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55)
서촌일기 (14)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36)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77,665
Today5
Yesterday101

'독일 결혼식'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1.21 [독일 슈투트가르트] 친구의 결혼식 (2015.05) (1)

 

 

독일에서 BMW 본사를 다니고 있는 친구가 IBM 다니는 남자와 결혼한다고 하여,

오, 알파벳이 두 개가 겹쳐!!!하고 반가워하며, 정성스레 네일 아트를 하여 갔는데,

 

친구의 회사는 ...메르세데스 벤츠였다...하하하하

 

결혼식은 밤새 피로연까지 이어졌고, 회사 동료들이 가득한 피로연장에서 열심히 손가락을 오므리고 있었지만,

결국은 한 명, 두 명, 손톱에 쓰여진 게 무엇이냐 물어봤다.

 

 

아,,,,

음,,,

 

 

 

 

 

 

 

결혼식은 친구의 남편이 어렸을 때 다녔던 교회에서 진행이 되었다.

예쁘면서도 스토리도 있는 결혼식장이- 한껏 멋있어 보였다.

 

 

 

 

목사님의 주례 이후 친구의 할머니와, 남편의 여동생의 축사가 있었다.

  

 

  

 

결혼식이 끝나고 곧바로 피로연장으로 이동하였다. 

한적한 곳에 있는 고풍스러운 레스토랑이였는데,

테라스라고 해야하나, 레스토랑 밖 야외에 하얀색 보가 씌워진 테이블에 핑거푸드들이 예쁘게 차려져 있었다.

  

 

 

 

 

멋진 웨이터들이 샴페인과 칵테일을 만들어주고- 

 

 

 

 

결혼식 장에서 이동하여 온 사람들은 결혼 선물을 가지고 등장했다.

예를들면 화폐를 돌돌 말아 초 모양으로 꽃은 종이 케잌 같은- 꺄흐 

 

 

 

 

 

 

곧 신부와 신랑도 신랑이 수집(!)용으로 구입하였다는 빈티지 차를 타고 등장하였다- 

결혼식이랑 너무 잘 어울리는 차였다 >-<

 

 

 

 

신부는 웨딩 드레스를 입고 활보하였다.

 

 

 

 

 

너무 귀여워서 그냥 올려버리고 싶지만 ㅠ 철저하게 보장해주는 초상권 ㅠ

커다란 파란색 눈과 민트색 양말이 포인트!

 

귀여운 아이들도 자연스럽게 뛰어노는 분위기-

 

 

 

 

사진사는 자연스럽게 사람들 사이를 다니며 사진을 찍다가, 

어느 순간이 되자, 모두 모이도록 하여 단체 사진을 찍었는데,

자연스럽게 찍으니 보기 좋았다 ㅎㅎ

 

친구는 나중에 요 사진을 동봉하여 와주어서 고맙다고 카드를 보내왔다. 

 

 

 

 

 

스탠딩이 자연스럽지 않았지만 ㅎㅎ 사진에 찍힌 모습은 꽤 자연스러워서 다행이다 ㅎㅎㅎ  

 

 

 

 

시간이 되자 하나 둘 안에 들어가서 자리를 잡았다. 

 

사진에는 보이지 않지만 이름이 쓰여진 팻말을 찾아 앉도록 되어있었는데

친구는 일부러 착하고 순한 젊은 독일 남자 옆에 우리 자리를 잡은 것 같다.

 

그는 얘기만 하면 얼굴이 빨개지는 청년이였다 ㅋㅋ  

 

 

 

  

 

결혼은 친구가 했는데, 내가 더 힘들어 하며 음식을 맛있게 먹고 ㅎㅎ 

 

중간중간 축사를 듣고 축가를 부르며, 잔치 같은, 결혼식은 계속되었다.

 

 

 

 

제일 마음에 드는 사진!

 

잘 살기를 기원하며 냅킨을 흔들고 있는 장면-

 

 

 

 

 

식사를 하고는 밴드가 와서 밤새 음악을 틀었고,

 

늦은 밤 신부는 밴드의 음악이 마음에 들지 않아 투정 부렸지만,

신랑은 끝까지 정성스럽게 달래주었다.

 

 

 

우리 나라도 욜케 파티처럼 즐기면서 여유있게 할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ㅎㅎ  

 

새로운 경험이자 꽤 괜찮은 경험이였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