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88)N
서촌일기 (20)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60)N
여가잡담매니아 (51)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8.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321,183
Today23
Yesterday127


세비야 PANYPIU

Calle Cabeza del Rey Don Pedro, 15, 41004 Sevilla, Spain

아침 먹으러 간 곳


 


우연찮게 보라색 옷을 입고 나갔는데, 도시 색이랑 어울렸던 것 같다-

스페인 광장(Plaza de España)을 가기 위해 지나간 공원 이름이 뭐였을까, 지도를 찾아보니 그냥 Park라고 되어있다...하핫


 


세비야 conTenedor

여행 중 정말 마음에 들었던 곳 중 하나

햇빛이 세게 내리치는 세비야에서 한 낮에 마신 시원한 맥주 

엄마가 몇 접시나 먹어 치우신 (드셔 치우신?) 올리브가 기억에 남는 곳

내가 좋아하는 색을 미리 알았는지. 민트색 테이블로 안내해준 곳.

자리에 앉으면 작은 의자를 가져와 커다란 메뉴판을 세워 보여주는 곳.

벽에 멋진 그림들이 걸려있던 곳.

직원들도 손님들도 모두 멋쟁이 같았던 곳.

음식도 맛있고 신선했다.


  

  

  


론다로 이동하는 길


  


에어비앤비 숙소 발코니에서 보이는 절벽


거칠게 칠한 파란 테두리와 민트색 의자가 마음에 들었다


  


도착하자마자 웰컴 샴페인을 오픈

여행 중에는 괜한 것이 즐겁다. 


  


화장실과 방의 한 조각


  


에어비앤비 호스트가 알려준 맛집을 찾아갔는데 하필이면 휴무였다.


  


Los Cazadores Pescados Y Mariscos

그래서 친구가 추천한 맛집을 찾아갔는데 대만족.

친구도 에어비앤비 호스트가 추천해준 곳이라고 하였다.

주인이 직접 배를 타서 신선한 해산물을 공수한다고 했던가. 뭔가 스토리가 있었는데 기억이 나질 않는다.


  

  

  


론다는 숙소가 중요하다. 

5년 전에 론다를 갔을 때에는 움직일때마다 삐걱거리는 철재 2층 침대가 있는 낡은 호스텔이였지만

친구와 절벽을 내다보며, 기분 좋은 밤을 보냈었다. (절벽가의 있어서 유명한 호스텔이였음)


밤에 밖을 나가도 무섭지는 않지만 언제가 되었건 '들어가야한다'는 마음에 한 켠 있는 것과

내 방, 내 집(은 아니지만)에서 편안하고 길게 밤을 즐기는 것은 또 다른 느낌이다. 


이번에 머문 에어비앤비 숙소는 인테리어도 아기자기해서 머무름이 즐거웠다.

홀라당 태워먹을까봐 초를 안 가져다둘 것 같은데, 덕분에 분위기 있는 저녁이 되었다.


    


밤이 정말 예쁜데, 밤을 예쁘게 담은 사진이 없다. 흠냐

Posted by 많루

세비야의 숙소를 예약하려는데, 호텔 사이트, 에어비앤비 사이트 모두 날짜를 잡고 예약 버튼을 누르면 숙박 가격이 두 배 세 배로 뛰었다. 

무슨 일이지. 하다가, 혹시?하고 검색해보니, 우리가 방문하는 5월 6일이 세비야 축제 마지막 날이였다. 

Seville Spring Feria. 2017년은 4월30일~5월6일였는데, 2018년은 4월 15일에서 21일까지인 것 같네요.


세비야는 매력적으로 보이는 호스텔, 가보고 싶은 에이비앤비가 많았는데, 축제 때문에 예약이 다 차거나 가격이 너무 비쌌다. 

아쉽지만, 약간 변두리에 있는 마뉴엘의 에어비앤비를 예약하였다. https://www.airbnb.com/rooms/1049719 

좋았던 점은, 호스트인 마뉴엘이 친절하고, 가격 대비 넓고, 옥상 테라스에서 즐길 수 있는 샴페인과 햇빛이 기가 막혔다는 것.

아쉬운 점은, 사진에서 보는만큼 밝고 깨끗한 느낌은 아니였고, 위치가 아주 매우 좋지는 않다는 것이였다. 뭐 그럭저럭 걸어다닐만은 했다. 

- 세비야 여행을 다녀와서 얼마 후 아는 동생이 연락이 왔다. 친구가 세비야 여행 준비 중에 내가 쓴 에이비앤비 후기를 봤다고. 어어, 좋긴한데, 사진에서 보는 거랑은 좀 달라. 아 그래? 근데 이미 예약했대. 아 그래? 그렇다면... 옥상이 너무 좋아! 좋을 거야! 잘했다고 그래!



마뉴엘이 선물한 샴페인


  


현관을 나와서 가파른 철계단을 오르면 옥상에 올라올 수 있다. 샴페인과 열쇠를 손에 들고 가슴팍에 닿을 것 같은 윗 계단을 밝으며 올라오는 길은 후들후들 긴장이 되고 시간이 꽤 걸리긴하지만 그만한 값어치가 있다.  

조금 따갑기는 하지만 깨끗하게 내려쬐는 건조한 햇빛은 그야말로 온몸에 에너지로 흡수되는 느낌이다. 바람이 조금만 살랑 불면 좋아서 미쳐버렸을지도 모르겠다 ㅎㅎㅎ 다행히? 바람은  없었다.

6인 테이블에 하얀 테이블보가 깨끗하게 깔려있어서 손님을 초대하고 싶었다. 좋아하는 친구들, 언니들, 동생들을 불러서 낮맥을 마시거나 램프를 켜놓고 와인을 마시면 얼마나 좋을까.

엄마는 아래에서 쉬시겠다고 거부하시어, 혼자 이 곳에 앉아 마뉴엘이 선물로 준 샴페인을 마셨다.


  


샴페인을 마시고 뒹굴거리다가 잠이 들었던 것 같아. 

어둑해진 후에 저녁을 먹으러 나왔다. 


  


저녁을 먹으러 간 곳은 Taberna Coloniales

세비야 맛집으로 검색해간 곳은 Bodega dos de mayo, Freiduria Puerta de la Carne, Bar Alfalfa, Eslava, Bodeguita Romero 

인데 이 중 없는 것을 보니 마뉴엘의 추천이었나보다. (에어비앤비 호스트 마뉴엘은 지도에 맛집을 친절하게 표시해주었었다.)


이 곳에서 만족스러운 식사를 했다.

가게 안의 인테리어도 예뻤다. 엄마가 입으신 화려한 프린트의 블라우스는 가게의 예쁜 타일들과 어울렸고, 사진을 찍기위해 ㅎㅎㅎ 실내임에도 끼고 계시던 미러 선글라스에 비치는 가게 모습이 담긴 사진은 꽤 있어보였다.

엄마도 마음에 드셨는지 카톡 프로필 사진으로 한참을 쓰셨다. 


직원들도 친절했던 기억이.

그리고, 여행 수첩에 기록된 가격 12.6유로를 보면 가격도 꽤 저렴한 편인 것 같다.


   

  

  

  


거리를 한적하게 걷는 것만으로 좋은 도시였으나, 축제 기간이어서 (상대적으로) 비싸게 숙소를 예약한만큼 축제 구경을 꼭 가야지 싶었다. 


축제를 하고 있는 곳이 꽤 멀어 택시를 타고 갔다. 

굉장히 넓고 천막천막마다 화려하게 꾸며놓았다. 전통 복장을 입고 춤을 추는 사람들은 흥겨운 모습이였지만 딱히 섞이거나 하진 못하고 한 바퀴 구경만하고 왔다. 

그래도 봤으니까 됐어 ㅋ


 

  

  


또 다시 택시를 타고 숙소로 돌아왔다.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