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88)N
서촌일기 (20)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60)N
여가잡담매니아 (51)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8.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321,168
Today8
Yesterday127

'여행매니아/2014년 파리와 북유럽 여행'에 해당되는 글 22건

  1. 2014.07.12 [프랑스 파리] 오르셰/크레페/아이스크림/열차 파업ㅠ (2014.06.11) (6)
  2. 2014.07.10 [프랑스 파리] 고급고급 봉마쉐 백화점 & 라 그랑드 에피서리 (2014.06.10)
  3. 2014.07.10 [프랑스 파리] 마레지구 쇼핑 & 파리에서 짬뽕 먹기 (2014.06.09) (5)
  4. 2014.07.08 [프랑스 파리] 센느강을 따라 생 루이섬에서 에펠탑까지 (2014.06.08) (4)
  5. 2014.07.06 [프랑스 파리] 마켓에서 장봐서 직접 해먹기(2) 립 & 알자스 지방 음식 (2014.06.09~11) (3)
  6. 2014.07.05 [프랑스 파리] 마켓에서 장봐서 직접 해먹기(1) 라끌레르 & 타코 (2014.06.04~5) (10)
  7. 2014.07.03 [스웨덴 예테보리] 인터네셔널 스뚜삣, 북유럽을 떠나다 (2014.06.08) (5)
  8. 2014.07.03 [스웨덴 예테보리] 때아닌 광란의 예테보리, 해변가 & Haga 휘젓기 (2014.06.06) (1)
  9. 2014.07.02 [스웨덴 예테보리] 호텔 같았던 호스텔 Linneplatsens Hotell & Vandrarhem (2014.06.06) (3)
  10. 2014.07.02 [스웨덴 예테보리] 가는 길에 고생한 거 한탄하다 끝난 글 (2014.06.06) (4)
  11. 2014.06.29 [덴마크 코펜하겐] 맛집_모음_베이커리 & 케잌 & 햄버거 (1)
  12. 2014.06.27 [덴마크 코펜하겐] Generator Hostel : 청결, 디자인, 편안함 & 친밀감 모두 굳 (3)
  13. 2014.06.25 [덴마크 코펜하겐] 코펜하겐 카드 24시간 활용하기(4) Rosenborg Slot (1)
  14. 2014.06.24 [덴마크 코펜하겐] 코펜하겐 카드 24시간 활용하기(3) Amalienborg slot
  15. 2014.06.22 [덴마크 코펜하겐] 코펜하겐 카드 24시간 활용하기(2) Christianborg slot (2014.06.06)
  16. 2014.06.19 [덴마크 코펜하겐] 두 번 세 번 행복하게 해준, 풍요롭고 평화로운 뉘하운(Nyhavn)의 아침
  17. 2014.06.17 [덴마크 코펜하겐] 코펜하겐 카드 24시간 활용하기 - Tivoli Garden
  18. 2014.06.14 [덴마크 코펜하겐] 맛집_스테이키 스테이크 @A Hereford Beefstouw (2)
  19. 2014.06.14 [프랑스 파리] 가격 비교_몽쥬약국 (꼬달리 & 달팡 & 유리아주 & 눅스), 딥디크, 벤시몽, 마리아쥬 프레르 (2014년 6월 기준 가격 비교)
  20. 2014.06.03 [파리/코펜하겐/예테보리] 난리법석 생색만발 여행 전 준비 리스트 (2)
  21. 2014.06.01 [스웨덴 예테보리]여행 전 맛집 찾기_바닷가 해산물 부페 @Sjömagasinet (2)
  22. 2014.05.27 [덴마크 코펜하겐] 여행 전 맛집 찾기_스테이크 & 오픈 샌드위치 & 베이커리 (2)

 

파리 마지막 날 

항상 오고야 마는 여행의 마지막 날. 

한 편으로는 이정도면 됐다~는 생각도 들고, 한 편으로는 너무 아쉽고.

 

남은 시간을 계산해보니. 저녁 9시 비행기라 반나절이 남아있었다. 

텍스처리해야하니까 2시간 반 전에 도착하기로 하고, 집에서 30분 거리니까 3시간, 넉넉잡아 4시간 전인 5시에 출발하면되겠지, 하고 계산해두고 하루를 시작하였다. 


전날 아침 일찍 오르셰를 보기 위해 갔는데,  

안돼

예상치 못한 몇 겹의 긴 줄에 엄청 놀랐었다. 

  

빗 속에서 기다릴 자신이 없어 봉마쉐로 발길을 돌렸었는데. 

이 날은 날씨가 좋아 줄이 조금 길더라도 기다릴 수 있을 것 같아 다시 오르셰로 갔다. 

그런데 줄 없음.ㅋ 바로 입장. ㅋ

예전에 왔던 곳이지만 또 봐도 놀랍고- 그림도 전시장도 너무 마음에 들었다.

  

 

 

 

시계 밖으로 보이는 몽마르뜨. 딱 요런 엽서 팔았으면 했는데...! 왤케 엽서들이 안 예쁘고 비싸기만 하던지. 에펠탑 정면에서 찍은 사진 에펠탑 아래에서 찍은 사진 에펠탑 위에서 찍은 사진뿐이 없어서 아쉬웠었다.

 

 

 

전시장에서는 그림에 집중~ 

전에도 인상주의 그림 위주로 봤는데, 또 인상주의 그림 위주로 보았다. 흐흐

 

옷장을 열어보니 같은 색깔 & 스타일의 옷만 있는거랑 비슷한가 ㅎㅎ

이번엔 다른거 많이 봐야지, 하고 와도 또 같은 걸 보게 돼 >ㅈ<

 

인상주의 넘 좋궁~   

 

나와서 배고프다 뭐먹을까 하다가, 아, 크레페~ 크레페를 안 먹었다, 그치?  

갑자기, 불현듯, 크레페를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번뜩들었다

  

 

  

동생이 그 자리에서 친구에게 물어, 예전부터 듣기는 하였으나 아직 가보지는 않았다는, 크레페가 제일 유명한 집의 이름을 확인해서 찾아 갔다. 


Breizh Cafe (11:30 - 23:00) 109 Rue Vieille du Temple

http://www.breizhcafe.com/fr-breizh-cafe.html (여...영어가 없다...)


결론 : 정말 너무 맛있었다 ㅠ

 

하트3

 

솔직히 유럽와서 특별히 맛있는건 많지 않았다. 집에서 해먹은 음식들, 그리고 코펜하겐의 스테이크 정도?

[덴마크 코펜하겐] 맛집_스테이키 스테이크 @A Hereford Beefstouw

그런데 크레페는 너무 맛있었다! 앞으로 파리가면 또 가고 싶은 곳이다.

  

  

비쥬얼도 색색깔 너무 예쁘고 맘에 든다. 

 

 

  

하나씩 시켜서 나눠먹고는 뭔가 아쉬워서 디저트 크레페 추가하였다. 

달달한 바나나 & 카라멜 - 열량은 최고 높겠지만 너무 맛있어서 기절할뻔 했다. ㅎㅎ

 

  

보통 사과주 Cidre랑 같이 먹는다고 해서 한 잔씩 시키기는 했는데 ㅋㅋ 요건 무슨 맛인지 잘 모르겠다. ㅎㅎ

  

  

주인으로 보이는 아주머니와 주방에서 일하는 사람들 모두 동양인 또는 동남아? 아랍? 사람들로 보였는데, 카페의 이력을 보니, 도쿄에서 1호점이 생긴 이후, 주방장의 고향 브르타뉴에 2호점을, 그리고 파리에 3호점을 오픈했단다. 글로벌 레스토랑이었어...! 

 

걸어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유명 아이스크림 가게를 우연히 지나가게 되었다.


 

Berthillon

31 Rue Saint-Louis en l'Île

1:30 - 20:00

 

줄이 한 참 길었지만 무슨 맛을 먹을지 고민하는 새 벌써 우리 차례가 왔다.

나는 배 맛. 동생은 살구 맛이였던가 ㅎㅎ 아무튼 시원하니 맛났다. 

 

 

 

  

그리고 우연히 가게된 딥디크 본사!

딥디크 상품에 34가 적혀있어서 뭔가했더니 본사 주소가 34번지였다 (34 Boulevard Saint-Germain)

 

 

 

집에 돌아와서 가방 정리하니 여느때와 다르게 짐이 엄청 많다 ㅋ 슈퍼에서 과자와 먹을거를 욕심내서 샀더니만 가방이 막 네 개 ㅋ

트렁크 하나, 보스턴백 하나, 배낭하나 작은 손가방 하나를 들고 공항으로 출발했는데 ㅋ

  

다음 열차 안내판을 아무리 들여봐도 공항가는 열차가 없다.

 

지나가는 사람에게 물어보니 또 그 망할놈의 파업이란다. 스웨덴에서 날 고생시킨 파업 ㅠ

올라가서 택시를 탈까했는데 지하철도 파업이고 택시도 파업 ㅠ

 

열차가 없는 것은 아니고, 30프로 정도는 운행한다고해서 일단 기다려보기로 했는데 30분이 지나도 오질 않았다. 

결국 역 사무실로 올라가서 다시 문의 (글로는 쉽지 정말 가방 네 개 들고 역 사무실 찾아 왔다갔다하는 것만으로 진 빠지는 일이였다)했더니 어느 역까지 가서 거기서 안내를 따르라는 것이다. ㅋ 

그래서 열차를 타고 그 역으로 갔는데. 여행가방을 든 사람들이 엄청 많다. 사람들 따라 가면 되겠지 했는데 그 중에도 헤매는 사람들이 있어ㅋㅋ 여기저기 흩어지는 바람에 마음만 더 불안해질 뿐이였다. 어, 저 무리 따라가야하는거 아닌가? 저 사람도 틀리면 어쩌지? ...그야말로 왓더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연히 귀에 36번, 37번 플랫폼...어쩌구 공항...어쩌구하는 안내 방송이 들렸다. 가물가물하긴했지만 일단 36, 37번을 찾아가로하고 또 계단을 오르고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여차저차 도착. 사람들에게 물어봐서 공항가는 것임을 확인. 하지만 사람이 너무 많아서 한 대는 보내야했고. 또 한 20분 후에 오는 열차를 겨우 타긴했는데.

 

속도도 미친 느림...중간에 내려서 택시타야하나 싶었지만, 택시도 파업이랬자나 ㅠ 진짜 진땀 식은땀이 이런거구나 ㅋㅋ 비행기 시간 1시간전인데 아직 지하철을 타고 있었다.......허킁

 

 역에 도착해서 또 미친듯이 뛰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놔 머 이런 꼴이 다 있지 싶었지만 ㅋㅋ 웃음도 피식피식 나오고 ㅋㅋ 여튼 공항가는 길도 꽤 길어 체크인 창구에 겨우 찾아갔다. 줄이 엄청 길었지만 비행기 시간에 30분채 남지 않아 양해를 구하고 카운터로 바로 뛰어갔다.  

 

 

하...다행히 나 같은 사람이 꽤 되었는지. 아무튼 출발 전 도착해서인지. 체크인 해주심ㅠ 탑승 완료ㅠ   

  

바이

 

이제와서 보니 파업 덕분에 마지막에는 아쉬운 마음을 제대로 느낄 틈도 없이 파리를 떠나왔다.

비행기를 타고, 열을 식히고, 정신을 차리고 보니 너무 피곤해서 한 참을 잤더니 한국에 도착했다.

 

빠잉 파리, 언젠가 또 올께.

Posted by 많루

 

전날 산 피에르 에르메 마카롱이 가방에서 박살이 나있었다. ㅎㅎ

속상한 마음에 먹어치워버리고. ㅎㅎ

 

 

 

에릭 카이저 (Erik Kayser)

 

봉 마쉐 백화점을 찾아가는 길에 들린 Erik Kayser!

예정에는 없었지만, 너무너무 만족스러운 타르트와 커피를 마시며 행복행복.  

 

 

  

따듯한 카푸치노와 달콤한 타르트를 만족스럽게 먹고, 추적추적 내리는 빗속을 걸어 봉 마쉐 백화점에 도착했다. 

  

 

봉 마쉐 (Le Bon Marche)

1852년 다양한 선택을 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가게에 대한 니즈를 인지하여 한 곳에 가게들을 모으면서 시작되었다는 봉 마쉐. 세계 첫 번째 백화점으로 종종 잘 못 알려지고 있으나 그렇지는 않다고. 

사이트에 있는 봉 마쉐의 역사를 읽어보려다가 띄어쓰기가 제대로 안되어있어서 포기 ㅋ

아무튼 고급 브랜드를 파는 백화점이라고 한다. 

 

 

오 멋있어, 하고 찍었던 에스컬레이터인데 얼핏보면 화장실 타일 같기도 하다. ㅋㅋ

 

  

꺄 공주님 옷

 

 

꺄 공주님 향수!

 

 

 

그밖에 눈이 휘둥그레해질만한 구경거리는 많았지만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비싸서 박물관처럼 구경만 하다가 나왔다. ㅎㅎ  

 

그리고 바로 옆~ 식료품점으로!

 

 

라 그랑드 에피서리 (La Grand Epicerie)

http://www.lagrandeepicerie.com/

 

규모가 엄청 크다~ 색깔도 화려하고 디스플레이를 멋드러지게 해놓았다. - 홈페이지에서 소개하길,

3,000 제곱미터(9000평) 넓이에서 30,000 종류의 먹거리를 판다고...호오

 

 

 

 

 

특별히 맘에 들었던 디스플레이. 물병을 종류별로 세워두었다.

 

 

한국에서도 백화점만 갔다하면 그렇게 졸리더니 ㅋ 금방 피곤해져서 5시도 안되어서 집에 돌아왔다 ㅎㅎ 한숨 자고 나갈까? 하다가 밤까지 쭉~ 자버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끝ㅋ

Posted by 많루

 

 마레지구 쇼핑 지도

 

1. Princessee tam tam (속옷) 2.  Mariage Freres (차, tea) 3. Pierre Herme (마카롱)

4. L'as du Fallafel (펠레페) 5. Bensimon (신발) 6. Diptyque (향수) 7. Dileme (옷)

8. Breizh Cafe (크레페) - 요건 마지막 날에 먹음!

  

파리 동생 집에서 말 그대로 10초 거리였던 Port-Royal역에서 메트로타고 마레지구인 Saint Paul역에 도착. 

역 근처 마켓에서 과자와 음료를 사들고 쇼핑을 시작했다. 

 

1. 프린세스 탐탐 Princesse tamtam (10:30 - 19:00) 30 Rue Saint-Antoine

*심플하고 네츄럴한 디자인의 속옷 가게. 레이스 속옷이 많다.

*네츄럴한 디자인이란 와이어도 없고 쿠션?뽕?도 없는...레이스만으로 된...(그래서 나는 네츄럴한 디자인 못 샀...)

*세트의 경우 10~20만원 대 가격. 내 기준 짱 비싸고, 사자마자는 무슨 생각으로 이 돈 주고 속옷을 샀을까 했지만, 입을 수록 마음에 들어서 또 사고 싶은 게...함정

 

2. 마리아쥬 프레르  Mariage Freres (10:30 - 19:30) 30 Rue du Bourg Tibourg

*시음 가능하냐고 했더니 카페에서 돈 주고 사먹으라고 ㅋㅋㅋ(내부에 카페가 있다.)  

 

 

 

3. 피에르 에르메 Pierre Herme (10:30 - 19:00) 18 Rue Sainte-Croix de la Bretonnerie

*라뒤레 수석 요리사가 나와서 만든 마카롱 가게라고 하는데 (출처 : 아느 동생 - 그래서 불확실 ㅋ)

*한 구에 2.1유로 (2,800원)로 생각보다 비싸지 않고 고급고급스럽긴 하지만

*대단한 맛인지는 모르겠........그건 라뒤레도 그랬고........ㅋ 마카롱 맛을 모르거나 내 입맛에 안 맞나보다 ㅎㅎㅎ

 

 

  

*피에르 에르메의 사진과 그림 ㅎㅎ 

그림이 엄청 단순한데 이 사람을 그린건지 딱 알겠더라는 ㅎ

 

 

  


4. 라스뒤 팔라펠 L'as du Fallafel 32-34 Rue des Rosiers 75004 Paris

*무슨 일이야 싶을 정도로 줄이 엄~청 길게 서있던 마레지구 유명 팔라페 맛집. 길에서도 이 집 팔라페를 먹고 있는 것을 계속 볼 수 있다 ㅎㅎ 주인장 좋겠다.

*가기 전에 맛집 검색으로도 봤었는데, 동생 왈- 그 정도 맛은 아닌 것 같다. 하여 바로 포기했다.

  

 

  

이름이 기억 안나는 아담한 카페

맛있었던 머랭 타르트. 머랭이 과하면 부드럽기보단 물컹하고, 너무 달아서 먹기가 힘든데 

- 적당했다.

타르트는 새콤하니 입맛을 자극!

커피가 맛있어서 두 잔이나 마셨는데 ㅎㅎㅎ가게야 이름이 모에요

 

 

  

벤시몽 편집 매장에서 가족 신발도 사고, 딥디크에서 선물용 고체향수도 구입했다

 

쇼핑 리스트 & 가격 비교는 이전 포스팅에서 : [프랑스 파리] 가격 비교_몽쥬약국 (꼬달리 & 달팡 & 유리아주 & 눅스), 딥디크, 벤시몽, 마리아쥬 프레르

 

 

5. 벤시몽 Bensimon 12 Rue des Francs Bourgeois

* 생각보다 종류 & 사이즈가 많지는 않다.

* 신발도 가격 대비 불편한 편. 동생넘을 억지로 신겨 내보냈더니 저녁에 절뚝거리며 돌아왔다...참나ㅋㅋㅋ

* 구입을 후회하는 물건 중 하나

 

 

6. 딥디크 Diptyque 8 Rue des Francs Bourgeois

* 한국와서 보니 면세점가랑 크게 차이나지 않는 것 같다. 그냥 면세점에서 사도 될 듯 ㅎ

* 잘 말하면 샘플을 더 준다. 3갠가 4개를 받았는데 많이 받은건지는 모르겠다

* 그래도 롬브로단로 L'OMBRE DANS L'EAU 고체향수 케이스가 고급고급해서 마음에 든다.

 

후기: 선물 준 동생에게 같은 향 액체 향수가 있었고...ㅠ 그 향수를 내게 주는 바람에 나도 같은 향수가 생겼다. 올레

(간혹, 친한 사람들과 카톡을 주고 받다가 동시에 같은 반응을 보이면 놀랍고 반가운 경우가 있다.  

사실 딥디크라는 향수 브랜드가 있는지도 몰랐다가 벤시몽 근처에서 가게를 발견하고, 같이 있는 친구가 인기 있는 브랜드라고 하길래 선물용으로 구입한거였는데. 선물 받는 동생이 같은 브랜드, 같은 향을 이미 가지고 있다해서 엄청 신기했다.

선물이 겹치는 것은 좋은 일은 아니지만, 일종의 텔레파시 같다고나 할까.) 

 

   

  

7. Dileme 74 Rue Saint-Antoine

*마레지구에 간지나는 옷가게들도 많지만, 옷값이 싸진 않다. 그래서 옷은 살 생각도 안하고 있었는데,  지나가다 우연히 들러서 옷 하나 건진 곳 

*창고처럼 옷이 빼곡히 걸려있고 사람들도 바글바글하지만 10유로 안팍으로 꽤 괜찮은 옷을 살 수 있는 가게

 

 



파리 동생의 친구가 합류했다 ㅎㅎㅎ 그러더니 갑자기 짬뽕이 먹고 싶다고 ㅋㅋㅋ

 

파리 동생이 한국에서 온 언니한테 무슨 소리냐고 극구 반대했지만, 

파리에서 짬뽕 먹기도 색다를 것 같아서 좋다고 했다. ㅋ

 

 

카페 드 라페 Café de Paix 5 Place de l'Opéra

짬봉집이 있다는 오페라역을 나와 걸어가는 길에 추억의 카페 드 라페를 우연히 지나갔다.

어?! 여기!

- 2008년 파리 여행 때 왔던 곳. 150년된 카페로 유명 인사들이 자주 방문했었다고 한다.

격식있는 카페에 혼자 당당하게 들어가서 창가 자리에 앉아 비싼(얼만지 정확히 모르지만 아 비싸다 했던 느낌이 기억남 ㅋ) 커피를 마시며 친구들에게 엽서를 썼던 기억이 있는 곳이다. 

 

  

 

태동관 (Chikoja) 14 rue Sainte-Anne

http://www.chikoja.fr/

 

파리에서 짬봉을 먹은 집 ㅎㅎㅎ짬뽕 & 탕수육 모두 맛있다 ㅎㅎㅎㅎ 

오페라역 근처 Rue Saint-Anne 는 일명 아시아의 거리라고 한다. 

태동관 외에도 아시아어 간판과 종업원들이 있는 가게를 많이 볼수있다. 

 

 

  

할머니 한 분이 앉아계셨는데 한국에서 오셨다고 하여 한 참 얘기도 했다.

소주를 마시는 바람에 꽤 알딸딸한 상태로 가게를 나왔다.

엄청난 비가 내리고 있었는데 ㅋㅋ 비를 쫄딱 맞으며 뛰어서 카페에 들어갔다. 

 

 

Le Très Honoré

http://www.treshonore.com/

 

비에 젖어 안에는 못들어가고 ㅎㅎ 바깥자리에서 비오는 거리를 보며 칵테일 한 잔씩. 

화장실을 가려구 안에 들어가니 가구들이 멋지다. 

 

  

비가 그치지 않아 결국 택시를 타고 집에 돌아왔다 ㅎㅎ 택시 기사님이랑 셀카도 찍고 ㅋ집에와서 또 소세지 & 와인을 먹고 언제 잠들었는지 모르게 잠들었다. 크크 

 

별한 계획없이 시작한 하루였지만, 특별한 하루가 된 날.

Posted by 많루


코펜하겐과 예테보리를 다녀온 후, 8일 오후부터 11일 낮까지 파리에서 남은 시간은 3일.

휴가의 반이 지나갔고, 몽생 미셸, 베르사유 등 아직 안 가본 곳도 많았지만, 이상하게 관광 욕심은 나지 않고~ㅎ 9~10시쯤에 일어나 집에서 음식을 해먹고, 한 번 나가볼까, 하고 나가 한 참을 걷다가 저녁이 되기 전에 돌아와 낮잠을 자기도 했다.~ㅎ

 

골동품 시장

돌아 온 첫 날.

동네에 골동품 시장이 열렸다고 해서 바로 나가보았더니 거리에 천막을 치고 정말로 오래된 것처럼 보이는 골동품들을 늘여놓았는데 시장이 꽤 크다. 한참을 구경하고 구경해도 한 길 건너 또 골동품을 팔고 있다.

가격은 싸지 않다. 이가 빠지고 녹이 슬었는데 5~10만원 선.

우리는 구경만...구경만 ㅎㅎ

 

 

 

  

한참을 구경하다가 들어간 동네 빵집. 어딜 들어가도 빵이 맛있어 보이고, 실제로 맛있다. 윤기가 좌르르~

파리에 살았으면 몸무게가 120키로 정도 되었을지도 모르겠다 허허 .

 

 

노트르담 대성당 근처 다리에 빼곡하게 채워져있는 자물쇠들.


  

또 다른 다리 위에서는 곡예사가 음악을 틀어놓고 재주를 부리고 있다.

 

  

우리도 파리지앵처럼 한 참을 앉아 바람을 쐬었다. 사진에는 콩알만하게 보이는 백조도 두 마리 있었다. ㅎㅎ

 

 

 

la caveau de l'isle

http://www.lecaveaudelisle.com

 

생 루이스섬 근처에 저녁을 먹을만한 곳을 찾아갔다.

한 골목 안으로 들어가니 맛집으로 보이는 레스토랑이 여러 개 있고, 사람들도 한 명 두 명 들어서더니 가게마다 꽉 찼기 시작했다.

그 중 한 군데로 들어가서 창가 자리를 욕심내 보았으나 노부부가 마주 앉아 두 손 꼭잡고 행복한 식사를 하는 중이였다.

하여, 안쪽으로 자리잡았지만, 간혹 고개를 돌렸을 때 보이는 그분들의 모습이 보기 좋아 아쉽지만은 않았다.

 

출처 : 구글지도

 

Appetizers + Main Courses  or  Main Courses + Desserts : 24,95 €

Menu – Appetizers + Main Courses + Desserts :  29,95 €

A la Carte - Appetizers : 12€,  Main Courses : 17€,  Desserts : 9€

 

에피타이저 + 메인, 메인 + 디저트, 에피타이저 + 메인 + 디저트를 선택할 수 있었는데, 우리는 다양하게 먹어보기 위해 에피타이저 + 메인, 메인 + 디저트를 주문하였다.

에피타이저로 나온 거위 간ㅋ은 태어나서 두 번째쯤 먹어보는데, 자주 접하는 음식이 아니라서 먹어볼만하기는 했지만 특별히 맛있지는 않았다.ㅎ

오리 요리도 맛있지만 평범. 관자 파스타 요리가 소스가 새콤하니 특이해서 맛있었다.  

메인 요리는 사진이 없어서 얼굴 가린 사진으로 대신 ㅎㅎ

 

  

  

제일 좋았던 크렘블레! 손바닥만한 크렘블레를 톡톡 깨 먹었더니 달콤 씁슬 부드럽고 행복하고~

 

  

와인 반 병을 마시고 기분 좋게 센 강을 따라 에펠탑까지 걸어갔다.  

꽤 걸었다고만 생각했는데, 구글 지도 찾아보니 5.6 키로미터!! 

엄청 걸었던 거!  

이 이모티콘 너무 안 예쁘지만 ㅠ 

 

대박   

 

 

이때부터 휴대폰 바데리가 없어 사진이 없음 ㅎㅎ

강을 따라 걸으며, 이 건물은 어떻고, 저 다리는 어떻고 하는 얘기를 들었다.

 

 

하녀의 계단  

다른 무엇보다 기억에 남는 얘기는, 동생이 파리에 방을 얻기 위해 다니다가 알게되었다는 것인데, 옛날에는 신분에 따라 올라갈 수 있는 계단이 달라서 하녀가 사용하는 계단은 상상 이상으로 좁고 구불거리고 위험하더라는 것이다. 신분에 따라 차별을 두는 것은 옛날이라 그렇다하지만, 어떻게 인간은 신분 차별을 티내는데 있어서 그토록 창의적이였을까ㅠ    

잔잔하고 아름다운 센 강, 엄청난 규모의 루브르와 오르세 박물관, 밤이라 더 화려했던 알렉상드로3세 다리(Pont Alexandre III), 앙발리드(Invalides)를 지나쳐오면서 그렇다고 모두 행복하지만은 않았겠구나, 싶은 생각도 들었다.

...조금 많이 갔나...? ㅎ 

마르스 광장을 지나 에펠탑에 다다랐을 때, 사람들이 엄청 많고 다들 샴페인을 터뜨리고 있었다.

 

에펠탑 한 가운데 Roland Garros (홀랑 갸로스 또는 롤랑 갸로스)라고 적혀있는 공이 있어서 뭐지?싶어 찾아보니 테니스하는 사람들에게 아주매우엄청 유명한 국제테니스대회여서. 사라포바도 오고 그랬나보다 ㅎㅎ

 

일요일인데 다들 엄청 한가롭네? 했더니만 다음 날은 공휴일이였고 ㅋㅋ 갑자기 엄청 피곤해져서 메트로를 타고 급하게 돌아왔다. ㅎㅎ 

나 샤워만하고 머리는 내일 감아도 될까? ㅎㅎㅎ 허락을 얻고, 씻고, 잠이 들었다.


Posted by 많루

  

파리 나머지 날들

 

 

북유럽을 다녀온 후에도 동생의 집밥이 이어졌고 어느 순간에는 집에서만 먹고 싶어졌다. ㅎㅎ

어쩜 하나같이 내 입맛에 맞는 것인지 계속 과식. ㅋ

 

프랑스-독일 국경의 알자스 지방 요리라고 해준 소세지 & 사워크라우트도 그랬다.

짭조름한 소세지와 시큼한 양배추의 조화에 와인 한 병을 다비웠다. ㅎㅎ 

 

  

바닥에 내가 부러뜨린 코르크가 보여서 살짝 민망 ㅋ 

 

  

아침으로 예쁘게 구운 계란 후라이와 베이컨 & 토마토를 먹았다.

계란 후라이 위에는 후추를, 토마토 볶음 위에는 파슬리를 뿌려주면 맛도 비쥬얼도 으업 ㅎㅎ 

 

  

봉 마쉐 백화점에서 특별히 사둔 버터라고 빵과 고급(!) 버터 >w<를 주었는데,

 

요 버터는 마지막 날 봉 마쉐 식료품관에가서 세 덩이나 사왔다. ㅎㅎ

유제품이라 걸리면 어쩌지 싶어 공항에 도착해서 세관에 자진 신고했는데 1kg? 5kg?까지는 괜찮다 한다.

 

허브향이 강해서 호불호가 있을 것 같기는 하지만 내 입에는 맛있다.나중에 후라이팬에 발라서 구워 먹어도 맛있을 것 같다 (like as 마늘 바게트)

*허브 버터는 한 덩이에 3.85 유로, 빨간색 = 약간 매운 맛은 4.1 유로...  

 

 

 

  

포장지에 써있는 Le Buerre Bordier울 구글링해서 보니, 꽤 유명한 버터인가보다. 지금까지 나무로 된 교유기에 전통적인 방식으로 버터를 생산해내는 장인 정신이 살아있는 버터란다.ㅎㅎㅎ

  

Jean-Yves Bordier is the last craftsman who churns his butter in a wooden churn. He is the only one nowadays who salts his butter in the old way. Bordier butter and cheeses are sold by the best dairy stores and proposed by the best restaurants all over France (출처: 구글링, www.triballat.fr) 

 

요건 안 먹어봤지만, 가격 대비 맛있다고 해서 같이 사왔는데 그냥 평범.

  

  

하루 종일 돌아다니고 피곤해서 초녁부터 자다가 일어나서 초리초를 썰어먹었다.

소금에 절이고 훈연하고 발효시킨 돼지고기. 육포랑 비슷한데 좀 더 짜고 좀 더 쫀득 & 부드러운 느낌

우리는 그냥 먹었지만, 맥주 안주로 너무 좋을 것 같다. 

 

  

다음 날 저녁으로는 마카로니 파스타를~

미처 몰랐는데 민트 컬러 그릇이 은근히 세팅이 예쁘게 된다. 원래도 좋아하는 색인데 하나 구해야겠다. 

 

  

요것도 시간됐으면 사왔을 법한 맛있는 크림치즈!

바게트를 하나 홀랑 다 먹었다ㅋ 

 

 

 

그리고, 립과 매쉬 포테이토 세트. 이 쯤되니 먹었던 순서와 시간은 잘 모르겠다. ㅋ

 

오븐에만 넣으면 된다하지만 제법 요리 같았던 립. 양념도 특이하고(탄두리 치킨 맛) 엄청 맛있었다.

매쉬 포테이토는 물 & 우유를 부으면 완성되는 인스턴트라서 나도 하나 사왔다. 

 

  

국내에서도 파는 것 같지만 자칫 기대했던 맛과 다를 때가 있어서 먹어본 맛으로 하나 구입.  

 

 

마지막 날, 봉 마쉐에서 사온 프로마쥬(fromage) 치즈 케이크 위에 마켓에서 사온 산딸기와 무화과를 얹어먹으면서 스스로 대만족ㅎㅎ대미를 장식하게에 충분했다.

치즈 케잌은 4.21 유로. 

 

 

길거리 어느 베이커리에서 사도 맛있는 바게트. 바게트와 함께 먹을 수 있는 다양한 버터와 크림들, 비쥬얼도 맛도 좋은 디저트들,

다음에 파리 혹은 다른 유럽 나라를 가더라도 마켓에서 장봐서 직접 해먹는 것을 적극해봐야겠다. 꼭 그 나라 전통 음식이 아니더라도 그 나라 사람들이 많이 먹는 음식을 먹어보고, 경비도 아끼면서, 편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방법일지도 모르겠다. 마켓 구경만으로도 재밌을 것 같으니 말이다.

 

꺄 대만족 :-)

 

Posted by 많루

 

 

파리 첫째 날

 

 

 

파리에 아는 동생이 공부하고 있어 동생네 집에서 먹고 잤다.

사실, 자는 것도 신세 지는데 맛있는 것을 많이 사줘야지, 하고 갔는데, 생각지도 못하게 집에서 많은 음식을 해주었다. 진심 밖에서 먹는 음식보다 훨씬 만족스러웠다는!!!

 

내가 장봐서 해먹은건 아니지만, 기간 파리를 여행하거나 아파트를 렌트하게 되면, 이런 식으로 집에서 해먹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파리 음식이 맛있다고 하지만, 요새는 서울에도 맛있는 음식이 많기 때문에 고급 혹은 유명 레스토랑에서 분위기를 낼 것이 아니라면, 집에서 실속있게 먹는 것을 강추!

 

 

치즈 퐁듀

 

첫 날 도착하자마자 먹은 치즈 퐁듀! 삶은 감자, 바게트, 햄, 살라미가 가득~ 먹음직스럽다.

 

 

 

친구에게 빌려왔다는 테팔 기계 ㅎㅎ 소꿉놀이하는 것처럼 귀엽다.

 

 

 

 

네모난 치즈를 하나씩 얹어 지글지글 녹여 

 

 

 

 

감자나 빵 위에 턱ㅋㅋ 완전 맛있었다 ㅎㅎㅎ 배부른데 계속 먹음 ㅋ

밑에 뭐가 숨어있는지 모르겠네. ㅎㅎ

 

 

 

 

피클 & 사워크림 & 연어 샐러드

 

 

 

 

 

예전에 피클을 좋아해서 마켓에서 한 병 산 적이 있었는데 너무 달아서 실패한적이 있다.

 

내가 좋아하는 맛을 발견해서 한 병 사왔다 ㅎㅎㅎ 달지않고 새콤한 맛 ㅎㅎ

 

알고보니 꼬르니숑이라고 프랑스식 피클이였던 것!

 

가끔 너무 새콤해서 재채기가 나올 지경인데 내 입맛에 완전 맞다!

 

 

 

 

와인도 한 병 사뒀다는 동생ㅠ "아는 사람한테 추천 받아서 산거에요~"하는 그 말이 너무 예쁘다. ㅠ

 

반면 "이리줘봐! 나 딸 줄 알아!"하고 나섰다가 코르크나 부러뜨린 나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진상ㅠㅠ

결국 코르크를 밀어넣고 마셨는데 아주 난장판이 났다. 

 

 

미안미안

 

 

 

 

배불리 먹고 노트르담 성당 & 센느 강 산책.

 

 

 

 

 

 

비행 피곤 따윈 잊은 기분 좋은 첫 날 저녁이였다-. 

작은 기숙사 방에 커다란 창문을 통해 바깥바람이 살랑, 커튼을 흔들며 들어온다.

커튼 사이로 보이는 달이 너무 귀엽고 낭만적이다 >w< 

 

 

 

 

 

파리 둘째 날 

  

시리얼

  

말린 딸기가 들어간 시리얼을 아침으로 먹고,

 

 

 

몽쥬 약국에 다녀왔다 ㅎㅎ 몽쥬 쇼핑 & 가격 비교는 요기로: [프랑스 파리] 가격 비교_몽쥬약국 (꼬달리 & 달팡 & 유리아주 & 눅스), 딥디크, 벤시몽, 마리아쥬 프레르

 

다녀온 길에 만난 벼룩 시장

 

나는 벼룩시장이 그렇게 반갑다. ㅎㅎㅎ

딱히 뭘 사지 않아도 다양한 먹거리나 물건들이 색색깔 펼쳐져 있는 것이 너무 예쁘고 기분 좋다.

치즈의 꼬롬한 냄새와 과일과 꽃의 신선하고 달콤한 향기가 가득했다.

 

 

 

 

 

타코

 

다녀와서 또 집에서 식사를 했다.

점심으로 먹은 타코. 토마토, 피클, 빨간 무를 잘게 썰어 다진 소고기와 함께 차려놓으니 색깔도 예쁘다.

 

타코에 싸서 먹는데 ㅋㅋ 어느 타코집에서 먹은 타코보다 훨씬 맛있었음!!!  

 

전날 남은 햄, 감자, 치즈도 또 먹고 ㅎㅎㅎ 마지막은 망고 샤벳으로 마무리.

 

 

 

 

 

  

 

 

검색해놓은 파리 맛집들을 순식간에 외면하게 되고 ㅎㅎ 나 북유럽 다녀오면 장봐서 또 해먹자!!는 말을 남기고 덴마크로 향했다.

 

 

Posted by 많루


예테보리 셋째 날 

저녁에 일찍 잠들었던 탓에 새벽에 깨서 버티고 버티다가 결국 나와버렸다. 안녕, 호스텔~

 

호스텔에서 나와 트램을 타고 중앙역으로 향하는데, 구글 지도를 보니, 반대 방향으로 가고있다 ㅋ

내가 그렇지 모 ㅋ 크게 당황하지 않고 다시 내려서 건너서 탔는데, 시간이 많이 남아 방심한 탓일까.

 또 길이 이상해. 엉엉

 

한적한 주택가였지만 일단 내렸다. 아오 여긴 또 어디야하고 정류장에 있는 노선을 노려보고 있는데. 타고 온 트램이 가지않는다.

설마 나 때문에...? ...에이...

그런데 계속 가질 않는다 ㅋㅋ ...?

 

혹시 몰라 맨 앞 칸으로 달려가니 할아버지 운전 기사님이 어디 가냐고 물으신다.

주...중앙역이요

 

곤란한 표정의 기사님은, 시간 급하냐고 묻더니, 급하지 않다하자 일단 다시 타라고 하신다. 운전을 하시며 방송으로 뭐라뭐라 말씀하시더니 어떤 여자분이 와서 도와주겠다고 다음 역에서 같이 내리자고 하였다.

 

으악...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 불쌍한 여행자 도와주실 분을 방송으로 찾으신건가?!

 

도와줘

순식간에 인터네셔널 스뚜삣이 되어 부끄러웠지만 너무 감사하기도 했다. 단지 내릴만한 곳이 아닌 곳에서 내리는 것 같아 보이는만으로 그렇게 걱정을 해주다니 ㅠ

  

여자분을 따라서 한참을 걸어서 갈아타고 중앙역에 도착할 수 있었다.

 

중앙역에 도착해서, 우선 파업 때문에 사용하지 못한 기차표 환불을 위해 오피스에 찾아갔다. 그런데 맙소사 현금으로 구입한거라 현금으로 환불해 줄줄 알았는데 ㅋㅋㅋ 서류를 작성해서 내면 계좌에 넣어준단다. 으헝

SHINHAN BANK라고 쓰면서도 반신반의 ㅋㅋ 신한은행을 알까? (결국은 들어오지 않았다. 해외에서 입금이 된 것이 있어 오예 환불 받았구나 하며 그 정확함과 따듯함에 감동을 실컷 해놓고 보니 철도값이 아닌 호스텔 이중 결제값이였다.)

 

한숨 돌리고,  스타벅스와 에스프레소 하우스 둘 중 어디서 커피를 마실까 고민하다가, 스웨덴 커피체인점인 에스프레소 하우스에 들어가서 쫙득쫙득한 브라우니와 부드러운 카푸치노를 먹어주었다. 보통은 유럽 여행을 하면 많이 걸어다녀서 살이 빠져오곤 했는데...망... 

 

 

  

비행기 시간이 어중간해서 오전에 딱히 뭔가 하기는 애매하여, 이 곳에서 여행일기도 쓰며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다가 공항에 일찍 가기로 했다. 

예테보리 중앙역에서 공항(GBG-Landvett)까지는 중앙역 옆 버스터미널에서 30분쯤 걸린다. 중앙역 안에 편의점같이 생긴 매점 또는 기계에서 버스 티켓을 구입할 수 있는데, 기계는 현금이 안된다.


버스를 타고 금방 도착한 공항은 예상외로 구경거리가 많아 신이났다. 

면세점에 스웨덴스러운 물건들, 먹을거리들이 많다. (사진없음 ㅋ) 


그리고 사고 싶었으나 못 산 ㅠ 스웨덴 주류 샘플 ㅠ

 


스웨덴 밖이 아니라 유럽 밖의 다른 나라를 가야된다고 써있었다. ㅠ 난 파리로 가야되서 패스.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음식들도 많았다.

 

   

  

반전은 맛 드럽게 없었다는 거ㅋㅋ 

 

코펜하겐 오픈 샌드위치를 파는 가게에서 메인 메뉴로 보이던 청어 & 달걀 샌드위치.

코펜하겐에서 못 먹어봐서 시도해봤는데 비릿비릿 느끼느끼 물컹물컹 ...겨우 먹었다. 캬캬   

 

    

 

떠나는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스웨디시 맥주 주세요 해서 마신 Eriksberg맥주는 맛있었다. 

 

공항 인테리어를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했다.

레몬을 반 잘라 매달아 놓은 듯한 조명, 새장의 뚜껑 같은 조명, 태양광을 흠뻑 흡수하고 있는 천장, 컬러풀한 이정표, 내가 좋아하는 민트 컬러 & 하얀 의자와 하얀 책장에 전시되어있는 골동 장식품들. 공항이 아니라 인테리어 샵에 들어와 앉아있는 듯한 느낌이였다.

 

  

 

  

아쉬움을 뒤로 한 채 다시 파리로 향하며 다음 휴가도 북유럽임을 결정 & 결심했다. ㅎㅎ

너무 행복했던 북유럽 뽜잉ㅠ 

Posted by 많루

  

예테보리 첫째 날 저녁 

힘들게 도착한 예테보리 중앙역에서 2년 전 스페인에서 알게된 친구 헨릭을 만났다. 

고생해서 만난 탓인지 두 배 세 배 반가웠지만, 부끄럽고 쑥스럽기도 하였다. 

 

시내에서 다른 친구들이 기다리고 있다고 하여 바로 버스를 타러 갔다.

나의 교통권을 구입하기 위해 스웨덴어를 하는 헨릭을 보니 멋있다. 오, 스웨덴어 좀 하는데? 

 

교통

예테보리 시내에서 버스와 트램을 자유로이 탈 수 있는 교통권은 1일 80 크로나, 3일 160크로나였다. 나는 하루 반 있을 예정이지만 2일이면 어차피 160크로나이므로 3일권을 샀다. 

교통권을 구입하고 버스를 탔더니 버스에 있는 무리들이 환호성을 질렀다.  

  ??

순간 헨릭의 친구들인 줄 알았다는ㅡ 

 

헨릭은 어딜가나 볼 수 있는 Silly한 사람들 중 일부라며 변명했다 ㅋ 오랜 여행 시간에 피곤하기도 하였고 어안이 벙벙하여 아무 생각이 없었는데, 일종의 인종 차별이였나보다. 내가 느끼기엔 인종 관심 정도로 딱히 불쾌할 정도는 아니였다.

  

시내에 있는 펍에서 헨릭과 같이 알게된 사이몬과 마이크라는 친구가 기다리고 있었다.  페이스북 쪽지를 주고 받으며 안부를 유지하기는 했지만, 오랜만이라 어색하면 어쩌지 싶었는데 걱정도 잠시. 아마도 그들의 피에는 환영의 문화가 오래전부터 내려오고 있는 것인지, 반가움이 깊게 베인 표정과 말과 제스츄어에 금방 즐거워졌다 >ㅈ<.

 

 신나2

 

인종 관심ㅋ은 펍에서도 이어였다. 동양인이 많지 않은 도시라서 그런지, 넷이 둘러서서 맥주를 마시고 있으면 이들의 어깨를 툭툭치며 쟤(나) 어디서 온 친구인지 물었댔다. 머 임ㅁ...

  

사실, 외국나가면 있을 수 있는 일이라 딱히 기분 나쁘게 생각하지 않았는데 사이몬과 마이클과 헨릭은 어쩔 줄 몰라하며 우리 나라(스웨덴)는 다른 유럽 국가에 비해 인종 차별이 적은 편이지만 여전히 있는 부분도 있다며 해명 & 변명 & 사과하고 지들끼리 진지하게 토론하고 난리났다. 하하.

 

이들은 영화관에서 알바하다가 친해진 친구들로 아직 학생인지라 주말에는 영화관에서 종일 알바가 있었다. 다음 날 저녁에 다시 만나기로하고 낮 시간에 나 혼자 돌아다닐 수 있도록 루트를 짜주었다.  

사이몬은 셋 중 공부를 제일 잘한다더니, 야무지게 갈 곳을 적어주었다.    

 

  

다음날 아침, 사이몬이 짜준 일정에는 없지만, 점심을 예약한 식당 Sjömagasinet이 있는 해변가로 우선 갔다.

캬 날씨 끝내주고~   

 

  

호스텔에서 아침을 너무 먹은탓에 배가 너무 안 고파서 ㅠ 좀 걷다보면 꺼지겠지 싶어서 계속 걸었으나 ㅠ 그래도 배가 안 고파서 망설이다 밖에서 사진만 찍고 결국 식당은 안갔다.   

 

  

식당을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식당 덕분에 찾아온 이곳은 한적하고 평화로웠다. 이렇게 쭉 걸어나가면 북해에 다다르는 것 같은데 ㅎㅎㅎ 어디 한 번-가보...까.. 


꽤 거닐다가 다른 곳으로 가기로 결심했는데, 당장은 아니지만 곧 배가 고파질지도 몰라 카페와 식당들이 있다는 Haga에 가기로 했다.

 

예테보리에서 너무 좋았던 건, 트램을 마음 껏 탔다는 것이다.

자유 교통권이 있는 덕분에 말그대로 hop in 어라 잘 못 탔네 싶으면 다시 내려서 건너서 hop in 하였다. 

트램이 다니는 가로수길들도 예쁘다. 

 

  

Haga

 

 

 

Haga는 너무도 마음에 드는 곳이였다. 돌로 만들어진 길 위에 벼룩장사꾼들이 주제없이 물건을 진열해놓고 호객행위도 없이 물건만 정성스레 만지고 있었다. 

 

 

식당 밖에 먹음직스러운 빵을 세팅해놓고 브런치를 팔고 있던 식당도 있었고 (Café Kringlan)


예테보리 둘째 날

 

 

  

예쁜 디자인의 문구를 파는 가게들도 많다.

중 한 곳에서 팔고 있었던 한국 회사 수첩은 분명 가격 3000원이라고 써있는데 스웨덴에서 10,000원인가 15,000원 인가에 팔고 있었다. 한국에서 물건을 가져와 장사를 해야되는거 아닌가?! 

 

 

올리브유를 잔뜩 팔던 가게. 시식해볼 수 있도록 빵조각과 여러 종류의 발사믹도 있다.  

 

  

 

인테리어 소품을 팔던 가게에서 예뻐서 찍은 글귀들을 그 자리에서 친구들한테 보내줬더니, 핸드폰 바탕화면으로 설정하였다고 한다. 

문구 중에는 Life's Short...Eat Cookies (인생은 짧다, 그러니 쿠키를 먹어라)가 가장 인기가 많았다. 

 

  

대부분의 식당이 야외 테이블이 있어서 사람들이 무엇을 먹고 있는지 볼 수 있었다. 그 중 가장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식당으로 들어갔다.

 

 

EN DELI (Haga Nygata 15) 

여러 가지의 음식이 담겨져있고, 가격별로 3~5가지를 고르는 시스템이였던 이 음식점에는 사슴 같이 생긴 웨이터가 친절하고 상냥하게 주문을 받았다.

모~~~든 음식을 조금씩 맛볼 수 있는 구성도 있었지만, 욕심을 덜어내고 5가지 + 맥주를 주문했다.

가격은, 5가지 음식 95 크로나 / 맥주 69 크로나 / 스프 + 빵 10 크로나 

 

 

  

색이 예뻐서 일단 만족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였지만 음식은 조금 짠 편이였다

Sigtuna (시그투나) 맥주 - 스웨덴이니까 스웨디시 맥주 마셔주었다. ㅎㅎㅎ

 

먹다 짜서 스프를 주문했는데 스프도 짰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대신 세트로 같이 먹을 수 있는 빵에 음식을 얹어 먹을 수 있었다.

 

 

근방에서 산 기념품 자석 & 엽서. 이 곳에 앉아서 지인 & 나에게 엽서를 썼다. 

 

  

다음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는데 맞은 편에서 연주를 하고 있었다.

그렇구만, 하고 있는데 어디선가 여자 한 명이 나타나더니 막춤을 추었다. 그러더니 또 한 명이 나타나더니 같이 춤을 춘다. 예쁜 처자 둘이 어디서 듣도 보도 못한 춤을, 자유롭게 신이나서 한참을 추다가 사라졌다. 내 눈에만 신기한건지, 모두가 태연한 모습이다.

 

(사진 왼쪽 여자 두 명, 맞은 편에 큰 악기를 든 두 남자 분이 있는데 사진에는 제대로 안나왔다 ㅠ) 

 

 

  

다음은 대로라고 할 수 있는 Kungsportsplatsen를 찾아갔다. (Haga가 인사동 혹은 삼청동의 분위기였다면 Kungsportsplatsen는 강남역 분위기?라고 해야할까. 하지만 두 군데 모두 훨씬 더 야외 테라스가 많고 탁 트인 분위기였다.)

그 거리 끝에 있는 Götaplatsen은 콘서트홀, 극장, 박물관 (Gothenburg Museum of Art)으로 둘러 쌓여있는 광장이라고 할 수 있는데, 가운데에 이곳의 명물인 포세이돈 동상이 있다.

전 날 밤 버스 타러 가는 길에 이 곳을 지나가며 포세이돈이 잡고 있는 물고기의 위치가 애매해서 사람들이 말이 많았다는 마이크의 말이 기억나서 그대로 사진을 찍어보았다. ㅋ 그 말을 할때 사이먼과 헨릭이 헛헛하고 민망해하고 나도 헛헛했지만 ㅋㅋ 뭔가 이 동상을 만든 조각가(Carl Milles)의 의도가 전혀 없지 않지 않았(뭐라구?!)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The statue of Poseidon

 

 

  

얼굴은 못생겼지만, 배경과 어우러져 늠름한 모습이다.

같은 방향으로 바라보면 시내를 내려다보고 있는 포세이돈의 위엄을 느낄 수 있다.

 

음...그런데 사진에서는 안 느껴지네...하하하  

 

  

사실 이날, 예테보리는 특별한 행사가 있었던 날로, 예테보리에서 굉장히 드문 날이였다. 온 도시에 사람이 바글바글하고 전 도시에 남아있는 호텔/호스텔 방이 단 하나도 없을 정도였다. 

Håkan Hellström라는 예테보리 출신의 북유럽의 유명 가수가 이 곳에서 콘서트를 열었기 때문이였는데. 기사에 따르면 70,000명 가까이 콘서트에 참석하였다고 한다.

개인적으로는 안 좋았던 것이 ㅠ 콘서트가 시작되는 저녁 6시에 길거리에 사람들이 거짓말처럼 사라졌고, 다음날 아침 중앙역으로 향하는 거리는 전날부터 놀던 젊은이들이 토하고 난리 났었다는 것..............ㅠ 

콘서트 하나로 도시 전체가 이렇게 변할 수 있구나 (사실 원래 모습을 모르니 변했다고 단정하긴 어렵지만ㅋ! 평소에 그러긴 절대 힘들 것 같다!) 정말로 놀라웠다. 덕분에 Kungsportsplatsen을 따라 내려가며 엄청난 인파를 구경하였다. 그래서 금방 피곤해지고, 호스텔에서 잠들어버리기는 했지만 말이다~ZZ. 

그래도 예테보리에서 기대했던 한적 & 유유자적하는 여행은 무사히 마친 하루였다. 

 

그리고 나중에 찾아 본 당일의 콘서트장의 모습은. 정말로 장관.

 

 

 

 

  

Posted by 많루

 

예테보리 첫째 날 저녁 ~ 둘째 날 아침

 

첫 날 친구들을 만나고 새벽 2시에 찾아간 호스텔. 코펜하겐에서처럼 24시간 로비를 지키고 있을 줄로 알았는데 1층 입구에서 문은 단단하게 닫혀있었다.

 

똑똑

 

 

(나중에 다시보니 이메일로 7시까지 꼭 도착해라, 그렇지 못할 경우 별도 안내를 해줄테니 미리 말하라고 안내되어있었다. 나에게 내가 - 쯧쯧)

 

페이스북 메시지로 스웨덴 친구에게 대신 호스텔에 전화를 부탁해서 다행히 ㅠ 비밀번호를 누르고 무사히 들어갈 수 있었다.  

 

 Linnéplatsens Hotell & Vandrarhem

Linnéplatsen 8
031 775 75 75 
www.linneplatsensvandrarhem.se

숙박비 220 SEK + 린넨비 65 SEK = 285 SEK (43,000원)

아침 60 SEK (9,000원)

 

호스텔은 정말 좋았다!

호스텔에서 새로운 친구를 만나고 싶거나 시끌벅적한 분위기를 좋아하면 실망할 수도 있지만, 잠자리 역할에 충실한 곳을 찾는다면 최고의 호스텔이였던 것 같다.

 

예테보리라는 도시의 분위기와도 어울린다. 어쩌면 이 호스텔이 도시의 첫 인상이 되어 예테보리에 대한 느낌을 좋게 만들어줬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가격도 북유럽 물가대비, 시설 대비 되려 싼 것 같다.

 

 

로비 & 거실

친구가 대신 안내해준대로, 2층 계단 끝에 있는 초록색 통에서 내 이름이 쓰여진 봉투와 카드키를 찾고, 로비 옆 식당 겸 거실로 사용되고 있는 곳에 있는 찬장에서 내 수건과 린넨도 찾으면서 우와알 우와 와 막 주변 친구들한테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심플한 디자인과 고급스러워 보이는 가구들, 호스텔이 아니라 호텔이라해도 될 것 같았다.

 

 

 

밤 중에, 어둠 속에서도 엄청 깨끗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아침은 시내 빵집 같은데서 먹을 생각이였는데, 이 곳에서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늦은 시간이긴 했지만 아무도 없었다 ㅎㅎㅎ 너무 고요해서 방 안에도 아무도 없을 것 같은 느낌.

화장실이 밖에 있어서 편하게 왔다갔다할 수 있었다. 화장실도 엄청 깨끗하고 좋은 냄새 난다 ㅋㅋ

 

 

 

대부분 비어있는 로비 ㅋㅋ 필요하면 전화하라는 안내판을 남기고 7시면 퇴근하는 것 같다.

좀 특이한 마음이긴한데, 나도 직장인이라 그런지, 7시면 칼같이 퇴근할 수 있는 직원의 행복이 전이되서인지 로비에서 누군가 나를 따듯하게 맞아주는 것 못지않게 기분이 편하고 좋았다.

 

 

침실 

침실도 놀랄만큼 깨끗하다. 호텔처럼 바스락 뽀송한 베개와 이불 ㅠ 넘 편하고 좋다.

단, 2층 침대인데 ㅋㅋㅋ 안전가드가 없다.ㅋㅋㅋ 나는 자는 자세 그대로 일어나기 때문에 괜찮지만 ㅋㅋ 무서운 사람도 있을것 같다. 

래도 꽤 넓은 편 ㅎ

 

 

 

2층으로 올라갈 때 잡고 올라가라고 있는 바는 엄청 편하게 사용하였는데, 생각해보니 이제껏 갔던 다른 호스텔에서는 본적이 없다. 이거 하나만 있으면 일케 편한 것을 ㅎㅎ

 

 

  

그리고 역시 스웨덴이라 이케아! 침대 맡에 있는 조명도 깔끔하니 예쁘다.

  

 

 

 

샤워실

샤워실도 엄청 넓다. ㅋㅋ 큰 걸음으로 4걸음은 갈 수 있을 정도로 넓고 깨끗하다. ㅎㅎㅎ

편하게 다 씻고나서 한 켠에서 전혀 젖지 않은 상태로 옷을 입을 수 있는 공간이 충분하여 정말 감탄했다.

 

아침

테라스를 바라보며 먹은 아침은 빵, 치즈, 햄, 오이, 토마토 등의 야채, 시리어 등 화려하지는 않지만 신선하고 맛나는 음식들로 차려져있었다.  

너무 마음에 들어서 ㅎㅎ 5그릇 먹었다. 

 

 

 

 

 

 

전망 

전 날 밤에 비가 왔는데, 그래서인지 날씨가 더 쾌청했다. 방에서 내다본 풍경이 하루의 시작을 설레게 했다.

 

 

  

주변 

Slottsskogen! Castle Park라는 뜻인가보다. 아침부터 사람들이 엄청 많아서 깜짝 놀랐다 ㅎㅎ 엄청 활발 & 건강한 분위기! 뒷 편으로 자연사 박물관도 있고, 호수도 있고 카페도 있는 것 같은데 더 열심히 못 봐서 아쉬운 부분이다. 

아무튼 주변도 좋음!

 

 

 

 

트램 기다리면서 하늘 한 컷 

이 곳을 다시 오기란 쉽지 않겠지.

어디선가 또 이런 호스텔을 만난다면 큰 행운인거다.

 

 

 

Posted by 많루

 

애초에는 예테보리에서의 하루를 쓰기 위해 시작했던 글. 

 

예테보리, 첫째 날 저녁

  

 

  

이 번 유럽 여행은 날씨 운이 좋았던 반면, 교통운은 없었다.ㅋㅋ...ㅠ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스웨덴 예테보리는 20분 간격으로 한 시간에 세 대가 있는 열차 중 하나를 타고, 3시간이면 갈 수 있는 가깝고 쉬운 길이다. 

 

그런데 코펜하겐 중앙역에 도착해서 예테보리행 열차를 예매하려고 보니

하루종일, 그러니까 24시간 동안, 세 대의 열차 밖에 조회가 안되는 것이였다. 흐음...

 

매표 기계 앞에서 잠시 고민하다가 숙소에 가서 인터넷으로 다시 봐야겠다, 싶어 저녁 일정을 보내고, 숙소에서 도착해서 다시 찾아보니 여전히 세 대뿐이 없다. ㅠㅠ

 

전 날, 스웨덴에 있는 친구가 스웨덴에 strike가 있다고 말해주었는데, 재작년 스페인 여행 때 파업이 아무런 영향을 안 주었던지라 방심했던 것 같다.

 

덴마크에서 하루를 보내고 다음 날 체크아웃을 할 때 숙소 직원과 얘기하다가 알았다. 

 

어디가냐  

스웨덴 간다  

파업 때문에 열차 없지 않아?  

아...?...!...@-@ 아...! 그래서 아...그래서였구나...아...!

  

다시 중앙역으로 가서, 직원이 있는 매표소로 갔다.

번호표를 뽑고 대기(번호표 안 뽑고 바로 가면 혼남ㅋㅋ)하고 직원 앞에 애처로운 표정으로 서서 나 어쩌냐고 했더니 본인도 모른단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하!


우선 말뫼로 가서 그곳에서 방도를 찾으라고..................... 

 

몇 개월되는 배낭여행이었더라면 하루 이틀 코펜하겐에서 시간을 보내며 동태를 살폈을텐데 스웨덴 숙소와 스웨덴에서 파리로 돌아가는 비행기가 예약되어있었다.

 

다행히 낮까지 코펜하겐 구경을 하는 중에는 근심을 내려놓을 수 있었다ㅋㅋ이유는 없다ㅋㅋ 코펜하겐이 너무 좋아서?ㅋ

 

4시가 되어 슬슬 출발해볼까,하며 중앙역으로 다시 돌아가면서 과연 어떻게 되려나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취소된 차편들로 인해 역은 아주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다.


그런데...두둥

기껏 중앙역을 갔더니 중앙역에서 말뫼로 가는 열차도 없다. 중앙역에서 공항으로 다시 돌아가서, 공항에서 말뫼가는 버스를 타야했던 것.  

하하하하하. 즐겁다.

 

다행히 코펜하겐 카드가 유효했던지라 코펜하겐 왔을 때 탄 열차를 타고 공항으로 돌아갔다. 공항 직원에게 말뫼가는 버스 어디에요?! 묻고 가르키는 방향을 찾아 가서 보니 공항 밖에 버스가 여러 대 서있었다.

말뫼는 스웨덴이지만 코펜하겐으로 출퇴근하는 사람이 많아 버스가 자주 오간다고 한다.

 

반전이라면 반전이랄 것은, 말뫼를 가는 길이 장관이였다. 덴마크와 스웨덴을 잇는 외레순 대교를 가로 질러 갔던 것! (아래 파란 라인!)

 

  

버스에서는 같은 장면이 계속 보였다. 가도가도 끝도 없을 것 같았던 길이였다. 그리고 그 길은, 사진에는 전혀 담아내지 못했지만, 푸르스름한 회색 빛이 버스 내부 색과도 같아서 신비하고 묘한 느낌이 있었다. 이건 정말로 말로 설명하기 어렵다. ㅎㅎ 내가 찍은 허접한 사진으로는 전.혀 표현이 안되는군.

  

  

 

사실 예상치 못하게 외레순 대교는 건너게되어, 내가 어딜 지나고 있는지 몰랐다. 그냥 멋있다, 와, 이러고 다녀와서 찾아보니 그 배경과 설명은 더 멋있다. 

출처 : 위키피디아 

 

Oresund Bridge (외레순 대교)

출처 : 위키피디아  

 

사진에서 아래쪽 대륙이 덴마크, 위쪽 대륙이 스웨덴. 두 나라의 경제를 살리기 위해 각각 50/50으로 투자하여 1995년부터 1999년까지 지어졌다고 한다.

사진 가운데 길쭉한 다이아몬드 모양의 섬 Peberholm(페버홀름)은 인공섬으로, 대교를 잇기위해 만들어졌다. 왼쪽의 자연섬 Saltolm(솔트홀름, 소금섬)과 짝을 이루기 위해 이름을 페버홀름, 즉 후추섬이라고 지었다고 한다. 귀여워 ㅎㅎㅎㅎ

총 8키로미터로 반은 다리, 반은 해저터널. 페버홀름 아래 쪽으로는 다리가 안보이는데, 이부분부터 해저터널이다!!!  

 

 

 

이 다리를 건너 말뫼를 가게 된 것은 그나마 다행이였다. 스웨덴 가는 길의 유일한 위안거리가 되었으니까. 

허나 말뫼에 도착하니 다시 막막해졌다.   

그래, 누구한테라도 물어보자, 하고 버스 운전기사분한테 여쭤보니, 어떤 일행에게 나를 붙여주었다. 얘 좀 뎃구가서 방법 좀 찾아주라고. 

버스 정류장에서 기차역에 도착하니 기계가 있었고, 기계에서 예테보리행 열차가 조회되었다. 버스 기사님이 붙여준 일행은 그 표를 사라, 엄청 급하고 확신에 차서 얘기했다. 그리하여 324 크로나(5만원 돈)를 넣고 표를 뽑았다. 

  

 ...

망할ㅋㅋ 결국 열차는 없었다. 

5만원을 날리고ㅗ...  

ㅠㅠ

  

말뫼에서는 헬싱보리까지 가는 기차를 타야했다. 거기에서 다시 방도를 찾아야했다.

기차를 타고 3시간 동안 맛있는 것을 먹으면서, 일기를 쓰면서, 창 밖을 구경하면서 스웨덴을 넘어가야지 했던 나는, 오늘 안에 예테보리에 도착할 수 있을까, 불안감과 두려움에 떨며 헬싱보리로 향하였다. 

헬싱보리에 도착해서 둘러 서서 수다를 떨고 있는 직원들을 비집고 예테보리로 갈 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 물었다. 눈이 동그래져서 놀라고 당황한 그들은 순하고 착해보였다 ㅎㅎ 걱정하는 모습으로 방법을 찾아주려고 하는 것이 눈에 보인다.

 

다행히 기차가 한 대 남아있었다. 324 크로나를 주고 산 기차의 회사와 다른 회사라 다시 돈을 주고 사야했고...열차 시간이 2시간 후였지만........................ 

 

 

  

예테보리에서 나를 기다리는 친구는 상황이 어떻게 되어가고 있는지 30분 단위로 물어보았다. 그 마음이 고맙고 든든했지만, 뻘짓을 생중계하는 마음이란 창피하기도 했고, 미안하기도 했다 ㅠ 

2시간을 역 맥도날드에서 기다렸다. 다행히 가져간 책이 있어서 책도보고, 일기도 쓰고, 코펜하겐에서 포장해온 La Glace 케익도 먹었다. 

재미있는건, 맥도날드에서 클럽 음악이 나왔는데ㅎㅎㅎ 유치원~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세 명의 자녀를 둔 부부와 아이들이 음악에 맞추어 바운스를 하는 모습이였다.ㅋㅋ어쩐지 훈훈ㅎㅎ

 

2시간을 기다려 출발하여 10시반에 도착한 예테보리. 

예테보리 여행은 다음 편에... 

쓰다보니 지침...ㅋㅋ



Posted by 많루

  

코펜하겐을 가기 전에 6군데의 맛집을 검색해서 갔다.

 

이전 글 : [덴마크 코펜하겐] 여행 전 맛집 찾기_스테이크 & 오픈 샌드위치 & 베이커리

  

사실 열심히 돌아다니면 6군데뿐만 아니라 플러스 알파를 가서 맛있는 빵과 음식을 잔뜩 먹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는데, 그 중 3군데에서 빵 & 음식을 먹었고, 2군데는 방문만, 1군데는 가지 못했다 ㅠ 

 

 

  

[방문 & 식사]

1. 늦은 저녁_A Hereford Beefstouw

2. 아침_Lagkagehuset (라그카게후세트)

3. 디저트_La Glace  

 

[알아보지 않았지만 가게된 곳]

4. 점심_Sommersko Cafe & B  

 

[방문만하거나 가지 않은 곳]

디저트_Vaffelbageren

저녁_IRMA

점심_Ida Davidsen 


그리고, 그래서, 후기 

 

1. 늦은 저녁_A Hereford Beefstouw

http://beefstouw.com/  

만족스러웠던 스테이크 집이다. 
별도 후기
 : [덴마크 코펜하겐] 맛집_스테이키 스테이크 @A Hereford Beefstouw

  

2. 아침_Lagkagehuset (라그카게후세트)

www.lagkagehuset.dk  

새벽에 호스텔을 나와 중앙역으로 가는 길에, 코펜하겐의 궁전들을 구경하러 가는 거리거리에 눈에 띄었던 덴마크의 대표 빵집.  중앙역에서 스웨덴 행 열차를 예매하고 중앙역점 라그카게후세트에 들어갔다.

 

기대했던 것과는 달리 빵이 엄청 먹음직스러운 비쥬얼은 아니어서 선뜻 고르기가 쉽지 않았다. 반면 점원은 나의 필요를 놓칠세라 열심히 시선을 옮기며 따라다녀서 부담스러웠다ㅋㅋ

 

점원에게 인기 많은 빵을 추천해달라고 했더니 Kanelgifler (아래 가운데 큰 사진)와 Spandauer (사진엔 없지만 오른쪽 위 사진이랑 비슷한 모양에 가운데 크림이 들어간 페스츄리)을 추천하였다. 막상 추천을 받고서도 내적 갈등은 해소되지 않았으나 ㅋㅋ 다른 걸 고르기가 미안해서 추천한 것으로 골랐다. 여행을 가면 왜 굳이 한국에서는 먹지 않는 카푸치노가 땡기는지 모르겠지만 Cappucino와 함께 아침으로 먹었다. 

- Kanelgifler는 시나몬 향이 신선하고 빵이 담백해서 아침으로 먹기에 딱 좋았고 Spandauer도 페스츄리와 크림이 느끼하지 않고 적당히 고소했다.

 

현지인에게 정말 인기 많아보였다. 오픈 시간이 얼마 지나지 않았는데 아침부터 줄을 서서 행복한 모습으로 주문을 기다리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중앙역보다는 다른 지점에 빵 종류가 더 많은 것 같기는 했지만, 대표 빵은 먹어본 듯하다.

 

 가격대

Kanelgifler 36,50 DKK

Spandauer 19 DKK

Cappucino 19 DKK

아마도 커피 & 빵 세트할인으로 -8,50

총 66,00 DKK 

 

   

 

 

3. 디저트_La Glace 

laglace.dk 

코펜하겐에서 유일하게 줄을 서서 기다리는 것을 볼 수 있다는 케잌 집.이라해서 갔더니, 정말로 줄을 서있었다. 

케익이 뭐랄까, 약간 무너질 것 같은 느낌으로 생겼다 ㅎㅎ  그래서 크림이 엄청 부드러울 것 같은 기대감을 주기는 하였다.

커피랑 같이 먹고 싶었지만, 배가 부르기도 했고, 기차 시간이 빠듯해서 포장했는데, 스웨덴 가는 길에 먹었는데 맛은 그냥 그랬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크림이 부드럽고 느끼하지 않기는 하다 ㅎ 가게에서 커피와 함께 먹었으면 평이 달랐을 수도 있겠다.

가격

Georgine 57,00 DKK 

 

   

 

 

4. 점심_Sommersko Cafe & B

www.sommersko.dk

Kronprinsensgade 6, 1114 København

+45 33 14 81 89  

8.00 - 00.00 

브런치 부페가 유명하다고 하는데, 가방이 무겁고 힘들어 단품 메뉴를 먹기로 했다.

뭘 먹어야할지 한 참 고민하다 웨이터에게 물어보았더니 본인은 온지 얼마 안되어서 잘 모르겠다고 어쩔줄 몰라한다. 퀵하게 인터넷 검색해서 햄버거를 주문하고 기다리면서 목이말라 물도 주문. 그런데 알고보니 물도 유료였고ㅠ ㅎㅎ

음식이 나오자마자 감자튀김을 마요네즈에 찍어먹으니 큼직하니, 따듯하니, 고소하니 맛있다. 치즈, 토마토, 베이컨, 피클과 두터운 패티가 들어간 햄버거도 푸짐하고 맛있긴했지만, (입맛이 높아진걸까 ㅎㅎ) 특별히 미친 맛있어!할만한 맛은 아니였다.

다만, Visit Copenhagen에서 -1970년 중반에 수입 가구들과 유니폼을 갖춰입은 웨이터를 통해 파리지앵 스타일의 카페를 오픈하고자 하였다-고 소개하듯, 2층의 높고 넓은 카페에서 덴마크의 주말 오후 여유러움을 느낄 수 있었던 것은 좋았다. 

 

메뉴

menu.pdf 

가격

Sommerskos herlige burger 139 DKK

물 10 DKK 

 

   

  

 

거리 시장_올리브들 

길에서 우연히 만난 종류별 올리브들.

거처가 있었더라면 하나씩 사서 맥주 또는 와인이랑 먹어보았으면 좋았을뻔한 탐나는 올리브들이였다.   

 

 

 

디저트_Vaffelbageren 

뉘하운에서  사진만 찍은 아이스크림 집.  

 

 

 

Posted by 많루

 

 

처음 유럽을 여행했을 때는 거의 모든 블로거들의 리뷰를 읽을 기세로 뒤지고 뒤져 숙소를 정하였는데,

지금은 hostelworld에서 평점이 제일 높은 곳으로 정한다.

 

덴마크 코펜하겐의 숙소를 검색하여보니, Cophenhagen Downtown Hostel, Generator Hostel, Danhostel 요 세 개가 제일 평점이 높았다.

2박 이상 머물러야하는 다운타운 호스텔을 제외하고 제너레이터와 단 호스텔을 간단하게 검색했다.

★ 간혹 평점은 높지만 리뷰 수가 적은 숙소는 조심해야 한다.

 

 

 

코펜하겐을 다녀 온 사람들이 후기를 많이 남긴 것도 이 두 호스텔이였다. 몇 개의 포스팅을 보았을 때 제너레이터는 젊은 느낌, 단은 조금 더 단정한 느낌이였고, 위치는 단 호스텔이 중앙역과 더 가깝기는 하지만, 도시가 작은 편이라 제너레이터도 불편함이 없다는 평이다.

 

그리하여 코펜하겐에서 보내는 1박의 숙소를 제너레이터 호스텔로 선택하게되었다.

 

 

Generator Hostel 찾아가는 길

  

중앙역에서 스트뢰 길을 따라 쭉- 걸으니 제너레이터 호스텔을 쉽게 찾을 수 있었다. 쾨벤하운 (중앙역)에서 걸어서 15분 거리.

(아래/가운데 빨간 원과 글씨로 D라고 표기한 부분이 단 호스텔이 위치하는 부분이다.)

 

 

 

 

로비 

도착하자마자 자버려서 ㅋㅋㅋㅋ 새벽 4시에 깨서는 아무도 없는 로비에서 찍은 사진들이다. ㅋㅋ 이렇게 월화수목금토일 호스텔에서 이벤트를 하나본데 난 하나도 참석 못했다ㅜ.  

 

 

 

사람들이 깨끗하게 사용하는 것인지, 호스텔 직원들이 엄청 잘 치우고 정리하는 것인지 놀라울만큼 깔끔하다.

 

 

 

 

밤 12시였나, 아무튼 들어가자마자 잠들어서 새벽 4시에 깨서 나오느라 침실을 비롯 사진을 거의 못 찍었다. 그래도 살짝, 눈치보며 2층 침대에서 맞이한 햇살 촬영ㅋ 덕분에 일찍 깨서 긴 하루를 시작할 수 있었다.

 

 

 호스텔에 머무른 시간이 8시간 채 되지 않았던 것 같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코펜하겐을 최소 이틀 잡았더라면 좋았을뻔했다. 그랬더라면 호스텔에서 보내는 시간도 더 할애했을 것이다.

체크아웃을 하러 내려왔더니, 왜 이렇게 후딱 다녀가냐고. 오늘 저녁에 스웨덴으로 출발해야해. 라고 하니, 스웨덴 철도 파업으로 열차가 없을거라고 엄청난 말을 해준다. 열차 없으면 우리 호스텔로 다시오라 했는데ㅋㅋㅋㅋ그럴걸 그랬다 ㅋㅋㅋ 이 날 나는 없는 열차를 타고 스웨덴 예테보리를 가기 위해 얼마나 고생하였던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Generator Hostel 정면 입구

 

 

그래도 상쾌하게, 기분 좋게 하루를 시작할 수 있을만큼 충분히 멋졌던 곳! 다음에 조금 더 길게, 다시 머무르고 싶은 곳이다! 

 

 

Posted by 많루


로젠 보르그 성을 가는 길. 크리스티안 4세의 사유 공원이였다는 왕의 정원을 가로질러 갔다. 지금은 덴마크 사람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공원 중에 하나가 된 이곳은 로젠 보르그 성 외에도 많은 건축물 & 조각 등을 볼 수 있다.

  

푸릇푸릇하다. 하늘도. 나무도. 동상도.

꼬마 아이 하나가 정신없이 달려와서 발치에 앉으니 엄마와 이모로 보이는 두 여인이 귀여워 죽겠다는 듯 까르르 웃는다. 사진을 찍기 위해 비켜주길 기다렸지만 ㅎㅎ 비킬 기세가 없길래 푸르른 사진에 넣어주었다. 마침 아이의 옷도 푸르다.

  

Pulelen The Kings Garden (Kongens Have) 

 

  

 

Rosenborg Slot 

 

 

로젠 보르그 성은, 르네상스 양식의 건물로 1606년 크리스티안 4세에 의해 여름 별장으로 세워졌고, 이후 개축 & 증축을 통해 1624년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되었다. 

 

로젠 보르그 사이트에서 볼 수 있는 확장 히스토리

 

   

 

마치 대형 문고에 가면 간혹 전시되어있는 3D 퍼즐이 완성되어가는 것을 보는 것 같다.

 

1710년까지 왕가의 거주지로 사용되지만, 그 이후에는 1794년 크리스티안 보르그 성에 불이 났을 때와 1801년 영국이 코펜하겐을 침입하였을 때만 임시로 사용된다. 크리스티안 4세가 연인인 키아스텐 뭉크와 시간을 보낸 곳으로도 유명하다는데. 닮은 사람끼리 좋아한다더니 왕과 왕비의 초상을 보면 어쩐지 서로 닮은 것 같기도 하다.  

 

 

(좌) 크리스티안 4세 (우) 키아스텐 뭉크 

 

로젠 보르그에서는 화려한 보석들과 가구들을 많이 볼 수 있었는데, 그 중 두 개의 왕관 - 크리스티안 4세와 크리스티안 5세의 것-이 눈에 띄었다. 이 두 개의 왕관은 하나는 왕관의 위쪽이 열린 형태이고 하나는 닫힌 형태로 그 차이가 있는데, 단순히 스타일의 차이가 아니라 하나는 입헌 군주제 (열린 것) 하나는 절대 군주제 (닫힌 것)을 의미한다고 한다.

 

지하 - The Treasury, 섹션2 

 

크리스티안 4세의 왕관 

1595년 만들어진 크리스티안 4세의 이 화려한 왕관은 단순히 반복적인 문양으로만 이루어진 것이 아니였다. 그 안에 생각보다 많은 상징과 비유들을 찾아볼 수 있다. 왕관 정면에 펠리칸이 새끼를 위해 피를 흘리며 스스로를 쪼는 모습은 모든 왕에게 희생의 필요성을 상징함과 동시에 예수의 신성한 죽음을 나타내기 위함이라고 한다. (펠리칸 이야기가 의아해서 조금 더 찾아보니, 유럽의 동물 우의담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펠리칸의 새끼는 공복이 되면 양친을 쪼아 화를 사고 쪼임을 당해서 죽는 운명에 처한다고 한다. 어미새는 죽은 자식을 애도한 후,  가슴에서 피를 짜서 새끼에게 뿌려 소생시킨다. 피를 뿌리는 어미 새는 성찬 및 자기희생의 의미로 그리스도교에 수용되고 펠리칸의 어미새는 사람들을 구제하기 위해서 죽은 그리스도로 해석되기도 한다. 왕이 왕관을 썼을 때 왕의 오른편 꼭대기에는 포르투도(Fortitudo)가 사자를 타고 있고 왼쪽편 꼭대기에는 정의의 여신을 볼 수 있는데 이는 왕의 무술 능력과 판단 능력을 상징하기 위해서이다. 뒷쪽으로는 수유를 하는 여자의 모습을 볼 수 있는데, 국민에 대한 자비와 희생을 의미한다. 그 외 장식을 살펴보면, 머리 둘레에 6개의 테이블컷 다이아몬드가 양옆으로는 푸티(Putti)라고 불리는 어린 사내아이를 위아래로는 커다란 진주를 두고 박혀있다.

 

 

 

왕관은 1648년 프레드리크 3세의 대관식에서 마지막으로 사용된다. 이후 왕은 왕관을 모던화하고자 하지만, 재정적인 문제에 부딪쳐 실패하고, 심지어 저당 잡혔다가 함부르크에 있는 은행가로부터 찾아와야했다고 한다. ㅠㅠ

  

지하 - The Treasury, 섹션3 

 

크리스티안 5세의 왕관 

좌측은 크리스티안 5세부터 8세까지 사용하였다는 왕의 왕관. 절대주의를 상징하는 왕관이다.

우측은 1731년 소피 마그달린(Sophie Magdalene) 여왕을 위해 만들어진 왕관이다.

 

 

  

왕비의 왕관은 특별히 크리스티안 5세의 왕비, 소피 마그달린을 위해 새로 만들어져서 1731년부터 1940년까지  사용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테이블 컷으로 자른 원석은 크리스티안 5세의 어머니인 소피 아말리 왕비의 것에서 가져온 것으로 추정한다. (소피 아말리는 아말리엔 보르그 성에 이름이 붙여진 그 아말리에이기도 하다.) 소피 마그달린을 위해 왕관을 특별히 새로 만들어진 이유가 '가장 경멸하는' 프레드리크 4세의 두 번째 아내인 안나 소피 레우엔틀로프(Anna Sophie Revntlow)가 많이 썼기 때문이라한다. 경멸한 이유는 안나 소피가 프레드리크 4세가 중혼한 왕비였기 때문.

 

1711년 프레드릭 4세는 가장 무도회에서 안나 소피를 보고 반하여 그의 정부가 되기를 바란다. 그러나 그녀의 어머니가 반대한다. 그러나 다음 해 그녀의 의붓 언니로부터 도움을 받아 그녀를 유괴하고 (왓더?) 스칸데르보그 성으로 데려와 날림으로 결혼한다. 프레드리크 4세는 그 전에도 중혼을 한 적이 있는 넘.

 

첫째 아내 루이제 왕비가 죽자마자 왕은 안나 소피와 성대하게 결혼식을 다시 올린다. 루이제의 아들 딸들은 안나 소피를 반대하지만, 프레드리크 4세는 그가 죽은 뒤에도 안나 소피의 권위를 보장할 수 있는 유서를 작성하고 그의 아들로 하여금 사인하게끔 한다. 어떻게 생긴 넘인가 싶어 프레드리크4세, 루이제 왕비, 안나 소피의 초상화를 찾아보았다. 

왕 왕못생김. 

 

 

 

그 외 화려한 장신구들 

 

 

(좌/위) 금, 시트린, 자수정, 진주, 다이아몬드 - 프레드리크 7세가 Countess Danner에게 생일 선물로 준 것으로 추정.

(우/위) 에메랄드 장식 머리띠, 목걸이, 브로치, 귀걸이. 에메랄드는 당초 크리스티안 6세가 소피 마그달린에게 선물한 것.

(우/아래) 진주, 루비, 다이아몬드로 만들어진 목걸이, 귀걸이, 브로치 - 목걸이는 크리스티안 5세의 배우자 샤롯데 아리 소유였다고! 

 

The Mirror Cabinet 

1700년 즈음 프레드리크 4세의 의해 만들어진 거울 방. 베르사유를 본 떠 만들었다고 한다.

거울 방은 주로 침실과 연결되어 가장 사적인...ㅋ 공간으로 프레드리크 4세의 침실은 첨탑 안의 나선형 계단을 통해 거울방과 연결되어있었다고 한다. 근접하는 방에는 'resting bench'라고 하여 프레드리크 4세의 erotica 컬렉션을 벽 찬장에 넣어두었다고...험험.


 

  

다시, 근엄한 장면으로 넘어가야겠다 ㅋㅋ  

  

2층

 

Long Hall의 천장에 있는 덴마크의 문장 

2층에 있는 Long Hall에서는 하얀색 천장에 있는 문장의 위엄이 뙇하고 느껴졌다. (요 문장 외에 대관식 의자도 주요 컬렉션이라고 한다. 찍어온 사진이 없는 걸보니 스쳐 지나온 듯ㅋ-ㅋ) 바깥쪽으로 코끼리(Order of the elephant)와 하나 안 쪽으로 단네보르그가 에워싸고 있는 이 문장은 15세기부터 있었으나 1693년부터 공식적으로 사용되었으며, 1849년 입헌군주제 이후 독점적으로 왕족과 국가 수반들에게 수여된다.  이러한 유럽의 문장들은 왕족의 권력과 명성을 상징하면서 유럽 각국에 정치적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사용되는데, 문장의 왼쪽 위 파란 사자와 9개의 하트는 덴마크를, 왼쪽 아래 파란색 바탕에 있는 왕관 세 개는 스웨덴을, 오른쪽 위 빨간색 바탕에 있는 사자 한 마리는 노르웨이를 상징한다. 

다른 나라 문장을 왜 다 넣은거야...? 하여 찾아보니 이는 칼마르 동맹을 근간으로 스웨덴, 노르웨이를 아우르는 덴마크의 권위를 주장하는 것이라고 한다. 칼마르 동맹은 스웨덴 칼마르 항구에서 맺어진 덴마크, 노르웨이, 스웨덴 3국간의 국가 연합으로 덴마크의 왕을 수장으로한 이 연합체제는 120년 간 지속되다 15세기 중엽부터 시작된 스웨덴의 독립 기운으로 약화되고 1523년 결국 해체한다. 

 

  

 각 국가의 문장을 확인해 봄  

  

          

 

(좌) 덴마크의 문장 (중) 스웨덴의 문장 (우) 노르웨이의 문장

 

상징적인 의미도 그렇고 멋있기는 하지만, 독립 & 해체 후에도 계속 그 권위를 주장하면 스웨덴 입장에서는 이런 기분이지 않았을까.

 

 웃기시네...ㅎ 

 

아무것도 모르고 크리스티안 보르그, 아말리안 보르그, 로젠 보르그를 다녀왔다. 예쁜 것 혹은 괜히 끌리는 것의 사진을 찍었고, 어찌보면 블로깅을 하기위해, 여행을 정리하고 기록하기 위해 검색을 시작하였는데,각각의 성과, 성에 전시되어있는 전시물들 하나하나를 상세하게 설명한 사이트 덕에 본의아니게 (?) 공부를 하게 되었다. 가기 전에 미리 공부했으면 어땠을까 싶지만- 너무 방대해서, 가기 전에는 어차피 엄두도 안 났을 것 같다.

솔직히 프레드리크와 크리스티안이 많이 있다는 것과, 덴마크가 북유럽에서도 강국이였다는 것 정도. 그 외에는 여전히 헷갈리긴하지만. 이런 식으로 앞으로라도 기회가 되면 조금씩 더 자세히. 또는 단단히. 지식을 쌓을 수 있을 것 같아 기쁘다.

Plus, 이렇게 본국의 보물들을 잘 기록하고 알리고 있는 덴마크 사람들이 새삼 대단하다고 생각된다.

(참조 사이트 : Wikipedia, dkks.dk)

Posted by 많루

  

코펜하겐은 생각보다 작았다. 코펜하겐 카드로 시내 버스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었지만 대부분 걸어다니던 중이였

크리스티안 보르그 성을 나와 12시에 진행하는 근위병 교대식으로 보러 아말리엔 보르그 성으로 출발하였는데 시간이 빠듯해보여 처음으로 버스를 이용해보기로 하였다. 

이번 여행에서는 매일매일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사용하였다. 총 8일 동안 8만원 가량되는 피 같은 돈이 나가겠지만 ㅠ 구글 지도를 활용할 수 있어 엄처 편했다. 버스 몇 번을 타고 몇 정거장을 가면 되는지 상세히 가르쳐주고 각 정거장의 이름도 알려주니 길을 잃을 염려가 없다. 실제로 거꾸로 탄 것을 발견하고 내려 건너서 다시 타곤했다... 

아말리엔 보르그 성에는 12시 딱 맞추어 도착하였다. 사람들은 이미 자리를 잡고 앉아있었다. 사진기를 꺼내들고, 근위병들이 움직이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별거였다., 별거 아니였다., 고 말하기 어렵다. 

특별히 감탄을 자아낼만한 행사는 아니였지만, 전통과 위엄을 느낄 수 있었다.  


짧은 교대식이 끝나자 사람들은 뿔뿔이 흩어졌다. 나는 아말리엔 보르그 내부를 구경하기 위해 줄을 섰다. 

매표소는 한 층 아래였다. 줄이 정체되어 한 참 기다렸는데 가이드를 기다리는 여행자 무리였다. 이런.

 

열심히 뚫고 내려가 표를 샀다.

 

6월에서 8월까지는 궁전 내실을 볼 수 있는 한 개의 층을 더 개방하면서 입장료를 평소보다 비싸게 받는다. 70DKK였던 입장료가 90DKK, 약 4,000원 돈 더 받는다.  

무엇이라도 더 볼 수 있는 기회라니, 기분이 좋다.

 

관람은 매표소에서 두 층 올라간 Ground floor에서 시작한다. Ground floor에는 여러 왕들의 서재(Study)들과, 여왕의 살롱, 다이닝룸이 있고, 한 층 더 위인 First floor에는 여러 개의 궁전 내실(Chamber)들과 홀(Hall)들이 있다.

 

Ground floor - Queen Louise's Salon 

빅토리아 양식으로 꾸며진 루이제 여왕의 살롱. 꼭 그렇지도 않은데 황금빛의 느낌이 난다.

여왕은 이곳에서 서신을 쓰거나 뜨개 작업을 했다고 한다.

  

  

여왕의 부군인 크리스티안 9세와 루이제 여왕은 6명의 자녀들을 모두 유럽 각국의 왕족과 결혼시켜 각각 '유럽의 장인 어른(Father-in-law of Europe)', '유럽의 장모'라는 별명으로 불렸다고 한다 ㅎㅎ 

 

     

크리스티안 9세와 헤센-카셀의 루이제 여왕

  

Ground Floor - The Garden Room 

아멜리엔보르 궁전의 전체 모습을 볼 수 있는 모형이 있었던 방. 

4개의 궁이 광장을 에워싸고 있는 것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Ground Floor - Christian X’s study 

서재의 주인인 크리스티안 5세가 군인이였다고. 

 

  

First Floor - Pompeian Chamber (폼페이식 방) 

가장 마음에 들었던 폼페이 스타일의 방 (사실 폼페이식인지는 다녀와서 알았지만ㅋ)은 프레데리크 왕자와 크리스티안 8세의 두 아내(샤롯데 & 캐롤라인)의 침실로 사용되었다고 한다.

 크리스티안 8세와 캐롤라인이 이탈리아를 방문하여 폼페이의 유적을 본 후, 이에 영향을 받아 폼페이식으로 장식을한 방이라고 한다. 이후 이 스타일은 유럽 전역에 퍼지게 된다.  

 

  

안목이 섬세하지 못한 탓에, 문이 예쁘다고 문만 찍어왔는데, 벽면에 그려진 아래 그림, 꽃과 봄의 신 플로라(Flora)도 폼페이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한다. (홈페이지 펌) 

 

  

Pompeii + Flora를 검색하니 정말로 비슷한 느낌의 이미지가 나온다. 공중에 살짝, 가볍게 부유하고 있는 듯한, 우아한 플로라의 모습이다. 

 

지하 매표소에서 기념품으로 자석을 한 개 사고 마지막으로 로젠 보르그를 방문하러 출발하였다.

 

Posted by 많루


코펜하겐 둘째 날

 

아침일찍 뉘하운을 다녀온 후, 코펜하겐 카드를 활용하여 세 개의 성 -  Christianborg, Amalienborg, Rosenborg - 을 구경하였다.  

 

다시 한 번 코펜하겐 카드 추천 :)   

 

 

입장료

총합

코페하겐 카드

 Tivoli Garden

95DKK

390 DKK

339 DKK 

 Christianborg slot

80DKK

 Amalienborg

90DKK

 Rosenborg

125DKK

 

코펜하겐 카드를 제시하면 각 성의 입장 티켓을 주는데, 아마도 카드를 조회하면 어디다녀왔는지 알 수 있는 듯하다. "Christianborg 다녀오나보네요~" 이런 식으로 아는 체한다.

친절한 직원이 Unfortunately, 큰 가방은 사물함에 넣어야한다고 안내해주었는데, 가방이 무거웠던 나에게는 fortunate였다.

세 군데 모두 같은 시스템인데 10DKK 또는 20DKK 동전을 넣고 가방을 보관한 후에 찾을 때 동전을 다시 받을 수 있다.

또, 세 개의 성 모두 구경할 때 (아마도 바닥을 보호하기 위해) 신발 감싸개를 하고 구경하게끔 한다.

 

 

 

아침 10시, Christianborg Slot 부터 방문하였다. 

 

 

Christianborg Slot (크리스티안 보르그)

크리스티안 보르그는 1167년 압살론 대주교에 의해 건설된 코펜하겐 발상지이며 왕궁이였다가 국회의사당과  알현 장소로 사용되고 있다.

 

The Flora Danica Cabinet

1790년 로얄도자기팩토리(Royal Porcelain Factory, 현재 로얄코펜하겐)에서 만들어진 플로라 다니카(Flora Danica)는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7세가 러시아의 여제 예카테리나 2세에게 줄 선물로 주문하면서 만들어지기 시작하였다고한다. 은은한 조명을 받고 있는 그릇들이 고급스럽고 예뻐서 한 장 찍었는데, 최근에서야 공개되었다고 한다.

 

 

 

The Royal Reception Rooms 

이러한 화려한 장면들이 일상이였던 사람들에게는, 내 눈에는 감탄스럽게 보이는 휘황찬란함이 어떤 식으로 비추었을지 궁금하다.

 

 

 

The Abildgaard Room

핑크 & 그린의 조화가 너무 마음에 들었던 방! 이 곳에 전시된 그림을 그린 화가 Nicolai Abildgaard의 이름을 따서 붙여진 방, 아빌고르의 방이다.

 

  

요 방의 History와 이 곳에 그려진 그림은 다녀온 후 National Gallery of Denmark (www.smk.dk) 사이트를 통해 공부한 것.

 

1778년 아빌고르는 10개의 그림을 주문 받아, 크리스티안 1세(Christian I)에 의해 들어선 덴마크 제 2의 왕조인 올덴부르크의 영광을 재현하고자 하였다. 작가는10개의 그림에 13명의 왕을 표현하여야 했는데, 크리스티안 1세 양 옆에 왕위를 물려 받은 그의 아들 두 명(Hans and Frederik)을 같이 그려넣어 이 문제를 해결했다고 한다. 그러나 1794년 화재에 의해 3개의 그림만 구조가 되고, 왼쪽 샹드리에 뒷 쪽으로 보이는 그림이 세 개 그림 중 하나이다.

 

 첫 번째 그림

 

  

1471년, 로마황제로부터 홀슈타인 지역을 자치 주에서 공국으로의 승격을 허가받는 것을 우의적으로 표현한 이 그림에서, 무릎을 꿇고 공국의 왕관을 받고 있는 연인은 홀슈타인을 의인화한 것으로, 무릎 아래 자치 주의 왕관을 내려놓은 것을 볼 수 있다. 여인의 뒤에 있는 두 사람은 Delmenhorst (델멘호르스트)와 Oldenborg(올덴부르크)를 의인화한 것으로 올덴부르크는 남자가 들고 있는 노란색 바탕의 빨간 2개의 띠로 그려진 문장을 통해 알아볼 수 있다. 이 문장은 현재 덴마크 왕실의 문장으로 쓰이고 있다. 

덴마크 왕실의 문장을 확인해볼까? - 가운데에 이 문양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오른쪽은 덴마크 국가의 문장)

 

                          

 

 

두 번째 그림 

 

크리스티안 3세가 덴마크를 재건하는 시기를 우의적으로 그린 두 번째 그림. 

작가는 흰색 털 가운을 입은 왕에게 도움을 청하는 여인으로 전쟁으로 피폐해진 덴마크를 묘사하였다. 여인의 풀어헤친 머리와 그녀 주변의 낡은 물건들은 덴마크의 소란한 역사를 비유하였다. 왕은 덴마크를 도우면서 정의, 신뢰 그리고 평화의 신 뒤에있는 지혜의 신 미네르바를 가르킨다.

다른 작가 Tyge Rothe는 국가를  굴욕적으로 취급하였다며 불쾌감을 드러내고, 그림을 제거하기를 주장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아빌고르는, 항변하길 "대담하고, 열정적이면서 다소 슬프고 혼란스러운 포즈와 표정은 영웅이 위험하고 가혹한 접전으로부터 구해지는 것을 그렸다"고 하여 그림은 유지된다.

  

세 번째 그림 

  

프레드릭 2세가 크론보르 성(Kronborg Palace) 건설현장을 바라보는 장면을 묘사한 그림으로 앞의 두 개 그림과 달리 우화를 포기하고 딱딱하게 배치 & 구성되어 있다. 왕의 뒷 쪽으로는 두 명은 의원 Christoffer Valkendorf와 Tycho Brahe이, 앞 쪽으로는 대포와 포탄, 왕의 견인 Wildpret가 그려져 있다. 

 

The Great Hall - The Queen's Tapestries (여왕의 테피스트리) 

 

덴마크 재계에서 1990년 마그레트 2세의 50주년 생일을 기념하여 선물한 11개의 테피스트리가 전시되어있는 방이다. les Gobelins은 파리의 국영 고블랭 직물 공장으로, 이 곳에서 만들어진 11개의 테피스트리는 덴마크의 회사 & 재단과 프랑스 국가로부터 자금을 지원 받아 여왕에게 선물된다. 역시 여왕님의 선물은 스케일이 다르네.

고블린 시리즈는 덴마크를 비롯한 세계의 역사 (바이킹 시대, 중세 시대, 절대 왕정, 종교 개혁, 세계 2차 대전)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아마도 세계 역사 지식이 많았더라면, 훨씬 더 쏠쏠했을 것 같은 곳. 아는 만큼 보이고 보이는만큼 재밌었을 것 같다.

이 테피스트리들은 만드는데 10년이 걸려 사실상 여왕이 60세가 되는 2000년에 테피스트리를 걸기 위해 만들어진 방- The Great Hall에 걸렸다고 한다. 

 

 

내가 아는 신화 중 하나를 그린 것 같은 이 테피스트리들은 나중에 조금 더 찾아보기로 한다.

 

 

 

방들을 다 둘러보고 신발 감싸개를 벗고, 가방을 찾고, 반대 편으로 나왔다.

 

날씨는 여전히 쾌청하다.  

 

The Show Ground라 불리는 넓은 광장에 백마 두 마리가 늠름하게 서있다. 꽤 넓은 공간을 차지하고 있지만,말들은 꼼짝을 안한다. 말을 탄 동상을 마주하고 있는 모습이 괜히 재밌다.

 

 

 

제대로 다 본것일까. 아쉬움이 남긴했지만 12시에 시작하는 이말리엔 보르그(Amalien borg Slot) 근위병 교대식을 보기 위해 출발하였다.


Posted by 많루

코펜하겐, 둘째 날 아침 

새벽 4시. 호스텔 침대 2층 창문을 통해 햇살이 들어와 잠을 깼다.

 

 

6월의 코펜하겐은, 밤 10시쯤 되어서야 어두워져 놓고, 새벽 4시에 이미 훌쩍, 밝아왔다.

다시 자려고 했지만 잠이 오지 않아 일어났다. 샤워실에 아무도 없어서 편했다 ㅎㅎ

 

전날 밤 체크인해준 직원이 밤새 자리를 지킨 모양이다.

체크아웃을 하였더니 다음번엔 좀 길게 방문하라며 빅미소를 지어주었다. 

 

굿모닝

   

  

아마도 이 모든 행복한 기억과 극찬은 날씨 운이 좋았던 덕에 가능한 것 같다.

 

한국에서 여행 준비를 하면서 거의 매일 코펜하겐 날씨,를 검색하였을 때 여행하는 기간 내내 비가 오는 것으로 되어있어서 걱정했는데 매우 쾌청했다. 아마도 그 전에 비가 한 차례 왔을 것 같은 쾌청함이긴했지만, 하늘은 맑고 약간 차가운 바람이 간혹, 살랑~하고 부는 날씨였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날씨였다.

  

그러나 호스텔에서 중앙역까지 가기위해 통과해야했던, 아침의 스트뢰(Strøget) 거리는 비추ㅎㅎ

금요일이어서인지, 일년에 한 번 정신줄 놓고 논다는 축제 기간이어서 그랬는지 전날부터 술을 마시고 정신 나간 덴마크 젊은이들이 엄청 말을 걸었고, 몇 마디 받아주면, 저기가서 내 친구들이랑 인사하자 해서, 그 다음부터는 영어를 못하는 척하고 도망다녔다. ㅠ (Distortion, http://www.cphdistortion.dk/)

  

스트뢰 거리를 벗어나, 중앙역부터 시작해서 크리스티앙보르성(Christiansborg Palace)과 증권거래소(The Stock Exchange)를 지나 뉘하운(Nyhavn)까지 강을 따라 걷는 거리는, 너무나도 평화롭고 조용하고 행복했다. >w< 

  

Christiansborg Palace 

 

   

▽ Christiansborg Palace에서 The Stock Exchange방향으로 가는 길 

소문대로 북유럽 사람들은 키가 훨친훨친하다 

 

  

The Stock Exchange 

 

  

대부분의 관광지가 10시 오픈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 뉘하운을 먼저 가보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번쩍 든건 행운이였다  

 

오후에 버스를 타고 뉘하운을 지나갈 일이 있었는데, 사람이 엄청 많고 복닥복닥스러워서 아침에 느꼈던 뉘하운과는 전혀 다른 느낌이였다

 

그렇지만 다른 포스팅을 보니 사람 구경 때문에 좋았다는 글도 있으니, 여유만 있다면 아침의 뉘하운 + 오후의 뉘하운 + 저녁의 뉘하운을 느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Antic Market 

Antic Market!!! 뉘하운을 가는 길에 벼룩 시장을 만났다. 이제 막 테이블을 세팅하고 물건을 꺼내고 있는 참이였다

 

  

 

 

 

  

 

코펜하겐에 가면 그릇이나 컵을 꼭 사와야지 생각했었는데, 가격이 싸지 않고, (도자기 인형들은 5-6만원 가량) 혹여나 깨지면 얼마나 속상할까 싶어 고민고민하다가 포기하고 구경만 했다.ㅠ

다음에 언젠가 덴마크만 가게 된다면! 꼭! 사와야지ㅠ

 

아쉬운 마음을 달래고 응차, 다시 뉘하운으로 향했다.  

뉘하운에 다다르기 전에, 강을 따라 걷다가, 웬지 저기선 꼭 사색을 해야만 할 것 같아, 싶은 곳이 나타났다!! 

 

 

  

잠시 앉아서 무엇을 사색할지 사색하고 ㅎㅎ

...다시 걸어 뉘하운에 도착 

 

Nyhavn

 

Wiki에서 발췌한 Nyhavn 소개 중에 인상 깊은 것만 간단하게 적자면, 

It was notorious for beer, sailors, and prostitution

맥주, 선원 그리고 성매매로 유명하였다고 함.

Danish author Hans Christian Andersen lived at Nyhavn for some 18 years.

안데르센이 18년 동안 거주하였다고 함.

The oldest house, at No. 9, dates from 1681

벽에 숫자가 있어서 사진을 찍어온 건물인데, 이 곳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이라고 한다.

  

▽ No. 9 1681 가장 오래된 건물 & 연인들의 자물쇠. 

 

 

   

그리고 햇살 가득한 풍경들

 

  

이곳의 전형적인 풍경인 요트와 파스텔 톤의 건물들

 

   

맥주와 브런치 등을 파는 가게들이 하나 둘 오픈을 준비하고 있었다. 

 

 

 이렇게 맥주도 옮기고 있고!

 

  

덴마크니까 칼스버그 맞나? 낮술도 아닌 아침 술을 했다. ㅎㅎ  

데니쉬 맥주와 함께 여행 일기를 쓰면서 사람 구경하는 행복!! 행복!! 행복!!!

 

 

  

이렇게 앉아있는 사람들도 있고,

 

  

아예 벌러덩 누워 있는 사람들도 있다.

 

  

앉아서, 누워서, 이야기 나누는 모습들이 풍요로움으로 인한 여유와 평화로 보여서 부러웠다.

 

심지어 플랭크를 하는 모습도 보였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누가 오래 버티는지 내기하는 것인지, 가운데는 심판으로 보이는 사람도 있다. ㅎㅎ

주변을 의식하지 않고 본인들만의 즐거운 주말을 보내는 것 같아 보였다 ㅎㅎ

 

 

  

뉘하운에서 유명한 아이스크림 가게도 보였다

가기 전에 리스트에 적어갔으나, 그닥 당기지 않아 사진만 찍었다. 

 

  

대는 했지만, 기대하면서도 실망하지 않기 위해 내심 기대감을 눌렀던 곳인데,

풍경과 분위기가 평온해서 만족스러움에 엄마미소를 자아낸 곳이였다. 

 

햇살과 바람이 가져다 준 행복,

파스텔톤 예쁜 건물과 시원한 운하가 가져다 준 행복,

하루의 시작을 즐겁게, 부지런히 시작하는 모습들이 가져다 준 행복,

시원한 맥주와 여유가 가져다 준 행복,

행복해 보이는 사람들이 전해주는 행복, 덕에

반의 반나절뿐이 안되는 아침 시간이였지만 두 번 세 번 행복을 느낄 수 있었다

 

마음 같아서는 이 곳에 앉아서 책도 읽고 엽서도 쓰고 - 여유를 부리고 싶었지만,

짧은 일정탓에 맥주를 비우고 일어났다. 


Posted by 많루

 

코펜하겐의 경우, 일정이 짧아 다른 지역에 비해 꼼꼼하게 코스를 계획하여 간 도시이긴 하였지만, 막상 도착하여서는 알차게 돌아다녔다기보다는 내 마음대로, 갔던 곳을 또 가기도 하며, 여유있게 방랑하였다.

 

★추천1! 뉘하운(Nyhavn)은 아침 일찍 가게들이 오픈하는 오전 10시 전후에 가는 것이 좋은 것 같다.

전날 12시가 되기 전에 취침하는 바람에 + 새벽 4시에 날이 밝아오는 바람에 길을 일찍 나서기도 하였고, 관광지들이 오픈하지 않아 시간이 많이 남았다. (대부분의 관광지는 10시에 오픈)

원래는 오후에 가려던 뉘하운을 계획을 바꿔 아침 일찍 갔는데, 최고의 결정이였다고 생각한다. 

 

★추천2! 코펜하겐 카드 구입

저녁 8시에 코펜하겐에 도착하여 공항 DSB라인 창구에서 24시간 카드를 사고, 다음날 오후 5시까지 21시간 동안 코펜하겐 카드를 활용하였다. 

꼭 봐야지, 하는 곳이 있었거나 이 카드로 뽕을 뽑아야지, 하고 결심하고 돌아다닌 것도 아니였고, Gammel Strand에서의 운하 관광의 경우 사람이 너무 많아 카드를 이용하지 못해 아쉬움이 남기도 하지만, 결과적으로 충분히 혜택을 보았다.

Tivoli Garden, Christianborg Slot, Amalienborg, Rosenborn를 방문, 따로 입장료를 지불했다면 390 DKK를 냈어야했을 것을 339 DKK안에서 해결했으니 말이다. 거기에 공항에서 역까지의 기차, 시내 버스도 잘 활용하였다. 

 

입장료

총합

코페하겐 카드

 Tivoli Garden

95DKK

390 DKK

339 DKK 

 Christianborg slot

80DKK

 Amalienborg

90DKK

 Rosenborg

125DKK

  

그리고 그 중 첫 번째,

 

하늘도 공원도 마음도 반짝이던 밤 @Tivoli Garden (티볼리 공원) 

4월10일 - 9월21일까지, 일-목 11.00-23:00까지, 금.토 11.00-24.00

 

중앙역 근처, 그리고 첫 날 저녁을 먹은 A Hereford Beefstouw 바로 옆에 있었던 Tivoli 공원에서 코펜하겐 카드 24시간권을 개시했다. 

   

세계에서 2번째로 오래된 놀이공원이라는 Tivoli Garden. 원래는 야간에 한 번, 낮에 한 번 방문하고 싶었는데, 시간상 야간에 밖에 못 갔다. 하지만 밤과 낮 중에 한 번을 가야한다면, 밤에 가는 것 추천! 핸드폰 사진뿐이 없어서, 느낌을 예쁘게 전달하긴 힘들지만, 반짝이는 전구들이 온통 공원을 밝히고 있었다.   

 

  

놀이기구를 탈 생각은 없었는데, 도착해서 보니 2-3개 타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낮에 다시 방문해서 요거 타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없어서 못 탔다. ㅠ  

 

  

영화 빅(Big, 톰 행크스 주연)에서 볼 수 있는 Festival 느낌의 게임 박스들! 

직접 해보지는 못했지만, 구경만으로 꿀잼이였다. 

 

 


10시로 알고 갔던 분수쇼였는데, 매표소에서 10시 45분으로 말해줘서 보러 갔다. 분수쇼 자체는 별거 없었지만, 분수쇼를 보기 위해 다리에 옹기종기 모여있는 사람들이 귀여웠(?)다. ㅎㅎ 

 

  

  

이런 데서 커다란 곰인형 들고 손바닥만한 막대사탕 물고 다니는 것 은근 로망인데 ㅎㅎㅎ엄청 큰 동물인형들이 들어있는 인형 뽑기 기계가 있었다. (그렇지만 총으로 풍선 터트려서 인형받고 싶다는 ㅋㅋ)   

 

 

 

  

코펜하겐 카드의 가이드북에 Tivoli Garden을 안내하길, 11월 중순부터 12월까지, 할로윈과 크리스마스 장식 & 이벤트를 자랑하고 있는데, 꼭 한 번 다시 가고 싶다. 

그리고, 폐장 시간에 나와 호스텔을 찾아가는 길, 스트뢰 거리에서  레고 근위병을 만났다. 안뇽! 

 

  

깡그리 무시된 원래의 코펜하겐 계획

아침 Hostel>>>13분>>>8:30 ★Lagkagehuset >>>5분>>>10:00 Christiansborg Palace>>>10:30★Gammel Strand 캐널투어>>>9분(Bus, Christiansborg에서 1A towards Hellerup st. 3정거장 후 Odd Fellow Palæet에서 하차>>>★12:00 Amalienborg Slot>>>15분(돌아 들어가는 길에 Gefionspringvande 볼 수 있음)>>>13:00 ★Kastellet >>>18분(나오는 길에 The National Gallery of Denmark 있음)>>> 14:00 ★점심 Ida Davidsen >>>9분>>>15:00★Rosenberg Castle(시간에 따라 Botanical Garden) >>>★The Round Tower>>>16분>>>16:30 ★Nyhavn (Vaffelbageren 아이스크림) >>>★Stoget>>>★디저트 La Glace>>>시청사>>>(The National Gallery of Denmark>>>Ny Carlsberg Glyptotek)>>> 저녁은 마켓★IRMA 마켓에서 사서 기차타기


Posted by 많루


코펜하겐 공항에 도착한 것은 저녁 8시였다.

넓고, 크고, 깨끗한 청사. 따듯한 사람들. 첫 인상 굳.

 

오키 

 

공항에 내려서 출구를 따라 나가다보면 중앙역으로 갈 티켓을 살 수 있는 DSB라인 창구가 보인다. 매표 기계도 있지만, 창구에 있는 사람에게 이것저것 물어보고 구입할 겸 창구라인으로 갔다.

 

코펜하겐 중앙역으로 가는 열차표를 달라고 하고 코펜하겐 카드는 어디서 구입할 수 있냐고 물으니 그곳에서 살 수 있다고.

▷코펜하겐 카드 : 성인/24시간 339 크로네 (한화 64,000원)

 

공항-중앙역 표 값은 따로 안 받는 걸 보니, 코펜하겐 카드에 포함되어 있는 듯.

코펜하겐 카드는 중앙역에서 구입하려다가 혹시 싶어 물어본 건데 너무 잘했네 >-< 싶다

 

축하2

 

Spor2로 내려가라고 해서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갔더니 왼쪽에 바로 열차가 있다.

10분채 걸리지 않아 중앙역 도착함

  

중앙역에 내려서 어디가 앞 쪽인지 헷갈려서 왔다갔다했는데 Spor(선로라는 뜻!) 1번으로 갈 수록 앞쪽이겠구나 깨닫고 ㅋ나감

입구 가까이 'Lagkagehuset (라크가게후세트, 코펜하겐 유명 베이커리)가 있다. 오, 이 (유명하다는) 빵집이 중앙역에도 있구나' 

이 빵집은 시내를 돌아다니면서 2번이나 더 다른 곳에서 우연히 마주쳤는데, 결국은 중앙역 점에서  이 집의 빵과 커피를 맛볼 수 있었다. 맛은 그냥. 인상 깊을 정도는 아님 ㅎㅎ

 

요 Lagkagehuset 방면 입구로 나가면 바로 시내-


크항, 북유럽!이다

날씨도 맑고,  9시가 되었는데도 한 참 밝다. 체감 시간으로 오후 5~6시쯤?

요 백야현상 때문에 자살률이 높다고 하던데,

여행자인 나로서는 늦은 시간에 도착했음에도 불구하고 조금이라도 더 구경할 수 있어서 좋았다 

 

역을 나서자 기분이 엄청 들떴다. 눈을 감고 양팔을 벌려 공기를 막 들여마시고 싶은 그런 기분이였다. 

그래서 그렇게 하였다.

 


늦은 저녁을 먹으러 간 곳은 폭풍 검색을 통해 알아 온 A Hereford Beefstouw.

 

이 곳을 찾게된 이유는 아래 글에서~ :)

[덴마크 코펜하겐] 여행 전 맛집 찾기_스테이크 & 오픈 샌드위치 & 베이커리

 

A Hereford Beefstouw

운영 시간 11.30 am-4.00 pm & 5.00 pm-10.30 pm

주소 A Hereford Beefstouw Vesterbrogade 3 1620 København K (티볼리 공원 정문 왼쪽에 위치)

전화번호 (+45) 33 12 74 41 


지도만큼 간단하게 찾아갈 수 있는 곳이였다ㅎㅎ

 

역에서 나와 왼쪽으로 쭉- 하드락 카페에서 오른쪽으로 쭉-가다가 Tivoli 정문 지나 바로 간판이 보인다. 

 

 

예약을 했는데 확인 메일을 못 받아 출발 직전에 사이트에 다시 들어가보니 만석으로 나와 있어 걱정했는데, 

자리가 엄청 많았다. 늦은 시간이라 한 차례 다 빠진 것일까.


 

하트3


 

 


이 곳의 컨셉은, 가 원하는데로 스테이크를 조리해준다! ㅎㅎ

(잘 모르니까ㅠ) 그냥 (가격 대비) 최상의 상태로 제 앞에 가져다 주는 것이 제일 좋지만 허허허

열심히 들여다 봤

 

  

그렇게 내가 선택한 고기는 Krog Modnet Dans Kod...ㅎㅎ...? ㅋ

일단 전체 메뉴판 중에서 이 메뉴만 컬러로 배경이 채색되어있었고, Danish Beef라는 단어가 보여서 주문한 것

난생 처음 덴마크에 왔으니, Danish 맥주, Danish 어쩌구되어있으면 무조건 먹었음 ㅋ 

 

 

  

 

일단, 고기 굽기는 Medium로,

감자...감자는...@-@ 엄청 고민하다가 Backed Potato, Sour Cream & Chives (사워 크림 & 향신료)로,

버터는 Garlic Butter로 선택하였다

※감자는 두 개가 나오던데 하나는 butter로, 하나는 사워크림으로 해줄 수 없냐고 물어볼 걸 그랬다 ㅎㅎ

 

 

주문한 음식을 기다리며 메뉴를 읽음

 

 

 

 

와인 쏟아도 괜찮아!라는 문구에 푸핫, 웃음이 나옴 

당황하지 않아도 된다는, 따듯한 문구. 

 

나머지는, 주문한 고기가 요리되는 것을 볼 수 있다, 테이블 아래에 냅킨이 걸려있다, 나이프는 스테이크 컷과 핸드 그립감을 위해 특수 제작된거다, 아이언 접시가 스테이크를 따듯하게 유지시켜 줄거다...

 

사소한 듯하면서 소소한 배려심이 느껴지는 설명들이다

  

나중에 파리로 돌아와서 생각해보니, 덴마크 사람들은 엄청 친절했던 것 같다 (상대적으로도, 내가 그냥 느낀 바로도)

자리를 안내해 준 예쁜 언니나 풍채 좋은 요리사분 모두 친절친절 미소였다.

 

 

식전 빵 & 올리브 & 오일 

이가 나간 나무 그릇이 왜 귀여운거지 ㅎㅎ 여행자의 여유와 관대함인가 ㅎㅎ

 

 

 

글래스 와인 & 물 

하우스 와인을 한 잔 주문하였다.

별거 아닌 듯한 물 잔은 왜 간지나는거지. 

 

 

 

무엇일까 싶었던 2개의 물건

헬스장 케틀벨 같이 생긴 것과 모자 쓰고 숨어있는 농부 같아 보이는 것.

 

 

 

소금과 후추였다 ㅎㅎ

요 소금은 옆에 있는 작은 포크로 스케이크에 살살 뿌리면 스테이크 위에서 눈 녹듯이 녹는다

 

 

 

스!테!이!크 

곧 스테이크가 나왔다!!! 고기는 원래 맛있는 거고 ㅎㅎㅎㅎㅎㅎㅎㅎㅎ

감자가 특히 맛있었다!

 

 

 

 

요리

 

 

식사를 하고 있으니 요리사로 보이는 큰 체구의 아저씨가 나와서 입맛에 맞냐면서

엄지 손톱에 그려진 스웨덴 국기를 보고 잘 못 그린 것 같다하길래 (덴마크 국기가 아니라며)

내일 스웨덴 간다고 했더니, 오~ 하면서 몇 마디 대화를 시도하였다.

 

곧 다른 테이블에 가서 덴마크 사람들과도 기분 좋게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을 볼 수 있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



나만의 결론.

연인 또는 친구들끼리와서 유쾌하게 수다떨면서 분위기있게, 고급스러우면서도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곳


가격은 와인 + 스테이크 350g해서 총 350DKK (66,000원)

싸지 않은 가격이지만, 2명이 왔으면 나눠 먹어도 될 양이였고, 맛, 서비스, 그리고 각오했던 북유럽 물가에 비해 헉스러운 가격은 아니였던 것 같다 ㅎㅎ

 

샐러드바도 괜찮다는 평이 많은데 짐도 많고해서 이용해보지 못했다.

 

 

밖에 나오니 날이 저물었다. 포만감, 새로운 곳에 대한 신선함, 설레임, 만족스러움.을 한꺼번에 느낄 수 있는 저녁이였다.

Posted by 많루

 

 

1. 꼬달리 클렌저 *몽쥬양국이 저렴

Instant Foaming Cleanser (인스탄트 포밍 클렌져) 

몽쥬약국 2개 16,98 유로 23,772원

워커힐 면세점 (임직원 할인가) 2개 38달러 38,627원

일반 사이트 1개 20,000~30,000원, 즉 40,000~60,000원

 

 

 

2. 꼬달리 크림  *몽쥬약국이 저렴

Vinosource moisturizing sorbet (모이스춰라이징 소르베)

몽쥬약국 18,49 유로 25,886원

워커힐 면세점 (임직원 할인가) 28달러 28,462원

일반 사이트 ~40,000원

 

 

 

3. 달팡  *몽쥬약국이 저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