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370
Today13
Yesterday108

'마드리드 맛집'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7.01 [스페인 마드리드] 부엔레트로 공원, 점심 & 프라도 미술관 투어


호텔에서 조식을 먹고 거리를 나섰다. 날씨가 쨍하고, 사람들이 유쾌하다.

길에서 사진을 찍고 있으면 적극적으로(?) 기다려주고, 간혹 끼어들어 발차기를 하거나 포즈를 취하기도 한다.  


나중에 알고보니, 호텔(The Mint)이 있는 곳이 나름 쇼핑 거리 그랑비아였다...ㅠㅠ 

왜 우는고하니, 이번 여행에서는 쇼핑을 완전 실패해서 ㅠ

마드리드 in-out이고 중간에 계속 저가 항공을 탑승해야했기 때문에 모든 쇼핑은 마지막 날로 미뤄뒀었는데

막상 마지막 날에는 체력도 달리고 쇼핑 spot들을 제대로 몰라 택시타고 헤매기만하였다 ㅎㅎㅎ

내 것도, 선물도 제대로 못삼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포르투갈과 스페인 남부 여행을 마치고 다시 마드리도로 돌아오면 유로자전거나라 세고비아+마드리드 시내 투어가 있었기에 시내 주요 포인트를 커버할 수 있을 것이고, 오후에는 마이리틀트립을 통해 프라도 미술관 투어를 예약하였기에, 

오전에는 가볍게 산책을 가기로 했다. 


걸어서 약 20분 거리에 부엔레트로 공원이 있었다. 호텔에서 준 지도에서 크리스탈 궁전이라는 표기가 눈에 띄길래 가보기로 한 것인데, 크리스탈 궁전보다는 공원 자체가 마음에 들었다. 생각보다 크기가 커서 이 곳에서 한참 산책하였다.


  

  

  


공원을 산책하고 호텔에 돌아가서 Roof Top을 구경하고 방 정리를 하고 체크아웃을 한 후, 점심을 먹으러 갔다.



인터넷 검색으로 찾아간 Matilda라는 곳이였는데, 

프라도 미술관 근처에 있어서 점심을 먹고 미술관을 가기에 좋은 동선이다.


테이블 9개에 Bar 좌석 2개가 다인 작은 가게는 우리가 가운데 좌석을 차지하자 꽉 찼다. 

옆 테이블에 유럽 청년 두 명이 앉아있었는데, 한 명이 계속 말을 걸고 오지랖을 부리고 싶은 눈치로 쳐다보아 딴청을 피우며 

카페 분위기의 인테리어와 벽면에 걸린 그림들을 구경하며 주인의 안내를 기다렸다. 

- 벽면의 그림들은, 밑에 가격표가 붙어있는 것을 보니, 판매하기도 하는 모양이였다.


곧 주인이 주문을 받으러 왔다. 

원래는 Menudelia를 먹으러 간 것이라 특별히 메뉴 고민을 안해도 될거라고 생각했는데, 

맙소사, Menudelia는 1시30분부터 시작이라고 한다 ㅠㅠ

하는 수 없이 브런치 메뉴 중에 오믈렛, 토마토 바른 빵, 요거트, 맥주 한 잔, 오렌지 주스 한 잔(=12.8유로)을 주문하여 먹었다.


음식은 특별히 맛있지 않았지만 먹을만했다.

파스텔 톤의 아늑한 느낌의 가게와 영어로 메뉴 설명이 가능한 친절한 주인 덕에 인기 있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본다.


  

  



미술관 가는 길에 발견한 것. 

그냥 신기하다 싶어 사진을 찍어두었는데 구글 지도로 위치상 검색하여 보니, 

CaixaForum Madrid (카익사포룸 마드리드)라고 포스트모더니즘 예술 작품을 주로 전시하는 스페인의 미술관이라고 한다.


엄마는 이 곳 사진을 찍어서 아빠에게 보내드리며, 관심가지실 것 같다고 하셨고, 실제로 아빠는 마드리드에서 찍은 여러 개의 사진 중에 가장 흥미로워 하셨다. 

아빠의 관심과 흥미를 계속 신경쓰시며 사진을 찍는 엄마를 놀리려고 사랑하는구나~ 하였더니, 

이제 안 찍겠다고 하셔서 깔깔 웃었다.


  



아 맞다, 안 좋은 경험도 하나 있었다.

가게를 찾아 내려오는 길에 나이가 가늠이 안되는 여자 아이 4명이 계속 장난을 걸었다.

첫 번째는 내 엉덩이를 만졌고- 우연히 부딪쳤다고 하기에는 너무 노골적이라 당황스러웠지만, 어쩔 줄 몰랐던 나는 모르는 척 했다ㅠ.

두 번째는 내 무릎 위로 손을 쓱- 스치며 방금 쥐가 지나갔다고 소리를 질러대며 웃었다. 여기서부터 기분 나빠짐 ㅠ

관광객 대상으로 그냥 단순히 장난을 치는건가 하다가 순간 정신 빼놓고 소매치기 하려고 그러나 싶어 가방을 꼭 손에 쥐었다.

다행히, 장난이였던건지, 혹은 다른 타겟을 찾았는지 어느 순간 지들 갈 길을 갔다.



오후에는, 마이리틀트립에서 예약한 프라도 미술관 투어를 하였다. [사진 없음]

--------------------------------------------------------------------------------------
상품명: [라디오스케치]미술 전문가의[프라도미술관 프리미엄 투어](총원 6명) 

가격: 52000원 + 입장료 15

---------------------------------------------------------------------------------------


가이드 이안님은, 미술 전공자로 프라도 미술관 투어와 스케치 투어를 운영하고 있었다.

원래는 스케치 투어를 같이 하고 싶어서 스케치북과 색연필도 사갔는데 시간이 맞지 않아 못하고 ㅠㅠ

프라도 미술관 투어만 하였다.


도착하기 전에 미리 표를 끊어 두고, 개인적으로 만든 팜플렛을 나누어 주고, 아이패드를 활용하여 그림을 자세히 들여다보거나, 다른 참고할만한 자료를 같이 보여주는 식으로 설명해준다. 

제한된 시간 내에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느라 속도가 조금 빠른 편이라 그림 감상 시간은 조금 부족하지만, 

워낙 유창하고 박식한 덕에 재밌게 들을 수 있다. 

시간 여유를 가지고 설명을 한 번 쭉~ 들은 후에 본인의 취향에 따라 투어 후 더 감상하는 식으로 하면 좋을 것 같다.


19시 40분에 마드리드에서 포르투로 떠나는 비행 일정이라, 

14시~17시30분 프라도 미술관 투어, 

18시까지 숙소에서 짐 픽업 & 택시 탑승 

18시30분까지 공항에 도착하는 계획이였는데,

혹시 막히려나요? 가이드에게 물어보는 것을 옆에서 들으신 엄마의 걱정이 시작되는 바람에 결국 투어 중간에 나왔고 ㅠ 

고야의 그림을 보지 못하였다...ㅠ


마드리드 시내-공항은 무조건 택시비 30유로 정액제라고 한다.

호텔에 도착하자마자 택시를 불러달라고 하였고, 택시가 호텔까지 오는데 10분 정도 걸렸지만, 공항까지는 엄청 금방 갔다.

결과적으로 공항에 엄~청 일찍 도착해서 한참을 기다리다가 비행기를 탑승해서 미술관 투어 끝까지 하고 왔어도 됐잖아...라는 말을 이 백번쯤하고 싶었으나 참았다...

 

간혹, 사람들이 가면 볼 것 없다고 하는 나라/도시들이 있는데, 마드리드도 그 중 하나였다.

하지만 날씨가 좋은 덕이였는지, 사람들이 유쾌한 덕인지 모르겠지만, 내 마음에는 쏙 들었다.


나중에 다시 돌아올 마드리드

반가웠어.

잠시 빠이.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