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90)
서촌일기 (20)
동네 탐방 (53)
여행매니아 (161)
여가잡담매니아 (51)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327,859
Today93
Yesterday95

'여행매니아'에 해당되는 글 161건

  1. 2014.12.22 [중국 상해] 상해의 밤, The Vue Bar / M1NT (2014.10.03) (6)
  2. 2014.12.21 [중국 상해] 친절하고 맛있는 핫팟 맛집, Faigo hotpot (2014.10.03) (2)
  3. 2014.12.17 [중국 상해] 선물 사기 좋은 Teahouse & Candy Lab (2014.10.03) (10)
  4. 2014.12.03 [중국 상해] 상해 맛집, 딘 타이 펑 (2014.10.03) (10)
  5. 2014.11.25 [중국 상해] 상해, Rock & Wood Youth Hostel (2014.10.03) (10)
  6. 2014.11.03 [전북 남원] 은달래 - 아프리카를 담은 카페 (12)
  7. 2014.10.24 [전북 남원] 달의 궁전, 광한루원 (12)
  8. 2014.10.20 [전북 남원] 춘향 테마 파크, 뭔가 어색해~ (8)
  9. 2014.10.13 [전북 남원] 깜돈 - 인기 폭발 지리산 흑돼지 (10)
  10. 2014.10.07 [전북 남원] 실망스러웠던 남원 한정식, 황진이 발견이 작은 위안이 되다 (12)
  11. 2014.10.06 [전북 남원] 스위트 호텔 - 깔끔, 한적, 여행지와는 10분거리!~ (6)
  12. 2014.10.04 [전북 남원] 엄마가 남원가서 사신 것 (6)
  13. 2014.10.02 [중국 상해] 급하게 하는 상해 여행 계획 (4)
  14. 2014.09.24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카소시내투어-이재환가이드 (2010.09, 남동생과의 유럽여행) (2)
  15. 2014.09.17 [스페인 피게레스] 살바도르 달리 박물관 (2010.09, 남동생과의 유럽여행) (3)
  16. 2014.09.14 [이탈리아] 첫 다툼 후 남동생의 기도 (2010.09, 남동생과의 유럽여행) (10)
  17. 2014.09.13 [스위스 폰트레지나/생모리츠] 베르니나 특급열차 (2010.09, 남동생과의 유럽여행) (6)
  18. 2014.09.13 [독일 뮌헨] 호프 브로이/옥토버 페스트/슈바빙 (2010.09, 남동생과의 유럽여행) (2)
  19. 2014.09.10 [미국 얼바인] 너무나 예뻤던 호숫가 집 (14)
  20. 2014.09.10 [미국 시카고] 도시다운 도시 (호스텔/미술관/째즈바/전망대)(2009.09) (2)
  21. 2014.09.09 [대전] 성심당 & 한밭야구장, 엘지트윈스 응원이라 쓰고 한화이글스 응원구경이라고 읽는다 (2014.09.06) (2)
  22. 2014.09.08 [대구] 문경새재, 옛길의 정취 (2)
  23. 2014.09.03 [대구] 숙소 & 맛집 모두 성공적인 대구 여행 (소담정/반야월 곱창/8번식당 순대) (7)
  24. 2014.08.31 [대구] 매운 갈비찜 & 근대골목(이상화/서상돈고택/계산예가/계산성당/미도다방) (2)
  25. 2014.08.31 [미국 라스베가스] 친한 언니가 놀러와♥(그랜드캐년 경비행기 투어)(2009) (2)
  26. 2014.08.30 [미국 라스베가스] 친한 언니가 놀러와♥(데니스/강추 맛집 스시몬!!/놀이기구)(2009) (2)
  27. 2014.08.29 [미국 캘리포니아] 친한 언니가 놀러와♥(다저스 스테디움/Dana Point/인앤아웃/게티센터)(2009) (2)
  28. 2014.08.27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 (금문교/케이블카/피셔맨즈워프/카스트로/유니온스퀘어)
  29. 2014.08.25 [미국 동부] 뉴욕에 놀러가다 (뉴저지 스테이크/라이온킹/자연사 박물관/센트럴파크/월스트리스)(2009) (4)
  30. 2014.08.24 [미국 동부] 워싱턴에 놀러가다 (백악관/Five Guys/워싱턴 모뉴먼트/링컨 매모리얼/독립기념일 불꽃놀이)(2009)

  

한국에서는 즐기지 않는 밤문화인데,

- 한국에서는 그저 맛있는 음식에 소주로도 모자른 밤이기에-

 

그닥 관심을 두지 않는 바(Bar)라던지, 클럽이라던지 하는 곳을 굳이 찾아갔다. 

 

  Vue Bar  

199 Huangpu Road, Hongkou, Shanghai, China
+86 21 6393 1234

  

하얏트 호텔에 있는 Vue바도 상해를 방문할 때마다 갔던 곳이다.

 

푸동 쪽의 웬만한 높은 건물과 호텔들은 야경을 볼 수 있는 컨셉으로 바를 가지고 있어 Vue 바 뿐만 아니라 유명한 바가 많지만, Vue바에서 본 야경이 멋있었기에- 그리고 항상 갔을 때마다 닫혀있던 야외 풀 바가 아쉬웠기에 또 Vue바로 갔다.

 

입장료는 인당 100위안로 한국 돈으로 거의 2만원 가까이되는 돈이니 싼 가격은 아니지만, 전망대를 대신한 야경과 칵테일 한 잔 값으로 크게 억울한 것 같지는 않다.

 

다만 자리를 잡는 것이 쉽지 않은데, 빈 자리가 없을 뿐더러 창가 자리는 최소 400위안이였던가를 주문해야해서 첫 방문 때 한 번 호사를 누려본 후에는 바를 돌아다니거나 서서 구경하는 걸로 대신한다.

어차피 오래 있어봐야 그 야경이 그 야경이기도 하다. =P 

 

이번에는 야외 풀 바가 오픈되어있었다. 그러나 이 곳도 사람이 많아 편하게 기댈 곳은 없었다. 날씨도 춥고하여 사진만 찍고 금방 들어왔다.

 

운 좋게 바에 세 자리 연속 자리가 있어서 자리를 잡고 앉았다. 칵테일을 만들어주는 바에는 혼자 온 여자들이 많았다 ㅎㅎ    

 

 

  

  

다음 밤문화 관광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어감이 좀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이상하지만 아무튼, 밤문화를 경험하러 간 곳은 또또 M1NT였다. ㅋ 새로운 곳을 도전하는데 스스름 없는 줄 알았는데 은근 가던 곳만 가는 습성이 있나보다. 이 곳도 거의 방문 때마다 갔던 것 같다.

 

첫 방문 때에는 너무 이른 시간에 가서 사람도 없고, Vue Bar와 마찬가지로 minimum charge가 400위안이라는 팻말이 세워져있어서 - 썩 마음에 들지 않았던 곳이였다.

 

그런데 어쩌다 두 번째 가게 되었고, 그때가 생일 날이였는데, 바텐더에게 생일이라고 자랑하여 칵테일을 몇 번이나 무료로 얻어 먹고는 신이나 꽤 늦은 시간까지 놀다보니 그 흥을 알아버린 듯하다.

 

 

   M1NT  

China, 上海市黄浦区高腾大厦 福州路318号高腾大厦24楼

24/F, 318 Fuzhou Lu, near Shandong Zhong Lu

+86 21 6391 3191 

  

원래는 예약을 해야 입장을 할 수 있다고 하지만, 웬만하면 그냥 들여보내주는 것 같다. 예약 했는지 물으면 알면서도 모르는 척 띠로리한 표정만 지으면 다음부터는 안된다고 들여보내준다.

  

M1NT에서 유명한 것 중 하나는 상어이다. 한 쪽 벽면은 커다란 수족관으로 되어있고 팔뚝만한 미니 상어가 10마리 가까이 들어있다. 그런데 이번에 다녀와서 듣기로 그 상어들이 클럽 내의 시끄러운 음악 소리와 스트레스 때문에 오래 살지 못한다고 한다ㅠ 최근에 이태원에 새로 생긴 1975라는 바에서도 상어를 들였다는데. 많이 모방디지 않았으면하는 컨셉이다.

 

특정 시간이 되면 바에서 칵테일을 만들던 여자들이 갑자기 바에 올라가서 춤을 춘다. 옷도 꽤 야하고 춤도 과격해서 상당히 놀라운 장면이기는 했지만, 댄서도 그닥 관중을 신경쓰지 않고, 사람들도 특별히 관심을 보이기보다 어느 정도 호응하다 제각기 노는 장면이라 나도 금방 시선을 거두었다.ㅎ 그리고 조금 더 늦은 시간에는 커다란 날개를 단 커스튬, 로봇 커스튬, 에어리언 커스튬 등 다양한 커스튬을 한 사람이 등장해서 사람들 사이를 누비며 사진을 찍고 같이 포효하다가 들어간다. ㅎㅎㅎ분위기를 띄워주는 다양한 장치인 것 같다.

 

음악을 잘 몰라서 좋다 나쁘다 평을 하기는 어렵지만, 나 같은 초짜가 가도 충분히 즐기다 올 수 있을만큼 신이나고, 연령대가 마냥 어리지도 않아 부담스럽지 않아서 좋은 것 같다. 어떤 날은 특히 동양인보다 서양인이 많을 때도 있는데, 아마도 그 다양성 덕분인지 사람들의 매너도 좋은 편이다. 

 

 

 

 

 

 

  

욜케 놀고 새벽에 들어와서 잠이 드는 바람에 늦잠을 자서 둘째날을 많이 까먹긴했지만- 점심/저녁맛집에서부터 텐쯔팡 거리 구경, 밤문화까지- 꽤 알찬 첫 날을 보낸 듯하다. =) 

Posted by 많루

 

 

   Faigo hotpot  

1829 Hongqiao Road, Changning, Shanghai, 중국

中国 上海市长宁区虹桥路1829号

 
+86 21 5403 8811

 

타이캉루 텐쯔팡 코뮨에서 나오며 근처에 맛있는 Hot Pot 집이 있는지 물었다. 

 

복잡한 텐쯔팡 거리와 달리 '나가서 오른쪽으로 꺾으면 있다'는 간단한 설명에 과연 찾아갈 수 있을까 걱정이 되었지만 텐쯔팡 초입 훙차오 거리에 있는 쇼핑몰 안에서 Faigo hotpot을 찾을 수 있었다. 

 

유명한 맛집이였는지 번호표를 받아들고 2시간을 기다려야했다. 번호표를 받고 텐쯔팡에서 놀다 오면 딱 맞았겠다 싶었다.

 

그러나, 막상 우리도 차례가 한 참 후에나 올 것을 알고 옆 쇼핑몰을 구경하거나 화장실을 갔다가도, 혹시 또 생각보다 차례가 일찍 올까봐 다시 가게로 돌아오기를 몇 번을 했으니 표를 받아들고 텐쯔팡을 구경하라고 추천은 못하겠다.ㅎㅎ

 

가게 앞 쪽에는 아르바이트생으로 보이는 여자 두 명이 손님에게 무엇인가 열심히 설명하고 있었다.

 

추측하기로 가게에서 개발한 앱을 통해 주문을 하면 몇 프로 할인해준다, (핸드폰을 주거니 받거니 건네는 것을 보아하니) 앱을 설치하도록 내가 도와줄까, 식의 대화인 것 같았다. 

 

알바생은 우리가 자리를 잡을 때까지 설명을 시도하지 않았다.

그런데 우리를 자리로 안내한 매니저가 그 설명을 시도하였고 ㅎㅎ 중국어로 말이 통하지 않자 당황한 매니저는 알바생을 불렀다. 알바생도 당황하긴 마찬가지.

 

게다가 매니저는 알바생에게 잔뜩 기대한 표정으로 흐믓한 아빠 미소를 지으며 지켜보고 있으니, 알바생은 어쩔줄 몰라하며 몸을 왼쪽으로 틀었다가 오른쪽으로 틀었다가 도망갈 궁리를 하다 포기하고, 매니저에게 가있으면 안되겠냐, 내가 알아서 하겠다고 간절하게 요청하여 보내놓고 우리에게 손발을 동원하여 설명해주었다. 

 

다만, 우리의 핸드폰이 인터넷 연결이 안되고 앱을 받아 작동하는 것은 더욱 난감한 일이라 - 사실은 우리는 중국인이 아니기에 할인을 안해주더라도 전혀 서운해하지 않을 생각이였는데- 알바생은 매니저를 다시 찾았고 매니저가 알아서 할인 적용해주겠다며 훈훈하게 마무리되었다. 

 

워낙에 큰 레스토랑에, 10시가 다 되도록 가족단위의 중국인들이 가득찰 정도로 인기가 많은 곳이였는데 우리를 이토록 배려해주다니, 중국와서 중국어 못하는 우리가 잘못이라면 잘못인데 모두가 어쩔줄 몰라하며 끙끙하며 도와주고 싶어하는 모습에 감동받았다.  

 

메뉴를 주문 받는 점원도 애는 먹었지만, 사진을 참조하거나 모험을 걸어 하나씩 선택하면서 훨씬 순조롭게 주문하였다.

 

각각 하나의 Pot을 앞에 두고 주문한 음식을 끓여먹었는데 야채도 고기도 꽤 푸짐하게 나왔다.

 큐브 모양의 소고기는 사진을 보고 선택하였는데 생각보다 기름기가 많이 느끼했다. 

 동그랗게 둘둘 말린 유부 튀김은 점원이 추천하였는데, 다른 친구들은 그닥이라고 했지만 나는 고소하니 맛있었다.

 

우리 테이블을 서빙해준 점원이 망고 디저트를 서비스로 가져다주었다. 예뻐서 주는거라는 말에 같이 간 동생은 '본인 앞'에 준거라며 혼자 부끄러워했다.   

 

 

 

 

 

 

 

 

 

이번 여행 중 사전 정보 없이 찾아간 곳 중에는 유일했는데, 분위기, 가격, 맛 모두 만족스러웠다.

구글을 검색하여 보니 상하이 핫팟 리스트를 소개하거나 추천하는데에 꼭 들어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뿌듯/

 

 

 

Top10 Hot pot in Shanghai

  1. Hong Chang Xing Mutton Hot Pot

  2. Dong Lai Shun

  3. Hai Di Lao Hot Pot Restaurant

  4. Faigo Hot Pot

  5. Mi Ai Zhou Seafood Porridge Hot Pot

  6. Colourful Hotpot

  7. Kuo Bee Pen Da

  8. Dolar Shop

  9. Hot Pot King

  10. Feng Hua Hot Pot

 

Shanghai boils over with hotpot spots

  1. Ding La (鼎辣) - Chongqing-style

  2. Faigo Seafood Hotpot (辉哥) - Hong Kong/Chaozhou-style

  3. Hong Chang Xing (洪长兴) - Muslim mutton

  4. Dolar Shop (豆捞坊) - Macanese-style

  5. La Fu (辣府) - Chengdu-style

  6. Hai Di Lao (海底捞) - Sichuan-style

  7. Xiao Xuan Feng (小旋风) - Sichuan-style

  8. Gokohai (御香海) - Japanese-style

  9. Wu-Ji Spicy Hotpot (吴记) - Taiwanese-style

 

 


Posted by 많루

 

상해에서 반드시 먹어야 하는 릴리안 에그타르트 

포장해서 먹기보다 그 자리에서 바로 먹어야 그 바삭함과, 부드러움과, 따듯함과, 달콤함을 느낄 수가 있다


에그타르트를 인당 두 개씩 사서 택시를 잡아 텐쯔팡에 가는 길에 하나를 헤치우고, 텐쯔팡에 도착하여 (내가 좋아하는)
코뮨에서 나머지를 헤치웠다. 

세 개 살걸!!! 네 개 살걸!!!!

 

  

 

타이캉루 텐쯔팡은 상해 첫 방문 이후 반한 곳이다. [중국 상해] 첫 방문, 텐쯔팡에 반하다 (2011.06) 

이정표 없이 복잡하게 얽힌 골목은 아무리 돌아다녀도 내가 누비지 못한 곳을 한 군데라도 남겨둘 것 같았다. 다시 오면, 새로운 골목을 발견할 수 있을 것 같고, 그래서 식상하지 않을 것 같았다.  

 

정확치는 않지만 웬지 텐쯔팡의 중심 쯤에 위치할 것 같은 곳이 코뮨이다. 

코뮨은 내가 텐쯔팡 중에서도 제일 좋아하는 카페이고, 다섯 번의 상해 여행 때마다 방문했다. 같이 갔던 사람들의 반응은 나만큼은 좋지 않았다. 그래도 또, 다른 친구들이랑 가면, 웬지 꼭 데려가고 싶은 곳이다. 

 

지금 생각해보니 내가 처음 갔을 때에는 주말 낮이였고, 날씨가 화창했고, 사람들이 가득했다. 주인은 분주해보였고, 음식은 푸짐했고, 낮에, 햇살을 맞으며 야외에서 마시는 맥주는 맛있다기보단 멋있었다. 이후에 친구들과 갔을때는 날씨도 추웠고, 저녁이였고, 음식을 대신하여 커피를 마셨다.

 

올해도 날씨가 꽤 쌀쌀해서 가게 안에 앉았다. 목조로 된 가게 안은 부드럽고 편한 분위기도 있었지만 한 쪽에는 중국의 문화혁명을 표현한 화려한 그림이 그려진 벽면이 있어 강렬한 혁명의 기운을 느낄 수 있었다. 


 

의자 아래, 플러그가 있다고 크고 밝고 요란하게 알려주는 것이 친절하게 느껴지는 것은 이미 생긴 애정 탓일까? ㅎㅎ 

나는 여전히 이 가게가 좋았다. 


  

  

 

이번 여행에서 새로 알게된 두 가게가 있었다. 하나는 Teahouse(티하우스), 하나는 Candy Lab(사탕 연구소). 텐쯔팡에서 처음 발견하였지만 이 후 주요 관광지 여기저기에서 계속 보이는 것을 보니 최근에 유행을 타서 속속 생겨난 가게들인 것 같다. 둘 다 여행 선물 사기에 좋은 곳이다.

 

Teahouse를 처음 들어갔을 때는 구입할 생각이 없었다. (내가) 차를 잘 챙겨 마시지 않기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도 매력적인 선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1차로는 케이스가 예뻐서 흔들렸다. 모양도 여러가지, 색도 여러가지, 크기도 여러가지인데 디자인도 마음에 든다. 2차로는 점원이 시식해보라며 꺼내준 내용물 때문이였는데, 과일을 말린 것이 섞여있는 내용물을 그대로 씹어먹었더니 달콤하니 맛있는 것이다. 번거롭게 차로 끓여먹지 않아도 먹을 수 있겠구나 싶어 선물용으로 2개샀다. 그리고- 선물을 받은 친구 말로, 정말로, 차는 한 번도 안 끓여 마신 채, 조금씩 아득아득 씹어 먹다보니 다 먹었다고 한다..ㅋ 지금 생각하면 내 것도 몇 개 사올 걸 싶다.   


   

     

 

그리고 한참을 들여다 본 곳은 Candy Lab이였다. 기댈 곳도 없이 투명한 유리창 앞에 옹기종기 모여서 들여다보고 있는 사람들, 그 너머 검은 옷을 입고 마스크를 낀 남자들이 호기심을 자아냈다. 이름이 Candy Lab이고 노란 통모양의 카라멜 덩어리를 들고 있어 사탕이겠거니 했지만, 어떤 모양으로 만들어질지 궁금했다. 동그란 모양 쪽으로 잘라 커다란 막대 사탕을 만들 줄 알았는데.그 위에 빨간색과 하얀색을 덧대는 작업이 한 참 진행되었다. 갈까마까하면서 끝까지 지켜보았는데 나름의 반전이 있었다. 다 만들어진 원통을 천으로 정성스럽게 닦고 또 닦은 후 여러 명이 붙어서 원통을 굴리기 시작하더니 그 끝에 기다랗고 얇은 사탕을 뽑아냈다. 그렇게 만들어진 사탕은 손톱보다 작은 미니 사탕이였다. 그런데 커다랗게 만들 때부터 디자인한 덕분에 그 안에는 아기자기한 그림뿐만 아니라 I♥U 등의 글씨도 새겨져있었다.

 

 

 

  

    

  

 

아쉬운 점은, 이 가게들이 텐쯔팡 내에서도 여러 개 있어서. 골목골목의 차별성이 없어지고 있는 듯한 느낌. 원래도 우리나라 인사동처럼 비슷한 수공예품들을 파는 가게들이 많기도 하였지만, 가게의 인테리어마저 같은, 개인이 아닌 기업에서 운영할 것 같은 획일적인 가게들이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게 되면서 텐쯔팡만의 고유의 분위기가 사라지게될까봐 (별)걱정이였다. ㅎㅎㅎ 

Posted by 많루

  

숙소에 짐을 놓고 바로 점심을 먹으러 출발하였다. 딤섬! 딤섬을 먹기 위해!

 

상해 여행이 좋은 이유 중 하나는 택시를 부담없이 탈 수 있다는 것이다. 도시 내에서 보통 20~30위안, 많이 나와봐야 50위안(1만원 아래) 정도 나오기 때문에 여럿이 갔을 때는 택시를 타는 것도 방법이다.

 

상해 택시에 대해 짧게.

- 우리나라 택시와 마찬가지로 빈 차일 때는 뚜껑에 불이 들어와있고, 조수석 앞쪽에 공차(空車)라고 써있는 팻말이 붙어있다. 탑승하면 미터기가 작동하면서 팻말이 눕는다.ㅎㅎ

- 운전사 쪽에는 항상 플라스틱 가드가 있다. 한 편으로는 '이렇게 보호 받으니 좋겠구나' 싶으면서도 한 편으로는 그동안 어떤 불상사들이 있었길래 이런 장치가 필요한 것일까 싶다.

- 오른쪽 좌석 뒷쪽에는 광고 화면이 있다. 터치를 하면 작동도 가능한데 나오는 말을 알아 듣을 수 없으니 몇 개 눌러보다 곧 흥미를 잃는다.

- 중국 택시 기사님들은 영어를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여행가기 전에 찾아가고자하는 곳의 주소를 핸드폰에 저장해서 간다. 주소가 거리명과 번지뿐만 아니라, 어디어디 근처라고 표기되어있어 좋다. 주소만 보여드리면 쉽게 찾아가신다. 

 

  

  

 

   딘타이펑 (Din Tai Fung)   

Xintiandi, South Block Plaza, 2/F, Lane 123 Xingye Lu,near Madang Lu
新天地南里广场2楼, 兴业路123弄, 近马当路

 

신천지에 도착해서 바로 딘타이펑을 찾아갔다. 신천지 끝에 있는 사우스 블럭 프라자라는 쇼핑몰 안에 있는데, 쇼핑몰 안에서 조금 헤맸다. 다른 가게 직원들에게 물어물어 찾아갔는데, 2층 에스컬레이터 뒷 편에 숨어(?) 있었다. 찾아가는 길에, 제이드 가든도 보여서 잠시 멈칫했지만, 가려던 길을 가기로 하고 딘다티펑에 들어갔다. 

 

입장하여 자리를 잡으니 양쪽 벽에 유명 인사들의 그림과 싸인이 있다. 중국 배우나 탈렌트들일텐데 내 눈엔 막 안철수 같고, 막 최명길 같고 그랬다..는....ㅎ

 

 

  

귀여운 용모양의 젓가락 받침대, 맛있는 딤섬이 가득한 메뉴판, 식초와 간장, 잔디머리처럼 솟아있는 생강 ㅎㅎ 막 도착해서인지, 먹을 것을 목전에 두고 있어서인지, 하나하나 귀엽고 신나고 재미있어 보였다.

 

 

 

  

소고기, 게살, 새우 등이 들어간 샤오롱바오(XiaoLongBao)를 골고루 주문하였더니 모양이 비슷한데, 고래밥에 들어있는 꽃게 모양의 과자(는 아니였고 그냥 종이 같았음)가 있어 뭔가 하였더니 나름 게살이 들어간 만두라고 구분해준 것이였다. 이런 소소한 배려와 깜찍한 발상에 또 한 번 웃음이 나왔다.

 

   

  

샤오롱바오는 하나같이 다 맛있었다. 만두피는 얇고 육수는 가득하고! 맛은 있는데 쉬이 배부르지 않아 더욱 좋았다!! (으...응?) 부드럽고 얇은 만두 피에 육수를 어떻게 가득 넣었을까 하였더니 젤라틴 형태로 굳혀서 만두 피 속에 넣은 다음 쪄내서 녹이는 것이라고 한다./오올/  

 

 

 

 

  

면요리도 맛있었다. 그리고 상해나 홍콩에서 요리집에가면 꼭 시키는 삶은 계절 야채도 맛맛!

 

 

  

계산을 하고 떠날 때쯤 Please be aware of your personal belongings. 라고, 놓고간 물건이 없는지 확인하게끔 세심하게 배려해주는 것에 괜히 감동 >-<

 

 

 

사실 서울에 있는 딘타이펑은 몇 번 가고 실망해서 발길을 끊었더란다. 이름만 따온건가? 싶었는데 메뉴판에 쓰여있는 지점 정보를 보니 서울지점도 있다. 그런데 맛은 훨씬 맛있었다.

  

배불리 먹었지만, 또 먹어야되니까 이쯤 먹기로 하고 ㅎㅎ 신천지 거리를 나와 구경했다. 매번 사고 싶지만 사지는 않는 도자기들. 찻잔안에 숨어있는 잉어가 귀여워서 사진만 찍었다. 

 

 

 

Posted by 많루


잠시 다른 이야기. 

초등학교 때 쯤이니 아주 오래 전 이야기지만, 할머니할아버지 댁을 가기 위해 설날에 내려가던 중이였다. 아니, 올라오던 중이였나? 그때는 KTX도 없었고, 고속도로도 지금과는 달랐던 것 같다. 서울에서 할머니할아버지 댁까지 보통 때도 6시간이 걸렸었다. 

설이나 추석은 10~20시간 이상 예상해야했다. 새벽 시간을 노리거나 다들 빠졌을거라고 예상되는- 하지만 또 너무 늦으면 안되는 '적당히' 느지막한 시간에 출발해야했다.

그런데 그해 설에는 눈이 엄청왔다. 도로는 다른 설이나 추석 때보다 훨씬훨씬 더 정체되어있었다. 총 몇 시간 걸렸는지도 모르겠다. 20시간 정도 기어가다가 결국은 중간 어디쯤 숙소에 들어가서 하루 밤을 자고 다음 날 다시 출발할 정도였다. 어디선가 웃긴 사진이라고 떠도는 걸 추억 돋아서 짤줍한 사진인데, 요기에 눈이 잔뜩 쌓여있으면 딱 그때 풍경이였다.

 

  

운 좋게 휴게소를 들어갔는데, 독일인 두 명이 있었다. 어쩌다 말을 트게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그들은 한국에 관광을 왔는데 이게 무슨 일이냐며, 잔뜩 겁에 질려있었다. 우리는 가다가 숙소를 찾아 하루 묶고 갈 예정이라고 했더니 같이 따라가면 안되냐고했다. 그 애처로운 표정이 아직도 기억이 날 정도이다. 어린 나이에 내가 생각해도 참 어이가 없는 일이였다. 왜 하필. 설에. 한국에. 왔냐며. 여행 전에. 사전 조사도. 안하냐며. 혼자 생각했던 기억도 난다.

 

그.런.데. 이건 뭐. 무려 '중국'의 민족 대이동 기간인 국경절에 맞추어 상해를 가다니. 내가 할말이 없다. 그런데 문제는, 국경절뿐만이 아니였다. 아시안 게임 종료 후 보안 강화와 개천절 연휴를 이용해 여행을 가는 사람들로. 공항은 그 동안 듣도 보도 못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다. 아니, 인태산인태평양 정도되어야 맞는 표현이겠다 ㅠ

 

사진으로는 실감이 안나는데, 요 라인은 앞에 보이는 게이트로 들어가는 줄이 아니라 저저저저 한 세 칸쯤 앞에 있는 게이트까지 이어지는 줄이다. 예를들어 1번 게이트에서 쭉~ 이어지는 줄, 2번 게이트에서 쭉~ 이어지는 줄~ 그렇게 거의 처음부터 끝까지 겹쳐진 줄들이 여러 개라 사람들은 그 끝을 찾다가 패닉에 빠지곤 했다. 여기가 어디야~ 이게 뭐야~하는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려왔다. 

 

 

  

다행인 것은, 같이 간 친구들의 성격이였다. 당연히 힘들고 (면세 쇼핑하고 싶은 마음에 일찌감치 출발했던 마음을 생각하면) 조급한 마음이였겠지만, 아무도 짜증내지 않았다. 누구를 탓하는 말이 아니더라도 괜히 서로 미안할 수도 있는 - 아, 다른 날 갔어야했는데! 하는 아쉬운 소리도 하지 않았다. 그 와중에 어느 줄이 조금이라도 빨리 줄어들까 눈치를 보며 깔깔댈 수 있어서 참 고마웠다. ㅎㅎ

 

시간이 없어 탑승구 가까이 가서 점심을 먹으려고 했더니 옵션이 많지는 않았다. 햄버거(맛없음 ㅋㅋ)를 먹고 탑승하였다. 등받이에 영상도 없고 하여 바로 자버렸다. 

 

 

 

공항에 내려서 바로 Maglev를 타러 갔다. 비행기에서 내려 꽤 걸어야하지만 이정표가 계속 이어져있어 찾기쉽다. 매표소에서 표를 사고 (편도는 50 위안, 왕복은 80위안. 우리는 3일 후 돌아가는 일정이므로 왕복으로 구입) 검색대에 가방을 통과 시키고 개찰구를 지나 들어 간 후에 기차가 들어올 때까지 기다리면 된다. 상해를 여러 번 가고 Maglev를 여러 번 탔는데 기차는 안 보이고 사람들이 웅성웅성 서 있는 플랫폼 아닌 플랫폼이 어색해서 직원에게 여기 Maglev 타는데 맞는지 또 물어봤다. 기차가 들어올 때 되어서야 직원이 기차를 타러 내려갈 수 있는 계단의 입구를 열어준다. 기차는 넓고 깨끗한 편이다. Maglev 안에서 여행가방을 옹기종기 모아놓고 셀카봉을 꺼내들고 본격 사진을 찍기 시작하였다. 

 

 

  

Maglev는 롱양루역 (Longyang Road)까지 이어진다. 이곳에 내려 지하철을 갈아탔다. 룽양루역은 온통 한국배우 박해진이 나오는 광고로 도배가 되어있었다. 이때는 초반이라 반가운 마음에 사진도 찍어두었지만, 그 이후에는 그려러니 하게 되었다. 가장 대표적인 관광지인 예원에도 온통 전지현 사진이였다.

 

 

 

숙소인 Rock & Wood Youth Hostel은 연안시루(延安西路, West Yan'an Road)역과 중산공원(中山公園, ZhongShanPark Station)역에 내려서 갈 수 있는데 롱양루역이 2호선이기 때문에 2호선인 중산공원에서 내리기로 하였다.

 

중산공원역에서 내려 7번 출구로 나와 왼쪽으로 꺾어 쭉~~~~~~~~~~~~~~걸어가면 된다. 

Rock & Wood Youth Hostel의 홈페이지에 설명되어있기를 시간으로는 10분, 거리로는 2블럭 정도 걸으면 Gas station이 보이고, Gas station이 보이면 왼쪽으로 꺾어주면 된다고 하는데 Gas station을 찾기까지 꽤 걸어야해서 중간중간 불안한 마음이 든다. 게다가 Gas station이라는 단어에서 기대되는 위용있는 모습이 아닌, 매우 작고 눈에 띄지 않는 station이다. ㅎㅎ 과연 중국답게 아무도 신호를 지키지 않았다.

 

 

 

  

Rock & Wood Youth Hostel는 8인실 기준으로 1박 10달러 뿐이 안한다. 철제로 된 2층 침대는 위나 아래 중 누구라도 뒤척이면 삐그덕 거리는 소리에 잠을 설치기 쉬운데 나무로 된 단단한 침대라서 좋다. 하얀 시트를 사용하는 것도 좋다. 청결함에 대한 자신감으로 느껴진다랄까. 

우리는 셋이 같이 간 김에 전용 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는 독립된 방을 사용하기로 하였다. 1박 22달러 x 2인기준 44달러이고 사실 인원 수를 체크하지 않지만 편하게 있자는 마음에 1인 더 왔다하고 얼마간 더 냈다. 

 

 

  

방을 입장하자마자는 (2년 전 방문 때에 혼자 감탄하게된) 뽀송뽀송한 느낌이 아니어서 잠시 당황했지만, 에어컨을 키니 금방 상쾌해졌다. 방 자체가 크지는 않지만 침대가 넓어 좋았다. 이불을 하나 더 줄 수 있는지 물었더니 흔쾌히 가져다주었다.

 

거창한 침대 틀은 캐노피가 달린 것도 아니고 무슨 용도일까 궁금했는데, 이틀째 되는 날부터 우리의 옷과 수건 걸이가 되었다 ㅎ 

 

 

 

나무로 된 옷장, 나무로된 책상, 은은한 조명도 좋았다. 한 번도 켜지는 않았지만 TV까지 구비되어있으니 가격대비 괜찮은 것 같다. 

화장실에는 수건과 헤어드라이기가 준비되어있었다. 수압과 물의 온도도 적절했다. 

 

  

  

사실 호스텔을 선택한 것은 각지에서 여행 온 사람들의 자유로운 분위기를 느끼고 싶었던 것도 있었는데, 기간이 짧아서인지 로비에서 시간을 보낼 여유가 없었다. 조금 아쉽긴하였지만 그만큼 알차게 돌아다녔던 걸로 생각한다.

 

호스텔을 선택할때는 호스텔 사이트에서 평점이 가장 높은 거 위주로 선택하는데, 한참 1위였던 Rock & Wood Youth Hostel였건만 지금은 Shanghai Bund Serviced Apartment에 밀렸다. 사진을 보니 꽤 멋있는 것 같은데, 호스텔이라기보다는 레지던스에 가까운 것 같다. 그래도 젊은 배낭객 또는 개인/소수 여행객이 머무리기에 Rock & Wood Youth Hostel이 여전히 좋지 않을까 한다.


Posted by 많루

  

   은달래  

전북 남원시 쌍교동 165-8

063-636-7730

 

광한루에서 나와 저녁을 먹기 위해 흑돼지집 깜돈을 찾아 지도를 보며 바삐 지나가는 길이였다.

엄마가 "여기 너무 괜찮다"고 하셨다.

 

식사를 마치고 숙소에 돌아가기는 아쉽고 하여 "아까 거기 가볼까요?" 여쭤보니까 그러자고 하셨다.

 

정말 우연히, 찍어두었다가 찾아가게 된 곳. 이름도 예쁜 은달래였다.

 

(아직도 남원 이야기...쿨럭)

 

  

   

 

느낌만을 이야기하자면, 오래된 학교 교실 하나를 리모델링 해놓은 것 같은, 그런 카페였다.

소품 하나하나를, '인테리어'를 위해서기보다는 개인의 관심과 애정을 두고 준비했을 것 같은 곳이였다.

 

 

 

 

어찌보면, 소품이 많으면 번잡스럽고 관리가 안되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을것 같은데,

황토색 벽에 가지런히 놓여진 소품들은 여백의 미를 버리지 않으면서 다양한 구경거리를 주어서 딱 좋은 정도였다.

 

 

 

오픈 키친인 셈인 입구쪽도 구경거리는 계속된다.

아프리카 토기 같아 보이는 도구들.

그리고 현대식 커피 기계들. 돈도 많이 들었을 것 같지만, 하나하나 모으는데 꽤 오랜 시간이 걸렸을 것 같다.

 

 

 

 

이 곳에서 사진을 뻥 조금만 보태서 이백 장 쯤 찍었다.

마주친 주인 아주머니께 민망하여, '너무 예뻐서요~'했더니 다른 분들도 많이들 찍는다며

뿌듯 & 자랑스러워하시며 이쪽도 보라며 안내해주셨다 ㅎㅎ

 

커다란 커피통을 저장해놓는 비밀 통로 같은 그 곳을 지나 갈 수 있는 이 곳은 무려 화장실 ㅎㅎ

 

황토로 빚어낸듯한 투박한 세면대가 귀엽다.

 

 

 

 

 

카운터쪽에는 원두커피를 팔기도 한다. 주인 아주머니와 한 참 대화를 나누시던 엄마는 아주머니의 가게와 커피에 대한 애정에 반해 (커피 가는 기계도 없는데 ㅋㅋ) 원두 커피 하나를 사셨다. ㅋㅋ

 

 

 

한참을 머무르다 나왔다. 이 곳의 이름이 기억나지 않아 명함을 찾았더니 이름이 너무 예쁜 은달래다. 영어로 Endale이라고 써있어서 은 데일? 뭐지? 했던 것 같은데 ㅎㅎ 한글로 써졌더라면 더 예쁘고 좋았을 것 같다.

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찾아갔어도 분명히 좋았겠지만, 우연히 가게되었다는 점도 너무 좋은 것 같다.

엄마 고마워요♥

Posted by 많루

광한루원

www.gwanghallu.or.kr

  

광한루원에 도착한 것은 저녁 6시 반 조금 넘어서였다.

매표소에 작은 구멍에 머리를 낮추어 성인 2명 표를 달라고 하였더니 7시부터 무료라고 귀뜸해주었다.

  

이미 어둑해지고 있기도 했고,

우리나라 문화재의 보존과 발전을 위해 개인 2,500원 x 2명 = 5,000원을 헤헤 기부한다고 생각하고 들어가기로 했다 .

  

광한루원은 1419년 황희 정승이 남원으로 유배되어 왔을 때 누각을 지어 산수를 즐기던 곳이라고 한다. 기타 자세한 설명은 사이트에 자세히 잘 되어있으니 생략하기로 하는데,

 

광한이 달나라 궁전을 뜻한다는 설명은 반갑다.

 

달● 좋아하는데!!! 

 


휴대폰으로 찍은 사진들ㅎㅎㅎ

광한루야 미안해 ㅎㅎ 훨씬 더 예쁘게 찍어주는 사람들이 많을텐데 ㅎㅎ 

 

그래도 내가 본 광한루의 저녁을 보여주는 사진들

 

 

  

 

▽ 오작교

 

광한루의 호수는 은하수를 상징한다고 한다. 즉 이 오작교는 하늘에 떠있는 다리인셈인데.

양쪽에 난간이 없어서 조심스러워서 그런지 ㅎㅎ 건널 때 살짝 셀레는 마음이 생긴다. 

 

예전에 어디선가 읽었는데, 

흔들리는 다리 위에서(또는 놀이 동산에서) 이성에게 고백하면 예스-라는 답을 얻을 확률이 높다고 하였다. 

긴장되서 떨리는 마음을 상대에대한 설레는 마음으로 착각한다나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 큰돌자라 

 

어, 거북이다, 하고 반가워서 찍었는데,

지금 찾아보니 용궁을 염원하며 물 속으로 뛰어들어가려는 자라라고 한다.

 

그런데 이렇게 지상에 돌로 박혀 있는 모습이 애잔하기도 하고 ㅎㅎ

그래도 희망을 상징하는건가 싶어 뭉클하기도 하다 ㅎㅎ 

 

 

 살짝, 은근하게 들어올려진 처마.

요새말로 하자면, 엣지있는 모습이다. 

 

  

▽ 청허부 

나오면서 찍은 정문 모습 

월궁의 출입문을 상징하여 지상의 인간이 천상의 세계로 발을 듣게된다는 상징적인 문이라고 한다 

(사이트에서 베껴옴...쿨럭) 

 

  

전혀 의도한 것은 아니였지만 저녁의 광한루도 꽤 괜찮았다. 

하지만 시간이 촉박하여 충분히 누리지 못했다는 생각에 (금방 깜깜해졌다)

다음 날, 밝을 때 한 번 더 갔다.  

밝을 때의 광한루는 훨씬 더 초록초록하였다.   

 

 

 

  

▽ 오작교 위의 엄마 

역시 전신샷은 아래에서 찍어야 하는 듯 ㅋㅋㅋ 비율보소 

 

 

 

 

▽ 광한루 

 

 

  

 

연못에 생각보다 큰. 물고기들이 생각보다 많이. 있었다.

너무 커서 조금 무서웠다. ㅎㅎ 

 

  

 

저녁에 갔을 때에는 흑돼지를 파는 깜돈이, 

아침에 갔을 때에는 현추어탕을 포함한 많은 추어탕집이 걸어갈 수 있는 거리에 있어서 좋았다.

  

홈페이지를 보니 계절과 때에 따라 다양한 문화 체험 행사도 많은 것 같은데, 내가 갔을 때는 조용한 공원이였다.

특별히 볼거리가 아주 많은 것은 아니였지만 한적하니 사진도 실컷 찍고 중간중간 앉아 쉬며 놀며 꽤 괜찮은 시간을 보냈던 것 같다. 

Posted by 많루


남원을 다녀온 것도 벌써...

라고 쓰고 한 2주되었나?

하며 사진첩을 뒤져봤더니....한 달되었다..................ㅠ

 

그 후 상해도 다녀오고, 미스터쇼도 보고, 인왕산 등산도 다녀오고, 해방촌도 가보았다..

(비정상 회담에 나오는 독다니엘을 인왕산에서, 해방촌에서, 토-일 연속으로 봄ㅋㅋ)

 

일단은 남원을 마무리하기 위해, 춘향 테마 파크를 기록하기로 하였다. 

 

▽ 남원 한정식에서 밥을 먹고, 테마파크로 향하는길, 빨래줄에 걸려있던 천연염색된 옷감들.   

 

 

 

 

저 멀리 꽹과리, 북을 치는 소리가 들려왔는데 신기하게도 박자에 맞게 넘실넘실거렸다.

 

어째 동영상을 찍을 생각을 못했을까...ㅎㅎ 순발력과 센스는 밥 말아 먹었었나 싶지만,

한 편의 공연을 보는 듯한 느낌이였다. ㅎㅎ



  춘향테마파크   

http://www.namwontheme.or.kr/

9:00 ~ 22:00

입장료 3,000원

 

춘향테마파크는 춘향전을 모티브로 크게 다섯 마당(만남의 장, 맹약의 장, 사랑과 이별의 장. 시련의 장, 축제의 장)으로 구성되어... 어쩌구...는 사이트에 있으니 생략 ㅎ


입장료를 내고 춘향테마파크로 올라가는 에스컬레이터를 탔다.

 

사실 춘향테마파크를 가기 전부터 뭔가 어색어색어색하다!! 어색해, 뭐지? 싶었는데,

우리나라 고전을 주제로한 곳인데 '테마', '파크'라고 이름지어져서 그랬던 것 같다.

그 모양새와 분위기를 보아서는 '춘향 마당' 혹은 적어도 '춘향 사당, 춘향 공원'이라고만 해도 크게 이상할 것 같지 않은데...

아쉬운 생각이 들었다.



 


입구의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가는데 깜놀!!

아이고 깜짝이야! 하는 바람에 엄마도 같이 놀라, 왜 그래!? 하셨는데

 

아니, 잘 생긴 남자가....있......

드라마는 보지 않았지만, 꽤 인기 많았던 것으로 기억하는 쾌걸 춘향의 주인공 판넬들이 서있었다.   

 

 


공원은 조용했다.

아무도 없어서 그네도 실컷탈 수 있었는데,  

숙련되지 못한 탓일까 ㅎㅎ 열심히 타보았지만 그네를 타는 모양새가 예쁘지 않았다. ㅎㅎ 


 

   

제일 많은 시간을 보낸 곳은 이곳인데 ㅎㅎ 

사랑의 자물쇠는 초라했지만, 이 곳에서 바라보는 전망이 좋았다.

 

 

 

더운 날씨였는데 그늘이 져 시원해서 핸드폰으로 음악을 들으며 한 참을 앉아 쉬다가 깜박 잠도 들었다. 

  

 

 

내려오는 길, 만남의 장소라는 이 곳 분수에서 아이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는데 무지개가 보여 한 장 찍어보았다.



사진에는 담지 않았지만,

나름 맹약의 장이라고 하여 옥가락지 모양의 조형물이 전시되어있던 곳도 있었다. 왜 저렇게 힘들게 나무를 구부려뜨렸지?, 했더니 옥가락지 모양이였다 ㅎㅎㅎㅎㅎ

 

그 밖에 기억에 남지는 않았지만 만남과 이별의 장, 시련의 장 등 춘향을 주제로 꾸며보려는 노력은 엿보인다.

다만, 춘향의 '스토리'를 조금 더 잘 이용했으면 좋았을 뻔 했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닥 큰 공원이 아니였는데, 날씨가 더웠던 탓에 금방 피곤해졌다.

입구쪽으로 내려와 택시를 잡으려고 했는데 한 참을 오지 않아 콜을 불렀다.

 

그리고 숙소에 들어가 한 참을 뻗어잤다. ㅎㅎ

Posted by 많루


남원에서는 한정식, 추어탕을 먹어야 한다길래 점심 때 한정식을 먹어주었고,

추어탕은 웬지 아침에 먹어야할 것 같아서 미뤄두었는데,

  

저녁 한 끼가 고민이 되었다.

 

든든한 무엇이 없을까 정성스럽게(?) 고민하였더니,

신나게도 흑돼지가 맛있다고 한다...! 

 

홧팅2 

오~ 꼬기!!~ 

 

 

흑돼지 집을 검색하였더니 칭찬 일색인 집이 눈의 띄었다. 

 

남원 여행에서 남은 건 흑돼지 뿐이라는 글도 보이고,

흑돼지를 먹으러 남원에 다시 가고 싶다는 분도 있었다. 

오,,, 그 정도야..?  

그리하여 엄마를 모시고 자신있게 찾아간 곳이 깜돈!이였다.

  

깜돈?! 

이름부터 깜찍하다 ㅎㅎㅎ 돼지모양의 캐릭터 이름으로 사용해도 좋을 것 같다 ㅎㅎ

깜돈 깜디 깜리~흑아기돼지삼형제~ 

/핫/ 

 

   깜돈   

전라북도 남원시 하정동 61

063-630-5092

  

숙소에서 한 바탕 낮잠을 자고, 어둑한 광한루원을 구경하고 꽤 늦은 시간이였다.

  

깜돈은 광한루원과 가까워 걸어갈 수 있다. 

빠른 걸음으로 10분, 여유있게 20분?  

 

가는 길에 여러 개의 추어탕 집을 지나가면서 점점 배가 고파왔지만 고기에 대한 기대감으로 참을 수 있었다!

 

대로변에서는 조금 안 쪽으로 들어가 있지만,

멀리서부터 깜돈이라는 간판이 보여 찾아들어가는데 어려움은 없었다.

 

 

깔끔한 내부 인테리어

 

 

 

 

9시가 다되가는 시간이였는데 여전히 사람들이 많았다. 

바쁜 중에도 사장님으로 보이는 아저씨께서 격하게 반가워해주셔서 엄마는 가게에 대한 애정과 열정이 느껴진다며 기분 좋아하셨다.

 

 

 

 

 

보통 150g을 1인분이라하고, 2인이 3~4인분을 먹으니까, 450g인 반마리를 시키고 모자르면 더 시키자!!

하였는데, 

처음에는 고기 양을 보고 실망했다 ㅋㅋㅋ 

반 마리 더 시킬 뻔 ㅋ

 

먹어보고 맛있는 걸로 더 시키기로 하고 먹기 시작 하였는데 ㅋㅋㅋㅋㅋ 

두꺼운 탓인가? 전혀 모자르지 않음 ㅎㅎㅎ

 

추가 주문은 없었다. ㅋㅋㅋ 

 

 

 

엄마와의 대화의 시간을 위해 굽고 먹는 사진부터는 포기.ㅎㅎㅎ 

 

맛있었다. 

늦은 시간이였는데도 손님이 많아서인지 조금 어수선하고

안 쪽에 앉아서 눈에 안 띄어서 자주 기다려야했지만,

그래도 열심히 일하고 계시는 분들, 그런 중에 장사가 잘되고 있는 모습을 보면 괜히 뭉클~한게 있다.

 

중간에 (아까 우리를 반겨주신) 사장님으로 보이는 분이 오셔서 족발 고기라며 불 위에 얹어주시기도 했다.

/서비스!!!/

사실 목살과 삼겹살 맛도 목살이 조금 더 단백한 정도...?로만 구분하기에,

족발 고기의 맛을 형용하기는 어렵지만, 

세상의 대부분의 고기가 그렇듯 ㅋㅋㅋ 맛있었다 

 

한정식집에서 황진이를 먹어보았으니, 주몽을 먹어보기로 하였다.

주몽도 남원 전통주인 복분자주! 

 

반 명씩 마시고 얼굴이 빨개진 엄마의 평은 황진이가 더 맛있었다고 한다.

  

주몽도 맛있지만 조금 달다고~ 

 

나는 복분자가 원래 단거 아니냐며~복분자를 두둔하였지만, 황진이가 뭔가 지역 특색이 느껴져서 좋은 것 같기는 하였다.

  

 

 

배든든 마음든든해져서 나온 깜돈,

맛있게 잘 먹었냐는 사장님 말씀에 엄청 잘 먹었어요~ 우렁차게 말씀드리고 엄마가 가는 길에 눈여겨 본 은달래라는 카페를 가보기로 하였다.

  

------------------------------------------------------------------------------------

[참고]

 

한편, 맛있는 건 서울에 다 있다는 말이 맞는 것 같다.

 

남원 흑돼지 맛이 아쉬웠다는 뜻으로 하는 말이 아니라,

남원 흑돼지 맛을 서울에서도 볼 수 있어 다행이라는 의미로 ㅎㅎ

 

예컨대 이제는 단골이라 말할 수 있는

잰부닥[양재 맛집] 잰부닥 - 기름 좔좔 삼겹살집, 맛있는 회식

혹은 최근에 먹은 흑돈가[여의도 맛집] 흑돈가 - 젓갈에 찍어먹는 두툼한 흑돼지!~ 맛 좋고~ 

가 비슷한 컨셉 & 비슷한 맛인 것 같다. 

 

그런데 정말 신기하게도 남원 다녀온 주에 알게 된 것인데,

회사 근처에 깜돈이 있었다.

회사다니면서 몇 년째 한 번도 가보지 않았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리산 토종 흑돼지를 판다는 깜돈이라는 것을 보니 체인인 것 같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굳이 남원까지 가서 먹고 왔는데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Posted by 많루


남원하면 떠오르는 것이 춘향. 그 다음이 추어탕.이긴하였지만, 여차저차 여행하게 된 남원은 정말로 온통 춘향이였다. 춘향테마공원, 광한루 춘향사당...춘향의 고향, 춘향전의 발상지, 남원...! ㅋㅋ 

 

딱히 동선을 고려하여 효율적으로 다닐 생각은 없었기에 일정은 대충 이러하였다. (따라서 추천 코스는 아님...ㅎㅎ)

 

첫 날

>> 남원역 -- 호텔 (택시 5분) : 호텔 근처에서 사진 찍고 놀기

>> 호텔 -- 춘향테마공원 내 남원 한정식 (택시 10분) : 한정식 먹고 실망하기, 황진이에 위로 받기

>> 향테마공원 산책하다 벤치에 앉아서 당신만이(곽진언, 김필, 임도혁 버전) 백 번 듣기

>> 춘향테마파크--호텔 (택시 10분) : 머했다고 실신한 듯 낮잠자기

>> 호텔--광한루 (택시 10분) : 어둑어둑한 광한루의 매력 만끽

>> 광한루-- 깜돈 (도보 15분) : 흑돼지 & 복분자, 사장님이 주신 족발 한 점에 감동하기 

>> 깜돈--은달래 (도보 10분) : 커피, 주스 & 사진 100장 찍기, 엄마랑 주인 사장 아주머니 이야기 나누시는 거 기다리면서 셀카봉 가지고 놀기

>> 광한루 --호텔 (택시 10분) : 반신욕 & TV & 잠!!

 

둘째 날

>> 호텔 -- 현추어탕 (택시 10분) : 역시 남원 추어탕이구나!~ 추어탕 10팩 구입  

>> 목기 가게 구경 : 편백나무 효자손, 교자상, 칼 구입

>> 목기 가게 -- 명문제과 (도보로 20분) : 빵 시식 & 구입

>> 명문제과 -- 버스터미널 (택시 15분)  

 


- 그 중 남원한정식 이야기-

 

사실, 여행을 계획할 때 맛집에 가장 많은 기대를 거는 편이라 (아우), 남원으로 여행지를 정하자마자 맛집을 열심히 검색하였는데 유명하다거나 만족스럽다거나 하는 음식점이 나오지 않아 적지않게 당황스러웠다. (심각하게, 다음 날 담양이라도 들렀다 와야되나, 고민했었다.)

그래도 한정식과 추어탕을 먹어야한다는 글을 보고 한정식과 추어탕을 키워드로 열심히 찾았는데. 문제는 남원에 있는 한정식을 검색하기 위해 남원 + 한정식이라고 검색하면 남원 한정식이라는 상호를 가진 한정식 집이 계속 나온다는 거 ㅋㅋ 

그래도 굴하지 않고 여러 집을 검색했으나, 누군가 블로그에 맛있다고 써두어도 나는 아니였다, 실망이였다, 는 댓글이 꼭 하나씩, 혹은 많이 있었다. 어렵다 어렵다. 

그래 모, 그래도 전라도 음식이니까 평균이상은 하겠지, 댓글을 단 사람들의 실망은 기대가 커서 상대적으로 발생한 것이겠거니(라고 믿고 싶어지기 시작...) 하여, 제일 먼저 검색했던 남원 한정식으로 가기로 하였다.

 

   남원한정식  

전라북도 남원시 양림길 42

063-633-4080

11:30~21:00 (둘째 주, 넷째 주 월요일 휴무)

 

남원 한정식은 춘향테마공원 안에 있다. 처음에는 춘향테마공원 '근처'인 줄알고 택시 기사님께 말씀드렸다가 조금 헤맸는데, 테마공원 간다고 생각하고 입구로 쭉 올라가다가보면 오른 편에 공원 매표소가 보인다. 더 올라가면 등산 입구나 유명 관광지 근처처럼 음식점과 가게가 나란히 있는 거리가 이어지는데, 그 중에 있다! 

 

 

 

택시를 타고 올라가는 길에 사람이 별로 없어서, 사람이 많지 않네요? 했더니, 기사님 말씀이, 많을 때는 바글바글한데, 오늘은 조용하다고 한다. 관광지다보니 사람이 없는 것이 허전하긴 했어도, 식사 때 많이 안 기다려도되서 좋을 성 싶었다.

 

그.런.데ㅜㅜㅜㅜㅜ그렇게 찾아 들어간 남원 한정식은, 거의 문전박대 수준이였다 ㅎㅎ

 

남원한정식 : 자리없다. 

우리 : 기다리겠다, 얼마나 기다리면 되느냐.

남원한정식 : 1시간. 하지만 기다려도 자리가 난다고 보장은 못하겠다.

우리 : 알겠다. 1시간 기다리겠다. 어디서 기다리면 되겠냐.

남원한정식 : 기다릴 자리 없는데-_-;;;

우리 : (뻘쭘)

  

알겠다, 하고 나왔지만, 식사를 하고 춘향테마공원을 구경할 생각이였던지라, 주변을 벗어나고 싶지 않았다. 엄마와 급상의하여, 다시 들어가기로 하였다.

 

다행히? 여전히 퉁명스럽지만 기다릴만한 자리를 내주었고 자리는 금방났다. 30분 정도 기다림.

 

대낮이긴했지만, 여행왔으니까, 엄마에게 조심스레 제안해보았다. 술 한...잔...?

 

메뉴판에 황진이와 주몽이 있어 검색해보니 두 개 다 남원 전통주라고한다. 그 지역에서만 먹을 수 있는 것, 혹은 그 지역에서 발생한 것을 해당 지역에서 먹는 것은 언제나 매력있다. 둘 중 뭘 먹어볼까?

 

언제나 나보다 훨씬 더 쿨한 엄마가, 아까 그 퉁명스러웠던 언니(언니 아니겠지만)에게 황진이와 주몽 중에 무엇이 맛있냐고 물으셨다. 글쎄요, 안 먹어봐서.라는 대답 ㅎㅎㅎ

하지만, 밖에 나가서 물어보는 소리가 들린다 "엄마~~~ 황진이랑 주몽 중에 뭐가 맛있어?" 우리에게 그 답을 전하지는 않았지만, 문밖에서 들리길, 황진이를 많이 먹는다는 말에 황진이를 주문하였다.

 

그리고 한정식 2인분...! 

한정식은 일명 변강쇠 밥상이라고 한다. 변강쇠가 먹고 변강쇠 힘이 났다하여...?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실망이였다.흠. 

 

 

미리 차려둔 것인지 대부분의 반찬이 촉촉하지 않았다...ㅠㅠㅠ 

 

 

  

돼지불고기와 소불고기

 

 

 

반찬.

 

 

   

 

나는 배가 고파 열심히 먹었지만. 여행지에서 첫 식사인데, 엄마한테는 괜히 눈치가보였다.

엄마가 집에서 하면 더 맛있을 것 같아, 반찬을 이렇게 '많이'하는 건 좀 힘들겠지만....

 

엄마는 말없이 드셨다 ㅎㅎ 그래도 괜찮은가보다 생각했더니, 나중에 흑돼지와 추어탕을 드신 후의 반응과 비교하여 보니 ㅋㅋ 역시나 맛없으셨던 것...ㅋㅋ ...라고 엄마도 결국 고백아닌 고백을 하셨다.

 

그렇지만 만족스러웠던 것은 요 황진이!!~ 

 

  

산수유와 오미자로 만든 술이라서 그런지 빛깔도 곱다. 

 

  

한 병 나눠 마시고 얼굴이 빨~개져서 춘향테마공원으로 갔다. 

Posted by 많루

 

엄마를 모시고 여행하는 일은, 일년에 열 두 번은 더 계획하는 일이지만,

사실은 엄마보다도 아빠 때문에,

혹은 동생 때문에,

혹은, 아빠와 동생을 걱정하시는 엄마 때문에 쉽지않다.

  

마치 정해진 기한이 있는 것처럼,

이때 아니면 안되는 것처럼,

급하게 잡아야 가능했던 엄마와의 여행. 

 

회사에서 지원하는 콘도 기한이 끝나간다며,

우선 예약해뒀으니 그때 가야한다며,

엄마를 꼬시고, 

 

혼자 계실 아빠의 아침을 위해 빵을 사두고,

엄마와의 기찻길에서 먹을 마카롱을 사두고,

그렇게 여행을 출발하였다. 

 

 

  

남원역에 도착하였더니,

이렇게 그림 위에 시를 적어두었다.

나와서 보니 전등위에도 시를 적어두었다.

 

어쩌면, 시와 관련된 행사가 있었는지도 모르겠지만,

남원이 시와 그림을 좋아하는구나, 하는 인상을 주었다. 

 

 

  

역에서 택시를 타고 도착한 남원 스위트 호텔. 

애초에 여행지를 정할 때 회사에서 지원하는 콘도 중에 깨끗하고 좋은 곳을 찾고 그 주변을 관광하기로 한 것인지라, 기대만큼 좋았다.

말 그대로 호텔같았던 숙소. 

 

 

  

3시 체크인이라고 하여, 주변을 구경하며 놀기로 했다. 호텔 뒷 편은 꽤 널찍하고 여유로워 보여서 좋았다. 

 

(사실 원칙은 원칙인지라, 3시를 지키는 것은 맞지만, 3시에 체크인이기 때문에 절대 체크인 불가하다고 말하는 것은 조금 서운했다. 다른 데에 조금 일찍 도착했을 때에는 예를 들면, 지금 준비 중이라서요, 라고 토시 하나만 다르게 설명해도 기분이 다른데 말이다. 근데 뭐, 내가 체크인 시간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간 것이라 할말은 없다. 2시인 줄 알았다는...ㅠ) 

 

  

유리병 안에 코스모스 세 송이가 가을가을하다.  

 

  

꽃병 밖에도 코스모스가 한창이다. 예쁘다, 코스모스  

 

  

욜케 한 계단 올라가면 뭔가 있을 것 같고,,,, 

 

  

올라갔더니 정말로 꽤 널찍하게 잔디밭과 벤치가 있었다.

결혼식도 하는 것 같던데, 이 곳에서 피로연도 하고 그럴 것 같다. (그렇게 하면 좋을 것 같다 ㅎㅎ) 

 

 

  

꽃, 꽃

 

  

시간이 한 참 떠서 춘향테마파크 다녀온 후 겨우 입성한 객실.

옵션이 온돌방 뿐이 없어서 온돌방으로 예약했는데 욜케 다 깔아두어서 침대방이나 다름없다 ㅎㅎ

 

땡볕에 사진 찍느라 급 피곤해지셨나보다.

편히 쉬시는 엄마~  

 

  

화장실이 거의 방만하다 ㅎㅎ 사진에 다 안 담긴다 ㅎㅎ

 

아로마테라피 브랜드라는 어메니티들...ㅎ

 

브랜드에 무지한 나는 좋은/비싼 브랜인지 나쁜/싼 브랜드인지 잘 모르지만,

일랑일랑 + 라벤다향은 좋았다.

 

챙겨왔다가 상해 여행때 가져가서 쓰고 옴~*** 

 

 

   

밤에는 머리에 트리트먼트 잔뜩 바르고 샤워캡 쓰고  요기에 물 받고 반식욕을 하는 여유아닌 여유도 부렸다. 

 

  

욕실 옆에 샤워기~ 요런 것만 봐도 엄청 열심히 준비한듯한 욕실 같다.

꽤 좋은 호텔들의 화장실/욕실을 보고, 이것저것 좋은 건 다 가져다놓은, 욕심을 낸, 그래서 좋은,

그런 느낌 

 

 

  

좀 과하다 싶을 정도로 ㅋㅋ 

세면대도 두 개 ㅎㅎㅎ 

 

엄마랑 나는 세면대를 같이 쓴 일은 없었지만, 4인 가족만 오더라도 각각 한 명씩 맡고 씻고, 본인도 씻고 하면 편하겠지, 생각해본다 ㅎㅎㅎ  

 

 

  

요새는 보통, 커피머신이 있는데, 전기 포트가 있어서 살짝 실망스러웠지만,

무료 생수를 끓여서 대잎차와 커피를 챙겨 마셨다. 

 

  

넣을 것은 없지만, 한 쪽 가득 벽장도 꽤 시원시원해보여서 좋다.

베이지색 벽면에 하얀 여백이 가득한 그림이 걸려 있는 것도 좋다. 깔끔. 여유의 느낌  

 

  

거의 보지 않았지만, 꽤 좋았던 TV 

 

  

그리고 전망, 

은 아까 사진 찍으면서 놀던 정원 ㅎㅎ 

 

  

사우나도 즐기고 싶었지만 9시까지밖에 안하고 월요일은 쉰다고 하여, 시간을 못 맞추었다.  /아쉽아쉽/

 

춘향테마파크와 광한루원 (추어탕집들은 대부분 광한루원 근처!!) 까지는 택시비 4~5천원 돈!

로비에 말하면 금방 택시를 불러준다.

차가 없어도 충분히 다닐만하다. 

 

남원을 다시 갈일은 없을 것 같지만, 남원을 가게된다면 꽤 추천할만한 호텔이였다.

다른 곳은 안가봐서 모르지만 ㅎㅎ

 

Posted by 많루


엄마와의 남원 여행을 정리하려다 보니, 사진이 꽤 많다. 

마음 잡고 시간내어 정리해야지 하다보니 시간이 계속 흐른다.

  

남원에 대해서 올리고 싶은건, 

남원에서 묵은 숙소 - 남원스위트호텔

남원 맛집들 - 한정식(비추), 흑돼지(무난), 추어탕(강추)

남원 구경거리들 - 춘향테마파크, 광한루원

요 정도인데 말이다. ㅎㅎ 

 

그런 의미에서 엄마가 사신 것들 우선 정리 ㅋㅋ 

 

1. 황진이/주몽 

두 개 다 남원 전통주라고 한다.

춘향테마파크 아래 남원 한정식 갔을 때 보고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가, 일하는 언니?에게 물어보니 황진이를 더 찾는다고 하여 황진이를 먼저 시도하였다.

 

황진이는 오미자와 산수유로 만든 술이라고 한다.

산수유 맛을 잘 몰라서 그렇게 생각했을 수도 있지만 오미자 향이 훨씬 강하게 느껴졌다.

 

엄마는 낮부터 무슨 술이야!! 하며 나를 나무라셨지만 ㅋㅋㅋㅋ

나보다 훨씬 많이 드심 ㅋㅋㅋ 

 

저녁에는 흑돼지를 먹었는데 주몽을 먹어보았다. 주몽은 복분자! 

 

엄마의 개인적인 평은 황진이 >>>> 주몽!

주몽은 좀 달다 하셨다. 

 

      

  

서울에 올라오자마자,

그때 마신 술 이름이 뭐더라, 물으셨다.

 

그리고 바로 주문 ㅎㅎㅎㅎㅎ 

 

  

요거 요새 내가 파스타 만들어 먹으면서 하나씩 꺼내먹고 있다. ㅋㅋ

 

  

 

2. 원두커피 (은달래, Endale) 

지나가다가 엄마가 찍어서 들어간 곳.

 

흑돼지를 먹으러 가는 길 골목에 흙집으로 된 카페를 보고, 가는 길에 가보고 싶다, 하셔서 가보았더니,

단정하고 얌전한 사장님께서 소신을 가지고 운영하던 곳이였다.

 

아드님이 아프리카에서 커피 공부를 하고 계시다고. 

도시에서 교수직을 하시다가 지금은 부부가 농사와 카페를 운영한다고-

는, 옆에서 엿들은거라 그나마도 희미한 일부에 불과하다.

 

이야기를 한참 나누시던 엄마는 분명히 다른 것보다, 사장님이 마음에 드셨던 것 같다.

계획에도 없던 원두 커피를 사셨다 ㅋㅋ

  

그런데 은달래라는 예쁜 이름을 굳이 Endale로 표기해서 (가게 간판, 냅킨 등에) 은데일?뭐였더라? 이름이 한 참 생각이 안났다. 한글 표기가 훨씬 예쁜 것 같은데...!!!   

 

 

 

 

3. 추어탕 (현식당) 

남원 추어탕은 서울에도 많잖아!

게다가 엄마를 남원까지 모시고 가서 추어탕이 맛집이라고 모시고 가기에는 너무 소박한거 아닌가...

(한정식 정도는 되어야지...했는데,

한정식...대참사 ㅋ)

 

아무튼 그래서 아침으로 배정했던 남원 추어탕이였다.

 

그런데 역시!!! 이름값이라는 것이 있긴있나보다!!

완전 시원하고 맛있었다.

 

마침, 포장 주문 + 택배까지 가능하다고 커다랗게 써있었다.

 

매워서 아빠가 못 드시면 어쩌지 걱정하시면서도 가족 먹이고 싶어 계속 몇 개 싸가야할까 고민하셨다.

(청량한 매움) (아빠는 매운 것을 많이 못 드심)

 

1인분에 8천원인데 밥값 등을 뺀 것인지 포장용 1팩은 6,000원.

아빠와 이모네까지 주시겠다고 + 10팩부터 무료 택배여서 10팩 주문하심 

 

  

 

4. 교자상 

정말 요 아랫길을 그냥 지나가면 되던 것을 ㅋㅋ 

아빠 주시겠다며 편백나무 효자나무를 들여보시다가, 호탕한  주인아저씨에게 완전 낚인듯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지만, 이 가격에 이 퀄리티의 제품을 사기 쉽지 않다, 고 만족하셨다. 

 

  

가장 먼저 낚인 것은 요 칼 ㅋㅋㅋㅋ

두드려서 만든 칼이 수요가 맞지 않아 다른 지역은 다 없어졌는데 남원만 아직 왕성하게 생산된다며 칼자랑부터 ㅋㅋㅋㅋ

  

그래서 칼 구입 ㅋㅋㅋ

 

  

요거 두 개는 사실 그냥 찍은 거 ㅋㅋㅋ

안에 있는 교자상을 발견하고 협상하시는 동안 심심해서 ㅋㅋㅋ

 

원래부터 사려고 인터넷으로 열심히 가격 비교해보고 계셨다며 ㅋㅋㅋㅋ

아저씨와 30분 정도 협상 끝에 교자상 하나 사셨다 ㅋㅋㅋㅋ 서울로 트럭배달 받음 ㅋㅋㅋㅋ

 

 

 

아저씨 때문에 돈 너무 많이 썼다며 뭐하나 껴달라고 하시니까 ㅋㅋ

요 거 껴주심 ㅋㅋㅋ

귀파는 거 ㅋㅋㅋ원래는 한 개에 천 원에 파신다고 ㅋㅋㅋ

 

은근 귀여워서 선물용으로 사올까하다가 ㅋㅋ 아무도 안 쓸 것 같아서 참았다ㅋㅋ 

 

  

여행을 마칠 쯤 엄마의 소감은,

아이고 너 때문에 돈만 엄청 썼다!! (얼마나 썼는지) 계산도 하기 싫다!! 였다 ㅋㅋ

 

물론 농담이고, 나도 낄낄 웃었다.

 

아니, 오히려, 마음에 들어서 사셨을테니 그만큼 좋은거 아닌가 ㅎㅎ 


Posted by 많루

 

 

상해는 벌써 다섯 번째이다.

 

나 같은 회사원에게 해외여행은, 

금전적인 면에서뿐만 아니라, 시간적인 면에서 엄청난 호사이자 여유인데,

어쩌다보니, 일본에 우동먹으러 잠시 다녀오는 수준으로,

몇 년 사이 상해만 훌쩍훌쩍 여러 번 가게 되었다. 쿨럭;

 

여러 번 가봤기 때문에 잘 알아서는 절대 아니고,

정말 정신없고 바빠서 (놀거나 일하느라)

준비를 하나도 못한 사이, 벌써 내일이 출국일이다...

 

인터넷 면세점 장바구니에 담아놓은 물건들을 거르고 걸러 결제를 해볼까? 하고 주문 버튼을 눌렀더니

전날 9시까지밖에 안된다고 한다 (글쓰기 시작한 시간은 9시 10분)

 

그치...그렇겠지...당연히 그렇겠지....

어찌 그리 안일하였을꼬...

 

쌓아놓은 적립금...모아놓은 사은권....쿠폰...아아...ㅠ 지금 좌절스러운 마음을 안고 이 글을 쓴다 ㅠㅠ

 

아무튼, 시간이 얼마 안남았지만,

지난 방문 중 다시 가고 싶은 곳,

이번 여행에 새로이 가보고 싶은 곳을 간단히 정리해봐야겠다

 

 

숙소 :

 

Rock & Wood

예약번호 :  021-33602362

나는 그냥 여기가 너무 좋음 >w<

생각해보니 그 사이 더 좋은 곳이 생겼을 수도 있는데, 덜컥 이 곳으로 예약해버렸다. 흠

어차피 예약되어있고, 다른 알아볼 것도 태산이니 괜히 이제와서 비교해볼것도 없지만 ㅎ

다른 곳을 발견해도 이 곳이 그립고 가고 싶을 것 같다.

이유는 : [중국 상해] 혼자왔습니다

 

 

먹거리 (맛집) :

 

가본 곳 중 다시 가고 싶은 곳

 

강리찬팅 엄청나게 맛있었다기보다는 가격대비 만족스러웠던 곳인데 메뉴가 마음에 들어서 다시 가고 싶다.

요거 두 개!

 

 

 

 

릴리타르트 지금까지 먹어본 타르트 중 가장 내 취향 >ㅈ< (리스본 & 홍콩 포함!!!)

 

허유산 망고를 특별히 좋아하지 않는데두, 홍콩 허유산에서 먹었던 망고 쥬스가 맛있었기에!, 상해에도 있다하니!, 마셔야지 >w<

 

 

새로이 가보고 싶은 곳

 

Lost Heaven  

Daily, noon-2pm, 5.30-10.30pm

Lounge, 6pm-2am

www.lostheaven.com.cn

 

지금은 5위로 밀려났지만 Trip Advisor 1위였었다. 현재 1위인 Ultraviolet by Paul Pairet 를 검색해보니 1인당 2000RMB(35만원 돈)이라나...헐퀴

Lost Heaven이 내가 먹을 수 있는 레스토랑 중에는 여전히 1위임이 분명한 듯

 

게다가, 운남 지역 음식 전문점이라는데, 개인적으로 운남 지역에 대한 아쉬움과 미련이 있다. 아버지가 운남에 두 달간 출장?가 계실 동안 가보았더라면 좋았을 것을 기회를 못 만들었다 ㅠㅠ 운남은 언젠가 꼭 가리라

 

Din Tai Fung (딘다이펑)

너무 유명해서 오히려 안가본 곳 같은데 이번에 가보고 싶다.

  

Efes Restaurant Turkish & Mediterranean Cuisine

http://www.facebook.com/efesshanghai

200~300위안 (3~5만원)

터키 & 중동 음식점

 

 

구경거리 (관광) :

 

가본 곳 중 다시 가고 싶은 곳 

 

텐쯔팡 우리나라 인사동 같은 거리! 옷, 가방, 신발 등의 잡화, 악세서리 등을 파는 작은 가게들 구경. 딱히 살만한 것은 없지만. 이 곳의 분위기가 너무 좋다. 그리고 코뮨이 있기에!

 

>>>쿄뮨 (Commune)

www.kommune.me

상해를 갈 때마다 갔던 곳. 최초에 어떻게 가게 되었는지 기억은 잘 안나지만,

그리고 음식을 무엇을 고르느냐에 따라 맛이 있기도 없기도 하였지만,

 

분위기는 항상 끝짱나게 마음에 들었었다.

날씨 좋은날 햇살을 받으며 맥주를 마실 때도 좋았고,

으슬으슬하게 추운 날 온 몸을 떨며 들어가 얼굴만한 커피 잔의 라떼를 받아 마실 때도 좋았다.

최근에는 Facebook 좋아요를 눌렀더니, 나름의 커뮤니티 역할을 하는 것인지, 빙고 게임도 하고 파티도 하고 꽤 쇼셜한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는 것 같아 궁금하기도 하다.  

>>>파라솔 아래에서 외국인 구경 + 브런치, 또는 커피 또는 맥주 혹은 셋 다 즐기기!

 

★호텔 인디고

상해 여행을 위해 항공과 숙박을 모두 예약하고 나서야,

아 맞다, 국경절!!

 

...은 무슨, 사실 완전 새까맣게 까먹고 있던 걸 같이 가기로 한 친구가 알려주었다.

우리 가기로 한 날 국경절임!!!

 

중국의 민족이동은 우리나라와는 비교도 안되게 어마어마하다고 들었는데,

어릴 적 추석이나 설이면 20시간 가까이 걸려 고생, 개고생을 해서 시골을 다녀오던 나로서는, 우리나라보다 더 심한 민족대이동을 상상도 할 수 없었다.

어트케 ㅠㅠ

 

하지만 예약 수수료를 생각하니 민족대이동만큼 끔직했고...

결국 가는 방향으로 생각을 전환해야했는데,

 

조금 희망적인 건,

그 시기에 오히려 상해를 빠져나가는 사람 + 해외를 가는 사람도 많다는 거.

그리고 상해에서는 국경절 행사로 불꽃놀이도 하고 나름의 행사가 있다는 것이였다.

 

상해에는 야경을 볼 수 있는 수 많은 호텔과 건물들이 있지만,

인디고는 마치 모두가 알지만 다는 모르는, 숨겨진 야경 구경 최적지처럼 조심조심스레 이곳 저곳에서 들었는데,

 

상해 국경절로 검색하니 이 곳에서 불꽃놀이를 보았다는 증언이!!!

 

한번쯤은 가볼만할 것 같다!!

 

(그런데 또 막 불안하게 9월 30일에 이미 성대한 불꽃 놀이를 한 것 같고...자기들끼리 시상도 마친것 같고...흠흠...가보자...휴)

 

와이탄 야경 보기

간혹 여행 중에 잊혀지지 않는 장면이 있다.

야경이 예쁘다는 곳은 많지만,

홍콩의 야경과 비슷하여 큰 기대 안했기 때문일까,

우와- 기대 이상으로 예쁜 야경을 보았던 곳!!

유람선을 굳이 타지 않아도, 강가에서 보이는 야경이 충분히 예뻤던 것 같다

 

Vue Bar(뷰바)

이곳도 거의 매번 갔던 곳인데, 엄마와 갔을 때 왜 안 모시고 갔을까, 싶다.

전망이 너무 좋다. 구경이라도 하고 나와야지

 

빈장 다다오

>> 파울러너에서 맥주 마시기!

 

신천지

>> 째즈바

 

 

새로이 가보고 싶은 곳

 

대한민국임식정부

 

 

마사지 :

도원향마사지  난징동루 한 가운데 있는 마사지샵인데, 크고, 친절해서 좋다.

또는 호스텔에서 추천받기

 

  

날씨 :

 

상해를 갔을 때는 모두 이맘 때 또는 2월이였던 것 같은데, 이맘 때는 항상 날씨가 좋았던 것 같다

 

한국의 경우, 요새 일교차가 심하여 아침저녁으로 갑자기 추워졌길래 아침저녁으로 상해 날씨를 검색해보았다.

 

오늘 낮에 검색했을 때는 서울보다 1도 높다하더니

밤에 검색했을 때는 서울보다 9도나 높다고 나오는 걸보니

상해는 일교차가 심하지 않나보다.

 

...라고 희망  

Posted by 많루


아주 어릴 적 아버지를 따라 아버지의 산악회 행사였는지, 동창회 행사였는지는 모르겠으나- 아무튼 행사를 따라간적이 있었다. 참석자들에게 번호를 나누어주고, 상자 안에 있는 번호를 추첨하여 같은 번호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에게 무려 TV, 냉장고 등을 경품으로 주었다.

 

나는 추첨 번호를 들고 놀고 있었다. 몇 차례 실망한 후, 집중력을 잃었을 때쯤, 꽤 큰 경품 차례에 우리 번호가 불렸는데, 손에 쥐고 있던 번호표가 귀신같이 사라져 있었다. 잔디밭을 헤매며 찾아봤지만 바람에 날린 것인지 땅에 꺼진 것인지 찾을 수가 없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나는, 그때 이이벤트라는 것은 당첨된 적이 없다.

  

웅캬캬. 그런 나를 불쌍히 여기어, 2010년 남동생과의 유럽 여행 때, 유로자전거나라 무료 투어 이벤트가 당첨되었다!!! 신나2

  

당시 '유랑'이라는 네이버 카페에서 진행하는 이벤트였다. 해당 월의 이벤트를 진행한다는 글이 올라오면 투어프로그램, 날짜를 선택하여 댓글로 신청하게 되어있었다.

 

유랑이벤트는 매월 20일 쯤에 진행이 되었다. 선착순은 아니였지만, 순서와 프로그램 선택이 중요하다고 생각하였다. 그래서 그 전후로 매 시간 카페를 들락날락하였다. 

 

그리고 프로그램 선택에 대한 나름의 전략은

1. 투어 프로그램보다 가이드를 본다. 2. 경쟁률이 낮은 투어를 신청한다. 였는데, 

피카소 투어가 딱 떨어졌다 ㅎㅎ (바르셀로나는 아무래도 '가우디'라고 생각해서인지 가우디 투어를 신청하시는 분들이 많았음)

게다가 유랑이나 여행사 측도 여느 회사와 마찬가지로 월말월초가 바쁘지 않을까...하는 별 근거 없는 추측으로...

이벤트 당첨 선정 및 발표를 위한 기간과 인원 체크 등의 시간을 생각해서...월초보다는

3. 중순을 살짝 넘어간...월말 시점이 적절하지 않을까...하는 계산까지 했다.

 

당첨확률이 높아지는 팁이라고 하기엔 근거가 비루하지만, 나름 고심했던 흔적이다. 

 

당첨 발표를 기다리는데 당첨 발표가 조금 늦어져서 애가 탔었다. 그러던 어느 날 

두둥@-@!!!!!!!!!!!!!!!!!!!!!!!!!!!! 유랑 매니저 꾸꾸님에게 메일이!!! 

 

 

 

꺄아@까르르르릇 하하하핫!! 

 

투어명은 피카소 시내 투어! 

원래 투어 비용은 예약금 2만원 + 현지 25유로 (만 25세 이상 30유로) + 교통_바르셀로나 시내 10회권 (T10) 중 1회 사용 + 점심 메뉴델리아 12유로인데, 

당시 24세였던 동생의 투어 비용 (2만원 + 25유로)만 지불하고, 나의 투어 비용 (2만원 + 30유로)은 내지 않아도 되었던 것. 깔깔깔 

(현재 금액과 비교하여 보니, 2만원 + 30유로로 같다. 오히려 만 25세 기준이 27세로 바뀜!/오/) 

  

우리가 신청한 투어의 '가이드'는 유로자전거나라 가이드 중에서도 유명한 이재환 가이드였다.

이재환 가이드는 오랫동안 쌓인 자료와 이야기, 그리고 노하우로 다듬고 다듬어진 베테랑이였다.

처음에는, 거울 앞에서 엄청나게 연습하지 않았을까,

나중에는, 여행객들을 맞이하면서 더하고 덜어내면서 엑기스를 전달하기 위해 계속해서 노력하지 않았을까,싶었다.

 

하하...여기까지가 서론이라니...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투어는 카탈루냐 광장에서 시작하였다. 피카소 시내투어 뿐만 아니라, 유로자전거나라의 다른 투어를 하실 분들까지 한 데 모여있었다.

오전 10시. 이재환 가이드 + 20명의 일행이 시간을 지체하지 않고 출발했다. 하두 단호하게 출발해서 기차인 줄...

 

이재환 가이드가 음성수신기와 이어폰부터 나눠주었다.

처음...보는 물건...이였다.^ 하하

 

일종의 무전기 같은 기계인데 가이드가 사람들을 일일이 모아두고 큰소리로 얘기하지 않아도 되는,

 가이드가 마이크를 통해 조곤조곤 설명하는 내용이 귀에 쏙쏙 들어오는, 

모양은 구식이지만 효능은 나 같이 쉽게 감동하는 사람을 열 두 번은 더 감동시키기에 충분한,

손바닥 만한 기계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가이드계의 혁명!이였다. /흠/

 

특히 좋았던 것은!!! 가이드의 설명이 없을 때는 분위기 또는 투어 내용에 적절한 음악을 대신 틀어주었던 것.

갓 제대한 덤덤이 남동생도 놀람!!감동!!ㅋㅋㅋㅋ

 

어쨌거나 그 기계의 도움을 받아서 가이드 뒤를 (종종 아니어도 됨) 어슬렁어슬렁 따라가면서 거리를, 사람을, 건물을 구경하고 설명을 들었다


 

[피카소투어 루트]

보께리아시장-콜럼버스 동상-포트벨 항구-대성당-산 자우메광장-왕의 광장-산타 마리아 델 마르 성당-피카소미술관-스페인광장-몬주익성

  

▽▽▽ 피카소가 단골 카페였다고 하는 4 Cats (네마리의 고양이)

과거에는 예술 교류의 장, 현재는 레스토랑 겸 카페라고하는데,

투어 중에는 안에 들어가지 않고 바깥에서 구경한다.

 

가게 앞 바닥에 Quatre Gatz(쿠아트로 가츠)라고 쓰여있는데, 바르셀로나 시에서 이 가게를 인정해준 표시라고 한다. 

 

 

 

 

 

▶ 포트벨 항구 

 

▽▽▽ 포트벨 항구 근처 쇼핑몰에서 천장 보고 놀기

 

 

 

▶ 개인 시간.이 주어지는 곳은 피카소 투어 후 기념품 샵에서 잠시, 점심 식사 후 잠시. 기념품샵의 물건들이 싸지 않아 엽서만 샀다.

▶ 옷이나 물건.은 많이 걸어다니는 편이라서 가볍게 하고 가는 것이 좋다. 마실 물을 미리 준비해두어 좋았음 

▶ 사진. 가이드 옆에 붙어있어야하는게 아니니까 개인적으로 사진찍는 것이 가능하여 좋았다. 또, 사진을 찍을만한 장소에서 가이드가 따로 사진 찍을 시간을 주기도하고, 직접 사진을 찍어주기도 한다.

▶ 점심.은 적절한 시간에, 투어 장소 근처에 있는, 추천 레스토랑에 모두가 들어가서 메뉴델리아를 먹었다. 

메뉴델리아는 보통 전채 4가지, 메인 4가지, 후식 4가지가 준비되어있다고 해서, 4인을 묶음으로 코스별로 종류별로 주문했다.

덕분에 12가지 음식을 먹을 수 있었고, 다 맛있었다는 ^ㅠ^

개별적으로 먹겠다,고 하면 가능하긴 하지만, 

스페인 음식이 입맛에 맞아서 그런지 대체로 맛있는 편이라, 가이드를 믿어보는 편도 괜찮은 것 같다.

 

 

▽▽▽ 점심 시간이후 잠시 준 자유 시간 동안 딱히 할 거 없는 동생과 근처에서 사진만 찍었다 ㅎㅎ 

 

 
 


▶ 투어 중간에 츄러스 도매점에 가는데!!! 여기 너무 좋다!!! 혹시나 가지 않으면 따로 물어서라도 꼭 가는 것이 좋다!!! 

투어 전 날, 유랑 후기를 보고 찾아간 Valor에서 초코라떼와 츄러스를 간식으로 먹었었다. 배가 고프기도 했고, 츄러스가 손가락만하다는 말을 듣고 2개 세트 중에 츄러스가 6개가 나오는 것을 주문 (4개 세트, 6개 세트있었음) 

웬 걸! 거짓말 조금만 보태서 아기 팔뚝만한 츄러스가 등장해서 어찌나 놀랬던지. 결국 다 먹긴 했지만. 저녁을 따로 못 먹었다ㅠ 맛도 그럭저럭무럭버럭 

 
가이드가 소개해준 츄러스 가게는 우리가 Valor를 찾아가기 위해 지나간 거리에 있는 작은 가게였는데...도매점이라 한다.

 
다음 날 다시 찾아갔는데 못 찾고 ㅠ 이후 2012년에 바르셀로나 갔을 때 또 다시 이재환 가이드에게 투어를 받고, 투어 마지막에 물어 기어이 찾아갔다. 2012년에도 2번 갔다 ㅎㅎ 

그곳에서 내가 기대했던 손가락만한 츄러스를 먹을 수 있었다.

 

작은 봉투 하나에 1유로. 4개 정도 들어있고, 바로 튀겨내어 설탕을 총총 뿌려준다.  따듯하고 쫄깃하고 맛있다 ㅠ 서울에 있었으면 매일 먹고 매일 후회했겠지 ㅋ 

 

 

  

▽▽▽ 욜케 자그맣게 하는 가내수공업같은 가게 

 

  

▶ 가이드의 설명 중에,'어머, 정말?,오와 그렇구나'하는 새로운 내용이 많았다. 웹튠, 연예인 비화 같은 아기자기한 이야기들 포함ㅎ...(이라고 써있는데, 지금은 기억이 안난다ㅠ 후기에는, 당시 들었던 얘기 중에, 아하-, 혹은 오?! 정말?! 하고 새롭게 보였던 사실들은 일부러 안 썼다고 되어있다. 몰랐던 이야기를 듣는 그 기분이 직접 느끼셔야지 않겠냐며. 그래놓고 나도 몰라ㅠ) 

이재환 가이드는 걸어다니면서 간단한 설명을 하기도 하고, 투어 중간중간 주변 벤치 등에 앉으면 바운더에 각종 컬러 사진과 그림들을 준비해와서, 마치 묘기를 부리듯 획휙 넘기면서 피카소, 달리, 스페인 역사와 현황 등을 재미있는 이야기처럼 전해주었다.

  

 

▶ 람블라 거리는 언제나 그렇듯 활기가 가득 찼다. 


▶보케리아 시장은, 색이 너무 예뻤다. 

 

▽▽▽ 시장 전체가 새콤달콤한 느낌이 들던 보케리아

 

  

 

 

▶왕의 광장을 비롯한 각종 광장은 예상치 못했던 인간탑쌓기 축제 때문에 무대가 세워져있고, 밴드가 연습을 하고 있는 바람에 관광과 가이드님 설명에 약간의 제약과 방해가 있었지만...바르셀로나만의 기운을 느낄 수 있어서 참 좋았다.

  

▽▽▽ 나중에 왕의 광장에서 아래 인형들을 다시 만나게 된다  

 

 


▶몬주익에서 내려다본 바르셀로나 전경이나 스페인 광장은 특별한 건 없었지만, (스페인 광장은 야경이 훠얼씬-멋있는 것 같다.) 가이드의 설명이 있어 좋았다. 

 

▶ 입장을 하는 곳은 피카소 박물관 밖에 없다. 입장료는 인당 9유로를 별도로 지불 

 

▶ 몬주익성

 

 

 

 

▽▽▽ 고독해보이는 남동생의 등

 

 

▽▽▽ 딱히 별 생각 없을 확률이 200퍼센트 

 

  

▽▽▽ 날씨가 맑았더라면 또 다른 전망을 볼 수 있었겠지만, 구름낀하늘도 나름 운치있었다.  

 

 

 

 

 

▽▽▽  마지막에, 같이 투어한 사람들이랑 단체 사진을 찍었다. 하지만, 사실 가족단위로 와서 각자 가족 챙기느라 별로 친해지진 않았음 ㅋ  

 

 

이렇게 빠빠이하고, 각자 헤어졌다.

 

 

프로그램 자체가 바르셀로나의 '레이아웃' 역할을 해주었다. 

같이 한 남동생은 대체로 아무 생각없이 따라다녔기에, 무엇인가 평하고 감상을 하면 조금은 같잖지만 멍2

남동생이 평하길, 개별 투어 전에 가이드 투어를 받는다면, 개별 투어를 할 때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하였다.

매우 동의한다 ㅋㅋㅋ 2박3일 정도의 바르셀로나 일정에 첫 날 혹은 둘째 날 투어를 하여 스페인과 바르셀로나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두면, 개별투어를 할 때, 새로운 시선으로 새로운 생각을 많이 할 수 있을 것 같다.



*바르셀로나에서 가려고 적어두었던 곳들


[타파스]

Tapac24_Diputacio, 269 파세이그 드 그라시아 인근. 스타요리사 칼레스 아벨란. 찐 새우해물 튀김아티초크 튀김, 오징어먹물밥(Arroze Negre). 치즈와 트러플 오일을 넣은 비키니 샌드위치, 프와그라를 넣은 햄버거 맥프와버거(McFoie Burger) 유명. 오후 8시부터 자정까지 영업.

Quimet & Quimet_Poeta Cabanyes, 25 몬주익 언덕 가는 길 '포블 섹'의 주택가에 숨어있음. 치즈 플레이트 인기. 염소치즈 네밧, 블루치즈 카브랄레스, 양치즈 자모라노 추천. 

[츄러스]

Valor 바르셀로나 성당

[판초스] 

Lizarra_Rda.universitat, 11, balmes y PL.universitat 오전8시 오픈. 1인당 10유로 내외.

[해산물] 

El Rey de La Gamba 포트벨 항구. 새우. Navajas(8유로)+Parrillada marisco(1인분20유로)+Arroz negro(오징어먹물빠에야)

[패스트푸트] 

Pans & Company

[메뉴델리아] 

Brown33_Passing de Gracia, 33 11시 오픈. 점심 2인 40유로 가량.

La Rita_arago, 279. between pg.de gracia and claris 8.2유로. 그라시아길 까딸루냐광장 방면으로 걸어가다 버버리 매장 있는 사거리에서 좌회전

La Fonda_Escudella, 10  8.2유로. 레알 광장

[빠에야]

7Portes_170년 전통, 까를로스 스페인 국왕, 피카소, 달리 단골. 가격 대비 맛은 별로.

Les Quinze Nits_pl.reial,6  8.2유로. 레알 광장

[보까디요] 

Cosena 1951_Barri Gotic Llibreteria 1(Placa Sant Jaume) 구시가지 Jaume광장

[기타]

Els Quatre Gats (네 마리 고양이) 카페: 몽마르뜨르의 유명한 카페인 ‘검은 고양이(샤 누아르)'를 본떠서 지음. 피카소도 이 카페의 단골손님 이었는데 메뉴판 표지를 그려줌. 1인 21.7 + 7%. 바르셀로나 까딸루냐 광장에서 람블라스 거리쪽 말고 까떼드랄 쪽으로 쭉 내려가시다보면 왼쪽으로 맥도날드 보임. 맥도날드를 지나 왼쪽으로 들어가는 골목 지나서 조금 더 내려가시면 왼쪽으로 들어가는 골목이 하나 더 나옴. 좁은 골목으로 들어가면 됨. 가격 대비 음식은 별로ㅋ


[음식] 타파스,가스파쵸,빠에야, Dorada ala sal(도미), Cochinillo asado(새끼돼지 통구이)_세고비아 명물

[브랜드] 자라, 망고, Camper, Desigual, Blanco, Custo de Barcelona

[기타]

* 까르푸. 꼴뚜기 통조림 (chipiron)

* 보께리아 시장: 일요일 및 공휴일은 제외. 테티야 (치즈, 가슴모양)

* 포트벨항구: MareMagnum(복합쇼핑몰)

* 대성당 앞 노바 광장: 주말마다 앤티크시장

 

Posted by 많루

 

유럽은 캐도캐도 여행하기 좋은 나라와 도시가 나올 것만 같기에 최대한 많은 곳을 가보고 싶지만, 그 중 스페인은 너무 좋아 유럽 여행을 갈 때마다 포함하였다. 그리고 그 중 바르셀로나는 특히 좋아 또 갈때마다 갔다. 흣*~

남동생과 같이 간 2008년 유럽 여행.

독일 & 스위스  & 이탈리아 - 국경을 맞대고 있는 나라로 코스를 짰지만, 바르셀로나를 꼭 보여주고 싶었다.

 

내가 알고 있는 스페인은 1) 때마침 9월이라 더위도 한풀 꺾였을테고, 2) 아기자기하면서도 결코 스케일이 작지 않은 구경거리들이 많고, 3) 사람들도 쾌활하고 친절하여 기분 좋은 곳이였다. 4) 게다가 우리 입 맛에 맞는 스페인 음식을 먹으면 좋아라할 것 같은 마음에 (한참을 망설였지만) 결국 유럽 내 저가 항공을 뒤져 비행기를 끊었다. 


라이언에어

From Milan (Bergamo) (BGY) to Girona (Barcelona) (GRO)
Mon, 20Sep10 Flight FR4275 Depart BGY at 20:30 and arrive GRO at 21:55

39.98 EUR Total Paid

 

2인, 텍스 포함 40유로..! 까흥 >w<

유럽에 살면 정말 매 주말 이 나라 저 나라 이 도시 저 도시 여행갈것 같다. 날짜와 시간에 따라 기복이 크지만, 기차 값 수준으로 비행기를 타고 국경을 슝슝 넘을 수 있으니 말이다.

  

그.러.나 저가항공을 타고 이탈리아 베르가모에서 스페인 히로나 공항을 가는 길은 순탄치만은 않았다. 기상상태가 좋지 않아 비행기가 많이 흔들려서, 동생까지 데리고 와서 사고나면 안되는데 ㅠ 무서움과 부모님 걱정에 만감이 교차할 정도였다. 

공항에 도착하자, 기내 방송에서는 팡파레가 나오고 승무원을 포함하여 탑승객들은 박수를 칠 정도였다. 하하하

 

늦은 시간 도착이라 첫 날은 공항 근처 호텔을 예약해두었었다.

 

   살레스 호텔 아에로포르트 데 히로나 (Salles Hotel Aeroport de Girona)   

*호텔-공항 셔틀 서비스 미리 예약해둘 것 (공항-호텔 셔틀 *공항 도착해서 전화)

*SPA 무료 이용 가능 (수영복)

주소_17457 Riudellots de la Selva (Girona) Spain

전화_(+34) 972 47 79 40

아침식사 불포함 74.31€ (세금 및 서비스 요금 포함) by Hotels.com

 

호텔은 뭐, 그럭저럭. (사실 기억이 잘 안남. 하지만 특별히 불만스럽지도 특별히 감탄스럽지도 않았던 듯하다.)

 

한 숨자고 일어나니 10시가 훌쩍 넘었다.

 

틀렸으면 했던 예보대로 비가왔다. 묵혀둔 스페인용 원피스가 있었는데 ㅠ 입지 못하고 ㅠ 피게레스에 갔다가 바르셀로나로 바로 가는 일정이라 무거운 가방을 비닐로 칭칭감아 출발하였다. 군대 다녀온지 얼마 안된 동생은 행군 끝난 줄 알았는데 이게 머냐며.../하하/

 

호텔 앞에서 버스를 타고 기차역으로 갔다. 기차역에서 간단하게 아침을 먹고 기차를 기다리는데 오질 않는다. 15분 차인 줄 알았는데 50분 차인가 ㅠㅠ싶을 정도로 한참을 기다려 기차를 탔다.

 

 

 

 

피게레스 도착!~ 

원래는 비를 싫어하지만, 이렇게 보니, 비 덕분에 운치가 있었던 것도 같다.  

참, 여행은 신기하게도, 아무리 고생을 해도 시간이 많이 지나고 나면 좋게 기억되는 것 같다.   

 

 

 

 

피게레스는 바르셀로나 근교로 몬세라트, 시체스등과 함께 바르셀로나와 묶어 추천하는 근교 여행지인데, 초현실주의 작가 살바도르 달리 미술관으로 유명하다.

  

 

초현실주의적인 작품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살바도르 달리라고하면 떠오르는 익살스러운 수염과 표정, 그리고 그의 유쾌함은 좋다. 

 

또 하나, 마음에 드는 것은 달리의 잘난 척 ㅎㅎㅎ

“모든 교회의 종들을 울릴지어다! 허리를 구부리고 밭에서 일하는 농부들이여, 지중해의 북풍에 뒤틀린 올리브나무처럼 굽은 허리를 바로 세울지어다! 그리고 경건한 명상의 자세로 못박힌 손바닥에 뺨을 기댈지어다. 보라 살바도르 달리가 태어났도다.” 그리고 이런 글도 있다. “불행하도다. 그대들 모두여! 이제부터 내가 하는 말을 명심해둘지어다! 내가 죽는 날은 사정이 다를 것이니!”

 

어느 누가 본인의 존재에 대해 이렇게나 과하게 표현할 수 있을까. 

그러나 또 재밌는 것은 그를 평하는 후대의 사람들은 이러한 자평이 가히 과하지만은 않다고 하는 것이다.

  

Dalí Theatre and Museum (살바도르 달리 미술관)

주소_Plaza Gala-Salvador Dalí, 5, 17600 Figueres, Girona, Spain

 

피게레스는 살바도르 달리의 고향이다. 오래된 극장 하나가 스페인 시민 전쟁 때 불탄 이후로 몇 십년 동안 폐허가 된 채로 남아있었다고 한다. (스페인 시민 전쟁이 1936년부터 1939년간이라고 하니, 최소 40년 이상 폐허로 남아있었던 듯) 1960년 살바도르 달리는 피게레스 시장과 함께 이 극장을 박물관으로 재건하고자 한다. 1968년 시의회에서 승인이 나고 (와우, 승인 받는데 8년 걸림) 다음 해 건축이 시작된다. 1974년 박물관 개장 후 1980년 중반까지 계속 확장된다. 그리고 이 곳은 살바도르 달리가 공개적으로 전시한 첫 작품 중 하나를 전시하게 된다. 달리의 그림뿐만 아니라 조각, 3차원 콜라주, 기계장치 등을 전시하고 달리의 특별한 요청으로 2층은 그의 친구이자 동료인 Antoni Pitxot (스페인 카탈류나 지방의 예술가)의 작품을 위해 헌정된다. Antoni Pitxot는 달리가 죽은 후 박물관의 디렉터가 되기도 한다.

 

지오데식 (Geodesic) 돔이란 반구형 지붕을 말하는데, 달리 미술관의 지오데식 돔은 유리로 되어있어 햇살이 들어온다. (특별히 '강화유리'라고 설명되어있는데 강화인 이유는 모르겠다.) 아무튼, 이 강화유리 지오데식 돔 지붕 바로 아래 홀에 달리의 유해가 있다고 한다. 

 

   

 

가장 인기가 많고 줄을 서서 사진을 찍었던 아래 작품은 Mae West의 얼굴을 형상화한 것이라고 하는데, Mae West가 누군가 싶어 찾아보니, 미국 여배우이다. 가슴이 커, 2차 세계대전 당시 공군대원들이 팽창형 구명 재킷을 메이 웨스트라고 부르기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구명 재킷의 속어로 사용되고 있다고. 참네. 디기 어처구니없고 재밌는 사실이네.

 

  

 

줄을 서면 아래와 같은 사진을 찍을 수 있는데, 어두운데다 사람이 너무 많아 눈치가 보여 후딱 찍으려니 잘 나오지는 않는다.

 

 

달리를 검색하여 읽다가 모르거나 궁금한 것이 있으면 또 검색하는 식으로 넘나드는 중에, 갈라라는 이름이 계속 들어온다.

 

갈라는 달리의 뮤즈. 재미있는 건? 충격적인 건? 달리와 만났을 때 이미 시인 폴 엘뤼아르의 부인이였다고. 게다가 10년 연상이였다. 갈라를 설명하는데, many other writers and artists의 뮤즈라는 것을 보니, 달리뿐만아니라 전후에도 많은 예술가에게 영향을 미친 것 같은데, 외모만 봐서는 평범해서 더 비범해 보인다.

 

기차로 한참을 가서 미술관 하나만 보고 왔다. 미술관으로서는 재미있었지만, 배낭을 짊어지고 다니라 엄청 피곤했다. 


[이동] Girona Airport - Barcenlona *북부 터미널(Estacio Nord)로 도착 (1호선 Arc de Triomf)

 

바르셀로나에와서 다행히 맛집 발견!~ 맛난거 먹고 힘을 낼 수 있었다. 이전 포스팅에 이미 올린지라 패스~ 

 

Tapas24 (타파스24)

주소_Carrer de la Diputació, 269, 08007 Barcelona, Spain 

운영 시간_8:30 – 11:00 pm

 

이전 글 : [스페인 바르셀로나] 바르셀로나에서 먹어봐야할 것들 & 맛집 모음

 

 

Posted by 많루

 

아우...기억력이 정말 안 좋구나, 오늘 또 한 번 느꼈다. 남동생과의 유럽 여행은 독일, 스위스, 스페인을 갔다고만 기억하고 있었는데, 이탈리아도 있었구나, 사진을 보고 깨닫는다. ㅎㅎ 

 

 

스위스 폰트레지나에서 베르니나 기차를 타고 도착한 곳은 이탈리아의 Tirano(티라노). 스위스와 이탈리아 경계에 있다. 그래서 역도 두 개(스위스 철도역, 이탈리아 철도역), 깃발도 두 개(스위스 국기, 이탈리아 국기)다. 

 

 

 

이탈리아를 오기 위해 열차를 탄 것이 아니라, 열차를 타기 위해 이탈리아에 온 것이기 때문에 이탈리아에서 많은 것을 할 생각은 아니였다. 이탈리아에서는 남동생에게 피자, 파스타, 아이스크림을 먹이겠다는 목표만을 가지고 있었다. 

 

티라노에서 바로 베르가모로 향할 예정이라, 기차 시간도 기다릴 겸 + 때마침 점심 시간이라 근처 레스토랑에 들어가서 피자와 파스타를 주문하였다.  

그 전 이탈리아 여행에서도 그랬지만, 특별히 맛있지는 않았다. 요새 인기 많은 방송 비정상회담을 보면 이탈리아 비정상 알차장이 주장하길, 중국 사람들이 와서 레스토랑을 운영해서 음식 맛이 떨어졌다고 하는데 겉으로 보기에는 이탈리아 사람이 운영하는 것 같았다. ㅎㅎㅎ

아무튼 양은 엄청 많아 겨우 먹었다.

 

신기했던 것은, 8명쯤되는, 가족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쭉 둘러 앉은 테이블이였다. 우리보다 훨씬 늦게 들어와서는 한 사람당 같은 피자를 하나씩 주문해서 5분만에 뚝딱 헤치우고 우리보다 훨씬 일찍 자리를 떴다. 와우 ㅋㅋ  말 그대로 1인1피자를 실행하는 그들. /멋져욥/ 

 

 

  


[memo]

* 베르가모 = Bassa(언덕 위)와 Alata(언덕 아래)

* Debussy작 베르가마스크 조곡_베르가모를 배경으로 탄생

* 일일교통권 3.5유로. 역에서 나와서 대로를 따라 걸어올라가서 푸니쿨라 타고 올드시티로.

* 역에서 올드시티 올라가는 길에 DE SPA, PELLICOMN(슈퍼)

[먹을 것] 피자, 젤라또

[음식점] Da Mimmo_via Colleoni n. 17

[볼만한 것] 산타 아고스티노(Sant'Agostino)+산 비질리오 성_알타의 정상+록카(Rocca)+산 미켈레


기차를 타고 Bergamo(베르가모)에 도착하였다. 베르가모는 두 개의 지역으로 나뉘는데 언덕 위의 치타 알타(Citta alta, 높은시가)와 언덕 아래 치타 바싸(Citta Bassa, 낮은 시가)로 불린다.

역에서 버스를 타고 치타 알타까지 가야했는데, 역에서 지나가던 사람이 표 끊는 것에서부터 타는 것까지 친절하게 설명해주었다. 여행 길에 누군가의 친절을 기록해놓은 것을 보면, 그 친절이 여행길 기분을 많이 좌우지했던 것 같다. 

버스를 타고 치타 알타까지 가는데 생각보다 골목이 복잡했다. 광장을 찾아 사진을 간단히 찍고, 아이스크림 집을 찾아 내려갔다.  

 

 

 

   

 

SAFARA SOFT 하드 1.5유로. 올드시티 작은 광장 오른쪽

Grom(Gromart S.R.L.‎) 젤라또. Viale Papa Giovanni XXIII, 60 - 24122 Bergamo >>> 여긴 못 감


아이스크림 집은 광장에서 꽤 떨어져있었고 맛은 그럭저럭 괜찮았다.

 

 

 

그리고 간식겸하여 간 피자집에서 다행히 마지막 다툼이 된, 동생과의 첫 다툼이 있었다.

 

동생이 여행의 재미를 느꼈으면 하여 내가 제안하여 시작했던 여행인지라, 내가 경비를 대고, 내가 계획을하고 내가 준비를 하여 여행하던 중이였다. 동생이 여행을 편하고 즐겁게 느꼈으면 하는 마음에, (예전에 다녀왔던 좋았던 기억에) 스페인 바르셀로나를 무리해서 넣었고, 나 혼자하는 여행 길에서는 하지 않았을 일들 - 4유로하는 콜라 마시기, (나중에 바르셀로나에서) 축구 경기 관람하기 등을 무리하게 넣기도 했다. 전망을 구경하며, 사람들의 친절을 느끼며, 맛있는 것을 먹으며 좋아라하는 동생을 보는 것은 뿌듯하였지만, 한 편 이 자식봐라, 아무것도 안하네, 하는 생각도 들었던 것 같다. 

 

베르가모 피자 가게에서, 피자 한 조각과 빵 하나를 시키고 꽤 많아진 동전을 처리하기 위해 동생에게 동전을 쥐어주며 계산을 하고 오라하고 자리를 잡고 앉아있었다. 정확히 얼마인지 몰라도 10유로 이상되는 금액의 동전이였다. 그런데 돌아온 동생은, 우리가 주문한 7유로의 거스름돈에 맞지 않게 0.1유로를 들고 오더니, 왜 0.1유로를 주지?라고 한다.

 

얼마줬는데? 하고 물으니 누나가 준대로 줬는데? > 그게 얼만데? > 누나가 준대로 줬다니까.

 

 

 

 

무슨 말과 표정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만감이 교차했다. 정말 여행을 좋아하거나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어렵게 주어진 기회 혹은 행운- 까지는 아니여도, 그냥 정말로 가자니까 가고, 먹자니까 먹고- 그런 것이였나? 출발 직전까지 어느 나라와 도시를 가는지, 그 도시에 무엇이 있는지 몰랐을 때 살짝 실망스럽긴했어도, 그래서 더 좋은 경험이 될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사람 마음이 참 다르구나, 내뜻대로 되지 않는구나 깨달았다고 할까나.

 

그래도 정색을 해놓고 나니 미안하다. 돈을 얼마 냈더라? 왜 이것밖에 안주었지? 계속 고민하는 모습이 안쓰러워 생각 안해도 된다, 돈 때문에 그랬던 것 아니다라고 했더니 그 사이 지가 삐쳐있다 ㅎㅎㅎ 딴에 서럽고 민망했던 것 같다. 아이고 ㅋㅋ

 

최근, 사진첩을 구경하던 동생은 문제의 피자가게 사진을 보내며 눈물의 빵집.이라고 하였다. ㅎㅎ 

 

 

 

 

버스를 타고 내려오는 길, 전망이 좋았다. 이대로 내려가버리면 아쉬울 것 같아서 내리자, 사진 찍자 하였더니 딱히 누나 마음이 어땠을까, 헤아렸다기보다는 동생도 싸우기 귀찮으니까 봐주겠다는 심산으로 풀고 내려 사진을 찍었던 것 같다. 하아...동생이란 존재란... 

 

 

뭐해? 하니까

우리 누나 착하게 해주세요, 라고 기도했단다.

 

  

 

 

Posted by 많루

  

스위스는 사람들이 좋다 좋다 하여 꼭 한 번은 가보고 싶은 나라이기는 했지만, 남동생과의 여행에서는 차라리 스페인에 더 머물렀을 걸 그랬나 싶었다.

 

물론 스위스도 너무너무 좋았다. 다만, 너무 조용하고 고즈넉했고, 물가가 비싸서 가격대비 음식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나이가 더 들어 왔어도 좋았겠구나 싶었다. 

  

@독일 뮌헨

아침 일찍 기차역 DB info 앞에서 7시가 되기를 기다렸다.

자동문이 열리자 사람들이 우르르 떼를 지어 들어갔다.

번호표를 뽑아야했는데, 옥토버 페스티벌에서 터득한 노하우 - 덩치 큰 독일인 한 명한테 딱 붙어 들어가기-로 성공하였다.


그런데 겨우 직원 앞에 다다랐더니, 내가 뽑아간 예약증을 들고 바로 타면 된다고 한다. 허허 

아침부터 식겁 + 삽질.

 

기차를 타고 2번을 갈아타고 폰트레지나에 도착했다. 

 

폰트레지나 유스호스텔 Pontresina Youth Hostel  

주소_Cuntschett" Via de la staziun 46 7504 Pontresina 

전화_+41.81.8427223

메일_pontresina@youthhostel.ch


폰트레지나에 도착하였더니, 호스텔이 바로 코 앞이다. 가깝다는 의미의 코 앞이 아니라, 정말 코 앞. 코 right 앞. 

4시부터 체크인이 가능하다고 하여 락커에 짐을 넣고 다시 나와야했다. 

폰트레지나를 갔던 이유는, 때마침 베르나니 특급열차 100주년이라고, 100주년 축제기간이기도 해서였다. 뮌헨의 대형 축제를 보고 간 탓일까. 호스텔 바로 앞에서 벌어지고 있던 축제는 동네 뒷마당 바베큐 파티마냥 소박했다. 100주년이라며!!! 

점심을 떼울 겸 소시지, 프라이, 맥주 따위를 시켰는데 30(33,000원)프랑이라고해서 매점 주인에게도, 스스로에게도 애써 태연한 척 해야했다. 

 

 

  

  

4시 이전에 체크인이 안된다고 하여, 캐비넷에 가방을 넣고 마을 구경을 갔다.

 

이 곳의 자랑은 뭐니뭐니해도 베르니나 특급 열차인지라, 기차 박물관을 만들어 자랑 중이였다.  

- 베르니나 특급 열차는 스위스 동쪽의 Chur나 Davos에서 출발하여 이탈리아 Tirano를 연결하는 열차로 1910년부터 운행되었다고 한다. (우리는 이 열차를 타고 이탈리아 Tirano에 갈 예정) 열차가 유명한 이유는 아래 왼쪽 사진에서 보는 것과 같이 엄청난 루프교를 지나기 때문이다.   

 

 

 

 

@ St.Moritz 생 모리츠

4시가되어 체크인을 하고 바로 생 모르츠에 가보기로 하였다. 그런데,

아뿔사, 무슨 생각이였는지 기차표를 안 끊었다. 나름 시민정신 준법정신 투철하게 지키고 있었는데 ㅠ 그럴려고 그런게 아닌데 ㅠ 안 믿겠지 ㅠ 어쩌지 ㅠ 심쿵심쿵 난리도 아니였다.

10분거리의 구간 동안 승무원이 보이지 않아, 어서 도착하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결국은 나타났다.

우리 칸 끝에서부터 한 명 한 명 표 검사를 하기 시작했고 사람들은 모두 표를 꺼냈다. 

기차칸은 유럽 사람들로 가득차 있는데 너무 부끄러울 것 같았다 ㅠㅠ 우리는 나름의 설명을 준비하며 긴장감에 얼굴이 빨개졌는데...

그러다 생모리츠 역에 도착하였고. 우리 바로 앞에서, 역무원은 도착했으니 표 검사는 더 이상 안하겠다며 지나쳐 갔다. 

 

하아*~*~* 앞으로는 꼬박꼬박 열심히 기차표 끊고 타겠습니다 ㅠ 백 번 다짐하며 기차를 내렸다.

  

긴장감 넘쳤던 기차에서와 달리, 휴양지란 이런 곳이다라는 것을 확실히 보여주는 생 모리츠. 

커다란 호수, 끝내주었던 날씨. 

 

 

  

   

 

 

호숫가를 구경하고 마을로 올라가 저녁을 먹기로 했다.

 

생 모리츠는 호수를 제외하고 크게 특징적이지 않은 도시였다.

부유한 사람들의 휴양지라는 얘기는 들었지만, 마을 올라가는 거리의 명품 가게들은 어쩐지 생뚱 맞아 보였다. 

 

 

  

Hauser Hotel, 이름을 들어보았는지라 1층에 있는 레스토랑에 들어갔더니 분위기 좋고!~ 

 

  

빨간 메뉴판을 들여다보았더니, 사진은 없고, 요리에 대한 설명뿐인데. 사슴고기, 말고기, 얼룩말 고기 등 우리가 흔히 먹지 않는 고기 종류가 여러가지다. 경험 삼아 이것 저것 시도해보고 싶지만 가격도 부담스러웠다.

그 중 가격이 상대적으로 무난하고 소스가 익숙한 (머쉬룸) 요리로 주문하였는데. 

 

  

 

결과는

...대실패 ㅋㅋㅋ

 

내가 주문한 음식은 와인 안주용으로 먹을까마까한 모듬 햄이였고 - 그나마도 거의 살라미 수준이였다.

 

동생이 시킨건 사슴 고기였는데, 너무 짜서 먹을 수가 없었다. 너무 짜서 먹기가 힘들다고 하니까, 다시 조리해줄 수는 있지만, 돈을 더 내야한다고 했다. 얼마? 음식 가격만큼.

 


사진, 사진이 있었더라면 시키지 않았을텐데ㅠ 

드럽게 맛이없는 음식을 먹고 5만원을 내고 돌아왔다.

  

 

 

  

@역에 있던 베르나니 열차 기념물 

 

   

숙소에 돌아오니, 우리 방은 할머니, 할아버지 네 분과 같이였다. 뭔가 예의를 차려야할 것같고, 더욱 조용해야할것 같아 조심스러웠던 밤이 지나고 ㅎㅎ 다음 날 아침, 호스텔에서 간단하게 아침을 먹고 출발하였다.   

 

 

 


@Bernina-express (베르니나 특급 열차) 

 

 

흠. 베르나니 특급열차는 사람들이 감탄하였던 것에 비해 그냥그러하였다. 루프교를 지날 때는 조금 멋있었...나? 나보다 사진을 잘 찍은 사람들이 훨씬 멋있는 사진을 많이 찍어두었겠거니 싶어 사진은 내려놓고 열심히 구경하였다.

 

Posted by 많루

 

2008년, 첫 유럽 방문 때 뮌헨은 방문 계획이 없었다. 그런데 버스 투어 중에 오스트리아 티롤을 도착하였고, 가이드가 물었다. 여기서 뮌헨이 한 시간 거리인데 지금 페스티발을 진행 중이다, 가보겠느냐.

 

대부분의 사람들이 가보고 싶다하여 다 같이 출발하였다.

 

옥토버 페스티발을 다녀온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광란과 흥분의 시간을 보낸 경우도 많은 것 같지만, 나와 일행은 꽤 얌전하게 페스티발을 구경했다. 하지만 다양한 볼거리가 있고, 맛있는 음식이 있고, 술 기운과 페스티발의 분위기로 인해 기분이 업된 사람들이 활보하는 페스티발이 마음에 들었다. 그리하여, 남동생과의 여행에는 뮌헨을 방문 도시에 넣었다. 때마침 유럽 로맨틱 가도를 횡단하여 가는 길목이기도 했고, 일정도 맞아 떨어졌다. 


[가볼만한 곳] 마리엔광장, 슈바빙, 레지던츠, 남펜부르크궁전, 렌바흐미술관, 노이에피나코텍, 호프브로이, 아우구스티너 켈러 

 

 

동생과의 뮌헨 여행에서는, 지금 생각하면 무슨 용기와 배짱으로 그랬을까 싶지만, 네이버 카페 유랑에서 독일에서 살고 있다고 하는 한국인의 거처에 머물게되었다. 옥토버페스트 기간이라 숙소를 찾기 어려웠고, 우리가 방문하는 일정 전후로 많은 사람들이 예약하는 것을 확인하고 결정한 것이긴 했지만, 소리소문없이 사라지지 않은 것이 다행이기도 하다ㅎㅎ 집주인은 착하고 친절했다.

 

집에 짐을 풀고 바로 마리엔 광장으로 갔다. 마리엔 광장은 사람이 엄청 북적이고 정신이 없었다. 주소도 모르고 호프브로이를 찾겠다고 서성이다가 길에 있는 사람에게 물었는데, 본인이 데려다주겠다고 하였다. 자전거 뒤에 사람을 태우고 돈을 받는 사람이였던 것이다. 괜찮다고 정중히 사과하고 다시 길을 헤맸지만, 밥벌이하는 사람에게 길만 물어봐서 미안해졌다.

  

  

 

광장이 있어서가 아니라, 시청사가 있어서가 아니라, 호프 브로이가 있어서가 아니라, 거리 공연이 있어서가 아니라, 이 거리만의 느낌이 좋았다.

이때의 날씨 때문, 혹은 덕분일까. 스산한 듯하면서 정겨운, 이 도시만의 분위기가 분명히 있었다. 

 

 

여차저차 찾아간 호프브로이는 한참 줄을 서서 들어갈 수 있었다. 엄청난 사람과 소음으로 나를 정신없게 했지만 친절한 웨이터가 추천해준 음식은 만족스러웠다. 

 

 

 

 

어이, 한 잔 합시다.

 

 

 

나는 이때 맥주 맛을 제대로 알기나 했을까. 이런 야외, 이런 분위기에서 마신 술은 얼마나 맛있었을까.

  

사진을 발로 찍는 나이지만 2층에서 아래를 찍은 이 사진을 찍어놓고 그렇게 만족스러워했다. 어쩐지 이 사람들 중에는 숨기지 못한 감정을 눈빛에 가득 담은 채 서로를 바라보고 있을 것만 같은 느낌이 든다.

 

 

 우리는 독일의 가장 대표적인 음식인 학센과 슈니첼을 시켰다. 

 

 

 

 그냥 하는 말보다 진심에 훨씬 가깝다 (무슨 말인지 ㅋ). 동생이 맛있게 먹으면 그렇게 뿌듯하다.

 

  

얼씨구나. 드...드럽지만 깨끗해...ㅋ

 

 

 

 

가게는 옥토버 페스티벌 기간이라서 더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엄청나게 신이 나 있었다.

천장이 들썩들썩**

 

 

 

어둑해져서 나온 길거리는 여전히 사람이 많았다. 오예, 나 엄청 유명한 곳에 왔다 가는구나!~ 

 

  

 

 

거리에는 악사들이 음악을 키고 있었다. 그 수준이 전혀 낮지 않아 한참을 구경했다. 

 

 

  

다음 날 뮌헨 옥토버 페스티발을 찾아갔다.  퍼레이드를 보려는 줄이 두껍게 있었는데 제일 낮고 얇은 틈에 비집고 들어가 맨 앞자리를 차지했다.

 

날씨가 기가 똥에 차서 말이다. 사진을 분명 발로 찍었는데 너무 예쁘다.


 

 

 

 

 

  

퍼레이드를 구경하고 천막에 들어가 자리를 잡았다. 맥주는 서울에서 마시던 맥주보다 두 배는 더 독해서 금방 알딸딸 얼떨해졌다.

 

 

 

 

 

같이 시킨 음식들은 싸지는 않지만, 맛있다. 

 

 


큰 천막과 엄청난 인파에 비해 화장실은 부실하기 짝이 없었다. 질서 따위는 없어서 큰 독일인들에게 딱 붙어서 줄을 따라가지 않으면 금방 새치기를 당하거나 길을 잃기 쉽다. ㅎㅎ

  

 

다행히 볼 일을 다 보고 나와 ㅎㅎㅎ 홀가분할 동생에게 예쁜 아가씨랑 사진 한 장 찍으랬더니, 정말로 예쁜 아가씨에게 말을 걸어 사진을 찍었다.독한 맥주가 엄청난 용기를 준 모양이다. ㅎㅎ

나는 전통 의상을 입은 할아버지들과 사진을 찍었다. ㅎㅎㅎ 한 분에게 부탁했는데 나도 모르는 새 여러 분이 모이셨다. ㅋㅋㅋㅋ 엄청 다들 웃고 계심.  

 

 

  

길에서 파는 음식들, 길에서 파는 음식들의 센스 넘친는 간판들.

 

 

 

 

엄청나게 인기가 많았던 요 하트 모양의 과자(생강빵) 이름 렙쿠헨. 전통 의상을 입고, 이 과자를 목에 걸고 다니는데, 먹어본 기억으로 맛은 그냥 그랬던 것 같다. 그래도 원하는 문구를 써 넣으며 만드는 재미가 있을 듯하다. ㅎㅎ

 

  

  

간이 시설, 간이 천막인데도 그 디자인이 강렬해서 그런지 마음에 든다.

  

 

 

매우 쒼이 남

 

 

  

페스티발의 분위기는 대충 이렇다. 

오우예~ 신이 난다~

어예~ 사진 찍는다~

(걍 다가온다)

꺄르~ 같이 찍자~ 

 

 

 

  

시간이 늦으면 진상도 맞아지지만, 이른 시간에는, 적당한 취기가 오른 사람들이 친한 척하며 신나게 방방 뛰는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유럽에 살았더라면, 이맘때쯤 독일을 찾아갈 것 같다. 2014년 옥토버 페스트는 9월 20일부터 10월 5일까지 진행된다고 한다. 좋겠다, 좋겠어~

 

 

꽤 늦은 시간까지 마시다가 나왔다. 슈바빙을 가보기로하고 나왔다.

지하철 기둥의 푸른 간지.

 

 

거대한 조각상과 한 참을 놀았다 ㅎㅎㅎ

아우 귀엽네 그냥~

 

  

  

드헷

 

 

  

누가 독일은 볼 것이 별로 없다고 하였던가. 나에게는 너무나 예뻤던 도시, 마음에 들었던 도시, 사랑스러운 도시였다.

  

 

 

  

  

Posted by 많루

 

이때 나의 행운 & 행복을 표현하자니 표현력이 너무 부족하다 ㅠ

내가 아는 모든 감탄사를 남발해도 한참 모자를 것 같다.

 

그 시간이 너무 좋고 행복해서 시간 가는 것이 아깝고 안타까웠었다.

엄청 좋으면서도 조바심이 나는 시간들이였다.

 

홈스테이를 너무 먼 곳으로 배정받아 바로 다른 집을 알아보았는데,

당시 유명한 크리이그 리스트 사이트(www.craiglist.org)를 보고 이메일을 보내고, 시간을 잡고, 집을 알아보는 것은 생각보다 에너지를 소모하는 일이였다.

 

아마 못해도 30군데는 더 갔을것이다. 그 중에는 꽤 만족스러워서 여기에 할까?하고 나왔는데 갑자기 이웃 사람이 쫓아와서는 저기 호스트 미친 여자다,고 알려주어 식겁하게 된 사건도 있었고 (사실이든 아니든, 그런 제보가 있는 것 자체가 찜찜하였다) 한참을 세워두고 그 집에서 지켜야할 것 하지 말아야할 것 등을 설명하는데 그 수준이 너무 디테일해서 설령 그럴 생각이 없다할지라도 (예컨대 친구를 데리고 오면 안된다든지) 혹여나 실수할까봐아슬아슬하게 느끼며 생활할 것이 피곤할 것 같아 포기하게 되는 경우도 많았다. 망설이는 동안 다른 사람이 먼저 선택한 경우도 엄청 많고.

 

그러던 어느 날, 500달러의 - 얼바인 물가치고 꽤 저렴한 가격으로 나온 방을 무심코 보러 갔다가 심장이 멎는 줄 알았다.

 

처음 차를 주차하고 도착한 곳은 이곳이였지만 (지금 보니 심지어 이쪽도 예쁘다)

 

 

  

건물을 돌아 앞으로 갔더니 너무 예쁜 호수가 나타났다.  

 

방을 보러 갔을 때는 이른 저녁 시간이였는데 어스름한 저녁 노을에 호수는 눈물이 날 지경으로 예뻤다.

이때의 장면, 기분은 아직도 생생하다.

 

흐억!!~ 여기 무조건 해야겠어!!!~~!

 

 

 

중국인 아저씨와 결혼한 독일인 아주머니가 딸 둘과 함께 살고 있는 하얀 집.

 

아저씨는 사업차 거의 중국에서 거주하시고, 여자 셋만 살고 있기에 여자 하숙인만 받았다.

 

두 딸은 얼굴도 예쁘고 공부도 잘하였다. 큰 딸은 의사가되어 샌프란시스코였나?로 가서 거의 집에 없었지만 작은 딸은 자주 볼 수 있었는데 예쁘고 싹싹하고 똑부러진 느낌이였다.

 

윗층을 아주머니와 두 딸이 쓰고,

아랫 층을 여자 셋이 각각의 방을 사용하였는데, 한개 방은 내 방보다 훨씬 넓고 화장실도 딸려있었고,

나머지 두 개 방은 작고 화장실을 쉐어해야했다.

 

내가 처음 들어갔을 때는 방 두 개가 비어있어서 방도 선택할 수 있었고, 화장실도 거의 혼자 사용하였다.

나는 호수가 더 잘 보이는 방으로 선택했다.

 

 

 

 

  

집 안에서 보이던 호수!~ 

 

 


 

나는 방 하나를 빌렸을 뿐이였는데, 너무 많은 것을 누린 것 같다.

이 테라스에서 밥을 먹기도하고, (양해를 구하고) 친구의 생일 파티도 하였다. 

 

 

 

지금와서 생각해보니 아주머니가 엄청난 센스가 있으셨던 것 같다.

하얀집이라 때타기도 쉽고 이것저것 꾸미겠다고 걸고 놓고 하다보면 자칫 번잡스러울 수 있을텐데

소박하니 예쁘게 잘 꾸며두었다. 

 

 

 

무엇보다 놀라운건 곳곳의 꽃들.

이때, 꽃을 좋아하시는 엄마에게 사진을 보여드리고 싶어서 집안 곳곳에 있는 사진을 찍다가 놀랐던 기억이 난다 ㅎㅎ 

손도 많이 갔을텐데 다 생화다.

 

 

 

   

 

집 근처에도 꽃꽃 >w< 

 

 

 

 

 

요기가 내 방~

침대, 책상, 램프 다 이미 있던 가구들~

 

책상 맡에 있는 꽃자수도 심플하면서 예쁘다.

방안에서 호수가 보였다 /행복/

바람이 살랑~ 방으로 들어오곤 했다 /기절/

 

 

 

 

 

호수 가운데에 하얀 다리가 반짝반짝~*~*~*~*~*~*~*~*~*~*~*~*~*~*~*~*~*

 

 

  

저녁이면 또 고즈넉한 분위기였다!~

 

호숫가를 산책하거나 조깅하곤 했었다.

아ㅠ 생각하니까 너무 사무친다 흑흑 

 

 

햇살 가득했던 캘리포니아!~ 그리고 너무 풍요롭고 부유했던 얼바인에서,

되려 부잣동네라 렌트비를 비싸게 받지 않아 행운과 같은 시간을 보내게 해주었던 것 같다.

 

이렇게 다시 사진으로 보니, 이토록 좋았구나 싶다.

 

끄응~ 낼 출근이라니, 더더더 사무친다 흐르흑

Posted by 많루

  

내게 너무나 좋았던 도시, 시카고. 

언젠가 꼭 한 번 살아보고 싶은 도시였는데, 여름에는 무섭게 덥고 겨울에는 혹독하게 춥다고 한다 ㅎㅎ

내가 갔을 당시 날씨가 무척 좋았던 것이라고!

그래서 가게되더라도 여행으로, 날씨 좋은 9월에 다시 가기로하였다~ㅎㅎ

  

 

  

 

   호스텔, Hi Chicago (하이 시카고)  

http://www.hichicago.org/ 

 

이때는 블로깅을 염두에 두고 사진을 찍지 않았기에, 쓸만한 사진이 별로 없다. 그와중에 이런 건 왜 찍어뒀는지 모르겠지만 ㅋㅋ유일하게 있는 호스텔 사진...ㅋ 

 

  

시카고에서 묵은 호스텔은 꽤 만족스러워서 이후에 시카고를 여행하겠다는 친구들에게 열심히 추천했었다.

다른 것보다는 호스텔 프로그램이 좋았다. 호스텔 명단에 이름만 쓰면 따라갈 수 있는 투어들에 꽤 있는데, 나는 그 중 째즈바 투어를 갔었다. 나중에 House of Blue라는 유명한 째즈바도 따로 찾아갔었는데 호스텔 투어에서 갔던, 이름은 기억나지 않는 작은 동네 째즈바에서 들었던 할아버지 싱어의 노래가 더 좋았던 것 같다. 소울이 더 진하고 강하게 느껴졌다고 할까나....캬~  이때 친구도 사귀어 다음 날 시카고 미술관도 같이 가고 시카고 피자도 먹으러 갔다. 

단점이 있다면 바로 옆에 지상철이 다녀서 밤에도 엄청 시끄러운데- 방 배정 운이 조금 없었던 것 같기도 하다. 여행을 다니다보니, 이제는 귀마개를 꼭 챙겨다니는데, 귀마개만 있어도 괜찮을 것 같다.

결론, 하이 시카고 호스텔 추천! 투어 프로그램 참가 추천! 귀마개 챙겨가기!!

 


   The Fild Museum of Natural History (필드 자연사 박물관)  

   John G. Shedd Aquarium (세드 수족관)  

   The Adler Planetarium (애들러 천문대)  

 

레이크 쇼어 드라이브 남쪽 지역에 필드 자연사 박물관, 세드 수족관, 애들러 천문대가 한데 모여있었다. 시카고에 있는 6일 동안 두 번이나 갔는데 사진이 한 장도 없다 @-@; 어쨌든, 자연사 박물관이나 수족관 같은 경우는, 언젠가 아이들이 생기면 같이 가고 싶은 곳이였다. 애들러 천문대도 마찬가지. 두 곳 다 개인적으로 너무 마음에 들었다능.

욜케 거의 눕다시피 앉아서 천장에 별자리를 보여주는 쇼가 있다. 너무 예쁘고 재밌다.

 

 

 

사실 세 군대의 박물관/수족관/천문대 보다 좋았던 것은 이 곳에서 보이는 전망이다. 뉴저지에서 뉴욕을 바라보았을 때처럼, 호수를 사이에 두고 한 발짝 떨어져서 바라보는 도시가 좋아서 이 곳에서 한 참 앉았다가, 누웠다가 하며 시간을 보냈었다.

 

 

   Water Tower (워터 타워)   

시카고는 1871년 대형 화재로 대부분의 건물이 불에 탔는데, 이때 살아남은 건물이라고 한다.

고급 주택가에 수돗물을 공급하는 Pumping station이라고.

뭔가 진흙으로 빚은 듯하면서 멋있는 건축물이였다. 시카고 간지~

 

 

 

시카고가 너무 좋았던 이유는. 눈이 맑은 느낌이 들게 해주어서라고 할까나. 도신데! 도신데 엄청 깨끗한 느낌이였다. 

야간이고, 사진도 엄청 못 찍었는데 ㅎㅎ 그래도 도시가 깨끗한 느낌이 그대로이다.  

 

 

  

  

나 시카고다!! 나 째즈바다!! 화려하면서 심플한 간판들도 너무 좋았다. 어쩌면 별거 아닌데 너무 좋아서 계속 간판 아래에서 사진찍음 ㅎㅎㅎ

 

 

   House of Blue (하우스 오브 블루)    

http://www.houseofblues.com/chicago/

329 N Dearborn St, Chicago, IL 60654, United States

11:30 am – 1:00 am

 

열심히 찾아갔던 째즈바, 하우스 오브 블루.였는데, 지금 검색해보니, 별로 찾아간 사람도 없는 것 같다.

알고보니 보스턴, 달라스, 라스베가스 등 12개 도시에 있는 대형 째즈바였다. 시카고에만 있는 째즈바를 갔었어야 했는데!

 

엄청 컸다. 다양한 뮤지션들의 공연이 있었는데. 내가 기대했던 째즈바의 느낌은 아니였다. 오히려 호스텔 가이드를 따라간, 조금 허름하고. 밴드없이 싱어가 구성지게 불렀던 째즈바가 훨씬 좋았었는데. 어딘지를 모름 ㅠ 그 당시에도 다시 찾아가려고 했으나 실패했었던 기억이다.../흑/

 

 

 

 

 

 

   Art Institute Chicago (시카고 미술관)  

요일을 맞춰 간 것은 아니였는데, 원래 계획에 있었던 날 - 즉 화요일이 전관 무료인 날이였다. 사람이 많긴했지만 부대낄 정도로 많지는 않았다. 여행 일정에 여유가 있다면 화요일에 맞춰가도 좋을 듯!

너무 좋아하는 반 고흐 작품을 포함 인상파 작품이 잔뜩 있어서 좋았었다.

 

     

 

아마도 이때는 이미 도시에 애정애정한 상태였어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이렇게 길에서 보이는 가게의 데코도 예뻤다.

 

  

 

   Willis Tower (윌리스 타워), Sky Deck (스카이덱)   

Sears Tower (시어스 타워)로 알고 갔는데 윌리스 타워라고 써있길래, 뭐지? 싶었는데, 이전 이름이 시어스 타워 (1973–2009)이고 이제는 윌리스 타워라고 불린다고 한다. 딱 내가 가던 해까지 시어스 타워였었네 /신기/

 

 

 

  

대부분의 높은 건물에는 전망대가 있다. 그리고 요 것이 스카이 덱 또는 스카이 박스라고 불리는 것.

 

 

투명 박스 안에서 볼 수 있는 도시 전망이지만 사진을 찍기 위해 줄서 있기 때문에 후딱 보고 나와야된다. 아쉽기는 하지만 어차피 무서워서 오래 못 있는다. ㅎㅎㅎ

  

 

   Chicago Architectural Cruise (건출물 보트 투어)     

시카고에서 꼭 해야할 것 중 하나가 요 보트 투어. 시카고 유명 건축물들을 소개하며 한 시간 가까이 진행되는데, 보트를 타는 것만으로도 신난다. Hop on Hop off 버스를 타고 다니며 건축물들을 실컷 보기도 하였지만, 보트에서 다시 보는 건물들은 또 새롭고 반갑다. 

 

 

  

 

   Marina City (마리나 시티) & John Hancock Center (존 핸콕 센터)   

마리나 시티는 낮에도 가고 밤에도 갔던 일 옥수수 건물! ㅎㅎ 시카고 현대 건축의 선구이자 심벌이라고 한다. 높이 168m에 60층짜리 원통형 주상복합건물인데 무려 1964년에 완공되었다고 한다. 1~20층이 주차장이라 차 꽁무니들을 볼 수 있다. 신기방기 ㅎㅎ.

위에 두 개의 존 핸콕 센터는 1970년에 완공된 높이 344m의 100층 짜리 건물! 2009년에 산 가이드북에는 당시 세계 6위 높은 건물로 소개되어있지만, 지금은 13위로 밀려난 것 같다. 

 

 

  

존 핸콕에는 야경을 보러 갔었다. 도시의 깨끗함에 다시 한 번 감동! 

 

  

 

   Navy Pier (네이비 피어)   

또 하나 좋았던 곳 네이비 피어이다. 왜 좋았는지는 기억이 안나 #_@ 하아ㅠ 아무튼 좋아서 이후에 시카고 여행간다는 친구에게 여기 꼭 가라고 말했던 것만은 기억난다. 이때, 밤에 불꽃놀이를한다고 하여 시간 맞춰 다시갔었다. 섬은 아니지만, 섬 전체가 놀이 동산으로 만들어진 느낌의 장소였다. 

 

 

  

그리고 시카고 피자도 먹었는데! 분명 ㅋㅋ 사진도 없고, 어디서 먹었는지 기억이 안난다.  상당히 먼 곳에서부터 길을 찾기 시작하였는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알고 방향을 알려주었고, 도착하니 줄이 꽤 길었던 것이 기억나는 것을 보니, 아마도 유명 시카고 피자점인 Giordano's (지오다노)를 찾아갔던 것 같다.

 

찾아가는 길에 약간의 헤프닝이 있었는데, 길에서 어떤 아저씨에게 시카고 피자 가게를 물었더니 엄청 열심히 설명해주다가 그냥 아예 따라오는 것이다. Thank you!를 이 백번 정도 말하며 이쯤하면 가도 된다고 눈치를 줬으나, 가지 않는 것이 작정하고 따라왔던 것. 즉 = 거지였다. 허허허허허

 

가게 앞에 다다랐을 때 같이 먹겠다, 길을 안내해줬으니 본인의 식비를 pay하라고 하였다. 다행히 같이 있었던, 호스텔에서 만난 일행이 쫓아내주었다.  


사진도 기억도 듬성듬성하지만, 시카고에 푹~ 빠져 돌아온 여행이었던것은 확실하다. 날씨운도 너무 좋았고, 길에서 만난 사람들도 다들 너무 친절했다. # 횡단보도에서 어떤 중년의 신사와 부딪쳐서 건성으로 sorry~했는데, 아니라며, 본인도 다른 곳에서 소리가 나서 보다가 앞을 못 봤다며 엄청 정중하고 길게 사과하였다. 지금까지 기억날 정도로 인상적이였다. # 지도를 펴고 길을 찾고 있으면 꼭 누군가가 어디가냐며, 도와주겠다고 나섰다. 그리고 저들끼리 엄청 의논해가며 설명해주었다.

 

각 도시에서 관광객을 위해 발행하는 카드는 잘 활용하면 정말 좋은 것 같다. 나 같은 경우 첫 3일은 고 시카고 카드를, 남은 3일 동안은 시티 패스를 사용했던 것 같은데 가물가물...

카드 또는 패스가 있으면 시티 버스 같은 것을 무료로 탈 수 있었던 것 같은데, 지금 찾아보니 시티 패스는 교통이 불포함이라고 하고, 고 시카고 카드는 설명이 없다. 그 사이 바뀌었나.

당시에는 실물 카드를 직접 구입하거나 우편으로 받아야했던 것 같은데 이제는 모바일로도 받을 수 있는 것 같다. 4년 동안 많은 변화가 /혼자 감동/

 

   Go Chicago Card (고 시카고 카드)   

www.gochicagocard.com

http://www.smartdestinations.com/chicago-attractions-and-tours/_d_Chi-p1.html?pass=Chi_Prod_Go

http://www.mydigitalpublication.com/publication/?i=202037 

 

사이트에 소개되어있는 내용을 간단하게 설명한다면,

- 1일권, 2일권, 3일권, 5일권 중에 선택하여 사용할 수 있다. (카드를 처음 사용한 이후, 달력상 연속되는 일수로 카운트)

구매한 일 수 동안 25개의 주요 관광지를 방문할 수 있다.

9시부터 5시반 사이에 방문하여, 간단히 카드만 제시하면 된다.

 

   City Pass (시티 패스)   

http://www.citypass.com/chicago

 

-주요 관광지 5군데를 방문할 수 있고, 각각 방문할때에 비해 50% 저렴하다.

-주요 관광지 5군데는, 셰드 수족관, 윌리스 타워 스카이덱, 필드 자연사 박물관, 과학 산업박물관 또는 존핸콕 360 시카고, 애들러 천문대, 시카고 미술관이다.


Posted by 많루

  

대에~~~전~?~

웬 대전이냐는 ㅎㅎ  

 

주말에 뭐하냐 / 여행간다 / 어디가냐 / 지난 주엔 대구, 이번 주엔 대전간다

하면 나오는 반응이였다.  

  

...는 아니고...크흣 

 

ㅎㅎ대구는 친구보러, 대전은 야구보러. 

올들어 갑자기 보통은 여행으로 잘 가지 않은 대도시 탐방을 하게 되었다.

 

두 곳 다 생각보다 너무너무 좋았던 것이 반전이라면 반전. 

- 

당초 올해의 목표는 전국 야구장을 다 가보는 것이였는데,

생각보다 일정을 맞추기가 쉽지 않았다 /바쁨/

 

겨우 목동 야구장, 겨우 인천 문학 경기장을 다녀온 후에,

드디어 대전까지 진출하였다.  

- 

금요일 저녁, 선배의 청첩장 나눔 모임(?)이 있었다.

 

다음 날 대전을 가야한다며 몸을 사리기 위해 한 테이블에 모인 우리는

딱히 강요한 사람도 없는데 신나서 마시는 바람에 만 to the 취, 전 to the 사

 

대전을 가기로한 5명 중 4명 (1명은 다른 곳에서) 과음을 하고...어허허

요일 아침, 3명만이 출발할 수 있었다. 

 

숙취해소세트 : 헛개차, 헛개쿨샷, 솔봄액, 숙취환, 위평원, 그리고 아메리카노 

 

  

전날 같이 과음한 후배 = 먼저 도착한 후배가 숙취해소약을 먹었다길래, 나도...나아...도...

부탁하여 받은 숙취해소 세트. 죽어가는 불씨를 살리는 마음으로 먹어주었다 ㅠ

 

숙취해소를 위해 이렇게 다양한 제품들이 있다는 것 + 이토록 괴롭고 힘든 줄 알면서 술을 마신 나 자신에 놀라고 또 놀라면서, 풀릴 듯 안 풀리는 숙취를 잊기 위해 자야지, 이 괴로움을 잊어야지 싶으면서도 자꾸 올라오는 그 무엇 때문에 한 숨도 자지 못한 채 대전에 도착하였다.

 

연휴 첫 날이라 막힐 것을 예상하고 아침 9시반에 출발하였는데 웬 걸 ㅋ 2시간 채 안 걸렸다.

 

매우 다행스럽긴하지만 어디서 무엇을 할지 머리도 몸도 안 돌아가는 상황.

  

일단 숙취해소 하쟈!!!~

 

대전에 있던 후배 한 명이 더 합류하여 근방에 맛집이라는 샤브샤브집으로 갔다

  

 

   샤브향    

비몽사몽 간에 따라간지라 어느 지점인지는 모르겠고..ㅠ

 

주변에 다른 음식점도 거의 없고 아파트만 있어 맛집 포스는 전혀 없었는데

점심 시간이 되니 어느새 넓은 홀이 가득찼다. 맛집은 맛집인듯하다. 

 

 

 

월남쌈이 포함된 세트를 시켰더니, 

한 접시에 월남쌈 재료 + 샤브샤브 재료가 같이 나오는 바람에 잠시 혼란과 혼돈이 있었다.

  

잘게 썬 것은 월남쌈에, 통으로 나온 것은 샤브샤브에 넣는 것으로 - 엄청나게 통찰력 있는 결론이 나오고.

 

 

 

빨리 분리시키고 싶은 마음에 물이 끓자마자 통 투척해주었다- 

 

맛있게 먹어야되는데.../흑/ 

의지와는 상관없이 먹을 수가 없었다...ㅠ 망할놈의 숙취 ㅠ 

 

대신 전 날 술을 안 마신 후배 둘이 맞은 편에서 맹렬히, 격렬히, 폭풍흡입

 

너희들의 먹는 모습만 봐도 배가 부르구...럴리가!!! 

ㅠ 먹고 싶었지만 먹을 수 없었던 샤브샤브샤브샤라브샤블~  

 

 

 

그래도 쌀국수가 나올 쯤에는 조금씩 먹을 수 있었는데,

국물이 시원하니 맛있었다.

죽을 끓일 때는 호박을 으깨어주어 고소 & 단맛이 났다. 

 

 

  

끄읏. 

그래도 매우 잘 먹었음 

 

 

   성심당    

다음 코스는 너무너무 기대했던 성심당.

기대는 했지만, 그냥 동네 유명 빵집으로 생각하고 갔다가 컬쳐 샥 비쥬얼 샥 부러움 샥 왔던 곳 

 

 

 

 

 

이게 다 뭐냐며-!

사진은 대충찍고 침흘려가며 구경 또 구경해도 이것도 맛있을 것 같고 저것도 맛있을 것 같고

마음이 심란할 지경이다 >w< 

 

 

유명한 부추빵, 튀김소보로빵은 어디있나요? 했더니, 우리가 처음 방문한 곳은 성심당 케익 부띠끄이고,

섬심당 빵집은 따로 있었다.

 

케익 부띠끄 문으로 나와 왼쪽으로 한 블럭들어가면 있는 이 곳은... 

 

   

 

처....천국이다...! 엄마!!! 대전와서 천국 발견했어요 흐규 ㅠ 

 

 

 

정말 이곳에 빠져 나오고 싶지 않았다는... 

 

건강한 빵 

 

 

담백한 빵

 

 

희한한 빵 

 

  

고소한 빵 

 

  

빵 천국-!!! 

 


가위를 든 아주머니가 돌아다니며 빵을 썰어주신다 "인절미빵 시식합니다~"

순식간에 사라지는 시식빵들을 보며 불안초초한 마음으로 가위 든 아주머니를 한참을 따라다녔다.

 

 

심호흡 길게하고,

쟁반에 담은 것은 대표 빵인 부추빵과 튀김소보로 그리고 치아바타 등 몇 가지. 소박소박

 

  

그리고 다시 케익부띠끄에가서 순수롤과 순수빙수, 수플레를 먹었다.

 

맛있어 다 맛있어!!

 

자몽 쥬스 엄청 상큼하고 짱 맛있어!!

순수롤은 엄청 부드럽고 느끼하지 않고 맛있어!!  

수플레도 엄청 진하고 고소하고 맛있어!

(수플레가 뭐지, 하는 대화가 오갔기에 찾아보았더니, 수플레란, 달걀흰자를 거품을 낸 것에 그 밖의 재료를 섞어서 부풀려, 오븐에 구워낸 요리 또는 과자라고 한다) 

 

 

 

  

뒤 늦게 출발한 후배 두 명이 더 합류하여, 다시 빵집에 가서 다시 시식을 돌고 ㅎㅎㅎ

야구장으로 출발하였다.

  

 

   한밭야구장    

빵집에 한 참 빠져있다가, 

아 맞다, 우리는 야구를 보러 왔기에 ㅎㅎㅎ

오후 4시 한밭야구장 도착-! 


시내 한 복판에 있는 야구장 - 그리고 야구표가 예뻐서 일단 감탄  

 

 


 

우리 자리 = 3루에서 보이는 연습 모습.

너무너무 더워서 시작 전에 1루에 앉아있기로 했다.

가는 길에 보니, 핫도그, 피자 등 맛깔나는 야구장 음식도 많이 팔고 앉을 자리도 있다. 

 

  

 

같은 시각, 1루 쪽 자리는 그늘이 져서 시원하다 ㅎㅎ 

당초 야구장을 지을 때부터 홈 관중을 배려한 것일까?

 

이때는 미처 못 느꼈던 원정의 서러움은 사실 예고되었던 것일수도... 

 

▽ 1루 바로 앞에서 인터뷰하는 아나운서도 보이고, 연습하는 선수들도 실물크기로 볼 수 있었다. 

 

 

 

 

경기가 시작할 때쯤 다시 돌아온 3루~! 여전히 덥고!

 

좋아라하는 오지환 선수!!! 발견하고 혼자 반가워 날뜀 (아무도 못 봤기를...쿨렁)

 

 

  

그리고, 알아보기 힘들지만 떼샷 ㅋㅋㅋ

 

 

 

 

경기장은 너무 좋았다.

아담해서 운동장이랑 가까워서 좋았고,

디스플레이가 너무 좋아 감탄, 또 감탄하며 보았더라는...

 

아쉬운점이 있다면 좌석이 많이 좁아서 무릎이 불편했다.

 

 

 

 

 

편의점도 잘되어있었고, 음식도 꽤 다양했다.

 

야구장 떡볶이가 맛있다하여 먹어보았더니,

엄청 시뻘건것이 맛있음 ㅎㅎㅎ

 

 

  

 

그리고 무엇보다도, 한화 이글스 팬들의 응원을 보고 놀랐더라는...

 

성심당에서부터 엘지트윈스 응원하러 온 팬들을 많이 보고 든든한 마음으로 갔건만,

어웨이 석도 대부분 한화팬들이 점령 ㅎㅎ

 

사실 한화 이글스가 홈런을 터뜨리기까지 미쳐몰랐는데,

2회 말 최진행, 정범모 선수가 백투백 홈런을 치자 1루쪽 응원단의 반 이상이 일어나는 것을 보고 엄청나게 놀랐다. 

 

당일 좌석은 만석. 70퍼센트는 한화 이글스팬.

그리고 그들의 응원은. 상대팀이긴했지만, 꽤 감탄스러웠다.

 

상대팀 응원이 좋게 들린 적은 없었는데, 상대팀이라 그러겠거니 했건만,

"나는 행복합니다~ 나는 행복합니다~" 요 노래는 가사가 참 좋은 것 같다 ㅎㅎ 

 

 

하지만, 원정 응원을 간다는 사실에 설레이기만 했던 나에겐 한 편 놀랍고 무서운 분위기이기도 했다.

경기의 승패를 떠나, 상대팀의 열기와 상대팀 중심의 경기장 응원 때문에 원정포비아가 생길 지경이였다...

홈에서 응원했을때는 미처 몰랐...흑 

 

그래도 경기장 밖을 나와 기차역을 물어보는데 이글스 유니폼을 입은 사람들에게 물어보았더니 친절하게 알려주었다 ㅎㅎㅎ 괜히 이런 걸로 위로 & 대전 사람들 짱 좋다는 편견이 생기고 ㅎㅎㅎ

 

경기 결과는 언급하고 싶지 않아 여기서 대충 끝내겠음.


Posted by 많루


대구에서 서울 올라오는 길에 문경새재에 들렀다.

원래는 문경새재 근방에 까브라는 동굴 카페를 가보고 싶었으나, 시간이 부족하여 문경새재만 보기로 한 것이였는데, 문경새재 구경만으로도 시간이 빠듯했다.

문경새재는 기대했던 것 보다 예쁘고 즐거운 곳이였다.

 

 

약도

  

  

문경새재 입구에 소개되어있는 산책 및 등산 코스들.

한 개 코스당 3~4시간 길이다.

 

우리는 입구에서만 사진찍고 놀았는데 2~3시간 있었다.

 

아예 날잡고 올만한 곳인듯. 

 

 

  

정취가 좋아, 친구들의 앞모습 뒷모습을 열심히 찍어댔다. 

 

  

길 옆으로 시냇물이 흐르고 있었다.

 

물을 좋아하는 친구는 시냇가에서 놀고 있을테니 다녀오라고 하여 나머지 셋이 가는 중에

성곽을 발견하고 다시 불렀다.

저기 너무 예쁠 것 같아, 같이 가자~

 

문경새재 과거 길.

그곳은 정말로 예뻐서 한참을 사진찍고 구경했다.  

 

 

 

날씨가 좋아, 사람들이 많다. 바글바글~

 

그래도 부대끼지 않을 정도로 넓은 곳이라 불편함은 없었다.

사진찍을 때 정도...? ㅎㅎ

  

이 곳을 통해 과거를 보러 갔단 말이지 ㅎㅎ 

 

 

 

 

 

 

  

다시 나오는 길에 같이 시냇물 구경.

 

물이 맑아 물고기가 많이 보였다. 

"튀겨 먹으면 맛있겠다!" 는 친구의 말에 주변 관광객들은 빵 터지고 나는 부끄러우면서도 군침돌고 ㅋㅋㅋ

  

 

  

사진을 잘 모르지만,

옛스런 분위기 덕에 로모로 찍은 사진들도 예뻤다.

 

로모로 찍은 사진들- 

 

 

 

 

 

  

정말 마음에 들었던, 문경새재.

  

최근들어 친구들이랑 자주하는 말이 있다.

"한국에도 예쁜 곳이 정말 많은 것 같아! 국내 여행도 다닐 곳이 정말 많아!"

 

날씨도 좋은 9~10월에 여행 욕심생기게 하는 곳이였다. 


Posted by 많루

 

근대골목 투어를 마치고 숙소에서 잠시 쉬었다가 저녁을 먹으러 가기로 했다.

 

친구의 쌍둥이 딸들은 아빠에게 맡길 시간.

한창 엄마 스토커인 아이들을 어떻게 떼어놓지 싶었는데,

 

친구 한 명이 선물을 준비해왔다. 그 선물로 마음을 달래주기로 하였다.

"선물이 있어! 선물 받으려면 아빠 따라가서 엄마 예쁘게 기다리고 있어야해!~"

  

친구가 준비한 선물을 직접 손바느질한 봉제 인형. 오마이갓 짱 예쁘다

 

 

 

 

   소담정   

이용가이드 http://blog.naver.com/compro72/30165696159

  

숙소 담당인 친구(=인형 준비한 친구)가 소담정이라는 곳을 예약한다고 했을 때,

어련히 알아서 했겠지 싶었지만,

대구에 있는 한옥게스트하우스라...흠...

크게 기대하지는 않았다.  


우선 체크인을 하기로하고 대구에 도착하자마자 숙소부터 갔다.

이미 지어진 아파트 + 새로 짓고 있는 아파트 사이의 골목을 올라가면서 솔직한 마음으로,

도심 속 한옥 게스트 하우스라니, 한지로 도배하고 미닫이 문 좀 달아놨나보지? 싶었는데...

60년된 한옥을 개조한거라고!  (http://blog.naver.com/compro72/30165616919)

 

 

 

 

 

열쇠를 받고 위치를 확인하고, 대충 훑어보고 시내에 갔다가 돌아왔는데,

들여다 볼 수록 예쁜 숙소였다.

 


나무에 새겨진 '소담정'이라는 이름은 작고 아담하지만 정이 넘치는 곳이라는 뜻인가,  

친구들이랑 속닥속닥 담소를 나누는 공간이라는 뜻인가- 싶었는데.

"함께 모여 소담소담 이야기 나눈다"

는 뜻이라 한다.

 

오, 예상했던 의미랑 비슷하다! ㅎㅎ

 

소담의 사전적 의미를 찾아봤더니,

1. 우스운 이야기- ㅎㅎ

2. 소담하다는, 생김새가 탐스럽다., 음식이 풍족하여 먹음직하다.라는 뜻도 있다고 한다. 

 

 

 

 소담정은, 밖에서 보면 아담하지만 들어서서 보면 꽤 넓다.


5인 기준 15만원이고 추가 인원은 1인당 2만원씩 받는데, 
사랑방까지 포함하여 방이 4개나 있어 10명 이상도 충분히 잘 수 있을 것 같다


곳곳을 잘 활용한 느낌이라고 해야하나? 없는 것이 없는 느낌이라고 해야하나 ㅎㅎ

 

마당은 넓지 않지만 바람을 쐴 수 있는 평상도 놓여있고,
계단을 통해 옥상에 올라가면 기와 지붕이 내려다 보인다. 

 

  

  

하이-!

 

 

 깨끗하고 단정하게 놓여있는 검정 고무신과 귀여운 미니 장독대도 마음에 든다. 

 

 

  

마당 앞에는 사랑방도 따로 있다. 말그대로 소담소담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게 꾸며진 공간이다.

발로 찍는 듯한 사진 실력 덕에 사랑방을 담아내기 어려워 친구가 찍은 사진을 빌려왔다ㅋ 쓰삭 

 

   

 

  

본채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넓은 화장실. 

치약, 비누, 샴푸, 린스도 다 구비되어있고, 인원 수 만큼의 수건도 준비되어있다.

 

여행다닐 때 없으면 무지하게 불편하지만 들고 다니기는 더 불편한 드라이기도 있다!!! 짱짱 

 

  

 

부엌에는 소금, 설탕, 간장, 식용유 뿐만 아니라 생수, 커피믹스도 있고,

한켠에는 가이드북과 소담정 방명록이 예쁘게 놓여있다.

"혼자만 알고 싶은 곳"이라고 친구가 말하자마자 들춰본 방명록에 같은 마음과 글귀가 이미 남겨져있어 친구는 놀라워했다 ㅎㅎ 

 

 

  

근대골목 투어가 아직 안 끝난 것인가 /큭/ 방방이 놓여있는 고가구 하나하나가 너무 예쁘다

하나하나 준비한 주인의 마음이 얼마나 설레였을까 싶다.

 

 

 

옛날식 책상 밑에 꼭 비밀 통로로 이어질 것 같은 문이 달려있어서,

혹시나 뭐가 나올까봐 두근두근하면서 열어보았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것도 없었다.../시무룩/ 

 

 

  

 

   

    

 

 

역시나 인원 수만큼 준비된 배게, 이불, 요는 의외로 북유럽 스타일의 디자인이였다-

깨끗하고 편하다!  

 

  

  

와이파이는 안되겠거니했는데, 어느 순간 연결되어있길래 놀랐다.
하루종일 찍은 사진을 숙소에서 실컷 공유할 수 있으니, 이 어찌 기쁘지 아니할손가!~
어깨춤은 이럴 때 추는 게 아닌가하노라 ㅋㅋㅋ
(라지만 사실 거의 퇴실할 때 알아서 덕을 못봤다고 한다 ㅋ)

 

쌍둥이 딸 중 한 명을 차를 타고 이동하는 중에 무릎 위에 앉혔더니 그새 정이 들어 골목골목 내 손을 챙겨 꼭 잡고 다니는 것이 내심 좋았던 것인지, 그 애정을 잃지 않기 위해 열심히 들어올리고 날랐더니만 급피곤해진 나는 친구들이 밤을 까먹으며 수다를 나눌 동안 숙소에서 푹 잤다.

잠결에 들은 몇 가지 얘기 중에 재미있을 것 같은 것은 이따 다시 물어봐야지, 하면서ㅎㅎ

 

  

   반야월막창 (종로점)  

대구 중구 중앙대로81길 36

053-421-5445

  

저녁이 되어 숙소를 나섰다. 

동성로의 반야월 막창, 부야스 곱창, 그리고 안지랑역의 막창집은 어디든 맛있다고 들어 고민이였는데 숙소에서 걸어갈만한 거리에 있는 반야월 막창으로 가기로 했다. 

서울 강남역에서 같은 상호명의 막창집을 간적이 있었다. 정말 맛없어서 죽어버리는 줄 알았던 기억에 불안했지만. 그렇다고 다른 곳도 아는 곳이 없으니 선뜻 말은 못 꺼내고 대구 원조 집에서 먹는 것이니까, 맛있을거야!! 걱정 반, 기대 반을 안고 찾아갔다. 

 

 

 

엄청 큰 간판 덕에 금방 찾을 수 있었다. 다행히 자리도 바로 잡을 수 있었다. 

 

 

 

 

파 둠뿍, 고추 듬뿍 넣어서 막장을 만들고,

막창 4인분 투척



아주머니가 현란한 솜씨로 막창을 뒤집뒤집해주시는데 빨리 먹고 싶다!!!!! 배고파요!!>w<를 속으로 외쳤는데,

다행히 막창은 금방 익었다.

 

아주머니는 약간 탄듯 아닌듯한 막창을 보여주시며, 이 색깔이 되어야해요~옥힝?하고 여러 번 강조하셨다. (지금부터는 니네가 구우란 말이당)

  

막창을 하나 집어 입에 넣었다. 씹는다. 서울에서 먹은 막창이랑 비교도 안된다 ㅠ 너무 맛있었다 ㅠ

 

거의 대부분을 구워주시고는 남은 막창을 이렇게 저렇게 구워라, 태우지마라하며 노심초사하며 다른 테이블로 가셨지만,

바로 태워주시는 우리 ㅋ 결국 아저씨 다시 소환 ㅋㅋ

다시 뒤집뒤집해주셨다 헤헤 

괜시리 더 서울 촌x 코스프레를 하며 계속 구워주시길 바랐는지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