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55)
서촌일기 (14)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36)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77,665
Today5
Yesterday101


교통 편의 때문에 강남역 약속을 곧잘 잡지만, 막상 강남역에 가면 '어딜가지?' 갈만한 곳이 없다.

그러다 강남역에서 걸어갈 수 있는 신논현 방면으로 눈을 뜨게 된 것이다.

  

신논현에서 자주가는 코스는 열정구이 (대창구이) >> 세꼬시닷컴 (회) >> 공수간 (분식)

혹은, 열정구이 >> 타꾸미 (이자까야)로 가기도 한다.

  

하나하나 다른 친구들에게 소개 받아 갔다가 '오, 괜찮네' 싶으면 또 다른 친구들이랑 모일 때 같이 가본다.

그 친구들이 다른 어느날, "거기 땡긴다, 거기 또  가고 싶다!"하면 자신감이 생기고, 그렇게 '코스'로 정착시킨다

 

ㅎㅎㅎ

  

   세꼬시 닷컴   

주소_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199-24 (신논현 3번 출구)

전화_02-537-2020

영업시간_17:00 ~ 5:00

  

 

세꼬시 닷컴은 회사 차장님이 소개시켜주셨다. 시간만 되면 후배들에게 맛있는 것을 먹이고 싶어하시는 분인데, 생각해보면 나도 복받았다. ㅎㅎ 

 

메뉴

메인은 꽃새우 (라고 생각ㅋㅋ)

항상 꽃새우 + 사장님 추천 메뉴를 먹음

  

가격대  

싸지 않다. 분위기는 동네 포장마차인데 만만하게 들어갔다가는 빅쇼크온다 ㅎㅎ

기분 좋은 날 여자 셋이 마음껏-정말 마음껏 먹었더니 20만원 나왔다는. 

헉

  

항상 그렇게 나오는 건 아니지만, 인당 3~4만원은 예상하고 가야 만족스럽게 먹을 수 있을 것 같다

꽃새우가 5만원부터 시작하니 말이다. 

 

기본 반찬 

기본이 깔끔하고 맛있다. 갓 해서 나온 음식 같은 느낌!

 

  

 

대망의 꽃새우

새우 몸통이 달다! 말 그대로 달.다.

초장이나 간장에 찍어먹어도 맛있지만 양념없이 생으로 먹는 것을 강추한다.

 

새우 몸통도 몸통이지만 머리가 정말 맛있다ㅠ

저 투구처럼 생긴 부분을 잡고 두꺼운 껍질을 벗겨내면, 그 속에 머리가 그렇게 고소할 수가 없다 ㅠ

자꾸 머리머리하다보니 징그럽다는 생각도 들지만...흠...어째 ㅠ 머리는 머린데 ㅠ

 

싱싱한 새우 + 바삭/고소한 머리를 번갈아 먹다보면

다이어트구 머구 저리가...

 

아무튼, 요 꽃새우는 먹는 것을 좋아하는 지인이 있으면 자신있게 맛보이고 싶은 맛이다.

 

요 꽃새우 사진을 페이스북에 올린적이 있는데 오랜만에 본 친구가 이 꽃새우 얘길 했다-

'내가 그거보고, 와- 세상에 내가 아직 모르는 게 많구나 했잖아', '꼭 먹어보고 싶더라' 

 

 

 

멍게 & 세꼬시 

개인적으로는 돌멍게보다 그냥 멍게가 좋지만,

돌멍게는 그냥 멍게에 비해 시원한 느낌이 있다. 

 

 

 

생선구이 

 

 

 

 

소라 & 해물라면 

 

 

 

 

사실 근처에있는 열정구이는 틈만 나면 가는 데 비해, 세꼬시 닷컴은 일년에 1~2번 겨우가긴하지만,

아끼는 사람들하고 꼭 한 번쯤 같이 가고 싶은 곳이다.

 

- 다른 날 찍은 사진-

또 한 번 미친 흡입했던 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이대앞 >> 인사동 >> 명동 >> 강남역

 

날씨가 갑자기 더워졌다. 긴팔을 입을지, 반팔을 입을지, 가디건을 가지고 나가야할지, 말아야할지, 고민했던 날씨는 순간이였다. 가만히 서있어도 더운 날씨가 되어버렸다. 

 


이대 앞 

수선 맡긴 옷을 찾을 겸, 일전에 산 티를 다른 색으로 하나 더 살겸하여 갔다. 

이대역 2번 출구에서 옷 가게 방면으로 가는 길에 이지웨이 (버블티 가게)가 있다. 항상 이 곳에서 밀크티를 사서 옷가게 쪽으로 내려가며 마시곤하는데, 이번엔 굳이 공차를 찾아갔다. 공차는 1번출구 가까이 있었다. 

학교 앞 상권은 처참할 정도로 죽어있다. 비어있는 가게가 많고, 몇 안되는 가게들도 겨우 버티고 있는 느낌이다. 사람이 없어 조용한 것은 좋지만, 구경만 하고 나오기에 어쩐지 미안한 마음이 든다. 

어차피 쇼핑을 좋아하지 않아, 한 두 가게에서 몰아사는데, 최근에 자주 간 곳에서 12만원 주고 산 원피스가 인터엣에서 8만원에 필리는 것을 보고 당분간은 안가게 될 것 같다. 인터넷 쇼핑몰을 하는 친구 말로는, 원가를 기준으로 하기보다는, 팔릴만한 가격을 붙이다보니 천차만별일 수도 있다고 한다. 나중에 마음이 풀리면 다시 가게될 수도 있을 것 같다 ㅎㅎ 일단 지금은 삐침 ㅋ 

흥

 

아직도 곧잘 찾아가는, 다른 한 군데는 벨리나이다. (02-393-8494서울 서대문구 대현동 34-50 1층) 무난한 세미 정장 위주의 옷들이 많고 주인 언니가 단골을 많이 챙겨주려고 하기 때문에, 이 곳에서 한 곳 중에 크게 실패한 적은 없다. 전에 사서 입었더니 친구들이 예쁘다고 한 민트색 티를 같은 것으로 흰색을 사려고 갔다가 하...흰 자켓까지 산것이다. 쩝...

 

 

인사동 

외국인 친구들에게 줄 선물을 사기 위해 인사동으로 향했다. 아이템을 정하지는 못하였으나, 부채 등의 전통 소품이나 이름을 새겨넣은 도장 정도를 고려중이였다. 헌데 소품들은 처음에 받을 때는 좋으나 짐이 될 수도 있을 것 같고, 이름을 새겨넣는 도장은 (3개나 사야되는데) 3만원부터 시작하는 데다 생각보다 예쁘지 않아 포기하였다. 선물을 사는 건 즐거운 일이기도 하지만, 어렵고 스트레스 받는 일인 것 같기도 하다.

 한참을 헤매다가 한글이 쓰여있는 티를 사고 싶다는 생각이 갑자기 들었다. 외국인들 눈으로 보기에 한글이 엄청 예쁘다던데!? (물론 한국인인 내 눈에도 예쁘고-) 그 자리에서 검색해보니 최근 베이직 하우스에서 한글 티셔츠가 나왔다고 한다. 오케이--

인사동에서 쭉 가로질러 명동 베이직 하우스를 찾아갔다. 

흐음...

 

 

 

차라리 정직한 한글, 그냥 한글이 나았을지도 모르겠다. 한글을 이미지해놓으니까 한글처럼 안보인다 ㅠ

(민트색/파란색/빨간색/검정색/흰 색 등의 티 위에 문양들이 있음) 

하지만 구입함. 딱히 대안도 없고 - 마음 같아서는 내가 흰 티사서 글씨를 쓰든, 그림을 그리든, 떡을 치든, 죽을 쑤든 하고 싶지만. 시간도 없고.

2개사면 20%인데 3개 사야하므로 남동생것까지해서 총 4개나 샀다. 하나 2만원 꼴. 기본 티 치고 싼 건 아니지만 유기농면이라고 한다. 그거이 무슨 뜻인지 잘 모르갔소만, 좋은거겠지. 피부에도 뽀송뽀송하고 말이지...? (그래야하지 않을까?) 

그렇게 남의 티를 4개나 사고 하나의 미션을 수행한 기분으로 운동을 가려는데, 배가 너무 고파왔다 ㅠ 주중에 먹은 투썸플러스 케익들이 너무 생각났다. ㅠ 

 

 

요거생크림, 이탈리안 티라미슈, 각 5,000원! 

투썸에 들어갔으나, 참기로 하였다.아니지 ㅋㅋㅋ 이 케잌들이 없었다 ㅋㅋㅋ그리하여 아메리카노만 주문하였다 ㅋㅋㅋ

운동 후 약속이 있었다.

 

   치킨 인더 키친   

강남역 10번 출구, 모스버거 건물

  

치킨 인더 키친 - 먹거리 X파일에 착한 치킨으로 나왔다고 한다.

 

지하로 내려가면, 지하가 하나 더 있다. 사람이 많고, 특별히 친절하게 안내해주지는 않는다.

 

치킨은 맛있었다. 특히 양념 치킨은 그 동안 먹던 양념과 다르다. 운동하고 왔으니까 자제해야지, 하는 마음이였으나, 어느새 또 손이 가게 된다.  

 

 

양도 꽤 많다. 1인 1닭을 외치고 왔으나 6명이서 2마리 채 못 헤치웠다 /굴욕/ 

 

치킨 인더 키친을 나와서 와라와라를 갈 생각이였으나, 자리가 없다고 한다. /올/와라와라/올/

아쉬운데로 아래층 오, 밤을 갔는데 여기 좀 별로다. 

 

   심야포차 오, 밤   

강남역

 

(-) 핸드폰 바데리 & 바데리 충전기를 맡기려 했더니 자리가 없다한다.

(앞의 사람 것이) 다 되면 해주세요~, 했더니 분실의 우려가 있으니 다시 물으라고 한다.

다시 물으러 갔을 때도 (어쩌면 당연히) 충전기는 다 꽂혀있었다.

내가 느린 탓 + 운이 없었던 탓도 있겠지만, 꽃혀있고 안 꽂혀있고의 차이지 분실의 위험은 어차피 있는 것 같은데,

이왕 맡겨주는거 잘 챙겨주던가, 맡아주질 말던가 궁시렁궁시렁 싶다가도,

한 편으로는 식다에서 핸드폰 충전해주는 것이 당연한 서비스는 아니니까- 흠. 그치. ㅋㅋㅋ

 

다만, 거부하는 말투가 민망뻘쭘해서 마임이 좋지 않았던 것 같다. 하지만 이건 내가 소심한 탓으로 돌리고.

 

(-) 사실 가장 큰 요인은, 음식이 특별한 것이 없었다는 것.

와라와라를 가려고 했던 것만큼, 엄청 특별한 음식을 원하는 것은 아니였다. 하지만 평범한 메뉴 (아마도 샐러드와 부대찌개였던가...?도 특별히 기억에 남지 않는 맛이였다.)

 

(-) 게다가 부엌에서 엄청나게 탄 내가 나서 눈이 매울 정도였는데, 아무도 아무런 리액션이 없었다.

  

오, 밤을 나와 다른 일행은 3차를 가고, 나를 비롯한 몇 명은 집에 먼저 왔다.

퇴근 길 강남역은 플랫폼으로 내려가는 계단 위에까지 사람들이 꽉 들어차있는데, 그 시간 강남역 지하철은 생각보다 괜찮았다. /휴/

  

서울대입구 

유럽 가기 전에 얼굴 보고 가라는 동생들과 서울대입구에서 만났다.

일전에 아나고야 > 남도포차 > 진순자김밥을 맛 보았던 친구들이라 아직 못 가본 성민 양꼬치를 데리고 갔다.

성민 양꼬치 포스팅 ([서울대입구 맛집] 성민양꼬치 모든 메뉴 도전기)

 

날씨가 더워서 그런지 사람이 많지 않았다. 그리고 다른 대보다 맛이 덜하기도 하였다 ㅠ

그래도 양꼬치, 꿔바로우, 호남새우, 칭다오까지 먹고 마시며 무한수다를 부렸다.

 

장블랑제리를 가보자고 하였다. 팥빵도 유명하지만, 크림빵이 엄청 맛있다.

 

초등학교 때 장블랑제리가 있던 자리는 계속 다른 가게가 들어왔다 망하고, 바뀌고, 망하고를 반복했었다.

그러다 1996년 (사실 잘 기억나지 않아 찾아 보았지만) 장블랑제리가 들어섰고, 그냥 동네 빵집으로 들낙날락하던 곳인데, 한 참 지난 올해, 어느 날, 확장 공사를 한다며 인터넷 검색어 1위에 오른 장블랑제를 보고 놀랐던 기억이 난다.

 

소화를 시킬 겸 걸어걸어 장블랑제리에 도착...하였는데, 오마이갓, 일요일 휴무 ㅠ

일요일 휴무라는 거 알고 있었는데 ㅠ 오늘이 일요일이라는 것을 망각한 것이였다 ㅠ

 

동네라며 휘적휘적 아는 척하고 앞장 섰는데 미안하고 민망하여 '투썸갈래? 케익 맛있던데'하니까 '투썸은 우리동네에도 있어. 여기까지와서 투썸가고 싶진 않아'한다. 냉정한 것들.

 

그리하여 가까운 더 은교를 찾아갔다.

 

더 은교

 

시즌 메뉴인 요거마카롱 맛있다 ㅠ-ㅠ 산딸기마카롱도 맛있고ㅠㅠ 얼그레이마카롱도 맛있네ㅠㅠ

하나씩 먹고, 엄마와 동생을 위해 두 개씩 포장해왔다.

 

가격 : 1800~2000원, 아메리카도 2500원 / 아이스아메리카도 2800원

*다 본 책을 가져오면 아메리카노가 무료라고 한다. 신선한뎅?!~ 

 

  

가게는 작지만, 시원하고, 조용하고, 좋다. 집에와서 엄마 & 동생에게 마카롱을 선물하니 그 자리에서 다 드신다. 허허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