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55)
서촌일기 (14)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36)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77,659
Today100
Yesterday129

'벤츠 박물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1.24 [독일 슈투트가르트] 벤츠 박물관 (2015.05)

 

 

 

결혼식은 새벽까지 계속되었고, 우리도 꽤 늦은 시간까지 버티다가 미처 못 가눈 시차 때문에 어느 순간 졸음이 밀려와

택시를 타고 숙소로 돌아왔다.

 

 

 

 

 

다음 날 오전에 조식을 먹고 방에 돌아오니 한국 시간으로 야구를 할 시간이다.

창문을 열어두었더니 사알짝 찬 기운이 든 침대에 누워서 야구를 보자니,

유럽까지와서 (어차피 일일무제한이라서ㅋ) 데이터 펑펑쓰며 야구나 보고 (웬일로 이기고 있고ㅋ)

마치 여행객이 아니라 독일에 사는 한국 사람처럼 여유있어보이는 스스로의 모습에

아무도 보는 이 없고, 그렇다고 말해주는 이도 없는데 설명하기 힘든 설레임이 있었다.

 

 

그러다가 또 잠이 들고, 내내 자다가 오후에서야 눈을 뜨고- 결혼한 친구네 집에 방문해서 라면을 먹었다 ㅎㅎ

 

그래도 독일까지 왔는데,

슈투트가르트를 언제 또 올지 모르는데,

어디라도 가보자, 

어디로 갈까,

...

한참을 고민을 하다가,

 

친구가 다니는 회사이기도 하고, 이 고장의 대표 엔터테인먼트이기도 한 벤츠 박물관을 가기로 했다.

 

 

친구가 추천해준 코스는 트램을 타고 강가의 산책 길을 따라 쭉 걸어가야하는 코스였는데, (1일 교통권 6.6유로!)

꽤 먼거리였다 ㅎㅎ

 

미리 알았더라면 다른 코스를 찾았겠지만, 나쁘지 않은 경험이였다.

배낭을 메고 자전거를 타고 가는 할머니, 할아버지 커플도 보고,

 길거리 들꽃도 구경하고,

벤츠 건물 건너 편쯤 다다렀을 때 굴다리 밑에서 그림 타일도 발견하고 말이다

 

 

 

 

건물 외관! - 본사 사무실도 같이 있다고 들었다.  

 

 

 

 

 

전시를 보기 전 1층에서 티켓을 구매(성인 8유로)하고 한 층 내려가 커피를 한 잔 마셔주었다. (커피&콜라 6유로 정도)

 

 

 

 

티켓

 

 

 

 

 

층 별 가이드 팜플렛~ 타라라

 

 

 

 

 

차는 도통 관심이 없었는데, 견물생심인가

하나씩, 두 개씩 아,,, 예쁘다,,, 는 생각이 드는 차가 눈에 보이기 시작했고,

찍다보니 한 가득이였다 ㅎㅎ

 

 

 

 

 

 

 

 

 

 

 

 

 

 

 

 

층 사이사이는 나선형 비탈길을 따라 내려가게 되어있는데,

벤츠의 역사 또는 부품과 관련된 전시를 볼 수가 있다.

 

 

 

 

- 모델 시리즈 엠블럼들

 

요거 보니까 옛날에 주차장에  S자가 떨어져나간 오나타 자동차들이 생각난다 ㅎㅎ 서울대 가겠다고 소나타의 S를 그렇게들 떼어갔다고ㅎ 

 

 

 

 

본인이 상상하는 미래 자동차, 혹은 가지고 싶은 자동차 디자인을 그려볼 수 있는 장소도 있고 ㅎㅎ

 

열쇠고리, 벨트, 아이패드 케이스 등 벤츠 로고가 박힌 기념품을 파는 장소도 있었다.

 

차에 1도 관심없었지만 꽤 눈요기가 되었던 시간

 

차에 환장하는 사람이라면 꼭 와봐야겠구나- 싶은 곳이다 ㅎㅎ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