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80)
서촌일기 (18)
동네 탐방 (50)
여행매니아 (157)
여가잡담매니아 (50)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8.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306,958
Today73
Yesterday111

핸드폰 사진 정리 중 

- 2018년 Foodie 폴더를 들여다보았는데, 올해 들어 자주 못 다녔다고 생각한 서촌 맛집 사진이 꽤 있어서 놀람

- 맛집 분류를 해야하나, 보았는데 그냥 다 술집임 ㅎㅎㅎ


안주마을

처음 이 동네왔을때 안주마을 이름보고 엄청 촌스럽다고 생각한 것 같은데, 

지금은 안주마을하면 그냥 침샘이 고임

동생 놀러왔을 때 꼭 데리고 가고 싶어서 갔는데, 욕심내서 해삼이랑 참기름 엔초비 시켰더니 ㅠ 둘 다 짜서 ㅠ 처음으로 실패아닌 실패를 했다. 내가 너무 아쉬워하니 동생이 아니라고 어떤 집인 줄 알겠다고, 맛있다고, 하긴 했지만, 엊그제 가서 먹은 버터 관자구이 + 돔 튀김 조합은 정말 끝내줘서 또 오라고 하고 싶은데 넘 아쉬움 ㅠ 진짜 맛있는데 ㅠ  


  

  



경성상회

안주마을에 자리가 없을 때 대기하기 위해 가는 곳이였지만, 사실 안주마을만큼 맛있다고 생각하고 좋아하는 곳.

모츠나베가 시그니처 메뉴이고 (는 개인적인 생각) 

지난 가을에 먹었던 고등어 초회도 맛있었고, 올해 겨울에 먹은 딱새우도 맛있었다. 딱새우는 3만5천원이였던가. 정확한 가격은 기억이 안나지만 신논현 세꼬시닷컴에서 5만원인가 주고 먹었던 꽃새우 만큼 맛있다. 특히 마요네즈 소스에 찍어먹는 머리 부분이!


  

  



남도 분식

친구랑 등산 갔다가 내려오는 길에 갔는데, 왜 진작 안왔지!!! 후회했다.

2년 전 이사오기 전부터 상추 튀김이 유명한 곳이라고 들었는데, 

분식을 별로 안 좋아(한다고 생각)하여 다음에 가야지, 하고 안 가고 있었다.

여기 상추 튀김 유명하다던데, 지나가며 상추 튀김을 이야기할 때마다 상추를 튀긴 장면을 상상하곤했는데,

완전 다른 음식이였다. 상추에 튀김을 싸서 간장에 절인 양파를 곁들여 먹는 식인데, 방금 튀겨나온 튀김들과 상큼한 양파 절임의 조합이 정말 맛있다. 

떡볶이도 원래 안 좋아하는데 튀긴 게와 와사비 소스가 얹어진 것이 완전 맛있었다.

맥주도 한 잔하고 싶었는데, 레노베이션 이후 가오픈 상태라 아직 안들어왔다고 했는데 이제쯤이면 들어왔겠지.


맛있는 집을 발견하면 친구들을 한 번씩 데리고 가고 싶다. 서촌의 웬만한 집에, 웬만한 친구들이랑 다 갔다고 생각했는데, 남도 분식 때문에 한 차례 다시 초대해야할 것 같다.

같이 간 친구는 한국식 교자상을 이용한 테이블도 완전 마음에 든다고 좋아했다.


  

  



까예데고미스

서촌에는 스페인 요리 음식점이 많은 것 같다. 타파스 구르메, 와이숍, 등

까예데고미스는 한 번 가보았다. 에스파냐 국기와 에스트레야. 토핑을 듬뿍 올린 타파스.가 마음에 들었던 곳.


  

  



가스트로통

스위스에서 먹은 라끌렛이 생각나서 스위스 요리 음식점으로 검색하여 찾아간 곳이였는데 라끌렛은 없었다 ㅠ

바로 옆에 라 스위스라는 집이 있던데, 그곳에 있을런지도 모르겠다.

스위스풍의 통나무집에 아기자기하고 아늑한 인테리어를 기대했다가 생각보다 밝고 환한 분위기에 어색했다ㅋㅋ 


  



고기의 잔치

고기가 너무 먹고 싶은 날 찾아간 곳. 현재까지 가본 서촌 고기집으로는, 대하식당, 애월식당, 고기의 잔치가 맛있었음.

맛없는 고기집이 어딨어! 싶은데, 있긴있었다. 이름은 기억이 안나지만.

아무튼 고기의 잔치는 맛있었다.


  



디미

분위기와 음식 모두 마음에 들었던 곳. 손으로 빚었다!!! 는 느낌이 물씬나는 파스타면과 피자 도우가 매력적이다.


  

  

  



슬로우 핸드

가장 최근에 발견한 곳.

뮤직바에 가깝다. 크지 않은 가게의 반 이상을 스피커와 바가 차지하고 있고, 좌석은 바 자리 외에 2인 테이블 3~4개와 4인 테이블 하나가 다였던 것 같다. 스피커는 음알못인 내가 듣기에도 짱짱한 느낌. 얼핏 듣기로 몇 천만원 짜리라고.

음악 신청해서 들을 수 있고. 술 못마시는 사장님과 알바 동생이 인심이 후해서 안주를 따로 안 시켰는데도 치즈와 과자를 계속 가져다주고, 마지막에는 버니니 샴페인까지 따라주셨다. 또 가야지. 

  

  



Posted by 많루


알이탈리아 항공에서 마음대로 비행일정을 변경해버려서-_-;

돌아오는 날짜가 이틀 늦춰졌다. + 휴가도 이틀 더 

그럴 줄 알았으면 그라나다를 일정에 추가했을텐데 ㅠ 정말 눈물 머금고 포기했는데 ㅠ

어쩔 수 없이 연장된 휴가, 기왕이면 잘 놀다오자 싶었지만, 

숙박과 이동수단이 다 예약되어있는 상태라 할 것 없는 마드리드에서 이틀 더 있어야됐다.


유로자전거나라를 들여다보니, 마드리드 출발 투어로 세고비야와 톨레도 투어가 있었다.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한다면 어디가 좋을지 열심히 검색해봤는데 다녀온 사람들의 의견이 반반이였다.

그래서 언젠가 또 가게되겠지, 너무 고민하지 말고, 그냥, 세고비야.를 선택하였다.


세고비야는 각각의 관광 포인트보다는, 그 포인트를 향해 가는 길과 전망이 예뻤던 도시였다.

버스를 타고 세고비야에 도착해서 알카사르 궁전으로 가는 길.


알카사르 궁전

- 월트 디즈니백설공주의 주 무대가 된 곳이며 

- 스페인 통일한 이사벨라 여왕의 즉위식과 펠리페2세와의 결혼식이 거행된 곳이기도 하다.


  

  

  

  

  

  


로마 수도교

- 세고비아 시내에서 17km 떨어진 곳에서 흐르는 물을 끌어 오기 위해 세운 고가식 수도교

- 지은 지 2000여 년이 됐지만 거의 원형에 가깝게 보존되고 있다고.


  


  

  

Restaurante La Codorniz

- http://www.restaurantelacodorniz.com/

- 가이드가 추천한 몇 군데 음식점 중에 La Codoriz라는 곳을 갔다. 무슨 상을 받았다고...흠

- 엄청 큰 스테이크와 세고비야의 명물 새끼돼지요리 코치니요를 먹었다. 


    

   


마드리드로 넘어와서 마드리드 왕궁, 알무데나 대성당, 산미겔 시장을 투어하고 흩어졌다. 


  


투어 때 소개 받은, Meson del Champiñon (메손 델 참피뇬)

- 이 곳은 여행 중에 두 번이나 갔다.

- 하몽을 넣고 구운 버섯이 인기가 많은데, 여기서 힌트를 얻어서 하몽을 사온 후 서울에서 양송이를 사서 직접 해먹었다. 만들기 쉽고 와인안주로 아주 좋음


  


솔 광장 


  


개인적으로는, 1주~1주 반정도의 여행이 좋은 것 같다. 여행이 2주가 넘어가다보니 피로가 쌓여서 마지막날은 하루종일 숙소에서 빈둥대며 맥주만 마시다가 왔다. 그것도 물론 좋았지만 ㅎ 

매일매일 놀고 먹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면, 아주 약간의 아쉬움을 남겨놓고 다음 여행을 기약하는 것도 좋을 듯~



아무튼, 스페인은 벌써 네 번이나 다녀왔지만 또 가고 싶다! 또!!! 

Posted by 많루


허름한 인테리어와 빈약한 조식을 보고 괜히 왔다, 싶었지만 다녀오고나니 그래도 할 말이 생긴

론다의 돈 미구엘 호텔.에서의 아침


에어비앤비의 단점은, 대부분 조식이 불포함이라는 점.

구글 지도로 Breakfast를 검색하여 구미가 당기는 곳을 찾아갔는데 오픈 시간이 한참 남았었던가. 숙박객 대상으로만 조식을 준다고 했던가. 식당이 없다고 했었던가 -_0; 아무튼, 아침을 못 먹고 돌아오는 길에 이름을 많이 들어본 돈 미구엘 호텔이 보였고, 딱히 대안이 없어 구불구불 계단을 따라 들어갔다..

식사도 그닥이였고 숙소에서 실컷 즐긴 전망은 큰 메리트가 못되었지만, 

잘생기고 친절한 직원의 달콤한 말은 즐거웠던 곳.이였다.


  


아침을 먹고 숙소에서 짐을 챙겨 돈 미구엘 로비에 부탁해서 택시를 불러 기차역으로 가서

미리 예약한 Renfe를 타고 코르도바로 이동하였다. 

론다에서 코르도바는 약 2시간 거리.


스페인 도시들은 봄 시즌에 축제가 많은 것 같다. 

세비야도 우연찮게 봄 축제(Feria) 기간이였는데, 코르도바도 파티오 축제 기간이였다. 

집집마다 한껏 꾸며놓은 파티오 구경은 꽃이나 정원에 큰 관심 없는 나에게도 즐거운 구경거리였다.


  

  


* 코르도바에서 볼 것으로 메모해둔 곳

로마다리-코르도바 대학-유대인지구-로마벽

메스키타-카테드랄, 꽃의거리, 가죽공예샵

알카자르 궁전, 칼리프 목욕장, 머리의 거리, 플래맹코 박물관, 카자 안달루지



지금와서 사진을 보니, 아 예뻤구나, 싶지만, 

더운 중에 헤멘 탓에 조금 힘들었던 기억도 있다 ㅎㅎ

대성당을 본 후 굳이 꾸역 꾸역 찾아갔던 알카자르는 하필이면 쉬는 날이였다.

2012년 때 다녀온 기억에, 어렴풋이, 엄마가 좋아하시겠다 싶어서 어렵게 찾아갔는데 ㅠ 너무나 아쉬웠다 ㅠ


아쉬운 마음에 한 참 그 앞에서 머물고 있는데, 누군가 사진을 찍어달라고 하였다.

okay,하고 앵글을 잡는데, 맙소사 겁나 잘생긴 바이커 단체들. 

진짜 그 가운데서 사진 한 장 찍었어야 했는데, 아쉽다.



알카자르 앞에서 우버를 타고 소꼬리찜이 유명한 Taberna 1924에 찾아갔다. 

대기시간이 좀 있었지만 맛있었다. 강추강추.


  

    


점점 기록의 텀이 길어져서...여행 뒤로 갈 수록 여행 다녀온 시점으로부터 멀어지기도 하고,

여행 중에도 점점 일기 쓰기를 소홀히해서 ...기억이 안난다!


그래서, 아무튼, 코르도바는 작지만, 스페인 여행 중에 꼭 가볼만한 도시라고 급마무리ㅋ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