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88)
서촌일기 (20)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60)
여가잡담매니아 (51)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8.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324,297
Today33
Yesterday112


06.01 

안주마을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길 5)

오래 전 알던 동생이 2시간 넘게 걸려 서촌까지 와주어ㅠ 우리 동네 자랑?인 안주마을에 갔다.

- 뱅꼬돔튀김 새콤한 것이 정말 맛있다. 

- 새우는 태국식처럼 계란과 함께 볶아서 나왔는데 맛이 없지는 않았지만 그냥 그랬다.


  



06.02 

안주마을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길 5)

그리고 바로 다음 날 조금 덜 오래 전에 알던 동생.이지만 맞먹는- 

친구가 1시간 걸려 서촌까지 와주어 연이어 안주마을에 갔다.

내가 안주마을에서 제일 좋아하지만 같이 간 사람들에게는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어서 항상 물어보고 주문하는 참기름 엔초비와 뱅꼬돔 튀김을 주문하였다.


  



06.03 

효자베이커리 (서울 종로구 필운대로 54) & 

코코블랑 (서울 종로구 옥인1길 1)


아침에 친구를 데리고 효자베이커리에서 유명한 옥수수빵을 사서 수성계곡에 산책을 하러 갔다.

벤치에 앉아서 아직 따듯한 빵을 베어물며 동네 정취를 느끼게 하고 싶었는데 햇살이 뜨거워서 사진만 찍고 퇴거.

이른 아침이라 아직 오픈하지 않은 가게가 많았는데 다행히 코코블랑이 오픈 준비를 시작하여 첫 손님으로 들어갔다.

코코블랑은 이사 오자마자 가장 처음 갔던 커피숍이기도 하고, 

가족이나 친구 생일 때 딸기 생크림 케익을 사러 자주 가는 곳이다.

케익 쿠폰도 음료 쿠폰도 가득 찼는데 갈 때마다 안 가지고 가서 새롭게 찍고 있다.

코코블랑은 가게 입구와 안쪽이 모두 트여있어서 맞바람이 불고, 햇살이 적당히 들어온다.

파란색 인테리어가 예쁘기도 해서 친구가 프로필 사진으로 쓸만한 사진을 건지겠다며 사진을 백 장쯤 넘게 찍게 하였다.

@-@




06.05

효자동 소금구이 (서울 종로구 사직로 117)

6월 초에 모 이리 매일 먹었지

아무튼, 전부터 가고 싶었던 효자동 소금구이에 드디어 가보았다.

맛있다고 들었는데 갈 때마다 문을 닫았거나 닫기 직전이였던 것 같다.

이 날은 자리가 꽉 차서 못 앉을뻔하다가 바깥자리가 나서 겨우 앉았다.

고기도 맛있고 국수도 깔끔하고 무엇보다 아저씨가 엄청 웃겼는데 어떻게 웃겼는지는 기억이 안난다. 

조금 귀찮을 정도로 자주 우리 자리에 오셔서 참견하셨는데 사실은 되게 동네 느낌나고 좋았다.

서촌이 너무 떠버려서 세가 올라 가게를 비우게 되었다고 하셨는데, 아직 하고 계신지 모르겠다...ㅠ


  


날씨가 많이 더워지기 전이라, 와인을 들고 수성계곡에 올라갔다.

가는 길에 문 닫기 직전의 복담에 들어가 단호박 밀크잼을 하나씩 샀더니 찹쌀떡을 하나씩 선물해주셨다.

수성계곡에는 밤늦게 마실 나온 사람들이 많아 자리를 겨우 잡았다.

가위바위보에 져서 ㅠ 수성계곡 초입에 있는 편의점에 물을 사러 갔다가 치즈와 과일을 사왔다.

단호박 밀크잼을 떠먹으며, 와인을 마시며, 치즈와 과일을 먹으며 아 좋다, 아 좋다, 하였다.




06.10

카페문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2가길 1)

영화 밤쉘을 보기로 한 날

학교에서 보자하길래, 학교 근처 영화관일 줄 알았는데, 학교 안에있는 건물에서 하는 것이였다.

이때 집 앞 #디저트지안에서 마카롱을 사먹은 이후 마카롱에 한참 빠져있을 때였다.

그런데 그 전에, 다양한 마카롱을 맛보고 싶어서 이태원 2개 가게에서 마카롱을 하나씩 사먹었는데, 

둘 다 충격적으로 맛없는 경험이 있었다. (둘 다 이름 기억 안남)

그래서 학교 앞 마카롱 맛집을 꼼꼼하게 검색하였는데. 

여러 명이 추천하는 마카롱 집은 영업을 안하는 날이였던가. 그랬다.

그래서 영업하는 곳 중 찾아간 곳이 카페문

일단 마카롱 전문점이 아니고 커피숍이라 경계심이 있었고, 비쥬얼도 확 끌어당기지 않았지만

어쨌든 마카롱은 먹기로 작정했던 날이라 여러 맛이 믹스된 미니 마카롱을 주문하였다.

그럭저럭 먹을만하였음.


  


하지만. 아쉬운 마음에 찾아갔던 씨루씨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대길 42)의 마카롱은

달기만하고 맛이 없어서 먹다 말았다. 에잇



신촌 어딘가의 피자스케이션? 이런 이름의 가게였는데.

스파카나폴리구나 ;;;

곱창이 먹고 싶어서 신사소곱창을 찾아갔는데 대기 인원이 너무 많아서 ㅠ 아쉽지만 이곳으로 갔다.

신사소곱창은 대학교 때 처음 갔었다. 

그때는 40년 전통의 곱창집이였는데, 이제는 60년 전통이라고 써있다. 하핫.

피자집은 그냥저냥.


  



06.12

팀 워크샵이 있던 날.

매달 돌아가면서 한 명씩 워크샵과 회식 장소를 코디하는데, 6월은 내가 담당이였다.

특히 이 날은 워크샵 주제가 2건이라 일찍부터 시작하기로 하여 점심 장소-워크샵 장소-회식 장소를 정해야했다.


이태리 총각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9길 11)은 버스나 지하철역에서 집에 오는 길에 있어서 항상 지나가는 곳이다.

이태리 총각은 예전부터 대기 인원이 많았고,

그 옆에 포담이라는 가게가 수요 미식회에 나온 이후로 사람이 많아져서 

두 가게 앞이 항상 붐빈다. 

포담은 수요미식회에 나오기 전에 우연히 가봤는데, 

이태리 총각은 서촌 사는 2년 동안 못 가보고 있었다.

이 날, 평일 낮이니 자리가 있지 않을까 싶어 찾아가보았는데, 다행히 8명 자리가 있었다.

그런데 주변 회사에서 온듯한 사람들, 모임으로 온 사람들로 자리가 금방 차고, 대기 인원도 생겼다. 

아마 우리가 일찍 도착해서 그나마 자리가 있었던 것 같다.


  

  

  


음식은 다 맛있었다ㅋ


디저트지안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7길 59)

처음 생겼을 때는, 새로운 가게가 생겼군, 하고 관심도 안 가졌는데 ㅠ

이제는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디저트지안 ㅠ

마카롱을 원래 안 좋아한다고 생각했는데,

이곳 마카롱은 많이 달지 않고 쫀득쫀득해서 너무 맛있다.

우리 동네 온 팀원들에게 웰컴 선물로 마카롱 하나씩 선사하였다.




안주마을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길 5)

또감 ㅋ


  

  


  



06.16

22100 Bistro (서울 종로구 홍지문길 7)

안주마을은 서촌계단집처럼 번호표를 받고 줄을 서서 대기하게하지 않고 핸드폰 번호를 적어두면 전화를 준다.

대기 시간이 보통 2시간이라 그게 맞는 것 같다 ㅠ

한 10번쯤 갔을 때였나, 곧 수요미식회에 나올거라 사람이 더 많아질 것 같다며,

기존 단골 손님의 경우 문자로 예약을 받아주려고 한다며 번호를 알려주셨다.

그리하여, 안주마을 예약라인이 생김 @-@!!!

그런데 나의 예약라인분이 다른 가게로 옮기셨다. 

여전히 안주마을 예약은 받아주심 =)

아무튼 6월에는 특히 더 자주 안주마을 때문에 연락드리고 부탁드렸던터라 

새로 생긴 가게에 놀러가기로 했다.

날씨가 약간 더웠지만 (지금이랑 비교하면 더운 것도 아님)

통인동에서 상명대까지 걸어갔다. 


타일로 만든 바깥자리 테이블이 마음에 들었고

귀여운 사케잔도 탐났고

고수 샐러드처럼 다른 곳에서 찾기 힘든 독특한 메뉴도 즐거웠다.


  

  

  

  



06.22

LG vs. 롯데 경기보러 잠실야구장 간 날.

LG팬 2명 롯데팬 6명이였나, 아무튼, 서울인데 왜때문에 롯데팬이 많아 롯데 쪽 좌석에 앉았지만,

다행히 역전 승!!!하여 기분 째졌던 날.

육회와 골뱅이를 먹었는데 어딘지 기억안남


  



06.26

연수네 굴렁쇠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3길 5)

회사 사람들이 술마시고 있다해서 ㅠ 운동하고 ㅠ 망설이다가 뒤늦게 갔는데 폭식한 날 ㅠ 

술을 부르는 음식 ㅠ


  


6월에 다이어트 했었는데 음식 사진이 왜 이렇게 많담

그래도 하루하루 돌이켜보니 엄청 즐거웠던 것 같다 >-< 


Posted by 많루


05.23

어디였는지 기억이 안난다.

올해는 캘린더를 열심히 쓴 편이라 누구를 만났는지 보면 알겠지, 싶었는데 캘린더가 비어있다.

어디지-_-;


  



05.25 

광화문 국밥 (서울 중구 세종대로21길 53)

학교 익명 게시판에 누군가 광화문 국밥 소개해준 벗 나오라며, 고맙다며, 사진과 극찬을 남겨두었다.

투박한 가게 이름, 옛스러운 간판, 깔끔해보이는 냉면 사진에 나도 혹했다.

평양식 냉면을 좋아하는 친구가 생각나서 가게 소개 링크를 찾아서 보내두곤 같이 가기로 하였는데.

아빠랑 광화문에서 갑자기 만나게 되어 먼저 가버렸다. 

깔끔해보이는 냉면은 정말로 깔끔했다.




05.26

플레플레 (서울 마포구 독막로4길 54)

엄마 환갑을 맞이하여 준비한 앙금 플라워 떡케이크

인스타에 너무 많은 떡케이크 사진이 올라와있어 선택이 어려웠으나,

모양뿐만 아니라 맛에 대한 극찬이 많이 있던 플레플레로 하기로 정하였다.

다른 가게들도 맛있겠지만, 맛에 대한 후기가 없거나, 담백하니 먹을만하다, 정도였다.

그럼에도 맛보다는 모양 때문에 주문한 것이기에 크게 기대를 안했는데, 

엄마와 이모가 드시면서 엄청 맛있다 하셨다. 

앙금도 너무 달지 않아 좋았고, 흑임자로 한 떡 부분도 고소하고 맛있었다.

회사 팀원도 곧 어머니 환갑을 맞이하여 준비한다고 해서 추천하였다.


  


05.28

콩두 (서울 중구 덕수궁길 116-1)

현대카드 고메위크로 갔던 콩두

덕수궁 따라 찾아가는 길과, 한국한국한 인테리어가 마음에 들었던 곳.

음식은 맛있었지만, 평소 가격으로 가기에는 부담스러울 듯


  

  

  

  


Posted by 많루

예상했던 내용 그대로, 재밌네, 정도였지만, 이런 밝은 느낌의 영화는 그 깊이와 상관 없이 개인적으로, 일단, 좋다.

나는 영어 표현을 익히기 위해서 본 것이라, 줄거리와 후기는 애써 쓰지 않으련다. 할말이 없기도 하고 ㅎㅎ



아, 잠시 딴소리하자면 삼성 브랜드가 많이 노출되어서 삼성 협찬을 받았나 싶었다. (갤럭시탭과 노트북)

그런데, 주인공이 보고 있는 유투브도 실재하는 한국계 미국인 유트버 Jen Chae의 것이다. (from head to toe)

제작진 중에 한국인이 있는것일까. (패스)



banter 정감어린 농담

epicenter 진원지, 중심점



chivalry 정중함

alive and well (현존할 리가 없는 것이) 남아서, 건재하여 



Don't chicken out now, son. 

- chicken out 겁을 먹고 (~을) 그만두다[(~에서) 꽁무니를 빼다]

level the playing fields  공평한 경쟁의 장을 만들다.

pencil something/somebody in (나중에 바뀔지도 모르지만) 일단은 ~을 예정해 놓다



win over 설득하다, 자기편으로 끌어들이다'

room temp 상온

on the ball 일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훤히 알다[사정을 꿰고 있다]

I'll put you through. 연결해드리겠습니다.



Does that come as a surprise to you?

you wind up looking like Braveheart...or some more up-to-date reference.

- wind up (어떤 장소.상황에) 처하게되다.


아놔 동시대의 영화를 보다보면 이런 재미가 있구나.

주인공이 운전 중에 화장하는 여자들에 대해서 설명하다가, 화장 중에 브러시가 없으면 손으로 칠하다가 브레이브하트가 되는 상황에 처하게된다는 비유를 한다. 

이것...말하는 것인가...ㅋㅋ

그녀도 그것이 오래된 비유라고 생각하는지 ...or some more up-to-date reference라고 덧붙인다.

내친김에 주인공 나이를 찾아보니 81년생! 동시대인이군




- I know I look good. I don't need some, like, room of drunk guys to confirm that.

- Can I be you when I grow up?



break the spell 마력을 깨트리다



I did all this as me.

When we were little girls, we had all the confidence in the world.

We let our bellies hangout and we just dance and play and pick our wedgies

and then these things happen that just...they make us question ourselves.

Somebody says something mean to you on the playground, and then we grow up, and you doubt yourself over and over again until you lose all that confidence, all that self-esteem, all that faith you started with is gone.

But what if we didn't let those moments get to us? What if we were stronger than that? What if we didn't care about how we looked? or how we sounded? What if we never lost that little-girl confidence? What if when someone tells us that we aren't good or thin or pretty enough, we have strength and the wisdom to say what I am is better than all of that?


Because what I am is me. I'm me. I'm proud to be me!


상황적으로 이해하기 쉬워서 영어 자막 깔고 쉽게 볼 수 있는 영화여서 영어 공부용으로 추천한다!

Posted by 많루

2018년 집에서 먹은 것에 대한 기록



06.06

요새 앉은 자리에서 4~7개 먹는 #디저트지안의 마카롱과 함께
친구가 홍콩에서 사준 #아이스볼메이커 #원형얼음틀(다이소에도 있다고 한다.)로 만든 왕얼음 위에 
에스프레소를 끼얹어먹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06.21

다이어트 中
출근 전 아침 식사
아보카도 + 레몬 + 소금.후추
로메인 + 참치 + 토마토 + 참깨드레싱

  



06.24

친구들 놀러온 날

로마인에 방울토마토, 적양파를 얹고 
드레싱으로 레몬즙 + 스페인 이비자 소금 + 파프리카 가루를 뿌려먹었다.
샐러드를 먹을 때 드레싱을 안 뿌려 먹으면 맛이 없고, 
드레싱을 뿌려먹으면 샐러드를 먹는 의미?가 없어지는 것 같은 느낌인데
요 정도 드레싱은 열량도 높지 않을 것 같고(제발) 맛도 상큼하니 좋다.

이때 나름 다이어트 중이어서 야채와 과일 위주로 구성하려고 친구한테 무슨 과일 좋아하는지 물었다. 
망고랑 멜론을 좋아한다는 회신을 받고 이마트몰에서 주문하려고 보니 
배달 받은 상품에 대한 고객 평이 안 좋은 것이 많아 직접 가서 보고 사기로 하였다.

대신 생수와 나초칩, 아보카도 소스만 주문하였다. 
예~엣날에 어디선가 아보카도 퓨레를 사먹고 떫고 맛 없었던 경험에 아보카도는 항상 생과만 샀었는데 
한참 후 추천을 받아 사먹어 본 피코크 클래식 과카몰리는 맛있어서 종종 사먹는 중이다.
피코크 온더보더 나쵸 칩 오리지널(다른 맛은 별로)과 함께 먹는데
토마토와 적양파를 추가해서 먹으면 더욱 맛있다.
(사실 생과를 잘 익혀서 약간 덩어리지게 자른 후 토마토와 양파를 섞고 레몬즙과 소금을 뿌려 먹는 것이 훨씬 맛있긴하다.)

이마트몰 구경 중에 청정원 안주야 논현동 포차 불막창을 발견.
오오오오오 사먹어볼까 싶어서 흥분하여 클릭하였더니 품절.이였다.
친구들이 오기로한 전 날, 과일을 사러 용산 이마트에 갔다가 오오오오오 여기있네, 발견하여 겟.하였다
아무래도 막창 전문점에서 바로 구워 먹는 것에 비해 맛은 덜하지만 집에서 먹는 안주용으로는 그럭저럭저럭저럭...

한 상차려 영화 미스슬로운을 보며. 맥주와 함께. 즐겼다.


 




07.08 / 08.03

어디선가 보고 따라해본 된장 스테이크.
소고기에 참기름과 된장을 섞어 바른 후 구워먹으면 완전 맛있다.

와인 또는 맥주. 다 어울려! 

  



07.19

...사실 다이어트 중이였다.

거의 매일 치팅데이여서 그렇지.


아무튼, 다시 정신을 차리기로하고 회사에서 낮에 먹을 닭가슴살과 병아리콩을 삶고 방울토마토를 씻어 포장하였다.

닭가슴살 삶을 때 친구가 태국에서 사다 준 치킨스톡을 넣고 끓였는데,

그 국물을 버리기 아까워서 토마토와 적양파, 귀리, 샐러리 등을 넣고 토마토 스프를 해먹었다. 


토마토 스프를 끓일 때, 처음부터 뭐뭐 넣어야지!하고 시작하지 않고

일단 치킨스톡을 끓이면서 냉장고를 뒤져 고기와 야채를 하나씩 넣으면서 완성하다보니, 

항상 단추로 끓인 스프라는 동화를 떠올리게 된다.


단추로 끓인 스프는 데이지가 스쿠루지 할아버지 댁에 놀러갔다가, 단추만 넣고도 스프를 끓일 수 있다고 허풍을 치고,

스프를 끓이면서 재료를 하나씩 하나씩 얻어 추가하는 내용이다.

마지막에 할아버지는 동네 친구들에게 스프를 대접하며, 단추만 넣고 끟인 스프라고 자랑하지만, 

사실 온갖 야채와 향신료, 심지어 커다란 뼈다귀까지 들어간 스프라는 사실.

스쿠루지 할아버지가 그렇게 멍청하다면 창고에 온갖 향신료와 식재료를 가득 가지고 있는 부자가 되지는 못했을 것 같지만...

데이지의 재치 또는 할아버지의 속아 넘어가 줌- 어느 쪽이건 모두가 해피한, 유쾌한 동화여서 마음에 든다.




07.22

야채모듬구이 + 샐러드


  



07.29

까수엘라를 해먹을 때 쓰는 알리오 올리오 소스의 유통기한이 한참 남아 냉장고에 넣어두었는데

어느새. 유통기한 막바지에 다다랐다.

토마토 스프를 끓일 때처럼. 어울리겠다 싶은 재료를 넣어서 먹은 오일 잡탕.이라고 해야하나.

소세지 + 아스파라거스 + 브로콜리 + 적양파 + 심지어 밤까지!

정체 없는 요리지만, 엄청 맛있었다.


  



08.02

하겐다즈 두 가지 맛 아이스크림 

친구한테 자랑하려고 찍었던 것 같은데 사진첩에 있길래 올림


  



08.02

이마트에서 구입한 민물장어.

처음에 한 번은 생선만 구워서 먹었는데 약간 짜게 먹었던 기억에 덮밥을 해먹었다.

장어 덮밥에 생강채를 얹은 비주얼이 떠올라서 생강 분말을 뿌려먹었더니 완전 맛있다. #장어덮밥


  



08.10

이마트에서 바질-을 구입하고 싶었는데 없길래 

만나 박스라는 사이트에 들어가서 바질과 채소를 구입하는 김에 이것저것 흥미로운 것을 담아 보았다.

주로 해산물.

반건조 볼락, 멍게젓, 게딱지장이였는데.


볼락은 할머니댁에서 맛있게 먹은 기억에 사보았는데-

아마도 내가 제대로 못구워서인지 조금 질기고 퍽퍽한 맛이여서 실망스러웠다.

멍게젓은 맛있게 먹는 중이고-

게딱지장도 맛있기는한데, 비주얼이 너무나 적응이 안된다 ㅋㅋ 


  



08.11

성게알도 같이 주문하였는데 정말정말 조금이다 ㅋㅋ 

성게가 정말 비싸기는 한가보다.

식초와 설탕으로 양념한 밥 위에 듬뿍 얹어먹기는 했는데

따로 양념을 하지 않아서인지 생각보다 맛있지 않았다 ㅠ


  



08.12

친구가 회사일로 힘들다고 해서 집에서 맛있는 것 잔뜩 + 영화를 다운 받아 보기로 했다.


  


냉동 미트볼을 사두고는 안 먹고 있었는데

단호박이랑 같이 먹어주면 좋겠다 싶었다.

단호박은 전자렌지에 3~4분쯤 돌린 후 조금 익었을 때 자르는 것이 좋다.

생으로 자르다가 손목 날아갈 뻔.


씨를 도려내고, 먹기 편한 크기로 잘라 접시에 얹은 후 가운데 미트볼을 넣고 토마토소스를 조금 더 뿌려주었다.

전자렌지에 한 번 더 돌려서 미트볼을 익히고, 햄버거용 치즈를 얹어서 조금 더 돌려주었다.

다음에는 김치를 총총 썰어 넣어도 맛있을 것 같다.

  

   

야채를 많이 주문한 김에 샐러드 두 개

- 진짜 간편하고 맛있는 야채 + 방울토마토 + 참치 + 참깨 드레싱 샐러드

- 은근 손 많이 가는 콥샐러드


콥샐러드도 어울리겠다 싶은 재료 대충 정육각형 모양으로 썰어서 가지런히 세팅한 후 

시저 또는 렌치 드레싱을 뿌려먹어주면 된다.

보통, 방울토마토 + 햄 + 옥수수 + 삶은 계란이 들어가고, 

이번에는 오이와 크래미, 올리브를 같이 넣어 먹었다.

예전에 캔 옥수수를 먹고 남은 것을 넣어두었다가 조리 없이 먹고 탈이 난적이 있다.

이번엔 잘 씻어서 끓는 물을 부어서 데친 후에 먹어주었다.

퀴네 아메리칸 시저 샐러드 드레싱이 맛있는데, 다른 시저 드레싱을 주문하였더니 조금 실망스러웠다.


  


손쉽게 할 수 있는 파스타 중에 하나인 바질 페스토는

면을 8~10분 삶고, 후라이팬에 올리브오일 + 마늘 + 새우 + 토마토를 볶다가 삶아진 면을 합친 후 

바질 페스토를 듬뿍 넣고 비벼준 다음 파마산 가루를 잔뜩 뿌려주면 끝이다.

올리브를 같이 넣어줬는데 심심한 맛을 간간하게 해주어 면을 집을 때 올리브를 찾게된다.

다음 번에도 넣기로.


원래는 삼색 푸실리 파스타면으로 해먹던 것을 오뚜기 팬네 파스타로 해먹었는데 

푸실리의 나선 사이사이 소스가 들어가듯이 동그란 파스타면 사이로 소스가 들어가서 팬네면으로도 좋은 것 같다.

고기 먹을 때 육즙이 새어나와 입안에 퍼지듯 파스타를 한입 베어 물 때 퍼져나가는 소스 맛을 느끼는 것이 좋다.


카나페는 크래미 카나페와 복숭아 카나페를 준비하였다.

크래미 카나페는 크래미 + 오이피클을 마요네즈에 버무리면 그만이다.

샌드위치로 해먹는 조합이기도 해서 맛있을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런데 괜히 복숭아 카나페를 해먹고 싶었다.

하지만 인터넷에 복숭아 + 카나페를 검색하였을 때 마땅한 것이 없었다.

체를 썰어 요거트에 버무려 얹어먹을까 하다가 당일 즉흥적으로 햄과 바질 위에 얹어 먹었다. 고다 소스도 조금. 

맛에 대한 의심은 있었지만. 개인적으로는 비쥬얼도 맛도 좋았다. 

내가 혼자 다 먹은 것 같지만...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