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501
Today18
Yesterday126

  

   서머셋 팰리스 (인사동)_Somerset Palace (Insadong)  

주소_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2길 7 로얄팰리스스위트_Seoul, Jongno-gu, Yulgok-ro 2-gil, 7

전화_02-6730-8888

웹사이트_www.somersetpalace.co.kr

 

작년(사진 정보를 보니 2015년 10월 24일) 서머셋 팰리스에 놀러갔을 때. 

 

회사 근처 김영모 제과점에서 산 케이크가 (주인공도 아닌 내가) 너무 만족스러웠더란다.

사실 매장에서 보았을 때는 다소 위협적인 느낌도 없잖아 있었으나, 저녁 때 먹을 각종 짭조름한 안주거리를 생각하니 

상큼하고 달콤한 딸기 맛이 땡겼다. 이름하여 스트로베리 캐슬! 

 

  

일단 도착하여서는 TV보기를 하며 여유를 부려본다. 그러다 한 두 명씩 모이기 시작하면, 

먹부림이 시작되는 것이다 ㅋ

 

 

  

이 날, 무엇보다 우리를 신나게 했던 것은 제철이 막 시작한 방어이다-

아마도. 방어라는 것을, 방어인 줄 알고 + 제철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먹은 것은 처음인 것 같다 ㅎㅎ

(방어는, 후배가 연남동 바다회사랑에서 사왔다. 나는 후배 덕에 이후에도 같은 집의 방어를 3번쯤 더 먹을 수 있었는데, 아직 한 번도 가보지는 못하였지만, 맛집으로 유명해서 대기 줄이 길다고 한다. 후배는 미리 전화해서 주문해 놓고 퇴근길에 찾아왔다고.) 

지금 보이는 방어 밑에 한 층 더 있다. 쿄쿄.   


  

회도 실하지만, 밑반찬들도 아쉬움 없이 포장해줘서 좋은 것 같다.  

 

 

 

 

  

초밥으로 먹고 싶으면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밥도 따로 포장해준다.

  

 

  

방어회에 뿌려먹으라고 같이 넣어준 레몬은 술에 넣어서 먹었다 ㅎㅎ 

 

 

레지던스 파티(?)에서 빠지지 않는 것은 라면과 짜파게티. 

출출하다 싶으면 무조건 라면을 끓이는데 라면을 특별히 잘 끓이는 후배 덕에 행복하다 ㅋ 

 

  

그리고 원래의 목적인 생일파티를 준비하고. 

 

  

초를 꽂고 불을 껐는데 (내 눈에) 너무 예쁘다. 

주인공이나 다른 사람은 별말을 안하는데 ㅋㅋㅋ 사온 내가 계속 "예쁘지!~ 와 정말 예쁘다" ㅋㅋㅋ 

 

 

 

축하 노래를 부르고ㅎㅎ 

 

  

딸기를 피해 케이크를 자르다보니 지진 컷.  

 

  

모양만 화려하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촉촉하니 맛있었던 케이쿠.   

단짠단짠의 원칙으로. 다시 짭쪼름한 짜파게티와 소시지를 먹어주었고...

 

그 다음부터는 사진도 기억도 없다 ㅋㅋㅋ 

 

 

  

결국은 밖에서 쓰는 돈만큼 지출하지만, 먹고 싶은 것만 엑기스로 뽑아서 먹는 기분이랄까!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