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573
Today90
Yesterday126

도곡 본사로 다시 돌아오게 되면서, 가장 큰 문제는 맛있는 빵의 유혹이 너무 많다는 것. ㅠ

처음에는 빵을 열심히 먹는 나를 보며 그만 먹으라고 말리던 언니친구동생들도 하나씩 맛을 들이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같이 먹는다. ㅠ

아침에 달로와요에 빵 사러 갈까? (점심에 밥을 한 공기 다 먹고) 김영모 구경갈래? 하고 나를 유혹한다. 

하여, 이번 주에 먹은 빵만해도...후

 

 

달로와요 (DALLOYAU) @도곡역 스타슈퍼 안

 

달로와요에서 일하시는 아주머니는 엄청 친절하시다.

교육을 받은 것인지, 천성이신건지 모르겠지만, 사람을 기분 좋게하는 재주가 있으시다 :)

맛있는 빵을 골랐다고 칭찬하시기도 하고, 아침 첫 손님이라며 갓 구운 빵을 서비스로 넣어주시기도 한다. 

 

요것이 서비스로 주신 빵~

매일매일 가니까 + 말그대로 그날 첫 손님이여서 주신듯한데, 너무 예상밖이라 엄청 기분 좋았다.

커피향이 나고 쫄깃쫄깃하여 맛있다.

 

 

아침부터 커다란 마늘바게트를 사 먹었다. ㅎㅎ

 

  

따듯할 때 먹었으면 맛있었을까? 달짝하고 딱딱해서 내가 기대했던 맛은 아니였다. ㅎㅎ  

물론 다 먹었지만...쿨럭.

 

  

파리 크로와상 @도곡역 우성리빙텔 1층

 

끼야 비쥬얼!~

요새 블루베리가 유행은 유행인가보다, 빵집마다 블루베리를 응용한 빵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이것은 이름하여 베네치안의 블루베리 보트 ㅋㅋㅋ 거창한 이름이지만 예뻐서 인정 ㅋㅋ 

 

  

페스츄리 위에 커스터드 위에 블루베리 ㅠ 바삭, 고소, 달콤, 부드럽고 상큼하다.

가격이 5,700원 ㄷㄷㄷㄷㄷ이나 하지만 (기분이 나빴더라면) 기분도 전환될 것 같은 만족스러운 맛 ㅎㅎ 

 

 

크림 치즈 그루통이였나.  그냥저냥.

 

 

  

손가락 두 개 마디 크기의 인절미 모양의 요 빵이 하나에 1600원인데 맛이 그닥이다. 비추비추.

(오른쪽, 이름은 기억이 안남 ㅠ)

 

 

낙엽 페스츄리 

동글동글 페스츄리 안에 소세지가 하나씩 들어가있고, 체다치즈를 듬뿍 얹어 치즈치즈한 맛이난다.

조금 기름지긴하지만 맛있다 ㅎㅎ 아메리카노를 미리 준비해두면 좋을 것 같음 ㅎㅎ

 

  

★김영모 제과

@도곡역 현대비전21 1층 

오홍 김영모 제과의 애플 파이도 일단 합격이다. ㅎㅎ

 

 

  

하지만, 무엇보다 이 주의 빵은 요 것! 버터가 들어가있는 프레첼!

 

 

짭조름하면서 쫄깃하고 고소하다. 약간의 쓴 맛이 입맛을 계속 자극하기도 한다.

버터말고 치즈가 들어가있는 경우도 있는데, 치즈는 좀 찐득찐득하고 짠 편.

개인적으로 버터가 훨씬훨씬 맛있다~.

 

  

생크림 팥빵이 있길래, 장블랑제리와 비교할 겸 사보았더니, 쨉도 안된다 ㅎㅎㅎ 장블랑제리 대승!!

 

 

확대해봤지만 쨉 안됨...

 

  

장블랑제리 비교샷 

 

  

명예회복을 위해, 이 번주에 먹은 건 아니지만, 김영모에서 엄청 맛있는 빵, 크림 바게트!!

바게트가 바삭하면서 전혀 질기지 않고, 크림도 부드러우면서 적당히 달아서 엄청엄청 맛있다.

 

 

쿄쿄

 

빵을 끊겠다는 둥 말을 말아야지. 하하하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최근에 갑자기(?) 빵에 몰입ㅋㅋㅋㅋㅋㅋ하게 되면서 쓰게되는 글*

*아마 당분간은 계속 업데이트될 것 같은 빵 체험기*

*하지만 일부러 열심히 먹는 중은 절대 아님. 끊으려고 노력 중*

*가격은 아는 것만 기입. 나중에 기회가 되면 업데이트*

  

원래는 한참 파리바게트 (에그타르트, 소시지 포카차), 행복 찹쌀떡@서래 (찹쌀떡, 팥빵)에 빠졌었는데 최근에는 달로와요, 쟝 블랑제리, 김영모 제과에 빠지게 되었다. 

그 외 에릭 카이저와 서울연인 단팥빵 집도 방문하기는 했지만, 꾸준히 찾게되는 빵집은 

달로와요, 쟝 블랑제리, 김영모 제과

그곳에서 자주 먹는, 혹은 꼭 찾게되는 메뉴 추천

  

 

★달로와요 (DALLOYAU)

@도곡역 스타슈퍼 안 

회사가는 길, 도곡역 스타슈퍼에 있는 달로와요. 아침에 가면, 따듯한 빵을 맛 볼 수 있고, 저녁에 가면 꽤 이른 시간에 마감세일을 시작해서 좋다. 아마도 백화점 마감세일 시간에 맞추어 6시반 혹은 그보다 일찍 마감세일을 시작하는 것 같다. 이때 가면 꽤 많은 빵을 집어도 얼마 안나와서, 잠시만요, 더 가져올께요, 하게 됨ㅋ

  

아몬드 크림 파이

원래 가장 좋아했던 것은 애플파이였는데 어느때부턴가 아몬드크림파이로 변경됨 ㅠ

처음엔 아쉬웠는데 요 아몬트크림파이도 너무 맛있어서 계속 먹게 된다.

비쥬얼만봐도 포숑포숑!한 느낌!! 

 

 

  

오리지널 파이 (2,200원) 

요새 매일 먹고 있는 오리지널 파이는 진짜 파이 중의 파이다. 겉면에 꿀인지 설탕인지 발라져있어 뽑기(똥과자) 맛이 난다. 속이 정말 파이파이하다. 느끼하지 않고 완전 고소! 

손으로 뜯어먹는데 페스츄리라 당연히 가루가 막 떨어지는데 그 가루가 아까울 지경. ㅋㅋ 

파이 모양이 제각기다. 조금 더 길거나 조금 더 동그랗거나. 조금 더 얇거나 조금 더 풍성하거나 ㅎㅎ 이러나 저러나 맛있다.

어느날 회사 동생들이랑 같이 빵을 사다 먹는데, 거봐 이거 두 개 사쟸잖아 하고 지들끼리 싸움. ㅎㅎ 

 

 

  

고구마 파이 (400원) 

아침에 가면 바구니에 잔뜩 쌓여있는 미니 고구마 파이. 따듯할 때 먹으면 부드럽고 고소하고 맛나다. 

 

  

소세지 빵 

소세지 빵이 꽤 여러 종류인데 그 중 가장 맛있었던 빵! 이름은 정확히 모르겠다. ㅎㅎ

빵도 부드럽고 크림도 달콤새콤 맛있다.

 

 


 

본의 아닌 비교 : 에릭 카이저 (Eric Kayser)와 달로와요 (Dalloyau)

@여의도 63스퀘어 

 

아몬드 파이 & 애플파이 

어느 날, 도곡 사무실 가는 길에 달로와요 아몬드 파이를 사서 가방에 넣어두었는데, 여의도 사무실 (63빌딩)을 가게되어 에릭 카이저를 방문, 또 사과 파이를 샀다. 

달로와요는 애플파이인 줄 알고 샀으나 아몬드 파이였음. ㅎㅎ 

일단 비교삿은 아몬드 파이로 하였으나, 먹어본 기억으로 평하건데 달로와요 애플파이 압승♥

파이도 더 파이파이하고 사과잼도 퍼석하지 않고 맛남. 애릭카이저는 빵 & 애플이 약간 뜬 느낌. 

 

  

달로와요 

 

 

 

에릭 카이저 (3,900원)  

 

 

 


쟝 블랑제리

@낙성대 

동네 빵집이였는데 어느 날 너무 유명해져버린 장블랑제리!

시간 맞춰 찾아가야하는 어려움이 있지만 엄청 맛있어서 그럴만함!

  크림 치즈 번 (2,000원) 

특히 이 크림 치즈 번은 한 번씩 맛 보면 계속 얘기함.

아는 동생 만나러 가면서 한 번  사갔더니 계속 그 빵 진짜 짱이였다고,

또 다른 아는 동생한테 소개해줬더니 그 빵 진짜 무겁다고 엄청 꽉 찼다고.

 

하나 다 먹고나면 혈관이 좁아지는 느낌이지만 ㅋㅋㅋ 빵은 정말 묵직하고 무겁고 꽉차고 실하다- 뭐 이런 표현 다 모아놓으면 딱 맞다.

 

 

  

생크림팥빵 

생크림이 엄청엄청엄청 부드러움 ㅠ 

 

  

 

무화과 바게트 

무화과 바게트!!! 사서 바로 먹어야지 맛있음. 다음 날 먹으면 탈락 위기.

사서 바로 먹으면 완전 맛있음. 고소한 바게트와 달콤한 무화과가 고급고급함.  

 

  

버터앙빵 (4,500원) 

팥만 있었으면 퍽퍽할 수 있는 빵을 버터가 더욱 더 고소하고 부드럽게 해준다.

특별히 쟝 블랑제리가 맛있게 하는지는 모르겠지만, 맛있음!

 

  


김영모 제과

@도곡동 

요 두 개 빵 엄청 맛있다.

버터 들어간 ...음... 저 씁쓸한 맛이 나는 빵 이름 모지...아무튼 맛있다.

특히 생크림 들어간 바게트도 생크림 전혀 느끼하지 않고 맛있다. 뭐 이렇게 다 맛있어. ㅋㅋ 

 

 

  

요거 두 개는 탈락 ㅋㅋ 그냥 그랬다.

 

이 케익들  덕분에 좀 사리분간할 줄 아는 것처럼 보이려나? ㅋㅋ

맛있는 것들은 자꾸 먹다보니 사진 찍을 기회가 생겨서 리뷰를 남기게 되고, 맛없는 것들은 사진도 빵 이름도 없어서 할 말이 없을 뿐 ㅎㅎ

 

요 두 케잌은 예쁘기는 했지만 막 또 먹어야해! 이런 맛은 아니였...앗, 사주신 과장님 죄송해요......(안 보실거야...허허)

 

 

 

서울연인 단팥빵

@양재 지하 

양재역을 지나는 길에 사람들이 엄~청 줄을 서있는 것을 보고 항상 궁금했던 빵집. 

어느 날 (인기가 빠진 것인지, 시간 상 사람이 없는 시간이였던 것인지) 사람이 없길래 잽싸게 사먹은 세 개의 빵 - 모두 맛있었음.  

지나가다 배고프면 한 번씩 더 사먹을 수는 있음. 그러나 줄이 길면 그냥 지나칠 것 같음. 

같이 먹은 친구는 야채빵도 괜찮은데?라고 했지만, 나는 야채빵은 다시 안 사 먹을 것 같다.

  

고구마빵 

 

  

크림빵  

 

  

야채빵  

 

  

와 빵을 많이 먹긴 많이 먹었구나.

 

THE END ㅋ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