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55)
서촌일기 (14)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36)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77,591
Today32
Yesterday129

  

대에~~~전~?~

웬 대전이냐는 ㅎㅎ  

 

주말에 뭐하냐 / 여행간다 / 어디가냐 / 지난 주엔 대구, 이번 주엔 대전간다

하면 나오는 반응이였다.  

  

...는 아니고...크흣 

 

ㅎㅎ대구는 친구보러, 대전은 야구보러. 

올들어 갑자기 보통은 여행으로 잘 가지 않은 대도시 탐방을 하게 되었다.

 

두 곳 다 생각보다 너무너무 좋았던 것이 반전이라면 반전. 

- 

당초 올해의 목표는 전국 야구장을 다 가보는 것이였는데,

생각보다 일정을 맞추기가 쉽지 않았다 /바쁨/

 

겨우 목동 야구장, 겨우 인천 문학 경기장을 다녀온 후에,

드디어 대전까지 진출하였다.  

- 

금요일 저녁, 선배의 청첩장 나눔 모임(?)이 있었다.

 

다음 날 대전을 가야한다며 몸을 사리기 위해 한 테이블에 모인 우리는

딱히 강요한 사람도 없는데 신나서 마시는 바람에 만 to the 취, 전 to the 사

 

대전을 가기로한 5명 중 4명 (1명은 다른 곳에서) 과음을 하고...어허허

요일 아침, 3명만이 출발할 수 있었다. 

 

숙취해소세트 : 헛개차, 헛개쿨샷, 솔봄액, 숙취환, 위평원, 그리고 아메리카노 

 

  

전날 같이 과음한 후배 = 먼저 도착한 후배가 숙취해소약을 먹었다길래, 나도...나아...도...

부탁하여 받은 숙취해소 세트. 죽어가는 불씨를 살리는 마음으로 먹어주었다 ㅠ

 

숙취해소를 위해 이렇게 다양한 제품들이 있다는 것 + 이토록 괴롭고 힘든 줄 알면서 술을 마신 나 자신에 놀라고 또 놀라면서, 풀릴 듯 안 풀리는 숙취를 잊기 위해 자야지, 이 괴로움을 잊어야지 싶으면서도 자꾸 올라오는 그 무엇 때문에 한 숨도 자지 못한 채 대전에 도착하였다.

 

연휴 첫 날이라 막힐 것을 예상하고 아침 9시반에 출발하였는데 웬 걸 ㅋ 2시간 채 안 걸렸다.

 

매우 다행스럽긴하지만 어디서 무엇을 할지 머리도 몸도 안 돌아가는 상황.

  

일단 숙취해소 하쟈!!!~

 

대전에 있던 후배 한 명이 더 합류하여 근방에 맛집이라는 샤브샤브집으로 갔다

  

 

   샤브향    

비몽사몽 간에 따라간지라 어느 지점인지는 모르겠고..ㅠ

 

주변에 다른 음식점도 거의 없고 아파트만 있어 맛집 포스는 전혀 없었는데

점심 시간이 되니 어느새 넓은 홀이 가득찼다. 맛집은 맛집인듯하다. 

 

 

 

월남쌈이 포함된 세트를 시켰더니, 

한 접시에 월남쌈 재료 + 샤브샤브 재료가 같이 나오는 바람에 잠시 혼란과 혼돈이 있었다.

  

잘게 썬 것은 월남쌈에, 통으로 나온 것은 샤브샤브에 넣는 것으로 - 엄청나게 통찰력 있는 결론이 나오고.

 

 

 

빨리 분리시키고 싶은 마음에 물이 끓자마자 통 투척해주었다- 

 

맛있게 먹어야되는데.../흑/ 

의지와는 상관없이 먹을 수가 없었다...ㅠ 망할놈의 숙취 ㅠ 

 

대신 전 날 술을 안 마신 후배 둘이 맞은 편에서 맹렬히, 격렬히, 폭풍흡입

 

너희들의 먹는 모습만 봐도 배가 부르구...럴리가!!! 

ㅠ 먹고 싶었지만 먹을 수 없었던 샤브샤브샤브샤라브샤블~  

 

 

 

그래도 쌀국수가 나올 쯤에는 조금씩 먹을 수 있었는데,

국물이 시원하니 맛있었다.

죽을 끓일 때는 호박을 으깨어주어 고소 & 단맛이 났다. 

 

 

  

끄읏. 

그래도 매우 잘 먹었음 

 

 

   성심당    

다음 코스는 너무너무 기대했던 성심당.

기대는 했지만, 그냥 동네 유명 빵집으로 생각하고 갔다가 컬쳐 샥 비쥬얼 샥 부러움 샥 왔던 곳 

 

 

 

 

 

이게 다 뭐냐며-!

사진은 대충찍고 침흘려가며 구경 또 구경해도 이것도 맛있을 것 같고 저것도 맛있을 것 같고

마음이 심란할 지경이다 >w< 

 

 

유명한 부추빵, 튀김소보로빵은 어디있나요? 했더니, 우리가 처음 방문한 곳은 성심당 케익 부띠끄이고,

섬심당 빵집은 따로 있었다.

 

케익 부띠끄 문으로 나와 왼쪽으로 한 블럭들어가면 있는 이 곳은... 

 

   

 

처....천국이다...! 엄마!!! 대전와서 천국 발견했어요 흐규 ㅠ 

 

 

 

정말 이곳에 빠져 나오고 싶지 않았다는... 

 

건강한 빵 

 

 

담백한 빵

 

 

희한한 빵 

 

  

고소한 빵 

 

  

빵 천국-!!! 

 


가위를 든 아주머니가 돌아다니며 빵을 썰어주신다 "인절미빵 시식합니다~"

순식간에 사라지는 시식빵들을 보며 불안초초한 마음으로 가위 든 아주머니를 한참을 따라다녔다.

 

 

심호흡 길게하고,

쟁반에 담은 것은 대표 빵인 부추빵과 튀김소보로 그리고 치아바타 등 몇 가지. 소박소박

 

  

그리고 다시 케익부띠끄에가서 순수롤과 순수빙수, 수플레를 먹었다.

 

맛있어 다 맛있어!!

 

자몽 쥬스 엄청 상큼하고 짱 맛있어!!

순수롤은 엄청 부드럽고 느끼하지 않고 맛있어!!  

수플레도 엄청 진하고 고소하고 맛있어!

(수플레가 뭐지, 하는 대화가 오갔기에 찾아보았더니, 수플레란, 달걀흰자를 거품을 낸 것에 그 밖의 재료를 섞어서 부풀려, 오븐에 구워낸 요리 또는 과자라고 한다) 

 

 

 

  

뒤 늦게 출발한 후배 두 명이 더 합류하여, 다시 빵집에 가서 다시 시식을 돌고 ㅎㅎㅎ

야구장으로 출발하였다.

  

 

   한밭야구장    

빵집에 한 참 빠져있다가, 

아 맞다, 우리는 야구를 보러 왔기에 ㅎㅎㅎ

오후 4시 한밭야구장 도착-! 


시내 한 복판에 있는 야구장 - 그리고 야구표가 예뻐서 일단 감탄  

 

 


 

우리 자리 = 3루에서 보이는 연습 모습.

너무너무 더워서 시작 전에 1루에 앉아있기로 했다.

가는 길에 보니, 핫도그, 피자 등 맛깔나는 야구장 음식도 많이 팔고 앉을 자리도 있다. 

 

  

 

같은 시각, 1루 쪽 자리는 그늘이 져서 시원하다 ㅎㅎ 

당초 야구장을 지을 때부터 홈 관중을 배려한 것일까?

 

이때는 미처 못 느꼈던 원정의 서러움은 사실 예고되었던 것일수도... 

 

▽ 1루 바로 앞에서 인터뷰하는 아나운서도 보이고, 연습하는 선수들도 실물크기로 볼 수 있었다. 

 

 

 

 

경기가 시작할 때쯤 다시 돌아온 3루~! 여전히 덥고!

 

좋아라하는 오지환 선수!!! 발견하고 혼자 반가워 날뜀 (아무도 못 봤기를...쿨렁)

 

 

  

그리고, 알아보기 힘들지만 떼샷 ㅋㅋㅋ

 

 

 

 

경기장은 너무 좋았다.

아담해서 운동장이랑 가까워서 좋았고,

디스플레이가 너무 좋아 감탄, 또 감탄하며 보았더라는...

 

아쉬운점이 있다면 좌석이 많이 좁아서 무릎이 불편했다.

 

 

 

 

 

편의점도 잘되어있었고, 음식도 꽤 다양했다.

 

야구장 떡볶이가 맛있다하여 먹어보았더니,

엄청 시뻘건것이 맛있음 ㅎㅎㅎ

 

 

  

 

그리고 무엇보다도, 한화 이글스 팬들의 응원을 보고 놀랐더라는...

 

성심당에서부터 엘지트윈스 응원하러 온 팬들을 많이 보고 든든한 마음으로 갔건만,

어웨이 석도 대부분 한화팬들이 점령 ㅎㅎ

 

사실 한화 이글스가 홈런을 터뜨리기까지 미쳐몰랐는데,

2회 말 최진행, 정범모 선수가 백투백 홈런을 치자 1루쪽 응원단의 반 이상이 일어나는 것을 보고 엄청나게 놀랐다. 

 

당일 좌석은 만석. 70퍼센트는 한화 이글스팬.

그리고 그들의 응원은. 상대팀이긴했지만, 꽤 감탄스러웠다.

 

상대팀 응원이 좋게 들린 적은 없었는데, 상대팀이라 그러겠거니 했건만,

"나는 행복합니다~ 나는 행복합니다~" 요 노래는 가사가 참 좋은 것 같다 ㅎㅎ 

 

 

하지만, 원정 응원을 간다는 사실에 설레이기만 했던 나에겐 한 편 놀랍고 무서운 분위기이기도 했다.

경기의 승패를 떠나, 상대팀의 열기와 상대팀 중심의 경기장 응원 때문에 원정포비아가 생길 지경이였다...

홈에서 응원했을때는 미처 몰랐...흑 

 

그래도 경기장 밖을 나와 기차역을 물어보는데 이글스 유니폼을 입은 사람들에게 물어보았더니 친절하게 알려주었다 ㅎㅎㅎ 괜히 이런 걸로 위로 & 대전 사람들 짱 좋다는 편견이 생기고 ㅎㅎㅎ

 

경기 결과는 언급하고 싶지 않아 여기서 대충 끝내겠음.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세 번째 스터디 노트, 아니, 어쩌면 야구 일기.

 

또 한 번의 우천 취소가 있었다.

8월 10일, 영화를 보고 야구장으로 향하려는데 우천 취소 메시지가 왔다. 흑 ㅠ

 

우천 취소를 확인하는 방법은 여러가지 방법이 있겠지만, 나의 경우 야구친구 앱에서 팝업 메시지로 알려주었다.

 

간혹, 포털 응원 댓글에서 장난?으로 잘 못 알려주는 경우가 있다.

우천 취소 결정이 나지 않았는데 취소되었다고 하거나, 혹은 취소 결정이 나거나 비가 많이 오고 있는데, 구장은 해가 쨍쨍하다며 곧 경기 시작할 것 같다고 ㅋㅋㅋ;

 

이럴 때 야구 관련 앱들이 제대로된 정보 및 소식을 신속하게 알려준다.

몇 가지 엑기스 앱을 다운 받아두니 좋은 것 같다~ 

 

  

야구 관련 사이트 & 앱

(링크 주소는 안드로이드 기준)

 

가장 먼저 다운 받은 앱은, 응원하는 팀의 앱♥하트하트

 

야구를 보기 시작했을 때 가장 하고 싶었던 것은 신나는 응원 따라하기였는데, 야구 초초초보에게는 각 선수마다 등장 노래 + 응원 노래가 따로 있다는 것, 그리고 경기때마다 선발 선수가 다르다는 것...이 신나면서도 좌절스러운 일이였다.

 

그때 후배가 알려주길, "엘지트윈스 앱 받으면 선수 응원가 다 있어요~"

 

  엘지트윈스 앱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lgcns.mwk.android.lgtwins

  엘지트윈스 사이트 http://www.lgtwins.com/

 

 

물론, 직관하면서 응원 단장과 다른 팬들을 따라하며 한 명 두 명씩 알아가는 것이 최고지만.

 

간혹 떼창만으로는 죽어도 무슨 말인지 모르겠고 그 부분이 나오면 머뭇머뭇 얼버무리게 될때가 있는데

앱에서 가사를 확인하면 자신있게 따라 부르기를 할 수 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두 번째 받은 앱은 티켓 예매를 위한 티켓 링크. 

요 앱으로 PC로도 실패한 플레이 오프 티켓을 예매하였다. 호호호호 

 

 

  티켓링크 앱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ticketlink.sports

  티켓링크 사이트 http://baseball.ticketlink.co.kr/match/view/

 

올해부터는 티켓몬스터에서도 예매 가능하지만, 한 번도 해보지는 않았다. 

 

 

  티켓몬스터 사이트 http://www.ticketmonster.co.kr/baseball

 

 

세 번째 받은 앱은 KBO앱 ㅎㅎ

부끄럽지만, 올해 진행되는 이벤트 비더 레전드(BE THE LEGEND)에 참여하기 위해 다운받았다.

 

 

  KBO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sports2i

 

 

네 번째 받은 것이 야구친구인데,  응원하는 팀을 선택하면, 팀에 커스터마이징된 ㅋㅋ 정보를 제공한다.

엘지트윈스 경기가 끝나자마자 경기 관련 팝업이 똿~하고 뜨면서 항상 축하 또는 위로를 받을 수 있다 ㅋㅋㅋ

최근에 너무 위로만 받음 ㅠ

  

만화가 최훈 작가의 카툰도 볼 수 있는데, 은유와 비유가 많아 나에게는 댓글 + 추가 검색으로 열심히 찾아봐야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이지만ㅜㅜ 댓글로 친절하게 설명해주시는 분들도 많아 재미지게 볼 수 있다 :)

 

 

 야구 친구 (야친) 앱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yachin.android

 

 

아, 그리고 아는 동생의 소개로 알게된 엠팍이 있는데 아직 적극 활용은 못하고 있지만 실시간 반응을 볼 수 있는 사이트!~

 

 

MLB Park (엠팍) http://mlbpark.donga.com/mbs/articleL.php?mbsC=kbotown2

 

 

 

요 글 작성 위해 검색하다가 발견한 글 http://navercast.naver.com/magazine_contents.nhn?rid=1103&contents_id=28527

야구 관련 앱정리해두었는데 내가 아직 모르는 것이 많다. 아직 진출하기엔 좀 하드한 것 같아...패스

 

 

월요일 경기

일요일 경기 취소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곧바로 월요일 경기를 예매하였다. ㅋㅋ

올해부터는 주말 경기가 취소되면 월요일에 경기를 한다.

주말 경기 중 우천으로 취소되면, 원래는 정규시즌 이후 재편성되었었는데, 아시안 게임 등으로 일정이 빡빡해지자 월요일에 편성하게 된 것... 

개인적으로는, 월요일에라도 경기를 볼 수 있어 좋긴한데 (이기적인 나라서 죄송합니다 ㅠ ), 편성에 따라 9경기 연속으로 치루게되는 경우도 있어 선수들의 체력안배를 생각하면 좋은 것만은 아닌 것 같다. 

 

우천 취소로 월요일에 경기를 할 경우, 티켓 오픈은 취소 당일 밤 10시!

 

대단하다...그새 좋은 자리는 대부분 다 차지해버린 엘지트윈스 팬분들...멋지십니당.

 

 

승부 결정을 위한 고민들

 

여름철 장마로 취소되는 경기가 많아지고, 올해와 같이 아시안 게임 등의 변수가 있는 경우, 정해진 시즌 내에서 정해진 경기를 하는 것이 어려워진다. 따라서 일단 시작된 경기의 승부를 내는 것이 중요한데, 점수를 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동점인 상황이 발생하면 언제까지 경기를 연장할 것인지, 어떻게 승부를 빨리 나도록 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계속 있었던 것 같다.

관련 기사 : 프로야구 팬들 "끝장승부가 보고싶다. 월요일 휴식 방안 지지"

새롭게 알게된 사실 1)  야구의 연장전은 12회까지. 허나 2008년에는 연장전에 제한 없이 승부를 보기도 했다한다. 최고 18회까지 가기도 하였다고 한다...오 맘...사실 9회도 꽤 길다고 생각하는데, 12회도 아니고 18회라니 ㅋㅋ 경기 두 번 하는 셈...선수도 관중도 힘들었을 것 같다...

새롭게 알게된 사실 2) 야구에도 승부차기 아닌 승부 치기가 있는데, 1.2루에 주자를 배치 시킨 후 공격을 시작하는 것!

아무튼, 그리하여 보러간 월요일 경기는 ㅋ 입장도 하기 전에 상대팀 한화이글스의 만루홈런으로 4점을 내주고 있었다. 

 

 

홈런에 대한 기록

 

홈런만큼 속이 시원하면서 아찔한 것도 없는 것같다.

홈런이란, 타자가 타격을 한 뒤 모든 루를 통과하여 홈으로 돌아와 자신의 힘으로 득점을 올리는 경우를 말하는데, 보통은 펜스를 넘어가 공을 잡을 수 없는 상황에서 이루어진다.

주자가 한 명도 없을 경우 솔로 홈런, 한 명 나가있을 경우 (타자 포함 2명이 뛰므로) 투런 홈런, 두 명 나가 있을 경우 (타자 포함 3명이 뛰므로) 스리런 홈런, 그리고 세 명 꽉 찬 만루 상황일때 만루 홈런 또는 그랜드 슬램이라고 한다.

그 외, 알게된 홈런에 대한 기록이 두어 가지가 더 있는데, 백투백 홈런은 앞선 타자가 홈런을 친 이후 바로 다음 타자가 홈런을 치는 경우이다 ㅋ 이 경우 투수는 얼마나 멘붕이 올까 싶다. 아마도 앞선 타자에게 홈런을 맞고 이미 많이 흠들린 상황이라 홈런을 맞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사이클링 홈런은 한 경기 내에서 한 개인이 혹은 팀이 솔로, 투런, 스리런, 만루 홈런 - 즉, 홈런을 종류별로 친 경우를 말한다. 아직까지 개인 사이클링 홈런은 미국/일본/한국 프로야구를 통틀어 없었고, 팀 사이클링 홈런은 몇 번 있었다고 한다.

후, 남의 팀 선수 홈런으로 홈런 이야기를 하고 있자니 슬퍼...여기까지 ㅠ

 

그래도 그 사이, 두 번의 직관 승리가 있어서 승률 미세하게 상승 ㅎㅎㅎ

 

[2014년 직관 기록(2014.08.12 현재)] 

+ 8월 1일 vs 넥센 승

+ 8월 4일 vs 넥센  승

+ 8월 11일 vs 한화

= 18경기 7승 11패 (3할 9푼)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