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182
Today29
Yesterday109

 

여행을 다니다보면 꿀 같은 숙소, 강 같은 호스트를 만날 때가 있다.

 

숙소 때문이라도 다시 한 번 가고 싶은 곳- 나에게는 상해의 Rock & Wood와 로텐부르크의 Hans & Karin이 그렇다.

  

스웨덴의 Linneplatsens Hotell & Vandrarhem도 호텔 수준의 깔끔함, 편안함이 좋았고, 리스본의 Living Lounge Hostel도 스텝들의 친절함과 친화력이 고마웠으며, 덴마크의 Generator Hostel도 위치 & 내부가 넓어서 편하였지만,그 도시에 갔을 때 괜찮은 숙소에 묵을 수 있어서 다행이였다~ 정도였다면, 

이 두 곳은 숙소 자체가 나를 들뜨게 하였다.  

 

     Hans & Karin (Haus Karin)     

웹_www.haus-karin.eu (www.haus-karin.de였는데 바뀐 듯)

메일_Karinweissrtbg@aol.com

가격_1인 25유로

주소_Hans u. Karin Weiß  Hans-Sachs-Str. 26 91541 Rothenburg ob der Tauber

전화_09861-3962 Handy. 01601270911

 

2010년 방문 당시만 해도 Hans & Karin이였는데, Haus Karin으로 바뀌었다. 한스 할아버지 어디가셨나요...ㅠ

 

이중적이면서도 모순적인 마음이긴한데, Hans & Karin의 주소를 확인하기 위해 구글링하였더니 Trip Advisor에서 1위를 하고 있는 것을 발견하였을 때의 마음은, 뿌듯하면서도 서운하다 ㅋ 말도 안되지만, 나만 알고 싶은 마음이 있다. 그랬으면 애초에 이런 숙소를 발견할 수도 없었겠지만 허허허

  

예약방법

여행 가기 전, 이메일 보내면 할머니께서 일일이 답변해주신다. 신기하게 예약금도 없고, 일정 변경해도 별말씀 없이 오케이 하셨다. 물론 속으로는 불편하셨겠지만;(죄송합니다)


호스트 할머니

이메일로 시간 약속을 하고 가면, 할머니께서 역까지 차를 타고 마중 나오시는데, 우리는 예상보다 한 시간 일찍 도착해서 로텐부르크 역 Info에서 할머니께 전화해달라고 부탁하였더니 바로 오셨다. >ㅈ<

키가 작고 하얀 머리의 호호할머니같은 분이신데, 영어도 잘하시고 친절하셨다. 


객실

예약된 방은 2층 독방. 다락방처럼 천장이 낮고 (사진을 보고 기대했던 것보다는) 작았지만, 창문도 널찍하고 깨끗하게 정돈되어 있다.

방 안에는 깨끗한 세면대와 큰 수건, 작은 수건이 노랑색, 파랑색으로 두 세트가 걸려있고, 심지어 드라이기까지 있었다. 25유로에 6~8인 공동으로 사용하는 도미토리를 생각하면. 호텔호텔 


화장실 & 샤워실

화장실과 샤워실이 공동이였는데 전혀 불편이 없었다.

숙박 인원이 많지 않았던 것인지, 우연히 전혀 겹치지 않게 사용한 것인지 모르겠지만, 사람이 있어서 사용하지 못한 적은 없었다. 거의 개인 화장실처럼 사용함 흐흐. 사실, 숙소 내에서 아침 식사 시간 외에 다른 손님을 보질 못했다.

화장실은 개인 가정집처럼 깨끗했고, 샤워부스가 넓지는 않지만 깨끗하고 수압과 온도도 만족스러웠다. 샴푸와 바디클렌저까지 완비!

  

무료 맥주!

너무나 마음에 들었던 것은 공동 냉장고 안에 맥주, 물, 티, 주스 등을 공짜로 먹을 수 있고, 열쇠도 각자 주어져서 출입이 호텔만큼 편했던 것!

흑 ㅠ 지금 이 순간 다시 가고 싶다 ㅠ 

 

  

없는 것 / 안되는 것  

불편함은 전혀 없었지만, 굳이 없는 것 안되는 것을 찾아보자면, 취사가 불가하고 컴퓨터가 없었다.

  

혼자는 가지 마세요

위치가 시내에서 아주 약간 떨어진 한적한 주택가라, 15분 정도 걸어야 시내라고 할 수 있는 시청사 쪽에 도착한다.

숙소에서 시내까지 쭈욱~ 무조건 직진하면 갈 수 있기 때문에 길 찾는 것은 무척 쉽지만 밤 8시쯤 숙소에서 시청사로 걸어가다보니 지나가는 사람이 없고 어두워서, 남동생이 없었으면 무서워서 포기할 뻔했다...

그리고 숙소 내에서 만날 수 있는 사람이 거의 없음...혼자가기는 비추

 

감동의 아침 식사 >@<

 

이 곳의 감동은 계속 밀물처럼 밀려들어오기만 했지만, 다음날 아침 때에는 쓰나미가 되어 침수되어 버릴 지경이였다. 아니 침수됨. ㅋㅋ

 

하, 이렇게 말해도 전혀 오바가 아닌 것이 빵, 버터, 각종 잼, 각종 치즈, 요구르트, 우유, 주스 등이 차려진 테이블은 푸짐하기도 하였지만, 예쁘기도 하였고, 맛있기도 하고, 호스텔 (따위...는 아니지만) 호텔도 아니면서 이렇게 풍족할 수 있다니, 고맙기도 했다

 

그날 동생과 나는 아시안의 대표 돼지가 되어 테이블을 떠날 줄을 몰랐다. ㅎㅎ 1시간 넘게 식사하면서 자리에 안 계셨지만, 카렌 할머니 한스 할아버지께 부끄러울 지경이였다. ㅎㅎ

 

테이블 맞은 편에는 로맨틱 가도를 여행 중인 노부부와 함께 했다 :) 

 

 

 

 

 

 

 

 

 

 

숙소 앞 모습

요로코롬 일반 가정집처럼 생겼다.

따듯하고 편했던 곳.

너무 만족스럽고 고마워서 한국에서 사온 부채 하나를 할머니께 드렸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