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286,311
Today23
Yesterday110

 

 

내가 가본 수원시청역 맛집 요약.

 

  논골집   부담없이 고기 먹기에 좋음!

 은행골  맛있지만 묘하게 불친절!

 오블라디  케익이 부드럽고 맛있음! + 조용하여 수다 떨기에 딱 좋음!~ 

 

 

   논골집  

주소_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1041-5 (수원시청역 8번 출구)

전화번호_031-236-3392 

 

논골집은 논현, 역삼 등 서울에도 있는 고기 체인점.이지만 아직은 수원점만 가보았다. 수원에서 회식 때 처음 먹어보고 맛있길래 서울에서도 가봐야지,했지만 서울에는 맛있는 곳이 많아서 그런지 아직 갈 틈이 없었다.

 

아무튼, 수원에서 고기 먹고 싶을 때 거의 무조건 찾아가는 곳, 논골집! ㅎㅎ 맛있기도 하고, 가격 부담도 적은 편이다. 갈비살 12,000원, 안창살 15,000원

 

우선, 나무 천장, 나무 테이블이 주막에 온 듯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양파, 파절임, 양념 배추, 동치미 국물 등 기본적이지만 맛깔난 밑반찬들이 푸짐하게 나온다. 

 

 

 

 

간혹 안창살을 주문해보기도 하지만 갈비살만으로도 충분히 맛있어서 보통은 갈비살을 먹는다. 잘 익은 갈비살 한 점을 입에 넣고 씹으면 육즙이 한 웅큼 혀를 감싼다. ...굳!!

 

 

 

 

 

소금에 살짝 찍어 고기맛만으로 먹는 것을 좋아하지만 야채와 먹으려고 노력 중 >w<

 

 

 

쪼금 더 비싼 안창살은 쪼금 더 부드러운 것 같기도 하다. ~ㅎㅎ   

 

 

 

 

추가로 주문해야하는 새양송이 구이는 5,000원. (아마도 새송이 + 양송이 = 새양송이라고 이름 붙인 듯)

양송이가 너무 커서 먹기 힘들었다. ㅋㅋ

 

 

 

여자들끼리는 보통 1인 1인분 먹으면 살짝 아쉽긴하지만, 꽤 만족스럽게 먹을 수 있다. 물론, 디저트를 먹는 것을 전제로 ㅋㅋ

 

   은행골  

주소_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1043-13 (수원시청역 8번 출구)

전화번호_031-214-4988

 

참치의 참맛을 섬세하게 구분해내는 예민한 입은 아니지만, 사실 무한 리필로 나오는 참치집에서 얼린 참치만을 먹어봤을 때에는, 왜 그렇게 사람들이 참치회, 참치회~하는 것일까 생각 했었는데, 구로에 있는 은행골에서 오도로를 먹어보고, 오!~ 녹는다는 맛이 이 맛이구만~ 했다.  

 

그 이후 신사점, 신촌점을 가보았는데, 구로점은 북적북적 내가 맛집에 와있구나~하는 느낌이였고, 신사점은 당시 새로 생겨 서비스도 듬뿍주고 친절하여 기분 좋았으며, 신촌점은 조금 한산하지만 여유있게 먹을 수 있어서 좋았었다.

 

가격이 싼 편은 아니지만, 내가 접근 가능한(?) 참치집 중에서는 그래도 제일 맛있는 집 같은데, 또 여러 의견을 들어보면, 밥이 너무 달다하거나, 질다거나~ 하며 호불호가 있는 편이다. 나와, 내 주변의 초딩입맛 친구들은 매우 만족하며 먹는다.

 

(은행골은 체인점이 아닙니다, 본점에서 수년간의 노하우를 습득한 실장님들이 지점을 책임지고 운영합니다~라고 써있다.)

 

 

 

 

먼저 나오는 요 우동국물은~ 완전 팔팔 끓으면서 나오는 비쥬얼 때문에 술을 부르고~

 

 

연어, 엔까와(광어뱃살), 참치, 장어, 간장새우 초밥으로 구성된 특선 초밥! (12,000원)

 

 

그리고 두둥! 너무 맛있는 도로초밥(22,000원)

두툼하고 예쁘다 >ㅈ<

 

사실 회로만 먹는 것이 더 맛있지만, 식사로 하기에는 초밥을 먹어줘야 든든!~

 

 

다만! 수원 인계점은 묘하게 불친절한 느낌이 있었는데 ㅋㅋ '오늘 왤케 친절하세요?' 물어볼 수 있는 논현 해몽 아저씨의 시크하면서 재미있는 불친절함과는 매우 다른, 말그대로 불쾌하지만, 딱히 화내기 쪼잔한 정도의 불친절함이였다. 그게 더 싫어!!

 

예컨데, 도착하였을 때 만석이라 잠시 대기하다가 바에 앉으라고 하여 갔는데, 방에 자리가 났다며 방으로 가라고 하여 다시 돌아가 신발 벗고 올라가 앉았더니, 바깥 자리에서 방으로 옮겨달라고 한 다른 테이블에게 다른 아주머니가 자리가 났다고 하는 바람에 겹쳤나보다. 일을 끝내고 노트북 가방을 비롯하여 무거운 가방을 3~4개 들고 있다가 짐을 놓고 막 앉은 상태였고 피곤하고 지친 몸을 충전하러 갔던 날이라 자리를 잡았다는 것에 만족하여 쿠항~ 좋다~하고 있던 찰나였는데 다시 나가달라니!! 2명인 우리가 옮겨주면 안되겠냐는 말에 조금 귀찮고 아쉬운 마음이 기분이 들었다. 물론, 다른 식당에서 반대 입장인 적도 있었고, 그럴 때 자리를 옮겨주면 고마웠던 마음도 기억하고 있기에 조금 불편하긴하지만 당연히 가주었다. 다만, 그 상황에서 아주머니께서 "아까 바에 앉으라고 했잖아요" 하는. 말은...

 

두 번째는 초밥이 나왔을 때인데, 벽에 걸려있는 사진에는 초밥 한 그릇에 12 조각이 있었는데 막상 나오기는 8 조각이 나왔다. 우리끼리 "원래 8조각인가?" "긍가봐~" 이러고 있는데, 말끝을 누르는 말투로 "드시고 있으면 됩니다~" 라길래 "아 따로 주나요?"했는데 또 "드시고 있어요"라고만 답하는 것...ㅠ 한 번만 더 물어봐 짱나! 이런 느낌!ㅋ 말을 잃고 ㅠ 드시고ㅋ 있었더니 4조각 따로 주긴하더라만ㅠ 4조각 곧 나올거에요~ 해줄 수도 있잖아 ㅠ 아무말씀 안하시거나!

 

 

   오블라디 (Ob La Di)  

주소_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 1046-17 기양빌딩 1층 (수원시청역 8번 출구)

전화번호_031-267-3363

 

가득 먹고도 땡기는 디저트~ㅋㅋ

 

요새는 투썸플레이스, 한스 등 케익이 맛있는 커피전문점, 케익전문점 등이 많지만, 수원에 있을 때는 수원에만 있는 케익집에 가고 싶다~ 

 

 

 

'유기농', '수제' 좋은 말은 다 붙있는데, 맛은 과연 어떨런지 고심해서 골라보았는데,

 

 

 

둘 다 너무 맛있었다.

 

부드럽고 달콤한 맛의 케익과 상큼한 맛의 케익을 번갈아 먹으면서, 아메리카노를 쓰읍쓰읍 들여마시며, 수다를 떠는 저녁이란!!!

 

 

 

 

오! 역시 케익 전문점이야, 하였던 나였는데, 다른 포스팅을 보니, 당근케익, 치즈무스를 먹어보고 실망하였다는 글도 있다. 메뉴 선택을 잘해야할 듯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