포인트를 향해 가는 길과 전망이 예뻤던 도시였다.

버스를 타고 세고비야에 도착해서 알카사르 궁전으로 가는 길.


알카사르 궁전

- 월트 디즈니백설공주의 주 무대가 된 곳이며 

- 스페인 통일한 이사벨라 여왕의 즉위식과 펠리페2세와의 결혼식이 거행된 곳이기도 하다.


  

  

  

  

  

  


로마 수도교

- 세고비아 시내에서 17km 떨어진 곳에서 흐르는 물을 끌어 오기 위해 세운 고가식 수도교

- 지은 지 2000여 년이 됐지만 거의 원형에 가깝게 보존되고 있다고.


  


  

  

Restaurante La Codorniz

- http://www.restaurantelacodorniz.com/

- 가이드가 추천한 몇 군데 음식점 중에 La Codoriz라는 곳을 갔다. 무슨 상을 받았다고...흠

- 엄청 큰 스테이크와 세고비야의 명물 새끼돼지요리 코치니요를 먹었다. 


    

   


마드리드로 넘어와서 마드리드 왕궁, 알무데나 대성당, 산미겔 시장을 투어하고 흩어졌다. 


  


투어 때 소개 받은, Meson del Champiñon (메손 델 참피뇬)

- 이 곳은 여행 중에 두 번이나 갔다.

- 하몽을 넣고 구운 버섯이 인기가 많은데, 여기서 힌트를 얻어서 하몽을 사온 후 서울에서 양송이를 사서 직접 해먹었다. 만들기 쉽고 와인안주로 아주 좋음


  


솔 광장 


  


개인적으로는, 1주~1주 반정도의 여행이 좋은 것 같다. 여행이 2주가 넘어가다보니 피로가 쌓여서 마지막날은 하루종일 숙소에서 빈둥대며 맥주만 마시다가 왔다. 그것도 물론 좋았지만 ㅎ 

매일매일 놀고 먹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면, 아주 약간의 아쉬움을 남겨놓고 다음 여행을 기약하는 것도 좋을 듯~



아무튼, 스페인은 벌써 네 번이나 다녀왔지만 또 가고 싶다! 또!!!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