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268
Today19
Yesterday96

'낙성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04.21 [낙성대] 커피 버넷 & 왕곱창
  2. 2014.08.10 [낙성대 맛집] 홍벽돌 난리난 치즈등갈비 (14)


금요일 저녁, 서촌 계단집에서 한 잔하고 있는데,

친구가 토요일 4시쯤 서울대입구에서 볼일이 끝날 예정이니 만나서 공부를 하자 연락이 왔다.


(니네 동네니까)(갈 곳을) 니가 추천해줭!하는 카톡까지는 분명히 읽었는데,

배부름과 약간의 취기에 정신없이 자버리고, 손쓸 겨를 없이 토요일을 맞이하여

급하게 검색한 리버벨이라는 곳을 알려줬다 ㅋㅋ

서울대입구 + 카페로 검색하여 첫 번째로 나온 곳이기도 했고,

블로그에 나온 비엔나 커피를 먹고 싶었...


   리버벨   

주소_서울 관악구 봉천로 524

전화_010-7220-7215


한 번도 안 가봤다고 미리 깔아뒀어야 했는데 ㅋ 늦잠과 준비로 그마저도 못하고 친구가 먼저 도착하였다.


결론은, 공부를 하기에는 너무 좁은 곳이라, 

친구 홀로 낮맥을 한 잔하고 나보다 조금 더 일찍 도착한 또 다른 친구와 다 같이 나왔다.


먼저 간 친구 말로, 의자가 불편해서 오래 앉아있기 어려웠고,

블로그에서 보았던 잘 정돈되어있다는 책꽂이는 방치된 상태였으나,

위드 마이 엑스.라는 맥주는 이름도 멋지고 맛도 있었다고ㅋㅋㅋ 



   커피 버넷(COFFEE BURNETT)   

주소_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로 595

전화_ 070-8106-4175

운영시간_11:00~23:00


주변에는 스타벅스, 커피빈 등 프랜차이즈 커피숍이 많지만, 

어쩐지 동네 주민에게 기대한 것은 그런것들이 아닐 것 같아, 잠시 망설이다가,

예전에 커피 커넥션이였으나, 지금은 커피 버넷으로 이름이 바뀐, 낙성대 카페로 이들을 안내하기로 했다.



커피 커넥션의 인테리어는 그대로 유지하고 있고, 주인과, 이름과, 메뉴가 일부 바뀐듯하다.

수제 티라미슈가 있길래 하나 주문하였더니 맛있다. 


 


숨을 고르느라, 공부를 시작하기까지, 한 시간이 걸렸다.

그래도 시작한 후에는 서로의 눈치를 보며 한 시간 반이나(!) 공부함

 



고등학교 때는 어떻게 공부했었는지 모르겠다며 ㅋㅋㅋ

1시간 반의 공부로도 뿌듯한 마음으로 왕곱창으로 향했다 ㅋㅋ


친구가 예전에 블로그에서 봤다며 먹고 싶다고 하였는데, (http://manroo.co.kr/34)

우리 동네에서 특별히 맛있는 곳이라고 생각치는 않았기에 샤로수길의 다른 새로운 맛집과 저울질을 해보았으나.

공부도 좀 하고 비도오고 하니 기력 보충을 위해 고기를 먹어줘야할 것 같았다.



   왕곱창   

관악구 낙성대역길 20

02-877-2534 


그런데 웬걸 ㅋㅋ 우리 동네 특별한 맛집인 듯. 

그 전에도 먹었을 때 맛있기는 하였지만, 이 날 특히 더 맛있었다. 





대부분의 테이블은 원통형 스테인리스인데, 한쪽 구석에 장판이 깔린 좌식 테이블이 하나 있다.

바닥이 뜨끈하고 약간은 고립된 자리가 마음에 들었다.

일어서면 턱밑까지 오는 하얀 벽 건너는 부엌인데, 여기요~ 하면 아주머니나 아주머니께서 장난스럽게 건네 보신다.

그렇지 않더라도 젊은 아르바이트생이 쏜살같이 달려와서 친절하게 서빙을 하여 준다.





자 셋이 모듭 곱창 2인분 + 막창 + 곱창 + 볶음밥 2인분을 클리어 하고 나왔다. ㅋㅋㅋ

반성하기에는 너무 맛있게 먹어서 반성안하기로 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홍벽돌이라고 들어봤냐고 ㅎㅎ동네 사람 + 동네 아닌 사람들이 내게 물어봤다.

아뉘 몰라~

요즘 낙성대에서 완전 핫!한데?!   

 

   홍벽돌   

주소_서울시 관악구 봉천동 1660-1

웹사이트_www.hongbrick.com

 

지나가는 길에 사람이 엄청 많이 있는 것을 봤다며, 꼭 한 번 가고 싶다는 후배 덕에, 다른 후배의 생일날 다같이 가게됨

헌데 먼저 도착한 일행들이 소식을 알려주길, 대기 시간이 1시간이라고 한다 ㄷㄷㄷ

평일(화요일) 저녁인데 대단하다. 

 

 

기다리다보면 간혹 생각보다 일찍 들어갈 수 있는 경우가 있으니, 밖에서 수다를 떨며 기다리기로 했다. ㅋ

그런데 정말로 1시간 5분 기다렸다 뚜둔. (6명이어서 테이블 2개를 붙여야되서 조금은 더 걸린 것 같기도)

 

앉자마자 주문!~

주먹밥 + 등갈비 매운맛.

등갈비는 아주 매운맛 그냥 매운맛이 있는데 - 매운 것을 잘 못 먹는 사람 (=나)이 있어 그냥 매운맛으로 주문하였다ㅎㅎ

주먹밥은 3,000원인데 두 개 주문하였더니 양이 꽤 많다.  

 

 

고무장갑 끼고 촵촵 비벼주는 예쁘고 야무진 후배 손. 

 

  

윤기 좔좔~주먹밥 준비 완료!  

 

 

밑반찬은 그냥 깔끔한 정도. 특별히 맛있거나 하진 않다. 어차피 별로 안 중요함 ㅋㅋㅋ 

 

  

메인은 등갈비니까~!

 

뚜둥

 

   

뚜둥 

 

  

뚜둥 

 

 

맛있는 치즈와 맛있는 등갈비의 조합만으로도 침샘을 자극하지만, 한쪽에 등갈비를 쌓아놓고 나머지는 치즈를 듬뿍 깔아서 할라피뇨와 파슬리로 간단하지만 센스있게 비쥬얼을 살려주셨다.

이런걸 플레이팅이라고 하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비닐 장갑은 오른손잡이는 왼손에, 왼손잡이는 오른손에 끼우기

장갑을 왼손에 끼웠더니, 후배가 왼손잡이였냐고 물었다.

언니가 해몽(논현동 등갈비집)을 좀 다녔잖니, 장갑을 왼손에 끼워야 오른속으로 젓가락도 쓰고 맥주도 마실 수 있단다.

 

 

아무튼, 한 손으로 등갈비를 들고, 젓가락으로 치즈를 떠서 등갈비에 돌돌 말아 먹으면된다 ㅎㅎ 치즈를 듬뿍듬뿍 먹었더니 모잘라 보였는지, 추가요금없이 더 넣어주셨다 >w<

 

  

이후는 열심히 먹느라 사진이 없음ㅡ ㅋㅋㅋㅋ

 

-

 

등갈비만으로는 개인적으로 해몽이 더 맛있다~

고기는 고기맛만으로 먹는 것을 좋아하기에 등갈비가 먹고 싶으면 홍벽돌보다는 해몽을 갈 것 같지만, 매콤한 양념과 치즈의 조합이 다른 동네 친구가 놀러오면 한 번쯤 데려가고 싶은 별미이기는 하다.

바닥에 눌은 치즈까지 닥닥 긁어먹고 이런다~ ㅋㅋ 

 

등갈비를 먹고, 최근에 홀딱 반한 커넥션이라는 커피숍에 갔는데 자리 없어서ㅠ 근처 투썸플레이스에 갔다.

 

동네에 맛있는 집, 인기 많은 집들이 많이 생겨서 뿌듯하기도 하지만, 내 자리가 없어 아쉽다. ㅠㅠㅠㅠㅠㅠㅋ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