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146
Today102
Yesterday92


예테보리 셋째 날 

저녁에 일찍 잠들었던 탓에 새벽에 깨서 버티고 버티다가 결국 나와버렸다. 안녕, 호스텔~

 

호스텔에서 나와 트램을 타고 중앙역으로 향하는데, 구글 지도를 보니, 반대 방향으로 가고있다 ㅋ

내가 그렇지 모 ㅋ 크게 당황하지 않고 다시 내려서 건너서 탔는데, 시간이 많이 남아 방심한 탓일까.

 또 길이 이상해. 엉엉

 

한적한 주택가였지만 일단 내렸다. 아오 여긴 또 어디야하고 정류장에 있는 노선을 노려보고 있는데. 타고 온 트램이 가지않는다.

설마 나 때문에...? ...에이...

그런데 계속 가질 않는다 ㅋㅋ ...?

 

혹시 몰라 맨 앞 칸으로 달려가니 할아버지 운전 기사님이 어디 가냐고 물으신다.

주...중앙역이요

 

곤란한 표정의 기사님은, 시간 급하냐고 묻더니, 급하지 않다하자 일단 다시 타라고 하신다. 운전을 하시며 방송으로 뭐라뭐라 말씀하시더니 어떤 여자분이 와서 도와주겠다고 다음 역에서 같이 내리자고 하였다.

 

으악...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 불쌍한 동양 여자 도와주실 분을 방송으로 찾으신건가?!

 

도와줘

순식간에 인터네셔널 스뚜삣이 되어 부끄러웠지만 너무 감사하기도 했다. 단지 내릴만한 곳이 아닌 곳에서 내리는 것 같아 보이는만으로 그렇게 걱정을 해주다니 ㅠ

  

여자분을 따라서 한참을 걸어서 갈아타고 중앙역에 도착할 수 있었다.

 

중앙역에 도착해서, 우선 파업 때문에 사용하지 못한 기차표 환불을 위해 오피스에 찾아갔다. 그런데 맙소사 현금으로 구입한거라 현금으로 환불해 줄줄 알았는데 ㅋㅋㅋ 서류를 작성해서 내면 계좌에 넣어준단다. 으헝

SHINHAN BANK라고 쓰면서도 반신반의 ㅋㅋ 신한은행을 알까? (결국은 들어오지 않았다. 해외에서 입금이 된 것이 있어 오예 환불 받았구나 하며 그 정확함과 따듯함에 감동을 실컷 해놓고 보니 철도값이 아닌 호스텔 이중 결제값이였다.)

 

한숨 돌리고,  스타벅스와 에스프레소 하우스 둘 중 어디서 커피를 마실까 고민하다가, 스웨덴 커피체인점인 에스프레소 하우스에 들어가서 쫙득쫙득한 브라우니와 부드러운 카푸치노를 먹어주었다. 보통은 유럽 여행을 하면 많이 걸어다녀서 살이 빠져오곤 했는데...망... 

 

 

  

비행기 시간이 어중간해서 오전에 딱히 뭔가 하기는 애매하여, 이 곳에서 여행일기도 쓰며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다가 공항에 일찍 가기로 했다. 

예테보리 중앙역에서 공항(GBG-Landvett)까지는 중앙역 옆 버스터미널에서 30분쯤 걸린다. 중앙역 안에 편의점같이 생긴 매점 또는 기계에서 구입 가능한데, 기계는 현금이 안된다.

버스를 타고 금방 도착한 공항은 예상외로 구경거리가 많아 신이났다. 면세점에 스웨덴스러운 물건들, 먹을거리들이 많다. (사진없음 ㅋ) 

그리고 사고 싶었으나 못 산 ㅠ 스웨덴 주류 샘플 ㅠ

 


스웨덴 밖이 아니라 유럽 밖의 다른 나라를 가야된다고 써있었다. ㅠ 난 파리로 가야되서 패스.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음식들도 많았다.

 

   

  

반전은 맛 드럽게 없었다는 거ㅋㅋ 

 

코펜하겐 오픈 샌드위치를 파는 가게에서 메인 메뉴로 보이던 청어 & 달걀 샌드위치.

코펜하겐에서 못 먹어봐서 시도해봤는데 비릿비릿 느끼느끼 물컹물컹 ...겨우 먹었다. 캬캬   

 

    

 

떠나는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스웨디시 맥주 주세요 해서 마신 Eriksberg맥주는 맛있었다. 

 

공항 인테리어를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했다.

레몬을 반 잘라 매달아 놓은 듯한 조명, 새장의 뚜껑 같은 조명, 태양광을 흠뻑 흡수하고 있는 천장, 컬러풀한 이정표, 내가 좋아하는 민트 컬러 & 하얀 의자와 하얀 책장에 전시되어있는 골동 장식품들. 공항이 아니라 인테리어 샵에 들어와 앉아있는 듯한 느낌이였다.

 

  

 

  

아쉬움을 뒤로 한 채 다시 파리로 향하며 다음 휴가도 북유럽임을 결정 & 결심했다. ㅎㅎ

너무 행복했던 북유럽 뽜잉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예테보리 첫째 날 저녁 

힘들게 도착한 예테보리 중앙역에서 2년 전 스페인에서 알게된 친구 헨릭을 만났다. 

고생해서 만난 탓인지 두 배 세 배 반가웠지만, 부끄럽고 쑥스럽기도 하였다. 

 

시내에서 다른 친구들이 기다리고 있다고 하여 바로 버스를 타러 갔다.

나의 교통권을 구입하기 위해 스웨덴어를 하는 헨릭을 보니 멋있다. 오, 스웨덴어 좀 하는데? 

 

교통

예테보리 시내에서 버스와 트램을 자유로이 탈 수 있는 교통권은 1일 80 크로나, 3일 160크로나였다. 나는 하루 반 있을 예정이지만 2일이면 어차피 160크로나이므로 3일권을 샀다. 

교통권을 구입하고 버스를 탔더니 버스에 있는 무리들이 환호성을 질렀다.  

  ??

순간 헨릭의 친구들인 줄 알았다는ㅡ 

 

헨릭은 어딜가나 볼 수 있는 Silly한 사람들 중 일부라며 변명했다 ㅋ 오랜 여행 시간에 피곤하기도 하였고 어안이 벙벙하여 아무 생각이 없었는데, 일종의 인종 차별이였나보다. 내가 느끼기엔 인종 관심 정도로 딱히 불쾌할 정도는 아니였다.

  

시내에 있는 펍에서 헨릭과 같이 알게된 사이몬과 마이크라는 친구가 기다리고 있었다.  페이스북 쪽지를 주고 받으며 안부를 유지하기는 했지만, 오랜만이라 어색하면 어쩌지 싶었는데 걱정도 잠시. 아마도 그들의 피에는 환영의 문화가 오래전부터 내려오고 있는 것인지, 반가움이 깊게 베인 표정과 말과 제스츄어에 금방 즐거워졌다 >ㅈ<.

 

 신나2

 

인종 관심ㅋ은 펍에서도 이어였다. 동양인이 많지 않은 도시라서 그런지, 넷이 둘러서서 맥주를 마시고 있으면 이들의 어깨를 툭툭치며 쟤(나) 어디서 온 친구인지 물었댔다. 머 임ㅁ...

  

사실, 외국나가면 있을 수 있는 일이라 딱히 기분 나쁘게 생각하지 않았는데 사이몬과 마이클과 헨릭은 어쩔 줄 몰라하며 우리 나라(스웨덴)는 다른 유럽 국가에 비해 인종 차별이 적은 편이지만 여전히 있는 부분도 있다며 해명 & 변명 & 사과하고 지들끼리 진지하게 토론하고 난리났다. 하하.

 

이들은 영화관에서 알바하다가 친해진 친구들로 아직 학생인지라 주말에는 영화관에서 종일 알바가 있었다. 다음 날 저녁에 다시 만나기로하고 낮 시간에 나 혼자 돌아다닐 수 있도록 루트를 짜주었다.  

사이몬은 셋 중 공부를 제일 잘한다더니, 야무지게 갈 곳을 적어주었다.    

 

  

다음날 아침, 사이몬이 짜준 일정에는 없지만, 점심을 예약한 식당 Sjömagasinet이 있는 해변가로 우선 갔다.

캬 날씨 끝내주고~   

 

  

호스텔에서 아침을 너무 먹은탓에 배가 너무 안 고파서 ㅠ 좀 걷다보면 꺼지겠지 싶어서 계속 걸었으나 ㅠ 그래도 배가 안 고파서 망설이다 밖에서 사진만 찍고 결국 식당은 안갔다.   

 

  

식당을 들어가지는 않았지만, 식당 덕분에 찾아온 이곳은 한적하고 평화로웠다. 이렇게 쭉 걸어나가면 북해에 다다르는 것 같은데 ㅎㅎㅎ 어디 한 번-가보...까.. 


꽤 거닐다가 다른 곳으로 가기로 결심했는데, 당장은 아니지만 곧 배가 고파질지도 몰라 카페와 식당들이 있다는 Haga에 가기로 했다.

 

예테보리에서 너무 좋았던 건, 트램을 마음 껏 탔다는 것이다.

자유 교통권이 있는 덕분에 말그대로 hop in 어라 잘 못 탔네 싶으면 다시 내려서 건너서 hop in 하였다. 

트램이 다니는 가로수길들도 예쁘다. 

 

  

Haga

 

 

 

Haga는 너무도 마음에 드는 곳이였다. 돌로 만들어진 길 위에 벼룩장사꾼들이 주제없이 물건을 진열해놓고 호객행위도 없이 물건만 정성스레 만지고 있었다. 

 

 

식당 밖에 먹음직스러운 빵을 세팅해놓고 브런치를 팔고 있던 식당도 있었고 (Café Kringlan)


예테보리 둘째 날

 

 

  

예쁜 디자인의 문구를 파는 가게들도 많다.

중 한 곳에서 팔고 있었던 한국 회사 수첩은 분명 가격 3000원이라고 써있는데 스웨덴에서 10,000원인가 15,000원 인가에 팔고 있었다. 한국에서 물건을 가져와 장사를 해야되는거 아닌가?! 

 

 

올리브유를 잔뜩 팔던 가게. 시식해볼 수 있도록 빵조각과 여러 종류의 발사믹도 있다.  

 

  

 

인테리어 소품을 팔던 가게에서 예뻐서 찍은 글귀들을 그 자리에서 친구들한테 보내줬더니, 핸드폰 바탕화면으로 설정하였다고 한다. 

문구 중에는 Life's Short...Eat Cookies (인생은 짧다, 그러니 쿠키를 먹어라)가 가장 인기가 많았다. 

 

  

대부분의 식당이 야외 테이블이 있어서 사람들이 무엇을 먹고 있는지 볼 수 있었다. 그 중 가장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식당으로 들어갔다.

 

 

EN DELI (Haga Nygata 15) 

여러 가지의 음식이 담겨져있고, 가격별로 3~5가지를 고르는 시스템이였던 이 음식점에는 사슴 같이 생긴 웨이터가 친절하고 상냥하게 주문을 받았다.

모~~~든 음식을 조금씩 맛볼 수 있는 구성도 있었지만, 욕심을 덜어내고 5가지 + 맥주를 주문했다.

가격은, 5가지 음식 95 크로나 / 맥주 69 크로나 / 스프 + 빵 10 크로나 

 

 

  

색이 예뻐서 일단 만족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하였지만 음식은 조금 짠 편이였다

Sigtuna (시그투나) 맥주 - 스웨덴이니까 스웨디시 맥주 마셔주었다. ㅎㅎㅎ

 

먹다 짜서 스프를 주문했는데 스프도 짰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대신 세트로 같이 먹을 수 있는 빵에 음식을 얹어 먹을 수 있었다.

 

 

근방에서 산 기념품 자석 & 엽서. 이 곳에 앉아서 지인 & 나에게 엽서를 썼다. 

 

  

다음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는데 맞은 편에서 연주를 하고 있었다.

그렇구만, 하고 있는데 어디선가 여자 한 명이 나타나더니 막춤을 추었다. 그러더니 또 한 명이 나타나더니 같이 춤을 춘다. 예쁜 처자 둘이 어디서 듣도 보도 못한 춤을, 자유롭게 신이나서 한참을 추다가 사라졌다. 내 눈에만 신기한건지, 모두가 태연한 모습이다.

 

(사진 왼쪽 여자 두 명, 맞은 편에 큰 악기를 든 두 남자 분이 있는데 사진에는 제대로 안나왔다 ㅠ) 

 

 

  

다음은 대로라고 할 수 있는 Kungsportsplatsen를 찾아갔다. (Haga가 인사동 혹은 삼청동의 분위기였다면 Kungsportsplatsen는 강남역 분위기?라고 해야할까. 하지만 두 군데 모두 훨씬 더 야외 테라스가 많고 탁 트인 분위기였다.)

그 거리 끝에 있는 Götaplatsen은 콘서트홀, 극장, 박물관 (Gothenburg Museum of Art)으로 둘러 쌓여있는 광장이라고 할 수 있는데, 가운데에 이곳의 명물인 포세이돈 동상이 있다.

전 날 밤 버스 타러 가는 길에 이 곳을 지나가며 포세이돈이 잡고 있는 물고기의 위치가 애매해서 사람들이 말이 많았다는 마이크의 말이 기억나서 그대로 사진을 찍어보았다. ㅋ 그 말을 할때 사이먼과 헨릭이 헛헛하고 민망해하고 나도 헛헛했지만 ㅋㅋ 뭔가 이 동상을 만든 조각가(Carl Milles)의 의도가 전혀 없지 않지 않았(뭐라구?!)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The statue of Poseidon

 

 

  

얼굴은 못생겼지만, 배경과 어우러져 늠름한 모습이다.

같은 방향으로 바라보면 시내를 내려다보고 있는 포세이돈의 위엄을 느낄 수 있다.

 

음...그런데 사진에서는 안 느껴지네...하하하  

 

  

사실 이날, 예테보리는 특별한 행사가 있었던 날로, 예테보리에서 굉장히 드문 날이였다. 온 도시에 사람이 바글바글하고 전 도시에 남아있는 호텔/호스텔 방이 단 하나도 없을 정도였다. 

Håkan Hellström라는 예테보리 출신의 북유럽의 유명 가수가 이 곳에서 콘서트를 열었기 때문이였는데. 기사에 따르면 70,000명 가까이 콘서트에 참석하였다고 한다.

개인적으로는 안 좋았던 것이 ㅠ 콘서트가 시작되는 저녁 6시에 길거리에 사람들이 거짓말처럼 사라졌고, 다음날 아침 중앙역으로 향하는 거리는 전날부터 놀던 젊은이들이 토하고 난리 났었다는 것..............ㅠ 

콘서트 하나로 도시 전체가 이렇게 변할 수 있구나 (사실 원래 모습을 모르니 변했다고 단정하긴 어렵지만ㅋ! 평소에 그러긴 절대 힘들 것 같다!) 정말로 놀라웠다. 덕분에 Kungsportsplatsen을 따라 내려가며 엄청난 인파를 구경하였다. 그래서 금방 피곤해지고, 호스텔에서 잠들어버리기는 했지만 말이다~ZZ. 

그래도 예테보리에서 기대했던 한적 & 유유자적하는 여행은 무사히 마친 하루였다. 

 

그리고 나중에 찾아 본 당일의 콘서트장의 모습은. 정말로 장관.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예테보리 첫째 날 저녁 ~ 둘째 날 아침

 

첫 날 친구들을 만나고 새벽 2시에 찾아간 호스텔. 코펜하겐에서처럼 24시간 로비를 지키고 있을 줄로 알았는데 1층 입구에서 문은 단단하게 닫혀있었다.

 

똑똑

 

 

(나중에 다시보니 이메일로 7시까지 꼭 도착해라, 그렇지 못할 경우 별도 안내를 해줄테니 미리 말하라고 안내되어있었다. 나에게 내가 - 쯧쯧)

 

페이스북 메시지로 스웨덴 친구에게 대신 호스텔에 전화를 부탁해서 다행히 ㅠ 비밀번호를 누르고 무사히 들어갈 수 있었다.  

 

 Linnéplatsens Hotell & Vandrarhem

Linnéplatsen 8
031 775 75 75 
www.linneplatsensvandrarhem.se

숙박비 220 SEK + 린넨비 65 SEK = 285 SEK (43,000원)

아침 60 SEK (9,000원)

 

호스텔은 정말 좋았다!

호스텔에서 새로운 친구를 만나고 싶거나 시끌벅적한 분위기를 좋아하면 실망할 수도 있지만, 잠자리 역할에 충실한 곳을 찾는다면 최고의 호스텔이였던 것 같다.

 

예테보리라는 도시의 분위기와도 어울린다. 어쩌면 이 호스텔이 도시의 첫 인상이 되어 예테보리에 대한 느낌을 좋게 만들어줬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가격도 북유럽 물가대비, 시설 대비 되려 싼 것 같다.

 

 

로비 & 거실

친구가 대신 안내해준대로, 2층 계단 끝에 있는 초록색 통에서 내 이름이 쓰여진 봉투와 카드키를 찾고, 로비 옆 식당 겸 거실로 사용되고 있는 곳에 있는 찬장에서 내 수건과 린넨도 찾으면서 우와알 우와 와 막 주변 친구들한테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심플한 디자인과 고급스러워 보이는 가구들, 호스텔이 아니라 호텔이라해도 될 것 같았다.

 

 

 

밤 중에, 어둠 속에서도 엄청 깨끗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아침은 시내 빵집 같은데서 먹을 생각이였는데, 이 곳에서 먹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늦은 시간이긴 했지만 아무도 없었다 ㅎㅎㅎ 너무 고요해서 방 안에도 아무도 없을 것 같은 느낌.

화장실이 밖에 있어서 편하게 왔다갔다할 수 있었다. 화장실도 엄청 깨끗하고 좋은 냄새 난다 ㅋㅋ

 

 

 

대부분 비어있는 로비 ㅋㅋ 필요하면 전화하라는 안내판을 남기고 7시면 퇴근하는 것 같다.

좀 특이한 마음이긴한데, 나도 직장인이라 그런지, 7시면 칼같이 퇴근할 수 있는 직원의 행복이 전이되서인지 로비에서 누군가 나를 따듯하게 맞아주는 것 못지않게 기분이 편하고 좋았다.

 

 

침실 

침실도 놀랄만큼 깨끗하다. 호텔처럼 바스락 뽀송한 베개와 이불 ㅠ 넘 편하고 좋다.

단, 2층 침대인데 ㅋㅋㅋ 안전가드가 없다.ㅋㅋㅋ 나는 자는 자세 그대로 일어나기 때문에 괜찮지만 ㅋㅋ 무서운 사람도 있을것 같다. 

래도 꽤 넓은 편 ㅎ

 

 

 

2층으로 올라갈 때 잡고 올라가라고 있는 바는 엄청 편하게 사용하였는데, 생각해보니 이제껏 갔던 다른 호스텔에서는 본적이 없다. 이거 하나만 있으면 일케 편한 것을 ㅎㅎ

 

 

  

그리고 역시 스웨덴이라 이케아! 침대 맡에 있는 조명도 깔끔하니 예쁘다.

  

 

 

 

샤워실

샤워실도 엄청 넓다. ㅋㅋ 큰 걸음으로 4걸음은 갈 수 있을 정도로 넓고 깨끗하다. ㅎㅎㅎ

편하게 다 씻고나서 한 켠에서 전혀 젖지 않은 상태로 옷을 입을 수 있는 공간이 충분하여 정말 감탄했다.

 

아침

테라스를 바라보며 먹은 아침은 빵, 치즈, 햄, 오이, 토마토 등의 야채, 시리어 등 화려하지는 않지만 신선하고 맛나는 음식들로 차려져있었다.  

너무 마음에 들어서 ㅎㅎ 5그릇 먹었다. 

 

 

 

 

 

 

전망 

전 날 밤에 비가 왔는데, 그래서인지 날씨가 더 쾌청했다. 방에서 내다본 풍경이 하루의 시작을 설레게 했다.

 

 

  

주변 

Slottsskogen! Castle Park라는 뜻인가보다. 아침부터 사람들이 엄청 많아서 깜짝 놀랐다 ㅎㅎ 엄청 활발 & 건강한 분위기! 뒷 편으로 자연사 박물관도 있고, 호수도 있고 카페도 있는 것 같은데 더 열심히 못 봐서 아쉬운 부분이다. 

아무튼 주변도 좋음!

 

 

 

 

트램 기다리면서 하늘 한 컷 

이 곳을 다시 오기란 쉽지 않겠지.

어디선가 또 이런 호스텔을 만난다면 큰 행운인거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애초에는 예테보리에서의 하루를 쓰기 위해 시작했던 글. 

 

예테보리, 첫째 날 저녁

  

 

  

이 번 유럽 여행은 날씨 운이 좋았던 반면, 교통운은 없었다.ㅋㅋ...ㅠ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스웨덴 예테보리는 20분 간격으로 한 시간에 세 대가 있는 열차 중 하나를 타고, 3시간이면 갈 수 있는 가깝고 쉬운 길이다. 

 

그런데 코펜하겐 중앙역에 도착해서 예테보리행 열차를 예매하려고 보니

하루종일, 그러니까 24시간 동안, 세 대의 열차 밖에 조회가 안되는 것이였다. 흐음...

 

매표 기계 앞에서 잠시 고민하다가 숙소에 가서 인터넷으로 다시 봐야겠다, 싶어 저녁 일정을 보내고, 숙소에서 도착해서 다시 찾아보니 여전히 세 대뿐이 없다. ㅠㅠ

 

전 날, 스웨덴에 있는 친구가 스웨덴에 strike가 있다고 말해주었는데, 재작년 스페인 여행 때 파업이 아무런 영향을 안 주었던지라 방심했던 것 같다.

 

덴마크에서 하루를 보내고 다음 날 체크아웃을 할 때 숙소 직원과 얘기하다가 알았다. 

 

어디가냐  

스웨덴 간다  

파업 때문에 열차 없지 않아?  

아...?...!...@-@ 아...! 그래서 아...그래서였구나...아...!

  

다시 중앙역으로 가서, 직원이 있는 매표소로 갔다.

번호표를 뽑고 대기(번호표 안 뽑고 바로 가면 혼남ㅋㅋ)하고 직원 앞에 애처로운 표정으로 서서 나 어쩌냐고 했더니 본인도 모른단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하!


우선 말뫼로 가서 그곳에서 방도를 찾으라고..................... 

 

몇 개월되는 배낭여행이었더라면 하루 이틀 코펜하겐에서 시간을 보내며 동태를 살폈을텐데 스웨덴 숙소와 스웨덴에서 파리로 돌아가는 비행기가 예약되어있었다.

 

다행히 낮까지 코펜하겐 구경을 하는 중에는 근심을 내려놓을 수 있었다ㅋㅋ이유는 없다ㅋㅋ 코펜하겐이 너무 좋아서?ㅋ

 

4시가 되어 슬슬 출발해볼까,하며 중앙역으로 다시 돌아가면서 과연 어떻게 되려나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취소된 차편들로 인해 역은 아주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다.


그런데...두둥

기껏 중앙역을 갔더니 중앙역에서 말뫼로 가는 열차도 없다. 중앙역에서 공항으로 다시 돌아가서, 공항에서 말뫼가는 버스를 타야했던 것.  

하하하하하. 즐겁다.

 

다행히 코펜하겐 카드가 유효했던지라 코펜하겐 왔을 때 탄 열차를 타고 공항으로 돌아갔다. 공항 직원에게 말뫼가는 버스 어디에요?! 묻고 가르키는 방향을 찾아 가서 보니 공항 밖에 버스가 여러 대 서있었다.

말뫼는 스웨덴이지만 코펜하겐으로 출퇴근하는 사람이 많아 버스가 자주 오간다고 한다.

 

반전이라면 반전이랄 것은, 말뫼를 가는 길이 장관이였다. 덴마크와 스웨덴을 잇는 외레순 대교를 가로 질러 갔던 것! (아래 파란 라인!)

 

  

버스에서는 같은 장면이 계속 보였다. 가도가도 끝도 없을 것 같았던 길이였다. 그리고 그 길은, 사진에는 전혀 담아내지 못했지만, 푸르스름한 회색 빛이 버스 내부 색과도 같아서 신비하고 묘한 느낌이 있었다. 이건 정말로 말로 설명하기 어렵다. ㅎㅎ 내가 찍은 허접한 사진으로는 전.혀 표현이 안되는군.

  

  

 

사실 예상치 못하게 외레순 대교는 건너게되어, 내가 어딜 지나고 있는지 몰랐다. 그냥 멋있다, 와, 이러고 다녀와서 찾아보니 그 배경과 설명은 더 멋있다. 

출처 : 위키피디아 

 

Oresund Bridge (외레순 대교)

출처 : 위키피디아  

 

사진에서 아래쪽 대륙이 덴마크, 위쪽 대륙이 스웨덴. 두 나라의 경제를 살리기 위해 각각 50/50으로 투자하여 1995년부터 1999년까지 지어졌다고 한다.

사진 가운데 길쭉한 다이아몬드 모양의 섬 Peberholm(페버홀름)은 인공섬으로, 대교를 잇기위해 만들어졌다. 왼쪽의 자연섬 Saltolm(솔트홀름, 소금섬)과 짝을 이루기 위해 이름을 페버홀름, 즉 후추섬이라고 지었다고 한다. 귀여워 ㅎㅎㅎㅎ

총 8키로미터로 반은 다리, 반은 해저터널. 페버홀름 아래 쪽으로는 다리가 안보이는데, 이부분부터 해저터널이다!!!  

 

 

 

이 다리를 건너 말뫼를 가게 된 것은 그나마 다행이였다. 스웨덴 가는 길의 유일한 위안거리가 되었으니까. 

허나 말뫼에 도착하니 다시 막막해졌다.   

그래, 누구한테라도 물어보자, 하고 버스 운전기사분한테 여쭤보니, 어떤 일행에게 나를 붙여주었다. 얘 좀 뎃구가서 방법 좀 찾아주라고. 

버스 정류장에서 기차역에 도착하니 기계가 있었고, 기계에서 예테보리행 열차가 조회되었다. 버스 기사님이 붙여준 일행은 그 표를 사라, 엄청 급하고 확신에 차서 얘기했다. 그리하여 324 크로나(5만원 돈)를 넣고 표를 뽑았다. 

  

 ...

망할ㅋㅋ 결국 열차는 없었다. 

5만원을 날리고ㅗ...  

ㅠㅠ

  

말뫼에서는 헬싱보리까지 가는 기차를 타야했다. 거기에서 다시 방도를 찾아야했다.

기차를 타고 3시간 동안 맛있는 것을 먹으면서, 일기를 쓰면서, 창 밖을 구경하면서 스웨덴을 넘어가야지 했던 나는, 오늘 안에 예테보리에 도착할 수 있을까, 불안감과 두려움에 떨며 헬싱보리로 향하였다. 

헬싱보리에 도착해서 둘러 서서 수다를 떨고 있는 직원들을 비집고 예테보리로 갈 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 물었다. 눈이 동그래져서 놀라고 당황한 그들은 순하고 착해보였다 ㅎㅎ 걱정하는 모습으로 방법을 찾아주려고 하는 것이 눈에 보인다.

 

다행히 기차가 한 대 남아있었다. 324 크로나를 주고 산 기차의 회사와 다른 회사라 다시 돈을 주고 사야했고...열차 시간이 2시간 후였지만........................ 

 

 

  

예테보리에서 나를 기다리는 친구는 상황이 어떻게 되어가고 있는지 30분 단위로 물어보았다. 그 마음이 고맙고 든든했지만, 뻘짓을 생중계하는 마음이란 창피하기도 했고, 미안하기도 했다 ㅠ 

2시간을 역 맥도날드에서 기다렸다. 다행히 가져간 책이 있어서 책도보고, 일기도 쓰고, 코펜하겐에서 포장해온 La Glace 케익도 먹었다. 

재미있는건, 맥도날드에서 클럽 음악이 나왔는데ㅎㅎㅎ 유치원~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세 명의 자녀를 둔 부부와 아이들이 음악에 맞추어 바운스를 하는 모습이였다.ㅋㅋ어쩐지 훈훈ㅎㅎ

 

2시간을 기다려 출발하여 10시반에 도착한 예테보리. 

예테보리 여행은 다음 편에... 

쓰다보니 지침...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여행을 준비할 때면, 평소에 사지 않던 것들, 하지 않았던 것들을 여행 핑계로 과감하게 사거나 해볼 수가 있다. 지금 아니면 언제해~!! 마인드 생성!! 

리스트를 작성하고 확인할때면 기분이 좋고, 행복하다. 그런 의미에서 여행을 준비하는 것도 여행의 일부인 것 같다.

  

젤네일 @신논현 라온  

네일 케어는 기분 전환용으로 좋지만, 미용 측면에서는 가성비가 떨어진다.

올해는 최대한 안하는 것으로 계획하였다. 특히 젤 네일. 짱비쌈.

 

여행을 기념하여 딱 한 번만 받기로 하고, 쿠팡/위메프/티몬을 검색하여 강남역 주변에서 젤 네일 프렌치 가격이 제일 저렴한 곳으로 찾았다.

 

일주일 동안 잘 버틸 수 있도록 여행 바로 전전날인 오늘로 예약하고 무슨 색을 할까 하루 종일 고민하였다 ㅎㅎㅎ  

그러다, 정말, 문득!! 이번에 여행 예정인 프랑스 & 덴마크 & 스웨덴 국기를 그려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국기를 검색해 보니 때마침 색 구성과 디자인이 다 비슷!! 오, 컬러 추가나 아트 비용을 아낄 수도 있겠다!!!

그러나 기쁘고 설레이는 마음으로 예약 시간에 맞춰 갔더...니 

개당 2.5만원 추가란다ㅠ 

/깊은 멘붕/ 

안돼엉엉 

평소에 네일을 자주하는 친구들에게 빠르게 메시지를 보냈다.

원래 이 정도 가격해?

다들 너무 비싸다고 한다. 

안돼엉엉 

그래도 너무 아쉬워서 스스로 타협하고, 고민하는 모습에 언니가 2만원으로 깎아줘서 (그래도 비싸여!!)  

프랑스 국기는 오른쪽 3개 손가락에 나누어 표현하고, 스웨덴 국기만 왼쪽 엄지 손가락에 그려넣었다. 

!!!

 

  

쿠폰 25900원 + 케어 5천 원

+ 컬러 추가 1만원 + 2개 이상 추가 시 2번 째부터 5천 원씩하여 1만원 

+  아트 2만원 = 총 70900원 지불하였... 

흐알...비싸당...

 

언니가 친절하기도 했고, 퇴근 시간이 넘도록 고생하기도 해서 미안 & 고맙기도 했지만,

솔직히 컬러 각 3천원 추가, 아트 5천원~1만원 정도 추가했으면 덜 뜨악했을 것 같다.

올해 처음이자 마지막 젤네일이 될 예정이다. ㅠ

 

가격을 제외하고는 만족스럽다!!!

손가락 하나당 국기 하나씩 그렸으면 조잡했을 것 같기도 하고! (라고 합리화 ㅎㅎ)

 

 

환전

 @외환은행 사이버 환전

https://open.keb.co.kr/cyberfx.web

 

환율이 많이 떨어졌다. (1유로 = 1394원 / 덴마크 1크로네 = 187원 / 스웨덴 1크로나 = 153원)

그치만 오늘은 최저때에 비해 9원 상승 ㅠ 얼마 아닌 것 같아도 50만원만 환전해도 5천원 차이!

그래도 3월에 비해서는 100원이나 떨어졌으니 우는 소리는 말아야지 ㅎㅎ

 

자꾸 떨어지는 것을 보다보니 마지막날인 오늘까지 미루었다 ㅎ

 

여차하면 당일날 환전하지 했었는데 화들짝 놀라면서 깨닫길,

선거일이라 은행도 안하겠구나 @-@

 

게다가 덴마크 크로네, 스웨덴 크로나 때문에 외환은행에서 환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였는데,

갑자기 마음이 급해졌다.

 

환전 전에 꼭 은행에 전화해봐야한다.

 

친구가 말해줘서 근방에 있는 외환은행에 전화했는데, 보유하고 있는 크로네 크로나가 없다 한다ㅠ

강남금융센터까지 가야 있다고..... 

 

어쩌지 저쩌지하다가 외환은행 사이버 환전을 발견 + 외환은행 안내 언니가 제안하기도 함

 

밤 12시에 은행 아이디/비밀번호 찾느라 진땀 빼긴했지만, (인터넷 뱅킹 미가입 고객도 가능)

쿠폰 등의 환율 우대를 꼼꼼하게 받아 무사히 환전을 완료했다.

 

환전 신청 후 30분 내에만 입금하면 되기 때문에 당일 아침까지도 가능하다

인천국제공항 탑승층 하나 아래 층에서 수령할 수 있는데 365일 오픈이라고 한다.

 

하루 10만원 사용 + 쇼핑으로 계산해서 넉넉하게 환전하였다

 

적용 받은 환율

유료 = 1400.44

크로네 = 189.33

크로나 = 155.20

 

 

여행자보험 

현대해상 

www.hi.co.kr

 

2010년도에 여행자 보험으로 한 시름 놓은 적이 있다.

당시, 카메라를 떨어뜨려 여기저기 깨져서 수리비가 꽤 나왔는데, 절차대로 보상처리했더니 바로 입금 완료.

다른 보험사도 그랬겠지만, 아무튼 그때 감동(?) 받았던 현대해상으로 가입하려고 딱 마음 먹었는데,

 

지금 사용하고 있는 외환카드 2X 알파 플랜티넘에 혹시, 정말 혹시 혜택이 있나해서 들어가보니

플래티넘 현대해상 여행자보험 무료 가입이라네?! 올레!

 

+ 사이버 환전 미화 기준 500달러 이상 이용 시에도 여행자 보험 가입해준다.

 

여행갈 때, 꼭 여행자 보험 가입 추천!

안 잃어버리고 안 고장나는 게 상책이지만 사람 일이란 모를일이니까!

  

 

옷가지 

한 달전부터 매일매일 파리/코펜하겐/테보리의 날씨(와 환율)를 확인하고 있는데

최근에는 세 군데 모두 최저10도/최고17도 안팍을 오가고 있다. (항상 서울보다 10도 낮음, 이라고 나옴)

 

현지에 있는 친구 & 블로거들에 의하면, 여름은 여름인데 한국처럼 더운 여름은 아니고,

바람이 찰 때가 있고, 변덕이 있는 날 또는 밤이면 춥다고 

후드, 니트, 트레치 코트 (두꺼운 코트는 아니고) 챙겨오라고 합니다.

 

결론적으로, 제가 챙겨야할 것은,

챙기기 편하고 입기 간편한 원피스 위주로 출발 당일 입을 거 빼고 7벌

(추울 경우 대비) 트렌치 코트 (부피를 많이 차지할 듯ㅠ), 머플러, 스타킹, 레깅스

속옷, 속바지, 양말

신발 (운동화는 도착 다음 날 바로 사기 @벤시몽)

 

내내 비가 온다는 정보가 나를 불안하게 하지만

현지에 계신 분들이 인터넷 날씨 정보는 믿지 말라고 했으니 믿지 않기로!!

  

화장품 & 세안도구 

아침 저녁으로 사용해야할 화장품 & 세안도구들은 사용할 순서대로 생각하면서 챙겨 넣는다.

아이리무버, 클렌징 오일, 폼클렌저, 수건

킨, 에센스 (에센스는 도착 다음 날 바로 사기 @몽쥬약국) 

비비크림, 아이라이너, 아이브라우, 펜슬깎기, 틴트

  

기타 

그외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없으면 아쉬운 것들

귀마개 : 호스텔 & 기차가 간혹 엄청나게 시끄러움

휴족시간 : 많이 걸은 후에 붙이면 시원. 집에 남아있는거 활용. 구입은 노.

우산 : 파리, 코펜하겐, 예테보리 모두 날씨가 변덕이 심하다 함

물티슈

비행기에서 볼 동영상

핸드폰 충천기

수첩 & 펜 

  

여행 정보 & 각종 예약 확인 인쇄물   

여권 

유럽 내 항공 예약 확인서  : 없어도 탑승 가능하지만 있는 것이 편함

호스텔 예약 확인서 : 없어도 숙박 가능하지만 있는 것이 편함 

그 동안 검색 & 정리한 포인트들 & 맛집 리스트

 

쇼핑리스트 

마지막으로, 파리에서 구입하려고 미뤄둔 신발 & 화장품이 많아서,

쇼핑리스트를 정리해보았다

 

 

@파리 마레지구 

벤시몽 

http://www.bensimon.com/en 

빠(265), 엄마(240), 나(250), 동생(280)꺼 

가족 신발 구입 예정! 30유로 안 팍이라 함. 요새 환율로 4만원 정도 :)

단색의 베이지색 운동화를 생각하고 있었는데, 요런 류도 예쁘네요! 

 

이것저것 다 탐나면 어쩌지 >-< 

 

 

 신발 사이즈표

 

  

@파리 몽쥬약국 

Caudalie 꼬달리  

http://en.caudalie.com/moisturizing-sorbet.html 

40ml €22.40 (31,723) vs. 워커힐 인터넷 면세점 $28 (28,604)

...?

여기서 잠시 고민 ㅋㅋ 면세점에서 사야되나...

저 가격에 얼마 이상 살 경우 사용 가능한 쿠폰 & 적립금을 생각하면 면세점이 훨씬 싼 것도 같은데...

 

바뜨.

텍스 리펀 (176유로 이상 구입시 13.5%) & 이벤트 상품 (1+1 따위의) & 샘플을 믿고 파리에서 구입하기로 하였습니다.

그래도 현지에서 사는 것이 머라도 더 있겠지...ㅠ

아님 말고 ㅠ

 

꼬달리의 요 상품, Moisisturizing-sorbet 모이스처링 소르베

샘플 사용해보니 끈적이지 않고 산뜻하니 좋아서 구입할 예정!~  

 

 

 

2. Phytomer 피토메르 

www.phytomer.fr 

회사 후배가 추천하였는데. 뭐가 좋은데? 했더니 다 좋다한다 ㅎㅎ 

가장 유명한건 초록색병의 오르골포스 세럼 이뜨라땅인 것 같고 (일명 장윤주 화장품)

 

 

사이트에서 메인에 등장하는 Perfect Youth Cream도 괜히 탐난다 흐흐 

 

3. Dalphin 달팡 

인트랄 세럼 + 크림, 엄마 & 이모꺼 

 

그밖에는, 가서 많이 비치되어있는 것이 인기 많고 좋은거겠거니

  

@예테보리 이케아 

http://www.ikea.com/se/sv/store/goteborg_backebol

아무거나. 정말 아무거나 ㅋㅋ

 

@코펜하겐 로얄코펜하겐 

www.royalcopenhagen.com

6월에 Blue Sale이 있다고 하는데, 내가 가는 단 하루에 이 기간이 겹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아무튼, 가게에서 젤 싼거 아무거나 기념 삼아 집어오고 싶은데.

젤 싼게 십만원 넘으면 패스...라고 쓰고,

로얄코펜하겐 공식사이트 들어가보니, 아래, 너무 귀엽잖아!!!

그런데 33%할인해서 136유로...허허

아무래도 패스할 것 같다...ㅠ

 

 

 

그리고, 파리, 덴마크, 예테보리 각각의 자석! 

 

샤방

 

어느새 여행이 너무 코앞에 와버렸다 ㅠ

너무 가고 싶기도 하지만, 이 설레임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한 달쯤 미루고 싶기도 하다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스웨덴 제 2의 도시 예테보리. 2년 전 스페인에서 만난 스웨덴 친구들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꼭 한 번 (그 친구는 서울을, 나는 예테보리를) 가고 싶다, 꼭 한 번 와, 하고 서로 몇 번을 이야기했지만, 막상 가기 쉽지 않았던 곳이였다.

 

파리를 방문하기로 하고, 도시 한 곳을 더 가고 싶다고 생각은 하였으나, 선택이 쉽지 않았다.

 

제일 처음 생각했던 곳은 암스테르담.

그런데 이미 파리인-파리아웃을 예매한 상태에서

파리인-암스테르담 아웃은 항공권이 훨씬 싸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할인 항공권을 예매했기 때문에 변경할 경우 수수료가 10만원이나 되는데 (젠장!!!)

더 싸게 갈 수 있는 곳을 돈을 더 내고 갈 수는 없지, 하는 마음에 다른 곳을 고민하다가 북유럽으로 눈을 돌렸다.

 

그렇게 선택한 코펜하겐.

그리고 그 곳에서 기차로 3시간이면 갈 수 있는 예테보리가 이번 여행 도시들이 되었다.

 

 

2014년 6월 6일~8일 (계획)

코펜하겐발 예테보리행 기차>>>>

코펜하겐 도착해서 예매 예정. 6일 오후 5시 출발, 8시 도착 고려 중

예테보리발 파리행 비행기>>>>>

Air France - Flight AF-1353

Take-off Sun 12:50 GOT, Landvetter (Gothenburg) 

Landing Sun 15:00 CDG, Charles De Gaulle (Paris) - Terminal 2G

67,71 €

  

 

흔히 가는 도시가 아니라서 그런지 사전 조사가 쉽지 않다.

게다가 정식 명칭은 Göteborg (예테보리)이나 Gothenburg (고텐부르그 또는 고테부르그)라고도 불리다보니 같은 키워드를 두 세 번씩 검색해야했다 ㅎㅎ

예테보리 맛집, 고텐부르그 맛집, 예테보리 관광, 고텐부르그 관광... 

 

 

대강의 관광 포인트는 아래 캐스트를 보고 정리

http://navercast.naver.com/contents.nhn?rid=100&contents_id=6933

 

  • 노르드스탄(Nordstan) : 북유럽 최대 쇼핑몰이라고 하지만, 쇼핑에 관심이 없는 편이라 그냥 패스하려고 하였으나, 수공예품, 보세도 많이 판다하니 시간나면 들러보려고 해요~

  • 시청 광장 구스타프 아돌프의 동상, 스토라 함 운하

  • 쿵스포트아베뉜(Kungsportsavenyn) : 시내의 중심 거리

  • 예타 광장 : 포세이돈 동상이 세워진 조각분수

  • 오페라 하우스

  • 파단(선착장)

  • 리세베리 놀이 공원

  • 예테보리 원예협회공원(Tradgardenforeningen) 

 

꼭 가야할 곳은 없다.

걷다가, 발길이 닿으면 아 여기가 그곳이구나, 하려한다

  

점심을 예약했다ㅎㅎ

 

언제 어디서 보고 써놓았는지 기억이 안나지만 아마도 tripadvisor 또는 예테보리 관광사이트를 보고 적어두었을 것 같은, 수첩에 예테보리 맛집이라고 적어놓은 레스토랑들 

Sjömagasinet, Fiskekrogen, Wasa Allé, Kometen   

- 그 중 첫 번째  Sjömagasinet를 검색하다가 덜컥 예약까지 해버렸다 ㅋ

  

Sjömagasinet 

(+) 1775년에 세워져 동인도 회사의 창고로 쓰였던 건물을 사용

(+) 해변가에 위치

(+) 미슐랭 1스타 (사실 미슐랭 레스토랑은 가본적이 없어 어떤 의미가 될지는 잘 모르겠다)

 

Sjömagasinet

  

예약시스템이 있어 예약을 하다보니,

정찬, 또는 해산물 부페를 선택하여 예약하게끔되어있길래. 오오? 뭐지? 해서 찾아봤더니

여름기간(5월 12일 ~ 8월 30일)에만 하는 해산물 부페가 있다 꺄흥 

 

사실 예테보리에 해산물이 유명하다고 하니, 해산물 레스토랑을 가보고 싶기는 하였으나,

해산물 요리를 메인으로 먹을 경우, 

주문 시에 (메뉴가 영어로 적혀있다 하더라도)(회를 아무리 먹어도 광어/연어 정도만 겨우 구분하는 나에게)

그 생선이 그 생선 같을테고,

랍스타는 비쌀테고,

예상치 못한 음식이 나오면 멘붕이 올 것 같아서

(스위스에서 사슴 고기 시켰을 때 생각이 났다. 스테이크를 생각하고 주문했는데 페파로니 형태의 짜디짜고 얇은 햄만 나왔다는 ㅠ)

웨이터에게 추천을 받아야하나- 아오 뭘 먹어야할지 엄청 고민이 될 것 같았는데-

해산물 부페라니, 엄청 반가웠다!! (올레!) 

 

미슐랭 1스타라 가격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긴했지만,

코스 요리 또는 메인만도 꽤 가격이 있는 편

3 courses 495:-

2 courses 465:-

Only main course 280:- 

 

다행히(?) 여름 부페는 395: - (6만원 돈)

 

2008년도에 스페인 산세바스티안을 가게되어 분자요리로 유명한 엘불리를 가보려고 하였다가,

예약도 꽉 찼거니와, 가격이 몇 십만원을 해서 식겁하고 거두었던 기억이 있는데 이정도면 반갑다

 

6만원 정도면, 저녁을 굶기로 하고, 시간을 꽉꽉 채워 먹어보기로하여

시작 시간 12시30분으로 예약했다 ㅎ

 

공식 페이스북에 있는 사진

뒤에 있는 탱글탱글한 연어 ㅠ 지금 당장 먹고 싶다!!! 

 

  

예약 확인 메일 받음. 헤헤

 

Thank you for booking at Sjömagasinet. We are pleased to confirm your Lunch booking on Saturday 7 June 2014 for 1 person at 12:30.

The offer you booked is: Wagners sommarbuffé - 12 maj-30 aug

We look forward to welcoming you and if we can be of further assistance please do not hesitate to contact us.

Sjömagasinet:
Klippans Kulturreservat, Adolf Edelsvärds Gata 5, Göteborg 414 51
Telephone: +46317755920
Email: info@sjomagasinet.se
Web site: http://www.sjomagasinet.se

Thank you!

 

Sjömagasinet으로 정하면서 다른 레스토랑은 포기하기로 하였지만, 눈호강을 위해 검색. 

 

 

Fiskekrogen

www.fiskekrogen.se

  

  

 

Wasa Allé

www.wasaalle.se

Tuesday-Thursday 6.00 pm-late
Friday-Saturday 6.00 pm-late
Sunday Closed
Lunch weekdays 11.30 am-2.00 pm
 

가격

Today's lunch 145:-

 

여기도 가보고 싶지만 ㅠ 금밤에 도착하여 일점에 출발하므로 패스ㅠ

게다가 요 말을 보니, 지금은 안하는 듯 : The Restaurant will open again 19 aug for lunch and in the evenings 20 aug.

 

사이트에서 Go ahead and sit라는 문구 옆에 있는 사진 ㅋㅋㅋ 

 

IMG_2209.jpg


 

Kometen

www.restaurangkometen.se

75년된 스웨덴 전통 음식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