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146
Today102
Yesterday92

  

세 번째 스터디 노트, 아니, 어쩌면 야구 일기.

 

또 한 번의 우천 취소가 있었다.

8월 10일, 영화를 보고 야구장으로 향하려는데 우천 취소 메시지가 왔다. 흑 ㅠ

 

우천 취소를 확인하는 방법은 여러가지 방법이 있겠지만, 나의 경우 야구친구 앱에서 팝업 메시지로 알려주었다.

 

간혹, 포털 응원 댓글에서 장난?으로 잘 못 알려주는 경우가 있다.

우천 취소 결정이 나지 않았는데 취소되었다고 하거나, 혹은 취소 결정이 나거나 비가 많이 오고 있는데, 구장은 해가 쨍쨍하다며 곧 경기 시작할 것 같다고 ㅋㅋㅋ;

 

이럴 때 야구 관련 앱들이 제대로된 정보 및 소식을 신속하게 알려준다.

몇 가지 엑기스 앱을 다운 받아두니 좋은 것 같다~ 

 

  

야구 관련 사이트 & 앱

(링크 주소는 안드로이드 기준)

 

가장 먼저 다운 받은 앱은, 응원하는 팀의 앱♥하트하트

 

야구를 보기 시작했을 때 가장 하고 싶었던 것은 신나는 응원 따라하기였는데, 야구 초초초보에게는 각 선수마다 등장 노래 + 응원 노래가 따로 있다는 것, 그리고 경기때마다 선발 선수가 다르다는 것...이 신나면서도 좌절스러운 일이였다.

 

그때 후배가 알려주길, "엘지트윈스 앱 받으면 선수 응원가 다 있어요~"

 

  엘지트윈스 앱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lgcns.mwk.android.lgtwins

  엘지트윈스 사이트 http://www.lgtwins.com/

 

 

물론, 직관하면서 응원 단장과 다른 팬들을 따라하며 한 명 두 명씩 알아가는 것이 최고지만.

 

간혹 떼창만으로는 죽어도 무슨 말인지 모르겠고 그 부분이 나오면 머뭇머뭇 얼버무리게 될때가 있는데

앱에서 가사를 확인하면 자신있게 따라 부르기를 할 수 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두 번째 받은 앱은 티켓 예매를 위한 티켓 링크. 

요 앱으로 PC로도 실패한 플레이 오프 티켓을 예매하였다. 호호호호 

 

 

  티켓링크 앱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ticketlink.sports

  티켓링크 사이트 http://baseball.ticketlink.co.kr/match/view/

 

올해부터는 티켓몬스터에서도 예매 가능하지만, 한 번도 해보지는 않았다. 

 

 

  티켓몬스터 사이트 http://www.ticketmonster.co.kr/baseball

 

 

세 번째 받은 앱은 KBO앱 ㅎㅎ

부끄럽지만, 올해 진행되는 이벤트 비더 레전드(BE THE LEGEND)에 참여하기 위해 다운받았다.

 

 

  KBO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sports2i

 

 

네 번째 받은 것이 야구친구인데,  응원하는 팀을 선택하면, 팀에 커스터마이징된 ㅋㅋ 정보를 제공한다.

엘지트윈스 경기가 끝나자마자 경기 관련 팝업이 똿~하고 뜨면서 항상 축하 또는 위로를 받을 수 있다 ㅋㅋㅋ

최근에 너무 위로만 받음 ㅠ

  

만화가 최훈 작가의 카툰도 볼 수 있는데, 은유와 비유가 많아 나에게는 댓글 + 추가 검색으로 열심히 찾아봐야 이해할 수 있는 수준이지만ㅜㅜ 댓글로 친절하게 설명해주시는 분들도 많아 재미지게 볼 수 있다 :)

 

 

 야구 친구 (야친) 앱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yachin.android

 

 

아, 그리고 아는 동생의 소개로 알게된 엠팍이 있는데 아직 적극 활용은 못하고 있지만 실시간 반응을 볼 수 있는 사이트!~

 

 

MLB Park (엠팍) http://mlbpark.donga.com/mbs/articleL.php?mbsC=kbotown2

 

 

 

요 글 작성 위해 검색하다가 발견한 글 http://navercast.naver.com/magazine_contents.nhn?rid=1103&contents_id=28527

야구 관련 앱정리해두었는데 내가 아직 모르는 것이 많다. 아직 진출하기엔 좀 하드한 것 같아...패스

 

 

월요일 경기

일요일 경기 취소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곧바로 월요일 경기를 예매하였다. ㅋㅋ

올해부터는 주말 경기가 취소되면 월요일에 경기를 한다.

주말 경기 중 우천으로 취소되면, 원래는 정규시즌 이후 재편성되었었는데, 아시안 게임 등으로 일정이 빡빡해지자 월요일에 편성하게 된 것... 

개인적으로는, 월요일에라도 경기를 볼 수 있어 좋긴한데 (이기적인 나라서 죄송합니다 ㅠ ), 편성에 따라 9경기 연속으로 치루게되는 경우도 있어 선수들의 체력안배를 생각하면 좋은 것만은 아닌 것 같다. 

 

우천 취소로 월요일에 경기를 할 경우, 티켓 오픈은 취소 당일 밤 10시!

 

대단하다...그새 좋은 자리는 대부분 다 차지해버린 엘지트윈스 팬분들...멋지십니당.

 

 

승부 결정을 위한 고민들

 

여름철 장마로 취소되는 경기가 많아지고, 올해와 같이 아시안 게임 등의 변수가 있는 경우, 정해진 시즌 내에서 정해진 경기를 하는 것이 어려워진다. 따라서 일단 시작된 경기의 승부를 내는 것이 중요한데, 점수를 내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동점인 상황이 발생하면 언제까지 경기를 연장할 것인지, 어떻게 승부를 빨리 나도록 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계속 있었던 것 같다.

관련 기사 : 프로야구 팬들 "끝장승부가 보고싶다. 월요일 휴식 방안 지지"

새롭게 알게된 사실 1)  야구의 연장전은 12회까지. 허나 2008년에는 연장전에 제한 없이 승부를 보기도 했다한다. 최고 18회까지 가기도 하였다고 한다...오 맘...사실 9회도 꽤 길다고 생각하는데, 12회도 아니고 18회라니 ㅋㅋ 경기 두 번 하는 셈...선수도 관중도 힘들었을 것 같다...

새롭게 알게된 사실 2) 야구에도 승부차기 아닌 승부 치기가 있는데, 1.2루에 주자를 배치 시킨 후 공격을 시작하는 것!

아무튼, 그리하여 보러간 월요일 경기는 ㅋ 입장도 하기 전에 상대팀 한화이글스의 만루홈런으로 4점을 내주고 있었다. 

 

 

홈런에 대한 기록

 

홈런만큼 속이 시원하면서 아찔한 것도 없는 것같다.

홈런이란, 타자가 타격을 한 뒤 모든 루를 통과하여 홈으로 돌아와 자신의 힘으로 득점을 올리는 경우를 말하는데, 보통은 펜스를 넘어가 공을 잡을 수 없는 상황에서 이루어진다.

주자가 한 명도 없을 경우 솔로 홈런, 한 명 나가있을 경우 (타자 포함 2명이 뛰므로) 투런 홈런, 두 명 나가 있을 경우 (타자 포함 3명이 뛰므로) 스리런 홈런, 그리고 세 명 꽉 찬 만루 상황일때 만루 홈런 또는 그랜드 슬램이라고 한다.

그 외, 알게된 홈런에 대한 기록이 두어 가지가 더 있는데, 백투백 홈런은 앞선 타자가 홈런을 친 이후 바로 다음 타자가 홈런을 치는 경우이다 ㅋ 이 경우 투수는 얼마나 멘붕이 올까 싶다. 아마도 앞선 타자에게 홈런을 맞고 이미 많이 흠들린 상황이라 홈런을 맞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사이클링 홈런은 한 경기 내에서 한 개인이 혹은 팀이 솔로, 투런, 스리런, 만루 홈런 - 즉, 홈런을 종류별로 친 경우를 말한다. 아직까지 개인 사이클링 홈런은 미국/일본/한국 프로야구를 통틀어 없었고, 팀 사이클링 홈런은 몇 번 있었다고 한다.

후, 남의 팀 선수 홈런으로 홈런 이야기를 하고 있자니 슬퍼...여기까지 ㅠ

 

그래도 그 사이, 두 번의 직관 승리가 있어서 승률 미세하게 상승 ㅎㅎㅎ

 

[2014년 직관 기록(2014.08.12 현재)] 

+ 8월 1일 vs 넥센 승

+ 8월 4일 vs 넥센  승

+ 8월 11일 vs 한화

= 18경기 7승 11패 (3할 9푼)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두 번째 스터디 노트, 아니, 그냥 일기....

 

울이 지나고 봄이 오면, 야구를 시작해서 너무나 반갑고 행복하지만, 

여름 장마가  다시 야구 재미를 방해한다.

 

 슬퍼2 

 

 

7~8월은 경기가 있는 날에도, 일기 예보를 보며 우천 취소가 될까봐 마음을 졸이는 날이 많다 ㅠ

 

하.지.만 ㅋㅋ

우천 취소 또는 강우 콜드가 주는 사악한 재미도 있다는 사실.

 

 

우천취소(=노게임)와 강우콜드

우천 취소 관련하여서는 KBO 홈페이지에서 자세히 안내되어있지만,

덜어내고 덧붙여 가며 정리해보자면,

 

우천 취소는 보통 경기 시작 2~3시간 전에 결정. - BUT 경기 시작 직전이나 경기 시작 후에 결정될 때도 있다.

 

경기 시작 후에 결정되는 경우, 경기가 몇 회까지 진행되었는지에 따라 경기결과 반영 여부가 달라지는데,

- 5회 말이 완료되기 전에 끝나면 노게임 즉, 경기가 없었던 것으로 처리된다. 지고 있던 팀에게는 다행일테고, 이기고 있던 팀에게는 왓더헬 

- 허나 경기가 6회 초 이상 진행 되면, 그 시점에 이기고 있는 팀이 이기게된다. 무승부는 무승부로 기록! 즉, 우콜드가 선언되면 역전의 기회가 무산된 채 경기가 끝난다 ㅠ

 

경기 중간에 비가 오게되는 경우, 바로 취소하기 전에 일단 중단한 후 의사결정을 내리는데, 

날씨가 개거나 비가 잦아들 경우 다시 시작하기도 한다. 

보통은 30분 안에 결정한다고 하지만 길게는 1시간 이상 기다리기도 한다.

 

티켓의 경우, 현장에서 현금으로 구입한 경우 현장 매표소에서 환불, 나머지는 대부분 자동 취소 처리된다.

 

-

 

강우 콜드의 콜드가 내가 알고 있콜드 게임(called game)과 같은 의미인가 해서 찾아보니, 콜드 게임은 천재지변으로 더 이상 경기를 할 수 없는 경우 + 점수 차이가 많이 날 경우 등 정해진 회차만큼 경기를 진행하지 못하고 중단하는 게임을 통틀어 말하는 듯하다.

점수 차이가 많이 나서 중단되는 경우는, 

5회 10점 이상, 7회 7점 이상 차이날 경우인데 국의 경우 아마추어 게임에만 있고, 프로야구에는 없다.

하긴 요새 같이 타선이 예측불허하게 터지는 때에는 10점 혹은 7점 차가 나더라도 언제든지 뒤집힐 수 있는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콜드 게임을 선언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는 것이 야구를 끝까지 보고 싶은 나의 개인적인 바람이다.

 

 

 

-

 

최근에는 우천 취소 또는 강우 콜드 때문에 양팀이 '극적으로' 희비가 엇갈리는 경우가 종종 발생했다.

 

 

6월 21-22일 두산베어스 vs 기아타이거즈

우리 팀 경기는 아니지만, 올해 6월 21-22일 두산 대 기아의 양일간의 경기가 그랬는데 기아는 21일 4대 2로, 22일 1대 0로 즉, 각 1 점, 2점 차로 강우 콜드 승리를 챙겼다.

두산은 어느 순간 타선이 폭발하는 팀이라, 언제든 역전이 가능한 팀인데 역전의 기회를 두 번이나 날린 셈.

이렇게 이틀 연속 강우콜드로 경기의 결과가 나온 것은 프로야구 역사상 처음이라고 한다 ㅎㅎ

 

 

7월 25일 엘지트윈스 vs 롯데자이언트

최근 우리 팀, 엘지트윈스도 비 덕에 패를 하나 피할 수 있었다. 바로 지난 주 7월 25일 롯데와의 경기.

이날, 직관하려고 표를 예매해두었다가 약속이 겹치는 바람에 야구장을 못 가게 되었는데,

예보를 보니 강수 확율이 90%라 티켓을 취소 할지 말지 고민하고 있었다.

(취소 수수료가 3600원인데, 우천 취소되면 100% 환불...ㅋ)

 

 

경기가 시작되는 오후 6시반. 예보와 달리 날씨는 꽤 창창했고, 경기가 진행되었다.

다행히 가고 싶다는 후배들이 생겨 표를 양도하고, 틈틈이 문자중계로 경기를 보는데 왤케 털려 ㅋㅋ

롯데 점수가 자꾸만 자꾸만 올라가더니 9대 1까지 벌어졌다 ㅎㅎ

 

 

그런데 정말 기가막히게 5회가 끝나기 전에 그칠 것 같지 않은 폭우가 쏟아지기 시작하더니

 

결국 노게임 선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정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롯데 입장에서 얼마나 어이가 없을까ㅋㅋㅋ 싶으면서도 웃음이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오는 건 어쩔 수가...헤헤

 

#경기장에 간 후배가 보내온 사진(1) -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경기장에 간 후배가 보내온 사진(2) - 축축하게 젖은 땅과 세레모니를 하는 선수들

  

 

 

 

재밌는 것은, 비록 가정이기는 하지만, 만약에 롯데가 9점까지 점수를 안내고 경기를 빨리 진행시켰더라면 비가 왔을 때 5회 이상 진행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였고, 그렇게되면 승리할 수도 있었다는 거...ㅎㅎ 그래서 우리 팀은 오히려 롯데에게 탈탈 털리며 시간을 끈 투수를 칭찬하기도 하였다.

전략적으로 그런 것이 아니였을까도 의심하며...하하

 

 

 

희생플라이

 

금요일 경기는 그렇게 우천 취소되고, 토요일은 2대0으로 지고 있다가 한 이닝에 대거 6점 나서 6대 2로 이겼다.

 

그리고, 오랜만에 직관 갔던 일요일 경기... 

 

순식간에 지나간 1회 초 롯데 공격 이후 1회 말 내가 좋아하는 오지환 선수가 첫 타석에서 솔로 홈런을 때려 1점을 선득점 한 후 2회, 3회 모두 예쁘게 수비하여 4회를 맞이했다.

 

롯데 박기혁 선수의 응원가 '안타하나쳐주세요~박기혁'이 나올때까지만해도 롯데 응원가도 제법 귀엽다고 생각했는데...

 

거구의 최준석 선수가 나오자 흘러 나오는 비장비장한 응원가는 아무리 들어도 적응이 안되고...이 정도의 비장함을 가진 노래는 선수 개인의 응원가가 아니라 팀의 노래가 되어야하는거 아니냐며...궁시렁궁시렁하고 있는데.

 

같이 간 롯데팬 친구가 '최준석 선수한테는 안타치라고 안한다? 일단 치면 홈런이라서'라고 하는 말이 끝나기 무섭게 어...어...어허허 홈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박기혁 홈인, 박종윤 홈인, 최준석 홈인ㅋㅋㅋ 쓰리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제길ㅋㅋ

 

다행히 4회말 이병규 볼넷, 스나이더 볼넷, 이진영 안타, 채은성 희생플라이로 2점을 따라잡아 다시 동점이 되었다.

 

희생플라이는 꽤 늦게 알게된 규칙이다. 야구를 좋아한다고 한참 설치는 중이였는데 외야에서 뜬공처리되는 순간 열심히 달리는 선수를 보고, 저 선수 왜 뛰어?하였다가 야구 좋아하는거 맞냐며 콧방귀를 먹었다ㅋ아휴.

 

희생플라이란, 노아웃이나 원아웃인 상태에서 외야 저 멀리 공을 날려 보냈을 때, 3루 주자를 득점시키는 타격인데, 이때 3루 주자는 외야수가 공을 잡는 순간까지 베이스를 밟고 있다가 출발해야한다. 

 

초보가 예상하기 어려운 규칙이긴하다 ㅋㅋ 아니나 다를까, 직관 당시 뒤에 앉은 커플 중 여자도 같은 질문을 하였다.

 

허나, 이 귀중한 희생플라이를 9회 말 1사 3루 상황에서 하나를ㅠ그 하나를 못 쳐서 연장까지 가고야 말았다.

 

 

 

연장전 & 끝내기

 

연장전은 12회까지 한다. 헌데, 또 재미있는 것은 야구는 승패를 가르면 끝이 난다는 것이다.

 

9회 초에 공격하는 팀이 지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 득점을 하지 못하면, 경기는 9회 초에서 끝난다. 9회 말에 상대 팀이 득점을 더 할 필요가 없다는 뜻. 결국 몇 점 차로 이기는지는 중요하지 않다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연장을 가는 경우에, 10회 말이든, 11회 말이든, 균등하게 공격한 상태에서 한 팀이 1점이라도 더 나면 경기는 바로 끝난다. 즉, 동점인 상황에서 뒤에 공격하는 (후공하는) 홈팀 선수가 안타를 쳐 득점권에 있던 선수가 홈으로 들어가면 이를 끝내기 안타라고 하고 경기는 종료된다.

(각 야구 구단마다, 홈으로 하는 야구장이 있다. 그리고 홈구장에서 경기를 할 경우 홈팀이라고 하며 각 회의 말에 공격한다. 홈에서 경기할 경우, 전광판이 홈 위주로 진행되며, 팬도 많이 찾아와서 심리적으로 조금은 더 유리하다고 할 수 있다.)

 

이 날 경기는, 11회까지 진행되었는데, 11회 초에 롯데의 황재균 선수가 솔로 홈런을 날린 이후, 우리는 추가 득점에 실패하여 경기는 지고 말았다 ㅠ

 

 

(Personal) 나의 직관 승율

 

젠장, 그 사이에 나의 직관 패 기록이 하나 더 쌓였다. 3할 3푼...

 

[2014년 직관 기록(2014.07.28 현재] 

+ 7월 27일 vs 롯데

= 15경기 5승 10패 (3할 3푼)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야구매니아로 카테고리를 만들었지만 엄밀히 말하자면, 야구매니아가 되어가는 길...ㅎㅎ

 

2004년인가, 야구장을 처음 갔다.

잠실 야구장 1루, 홈팀 쪽에 앉으며 경기장 안을 바라보았을 때의 장면과 기분이 아직도 기억난다.

생각보다 작은 내야와 탁 트인 외야가 너무나도 마음에 들었다. 

 

 

(2014년 홈개막전 vs.두산 전 때 외야에서 찍은 사진) 

 

그 후 10년간 못해도 50번은 더 갔지만, 같이 가자는 친구가 있으면 따라가서 같은 팀을 응원하던 식이였다. 

응원하는 팀을 정하고 야구를 보기 시작한 건 2013년. 

아직도 야구 얘기하면 옆에서 꿈벅꿈벅. 나설 자신은 없지만, 그래도 하나 두 개씩 알아가고 있다.

 

너~무 초보일때는, 내가 모르는 것이 모를만한 것인지, 괜히 물어봤다가 바보되는 건 아닌지 묻기 조심스러웠는데, 야구를 같이 보는 친구들이 생기면서 옆에서 해설 아닌 해설을 해주니 너무 좋다 :) 

야구는 알면 알 수록 재밌고, 그럼에도 계속 알아야할 것들이 남아있어서 더 많은 재미를 기대할 수 있어서 좋은거 같다!

 

 

알고나서 재밌어 진 것들   

시즌이라는 것이 있다는 것, 그리고 정규 시즌 + 포스트 시즌올 나뉜다는 것. 


작년에서야 알게된 것이 어이타이긴하지만 ㅋ 이마만큼 재미를 더해준 것이 없는 것 같다.

  

야구는 정규 시즌 + 포스트 시즌으로 나뉜다. 

정규 시즌은 봄 ~ 가을까지 진행된다. 겨울에는 쉼.

그래서 야구를 좋아하게 되면 봄을 더 기다리게 된다. 


한 개 팀이랑 보통 3경기씩 연속으로 경기를 치루고, 이중 2경기 이상 승리 시에는 위닝 시리즈,

3경기 모두 승리 시에는 스윕이라고 한다.

 

이렇게 나머지 8개 구단(내년부턴 9개 구단@0@)과 정규 시즌에서 정해진 경기 수만큼 치루게 되면 승차와 승률에 따라 순위가 정해진다. (승차와 승률 계산은 아직 잘 모름) 

 

정규 시즌에서의 1~4위끼리 포스트 시즌을 치룬다. 포스트 시즌을 치루는 계절이 보통은 가을이라 가을야구라고도 한다.

응원하는 팀이 잘할 수록 더 오래 야구를 즐길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포스트 시즌 부분은 위키피디아 참조하자면, 5전 3선승제, 준플레이오프 > 플레이오프 > 한국시리즈 순으로 가는 것만 알면 될 듯  

그리고 예매가 빡세다는 것...(작년에 3경기나 간거 퀵하게 자랑) 

(출처 : 위키피디아)

한국 프로 야구 포스트시즌은 정식 시즌이 끝난 뒤 리그 상위 팀을 대상으로 리그 승자를 가리기 위하여 별도의 경기를 치른다. 현재 한국 프로 야구에서는 정규시즌 3위와 4위 팀이 5전 3선승제의 준플레이오프, 그 승자와 시즌 2위 팀이 5전 3선승제의 플레이오프를 치르며, 이 경기 승자는 시즌 1위 팀과 한국시리즈를 치르게 된다.

  

승요 & 패요 

승리의 요정, 패의 요정 ㅋㅋㅋ

직관을 갔을 때 응원하는 팀이 승리를 자주하는 사람을 승요 ㅋㅋ 패를 지주하는 사람을 패요라고 한다. 

내가 간다고 이기거나 지는 건 아니겠지만, 내가 가서 지면 막 미안하고, 내가 가서 이기면 뿌듯한 마음이 드는 건 어쩔 수가 없다.ㅎㅎㅎ

그런 의미에서 나는 승요인가 패요인가. 하여 보니 ㅋㅋㅋㅋ 14경기 중에 5번밖에 못 이겼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느낌상 알고는 있었지만 괜히 확인했어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2014년 직관 기록]

3월 29일 vs 두산

3월 30일 vs 두산  

4월 1일 vs SK

4월 11일 vs NC

4월 16일 vs 넥센

4월 17일 vs 넥센 우천취소

4월 26일 vs 기아

4월 27일 vs 기아

5월 3일 vs 두산

5월 4일 vs 두산 

5월10일 vs 넥센 

5월 24일 vs SK

5월 28일 vs 삼성

6월 25일 vs NC

7월 2일 vs 한화  

 

도루 

오늘 경기를 보다가 소름 끼치도록 멋있었던 장면, 박경수 선수의 홈스틸 ㅠ

기사 제목 = 내 마음

(기사 링크) 박경수, 홈스틸 아닌 예술 ... 후반기 기억을 엿보다

(동영상 링크) 박경수, 삼성의 허를 찌르는 센스넘치는 홈스틸!

 

도루란, 주자가 수비 팀의 허점을 이용해 다음 베이스로 가는 것을 말한다, 라고 두산 백과에 설명 되어있다.

한자로, 盜壘 = 도둑 도盜 + 보루 루壘로, 보루를훔치다는 뜻.

영어로는 Steal, 역시 훔치다는 뜻이다.

그래서 도루를 표현하는 기사에 베이스를 훔치려다~ 훔쳤다~ 이런 기사를 볼 수 있다. 

 

음...여러가지 상황을 배제하고, 현재 내 눈과 이해로 인지하는 도루는 이미 진루해있는 선수가 (투수가 홈으로 공을 던지는 사이에) 다음 베이스로 달리는데ㅋㅋ 투수 혹은 포수가 급하게 해당 베이스로 공을 던져도 주자가 먼저 베이스에 들어가기를 성공하는 것ㅋㅋㅠ  

  

언제는 도루가 되고, 언제는 안되는지 아직 잘 모르겠다 - 하나씩만 알아가겠음. ㅠ

 

아무튼 안타없이 진루를 하는 것인데, 여기서 안타없이가 중요한 것 같다. 그만큼, 타이밍을 잘 잡아야되고, 살 떨리고, 성공하면 겁나게 멋있다.  

보통은 투수를 등지고 있어 투수 눈에 잘 안보이고 + 포수에게도 제일 먼 1루에서 2루로 도루를 가장 많이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간혹 2루에서 3루로 하기도 하고 (오늘도 정성훈 선수가 뙇!), 작년에는 1루, 2루에 있던 두 명의 선수가 동시에!!! 각각 2루 3루로 가는 더블 스틸을 하는 것도 보았었다.  

 

그런데 오늘은 (내가 생각하기에) 가장 보기 어려운 홈스틸!을 한 것.

3루에서 홈으로 들어오면서 도루도 성공하고 점수도 따다니 ㅠ 말로 설명하는 것만으로도 멋진 일이다 ㅠ

외야플레이로 홈으로 들어오는 것도 살떨리는데, 투수가 바로 포수에게 공을 던지고 있는 상황에서 홈으로 들어 온 거 ㄷㄷ

 

박경수 선수는 이미 현 시즌에서 삼성을 상대로 홈스틸을 한 적이 있다. 그래서 한 시즌 2 홈스틸이라며, 통산 35홈스틸이라며 해설자들도 흥분했었는데, 공식적인 기록은 삼중 도루란다.

  

삼중 도루는 또 모르던거라 찾아본다...크헝 

삼중 도루란, 주자 3명이 도루를 성공한 것이라고 한다. 즉, 주자 수에 따라 도루 (스틸) - 이중 도루 (더블 스틸) - 삼중 도루 (트리플 스틸)이구만.  

 

박경수가 홈을 훔칠 때  2루 주자 정성훈, 1루 주자 박용택도 각각 3루, 2루로 갔다한다.

 

박경수 선수는 개인적으로 삼중 도루로 기록된 것이 안타깝다고 했다한다ㅠ 하긴 홈을 스틸한 건 스틸한건데 ㅠ 하지만 삼중 도루는 통산 6호로 팀 입장에서 더더 진기록일 것 같다. 

-

올스타 때문에 당분간 경기가 없다 ㅠ 요새 날씨 좋은데 ㅠ 너무 아쉽다는. ㅠ

 

 

직관의 묘미 

야구장에서 직접 보는 것을 직관, 집에서 티비로 보는 것은 (직관에 빗대어 만들어낸 용어지만) 집관이라고 한다. ㅎㅎ 

직관의 묘미는 맥주와 치킨, 그리고 응원이다. 

야구를 잘 모르더라도, 직관을 따라갔다가 날씨가 좋고, 맥주가 시원하고, 치킨이 뜨겁고, 경기가 이기면(중요) 야구에 빠져들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잠실 야구장 배치도)

 

25~27일 롯데전은 꼭 직관할 예정이다. 내가 선호하는 자리는 홈에 가까운 1루 쪽 네이비석 (313~317블럭)

 

내일 꼭 예매 성공했으면 좋겠다★ 

고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