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55)
서촌일기 (14)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36)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77,665
Today5
Yesterday101

 

하노이 시내 투어 중에 점심을 먹으러 갔던 Orchid.

 

맛있긴 했지만, 어마어마하게 맛있지는 않았는데, 

(무려) 구글 평점 4.4점, 트립 어드바이저 14위.

 

혹시 이름이 같은 다른 곳인가 싶어 확인해보지만,

가게 앞에서 찍은 음식점 메뉴의 홈페이지 주소를 찍어보니 같은 곳으로 안내한다. 

 

   Orchid Cooking Class & Restaurant    

 Orchid Cooking Class & Restaurant

 +84 91 435 19 85

  

  

 

책장에는 여러 나라 책이 전시되어있고, 직원들은 단체 여행객에 익숙한 듯 적당히 친절했다. 여행자들을 위한 음식점 같은 곳이였다.

 

 

 

 

테이블에 그려진 민속적인 그림과 꽃 모양으로 꽂혀있던 냅킨.  베트남 풍경이 그려진 그림들, 색색깔의 천으로 장식된 천장이 서양인들이 보기에 이국적이라 더욱 마음에 들었을 수도 있겠다.   

 

 

 

 

 

 

 

개인적으로 음식은 그냥 먹을 만 ㅎㅎ 그냥 정말 딱 먹을만 했다.


 

점심을 먹고 간 곳은 공자를 모시기 위해 설립되었다는 하노이 문묘였다.

베트남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이기도 하다는데, 처음에는 부자와 왕족을 위한 학교였다고. 

 

 

 

 

이 곳은 공자가 태어난 곳인 산동의 취푸에 있는 사원과 Layout이 비슷하다고 한다.

 

가운데 호수를 끼고 사방으로 건물이 있는 형태였는데 건물에는 기념품을 팔고 있었다.

내 눈에는 돈주고 사기에는 조잡한 물건들이였는데, 수학 여행이나 소풍을 온 듯한 학생들은 열심히 구경하고 있었다. 

 

 

 

 

 

  

마지막으로 호안끼엠 호수로 돌아와 헤어지는 코스였다. 

바로 앞에 있는 극장에 인형극을 보러 가는 사람도 있었지만, 우리 가족은 최대한 빨리 숙소로 돌아가고 싶은 상태ㅋ

 

그래도 다리 건너 보이는 곡손 사원에는 가보고 가자- 하여 잠시 구경 들어갔더니 꽤 화려한 장면이 펼쳐지고 있었다. 

 

 

 

이 곳에서 엄마는 베트남에 도착한 날 공항에서 만난 한국인 여학생을 만났는데, 아마도 그 학생이 먼저 살갑게 인사를 했나보다. 여행을 좋아하는 많은 사람들이 그렇듯, 그 학생은 정중하면서도 친근했던 것 같다.

엄마는 한참 칭찬하였다 ㅎㅎ 

 

솔직히 말하자면, (내내 흐린 날씨의 영향도 있었겠지만) 투어가 마칠 때 쯤은 만족스러움보다 피곤함이 더 컸다. 호치민의 시신을 보기 위해 한 참을 추위에서 떨었던 건 조금 허무하기도 했고, 사원 또는 사원 비슷한 것만 본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ㅎ 

 

그렇지만 또 시간이 지나고 돌이켜 보니 그런 식으로라도 하노이의 곳곳을 들여다볼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조식 먹으러 가는 길이 밤새 내린 비로 촉촉하다.


꽃나무로 뒤덮인 굴다리와, 잔잔한 물 위의 하얀 다리를 지나 산책하듯 밥을 먹으러 가는 길이 즐겁다. 

날씨가 좋았더라면 더욱 좋았을테지 ㅜ 


 


호텔을 고를 때 수영장이 잘 되어있는 곳으로 가는 친구도 있는데,

나는 수영장에 관심 없어서 다행...ㅠ이라고 해야하나. 4일 내내 내리는 비로 수영장은 텅텅 비어있었다..


호텔은 줄 곧 한적한 느낌이였는데, 아침 시간에는 사람이 많아서 자리가 없을 때도 있었다.

둘째 날은 1층에 자리가 없어서, 2층으로 안내를 받았는데 우리 가족은 1층의 분위기를 선호하여 마지막 날은 일부러 일찍 가서 1층에 자리를 잡았다.

 

실상 음식 구성은 같은데 ㅋ 뭔가 간이로 만들어 놓은 느낌이라 ㅎ-ㅎ 


 

 

 

  

한 쪽 구석의 놀라웠던 장면-ㅎㅎ 여러 종류의 꿀통 뒤로 생생한 양봉 현장. 


  

오와, 신선하겠다-!는 느낌보다는, 벌의 노동을 착취하여 달콤함을 부당 취득하는 기분이기는 했지만ㅋ 그렇다고 안 먹진 않았다 ㅋ  


 

 

 

둘째 날은 투어를 신청한 날이였다. 

 

하노이는 별로 볼 것이 없고 하롱베이를 꼭 가야한다고 하는데, 하노이에서 4시간 차를 타고 간다고 한다.

많이 돌아다니지 않고 최대한 휴식을 취하고 싶으시다는 아빠의 강력한 의사와 투어 중 선상 식사가 맛이없다는 포스팅들을 보고 쉽게 포기ㅋ하고,

가볍게 시내를 구경하기로 했다.

 

현지 투어를 이용하면 조금 더 저렴하다고는 하는데, 가족이 다 같이 가니까 한국인 가이드가 편하지 않을까 싶어 한인 여행사로 검색하였다.

리멤버 투어 가장 많이 언급되길래, 홈페이지(http://remembertour.biz)를 통해 하노이 시내 투어를 신청했다.

 

그런데 어차피 여러 여행사가 따로 모객한 고객들을 한 번에 모아서 움직이는 시스템이였고 (홈페이지에 설명되어있음) 우리를 태운 차는 한인 여행사 뿐만 아니라 현지의 여행사를 돌아다니며, 독일인, 미국인 등을 태웠다. ㅋㅋ

 

가이드는 현지인이 영어로 설명하는 구성이였다. 할할~~~@@

 

여행사 사이트에 투어 프로그램을 설명하는 게시물에서 영어를 못해도 쫄지 말자, 가이드에게 영어로 들이대자-는 문구가 있기는 했지만 베트남 현지인 가이드가 내내 영어로 설명한다는 말은 조금 더 명확하게 설명이 되어있으면 좋을 뻔 했다. 한국인 가이드가 따로 있는 줄 알았던 건 멍청한 나 뿐일 수도 있지만 ㅋㅋ

 

다만 규모가 큰 한국 여행사가 포함되어있다 보니 같이 다니는 사람들에 한국인들이 많아서 심리적으로 편한 건 있었던 것 같다.

 

 

첫 번째 코스는 짬꾹 파고다 

방생하라고. 입구에 붕어와 거북이를 팔고 있었다.

우리는 구경만 ㅎ


  

입구의 모 

 

 

부처님을  모신 석탑이 보이고. 

 

  

현지인들은 향을 꽂고 기도를 했다. 

 

  

한 가득 꽂혀있는 향. 모두 소원을 이루었기를. 

 

 

 

다음 코스는 호치민 유적지와 묘.

 

하노이는 호치민의 도시였다.

가이드의 설명 80%는 호치민에 관한 것.

 

아빠는 감명 깊어 하시며 호치민 관련 서적도 구입하셨지만 ㅋ 나는 생각보다 긴 가이드의 설명에 살짝 당황하며 집중력을 잃어갔다. 

 

멀리 보이는 샛노란 건물은 호치민 주석궁.   

 

  

생전 호치민이 탔다는 차도 보여주고 ㅋ  

 

  

아마도 호치민이 생활하고 일하였던 곳이였던. 노란 집들. 

 

  

  

베트남에서 가장 오래된 사찰이라는 한기둥 사원과 그 옆의 나무들. 

 

 

  

그리고는 긴 행렬의 뒤를 따라 추위에 덜덜 떨면서 갔던 곳이 있었는데...

다름이 아니라 호치민 시신을 방부처리하여 모셔놓은 곳이였다. 

 

신성한 곳이라 하여 카메라가 일체 금지되어 사진을 찍지 못하였는데,

어차피 분위기가 엄하여 사진을 찍고 싶은 생각이 안 든다.

  

기억에 남는 것은, 시신을 방부 처리하는 기술이 까다롭고 돈이 엄청나게 많이 들어가서,

전 세계적으로 북한의 김일성, 러시아의 레닌, 중국의 모택동, 베트남의 호치민만이 이러한 방식으로 보존이 되고 있다는 것.

그리고 그 기술은 러시아에서만 가지고 있는데 공개를 하지 않는다고.

호치민의 시신은 일 년 중 반 년은 공개가 되지 않는데, 그 동안 러시아 기술자들이 방부 처리를 한다고...한다.

(제대로 들은 것이 맞다면...제대로 기억 하고 있는게 맞다면...쿨럭;;) 

 

긴 행렬 사이에 껴서 웅장한 건물에 들어가서 쭉 돌아 나오는 식이였는데...

솔직히 말하면, 방금 뭐 한거지... 싶기도 했다 ㅎ

 

그래도 베트남인들에게는 중요한 장소일 것이다. 그들은 멀리서라도 사진을 찍기 위해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가장 가까운 곳에서 기념 사진을 열심히 찍고 있었다.  

 

  

오래 전에 했던 패키지 여행이 생각났던 다음 코스.

자수 공방 같은 곳이였는데, 작은 체구의, 어려보이기도 하는 베트남 여인들이 밑그림을 그리고 자수를 하고 있었다. 

기념 삼아, 자전거에 꽃바구니를 이고 있는 베트남 여인이 그려진 것으로 한 장 샀다 ㅎ   

 

 

  

다음은 민속 박물관 

흥미롭지 않은 건 아니였지만 ㅋ 오전 일정으로 점점 지쳐가고 있어서 ㅋ 가이드가 준 시간이 빨리 지나기를 기다렸다. 

 

 

 

 

  

그리고 드디어 점심 시간 ㅠ

은 생각보다 긴 하루로 다음 포스팅으로 ㅎㅎ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다음은 너무나 좋아하는 맛집 검색 차례!

 

여행 갈 곳의 맛집을 검색하고 리스트업하는 것은 신나고 재미있는 일이지만,

한편으로는 어려움이 있다. 

국내 맛집도 마찬가지이지만, 인터넷 평가만으로는 알기가 힘들다. 

- 예를들어, 내가 좋아하는 맛집들을 검색해보면 평가가 낮은 경우도 꽤 많다. 인터넷 평가만으로는 '내가 좋아할 수도 있는' 맛집을 가볼만한 기회를 빼앗길수가 있다는 뜻이다.

- 반면 인터넷 평가가 좋은 경우, 광고를 위한 지인/알바의 평가면 어쩌지하는 불안감이 있다. 혹은 대부분의 입맛에 맞았지만, 하필 나하고는 안 맞을 수도... 

 

호텔 컨시어지에게 물어보면, 소속 호텔의 레스토랑을 우선으로 말해주거나, 제휴 음식점 위주로 말해주지 않을까. 싶고,  

예전에 유럽에서 유럽 친구가 그랬듯 지나가는 현지인에게 물어볼 경우 - 맛집에 관심없는 현지인이라면 대충 말해줄 위험도 있다.(실제로 그때 들은 대답은 맥도날드였으니까 ㅋㅋ)

 

뭐, 방법이 있나. 우선은 열심히 검색해보고, 그 후에는 복불복인것으로 생각하는 수 밖에 ㅎㅎㅎ  

 

>>>Tripadvisor

  

상해 여행을 갔을 때, tripadvisor에서 1위인 Lost heaven을 찾아갔는데 만족하기도 했고,

(물론 Lost heaven도 짜서 입맛에 맞지 않았다는 - 국내 블로거들이 꽤 되었다.)

어디선가 리스트를 적어놓고 시작하는 것이 쉽기에 우선 tripadvisor에 들어갔다. 

 

tripadvisor에서 추천하는 하노이 맛집 순위는, 아래와 같다.

 

1위 Banh Mi 25 > 56건
2위 Gia Ngu Restaurant > 70건
3위 French Grill > 149건
4위 RED BEAN RESTAURANT > 32건
5위 Essence Restaurant > 1052건
6위 El Gaucho - Argentinian Steakhouse > 208건
7위 The Gourmet Corner Restaurant > 1024건
8위 Purple Cherry > 491건
9위 Halia Restaurant > 132건
10위 Giang Cafe > 269건 
 

 

순위를 볼 때는 리뷰 갯수도 같이 봐야한다. 리뷰가 몇 십개 수준인 것은 가게 관계자일 확률도 크다. 그렇다고 무조건 배제하기에는 정말로 오픈한지 얼마 안된 레스토랑일 수도 있으니까...!

리뷰가 많은 것은 그래도 오랫동안 인기가 있어왔다-는 뜻이기에 신뢰가 간다. 반면, 초심을 잃었다, 는 평을 받는 경우도 많으니 별로나 최악이라고 하는 사람들의 리뷰를 읽어보는 편이 좋다.

 

tripadvisor 리스트를 보았을 때, 가고싶은 곳은,

 

2위 Gia Ngu Restaurant

5위인  Essence Restaurant과 같은 호텔(Essence Hanoi hotel & spa)에 있는 듯하다.

Essence Restaurant의 어마어마한 리뷰 수를 보면 Essence Restaurant를 가보고 싶기도 하지만.

Gia Ngu Restaurant의 방문객 평가를 보면 보통은 적어도 1~2개는 있는 별로/최악이 없어서 궁금하다.

 

 

Essence Hanoi hotel & spa의 평가도 좋다. 호텔은 이미 다른 곳에 예약되어있으니, 요 두 레스토랑 중 한 군데를 가봐야겠다. 

 

 

6위 El Gaucho - Argentinian Steakhouse ㅋ-ㅋ

웬 스테이크? 싶어서 검색해보니 국내 블로깅도 많다. 실망스럽다는 글 하나 없이 다들 대 만족이라고!

 

사이트에서 미리 예약 가능 / 메뉴 조회도 가능! 믓지당 >>> 메뉴 

 

메뉴를 보아하니 선택이 쉽지 않을 듯하다...머지 이게 다 ㅋㅋ 

 

  

250 그램 1인 기준, 블랙앵거스 79만동이면 한국돈으로 4만원.

베트남 음식점 치고 비싼 것 같지만, 한 끼 정도는 호사를 해도 되지 않을까 싶다.

 

일요일에도 오픈하는 것 확인 완료! 리스트에 특별히 ★ 표시!!

 

사이트에서 예약까지 완료해버렸다 ㅎㅎㅎ 

 

 

7위 The Gourmet Corner Restaurant

전망이 좋다한다. 음식은 베트남 음식인데 분위기는 서양 분위기라고 ㅎㅎ

 

 

10위 Giang Cafe 

계란 커피라니 ㅎㅎ 갑자기 전주에서 찾아간 오래된 찻집- 생강차에 계란 넣어서 먹어보고 싶었던 곳이 생각난다. 맛있을까ㅎㅎ반신반의하는 마음이 들지만 한 번 가보고 싶다.

  

 

>>>유명 대형 레스토랑

 

어떤 글에는 '현지인은 안가는','관광객들이 찾는' 레스토랑이라고 소개되어있지만,

그래도 역시 많은 한국 사람들이 찾아갔고, 맛있다고 한 곳들. 

 

Sen restaurant chain (센 레스토랑)

세계요리 200가지를 맛볼 수 있는 엄청 큰 부페 레스토랑.

굴을 실컷 먹을 수 있으니 초장을 가져가라는 글을 보고 혹하여 별표 달아둔 곳이다 ㅎㅎ

가자마자 호텔에 예약 부탁할 예정!! 

 

Quan an ngon (꽌안응온)

후기가 엄청 많은 맛집 ㅎㅎ 사람이 바글바글하고 엄청 큰 음식점이라고 한다.

Banh Xeo (반쎄오)가 제일 인기 많다한다. 

 

 

>>> 기타

  

Hai San Huong Lan Seafood Restaurant 

저녁 시간 노상에서 볼 수 있는 해산물 집인데 조개가 맛이 좋다한다 ㅎㅎ 사이트마다 주소가 조금씩 다르게 나와 갔는데 없을까봐 걱정이긴하지만, 뭔가 현지스러운 분위기일 것 같아서 기대된다.

 

Beer2KU

2014년 10월에 조성된 가장 핫한 거리 X98에 있는 맥주집이라고. 재활용품으로 인테리어를 꾸몄다고 한다.

 

 

>>> 종합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