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55)
서촌일기 (14)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36)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77,632
Today73
Yesterday129

'남원 흑돼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0.13 [전북 남원] 깜돈 - 인기 폭발 지리산 흑돼지 (10)


남원에서는 한정식, 추어탕을 먹어야 한다길래 점심 때 한정식을 먹어주었고,

추어탕은 웬지 아침에 먹어야할 것 같아서 미뤄두었는데,

  

저녁 한 끼가 고민이 되었다.

 

든든한 무엇이 없을까 정성스럽게(?) 고민하였더니,

신나게도 흑돼지가 맛있다고 한다...! 

 

홧팅2 

오~ 꼬기!!~ 

 

 

흑돼지 집을 검색하였더니 칭찬 일색인 집이 눈의 띄었다. 

 

남원 여행에서 남은 건 흑돼지 뿐이라는 글도 보이고,

흑돼지를 먹으러 남원에 다시 가고 싶다는 분도 있었다. 

오,,, 그 정도야..?  

그리하여 엄마를 모시고 자신있게 찾아간 곳이 깜돈!이였다.

  

깜돈?! 

이름부터 깜찍하다 ㅎㅎㅎ 돼지모양의 캐릭터 이름으로 사용해도 좋을 것 같다 ㅎㅎ

깜돈 깜디 깜리~흑아기돼지삼형제~ 

/핫/ 

 

   깜돈   

전라북도 남원시 하정동 61

063-630-5092

  

숙소에서 한 바탕 낮잠을 자고, 어둑한 광한루원을 구경하고 꽤 늦은 시간이였다.

  

깜돈은 광한루원과 가까워 걸어갈 수 있다. 

빠른 걸음으로 10분, 여유있게 20분?  

 

가는 길에 여러 개의 추어탕 집을 지나가면서 점점 배가 고파왔지만 고기에 대한 기대감으로 참을 수 있었다!

 

대로변에서는 조금 안 쪽으로 들어가 있지만,

멀리서부터 깜돈이라는 간판이 보여 찾아들어가는데 어려움은 없었다.

 

 

깔끔한 내부 인테리어

 

 

 

 

9시가 다되가는 시간이였는데 여전히 사람들이 많았다. 

바쁜 중에도 사장님으로 보이는 아저씨께서 격하게 반가워해주셔서 엄마는 가게에 대한 애정과 열정이 느껴진다며 기분 좋아하셨다.

 

 

 

 

 

보통 150g을 1인분이라하고, 2인이 3~4인분을 먹으니까, 450g인 반마리를 시키고 모자르면 더 시키자!!

하였는데, 

처음에는 고기 양을 보고 실망했다 ㅋㅋㅋ 

반 마리 더 시킬 뻔 ㅋ

 

먹어보고 맛있는 걸로 더 시키기로 하고 먹기 시작 하였는데 ㅋㅋㅋㅋㅋ 

두꺼운 탓인가? 전혀 모자르지 않음 ㅎㅎㅎ

 

추가 주문은 없었다. ㅋㅋㅋ 

 

 

 

엄마와의 대화의 시간을 위해 굽고 먹는 사진부터는 포기.ㅎㅎㅎ 

 

맛있었다. 

늦은 시간이였는데도 손님이 많아서인지 조금 어수선하고

안 쪽에 앉아서 눈에 안 띄어서 자주 기다려야했지만,

그래도 열심히 일하고 계시는 분들, 그런 중에 장사가 잘되고 있는 모습을 보면 괜히 뭉클~한게 있다.

 

중간에 (아까 우리를 반겨주신) 사장님으로 보이는 분이 오셔서 족발 고기라며 불 위에 얹어주시기도 했다.

/서비스!!!/

사실 목살과 삼겹살 맛도 목살이 조금 더 단백한 정도...?로만 구분하기에,

족발 고기의 맛을 형용하기는 어렵지만, 

세상의 대부분의 고기가 그렇듯 ㅋㅋㅋ 맛있었다 

 

한정식집에서 황진이를 먹어보았으니, 주몽을 먹어보기로 하였다.

주몽도 남원 전통주인 복분자주! 

 

반 명씩 마시고 얼굴이 빨개진 엄마의 평은 황진이가 더 맛있었다고 한다.

  

주몽도 맛있지만 조금 달다고~ 

 

나는 복분자가 원래 단거 아니냐며~복분자를 두둔하였지만, 황진이가 뭔가 지역 특색이 느껴져서 좋은 것 같기는 하였다.

  

 

 

배든든 마음든든해져서 나온 깜돈,

맛있게 잘 먹었냐는 사장님 말씀에 엄청 잘 먹었어요~ 우렁차게 말씀드리고 엄마가 가는 길에 눈여겨 본 은달래라는 카페를 가보기로 하였다.

  

------------------------------------------------------------------------------------

[참고]

 

한편, 맛있는 건 서울에 다 있다는 말이 맞는 것 같다.

 

남원 흑돼지 맛이 아쉬웠다는 뜻으로 하는 말이 아니라,

남원 흑돼지 맛을 서울에서도 볼 수 있어 다행이라는 의미로 ㅎㅎ

 

예컨대 이제는 단골이라 말할 수 있는

잰부닥[양재 맛집] 잰부닥 - 기름 좔좔 삼겹살집, 맛있는 회식

혹은 최근에 먹은 흑돈가[여의도 맛집] 흑돈가 - 젓갈에 찍어먹는 두툼한 흑돼지!~ 맛 좋고~ 

가 비슷한 컨셉 & 비슷한 맛인 것 같다. 

 

그런데 정말 신기하게도 남원 다녀온 주에 알게 된 것인데,

회사 근처에 깜돈이 있었다.

회사다니면서 몇 년째 한 번도 가보지 않았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리산 토종 흑돼지를 판다는 깜돈이라는 것을 보니 체인인 것 같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굳이 남원까지 가서 먹고 왔는데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