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55)
서촌일기 (14)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36)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77,659
Today100
Yesterday129

'베를린 호스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1.24 [독일 베를린] 셋째 날, 베를린 걷기

 

@ 베를린 숙소 Minimal Hostel Hobrechtstraße 41, 12047 Berlin, Germany

- 호스트가 'Lovely'하다는 평이 많아서 궁금했는데 머무는 동안에 호스트를 거의 못 봄ㅎ

- 6인실이지만, 개인 공간이 넓다.

- 샤워실과 화장실이 지하에 따로 있어서 다른 사람들이 샤워할 때 시끄럽지 않고, 내가 샤워할때도 눈치보이지 않아서 좋다. 

- 수건 1회, 드라이기, 면봉, 샴푸, 린스, 바디워시 제공함  

  

1층 창끝 자리를 배정 받았을 때 찍은 바깥 사진 

- 거리를 지나다니는 사람들 때문에 조금 시끄럽지만 아침에는 상쾌하고 기분 좋게 일어날 수 있어서 좋았다.



- 드레스덴과 폴란드를 다녀온 후에는 2층 가운데 자리를 배정 받았다.

- 커다란 수건을 제공하는데, 매일 새것을 주지는 않는다. 예약 건 당 시트와 수건까지 하여 3유로 추가하여 받는다.



총평: 숙소 자체는 좋았는데 동네는 무서웠음 ㅠ-ㅠ

 

@ 베를린 도시에 대한 느낌은, 매력적이기는 하지만, 내 스타일은 아니다? ㅎ

밀라노에서와 마찬가지로 카페를 검색하여 찾아가는 길에 거리를 구경하고, 카페에 앉아서 커피를 마시며 여유를 부리다가

또 걷고-하는 식으로 여행했는데

벽과 건물에 그려진 그림들이 멋있어보이다가도 지저분해보이기도 했다. 

 

 

첫 날 간 곳은 @Silo Coffee Gabriel-Max-Straße 4, 10245 Berlin, Germany

 

1순위는 Bastard였는데 문이 닫혀있었다. 그 다음날도 찾아갔는데 문이 닫혀있었음. 보드에 글씨가 쓰여있었는데, 영어가 아니라서 확실치는 않지만, 날짜가 적혀있는 것 같았고, 그날까지 휴무인 것 같았다 ㅠ 

2순위 Companion는 거리가 가까워서 금방 갈 수 있는데 10시 오픈이라 시간이 어중간해서 나중에 가기로 하고,    

3순위가 Silo였는데, 숙소와는 거리가 꽤되서 베를린 분위기를 만끽하면서 한참을 걸었다 ㅎ

- 중간에 학생들이 등교를 하며 담배를 피고 있길래 대학교 앞인 줄 알았는데 고등학교 앞이어서 충격적이였던 기억ㅎㅎ

 

열심히 걸어서 도착한 Silo에서 (Minimal 호스텔이 조식을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브런치용 샐러드와 Flatwhite(3유로) + 

크로와상을 추가해서 먹었다. 

음식은 맛있었지만 분위기는 그냥 동네 카페 느낌이라 굳~이 찾아갈 필요는 없을 거 같음ㅎ

 

 

Silo 커피숍이 있는 주변 거리를 구경하고 베를린 장벽을 따라 걷다가 저녁에는 친구가 추천해준 곳을 찾아갔다.

 

@Laden Buchholzberlin Joachimstraße 20, 10119 Berlin, Germany (Mitte 지역)

찾아갈때도 가구 가게로 검색되어서 긴가민가했었는데, 상호명을 검색해보니 독일 디자인 회사로 나온다.

디자인 회사와 음식점과 무슨 관계인지는 모르겠음

 

아무튼, 친구 말로는 이곳에서 직접 키운 야채를 뜯어서 음식을 해준다고 하던데, 정말로 야채들이 막 자라고 있었다.

피자를 시켰는데 당근과 정체 모르겠는 야채들이 잔뜩 들어가있었다. 양이 꽤 많았는데, 맥주와 함께 하나씩 먹다가 다 먹음 맛있었음 ㅎ

 

 

아마도 이곳에서 키우는 듯한 멍멍이 하품하는 장면 포착 ㅎ

 

  

 

숙소로 돌아가는 길에 장이 열린 것을 발견하고 구경하였다.

사탕수수를 그 자리에서 즙을 내서 레몬에이드를 만들어주길래 하나 사먹음

 

 

낮잠이나 자야지, 하고 숙소에 들어갔다가 9시까지 잠들어버렸다.

근방에 햄버거 & 맥주나 먹으러 나가볼까 고민이 되어 친구와 카톡을 하는데, 친구 말이 그 동네가 좀 무서운 동네라고 ㅎ 다른 아는 친구가 최근에 지갑이 털렸다는 얘기를 해주어서 아쉽지만 나가지 않기로 했다.

그리하여 베를린 첫 날은 반나절짜리 여행을 하고 끝 ㅋㅋ

아쉽지는 않음!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