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268
Today19
Yesterday96

'인왕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10.21 [서촌일지] 인왕산, 안주마을 & 핸드앤몰트 (1)
  2. 2017.07.01 [서촌일지] D+391, 출퇴근길


요새 서촌에서 제일 선호하는 코스는 인왕산, 안주마을 & 핸드앤몰트이다.


특히, 인왕산과 핸드앤몰트는 가을 날씨가 좋을 때 마음 껏 즐겨야할 것 같아서 하루 걸러 한 번 가고 있다. 


추석 연휴를 시작하는 날에는 수성계곡에서 윤동주 문학관까지 넘어가서 구경하고, 바로 앞에서 버스를 타고 경복궁역으로 내려왔다. 엄마아빠와 서촌김씨에서 점심 코스를 먹고 대림미술관을 갔다가 집에서 쉬고 싶어하시는 엄마에게, 수성 계곡에서 계절 별로 사진 찍기로 했잖아~ 하고 꾀어 간 것이였다. 수성 계곡에 도착해서는 조금만 올라가보자, 저기 바위 위에서 사진 찍으면 예쁘겠다, 하여 조금씩 조금씩 올라가다가, 걸을만하지 않아요? 조금 더 올라가볼까요? 하면서 갔다ㅋ. 

평지인 듯 아닌 듯 끝날 듯 다시 시작하는 길을 계속가다가 조용히 묻히는 거 아닐까, 살기를 느꼈지만, 아빠의 독려와 함께 무사히 시인의 언덕윤동주 문학관을 들렀다가 내려왔다. 


*서촌김씨 점심 코스

        



시간과 체력이 있었더라면 청운도서관도 구경하고 싶었는데, 다음으로 미루었다. 


  


추석 당일에는 추석 달을 보고 소원을 빌기 위해 사직 파출소 뒤로 하여 인왕산로를 따라 인왕산 범바위를 지나 정상까지 갔는데, 이 길이 좋아서 다음 날 친구들과 다시 갔다. 날씨가 맑아 야경이 너무 예쁘게 보였다. 온 세상 사람들을 초대하고 싶은 날씨와 분위기와 기분이였다. 사람이 꽤 많기도 하였고, 달빛과 야경 덕분에 길이 어둡지 않아서 한참 감상하다 어둑해진 다음에서야 내려왔다.



안주마을은, 경복궁 역 2번 출구를 나와 세종마을 음식문화거리 입구에 위치하고 있다. 처음 몇 번 이곳을 방문했을 때는, 대기가 2~3시간이라 번호와 이름을 남기고 다른 곳에서 기다렸다 갔기 때문에 배가 부르거나 취기가 있는 상태였다.


지금은 계속 이 곳을 1차로 간다. 단골로 인정?받아 미리 연락하면 방문하지 않아도 대기 순서에 넣어주기도 하고 아직 시도해보고 싶은 메뉴가 많기 때문이다. (배부르면 많이 못 먹고, 취하면 잘 맛을 온전히못 느끼니까!) 

참기름 엔초비를 필수감자전이나 소라 무침을 기본으로하여 먹고 새로운 것 한 두개를 주문하여 먹는다. 

아직 못 먹어본 것 중에는 오징어 내장탕이 너무 먹어보고 싶다. 오징어 내장탕이라는 메뉴를 발견하였을 때에는, 새로운 것을 시도하기 좋아하지 않는 친구 때문에 명란 두부탕을 먹어야 했기에, 오징어를 좋아하는 친구를 데리고 다시 갔을 때는, 재료가 소진되었다하여 아직 먹지 못하였다 ㅠㅠ


  

  

  



핸드앤몰트도 너무너무너무 좋아하는 곳이다. 아니, 좋아하기로치면 사실 1위.

원래는 한 친구가 텐더바를 이야기했었다. 텐더바를 이야기한 친구랑은 막상 경성상회안주마을을 갔는데, 그 친구를 통해 동네 건너 편 내자동에 바골목이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되었고, 인터넷에 검색해보다가 가고 싶은 곳으로 텐더바, 코블러를 list up해두었었다.

다른 친구와의 약속에 코블러바 가볼까?하고 내자동 골목에서 만나기로 하였다가 자리가 없어 간 곳이 핸드앤몰트였다. (8월22일) 

며칠 후 옛날 회사분들이 경복궁역에 왔다며 나오라고하여, 어디신데요, 하였더니 핸드앤몰트라고하여 알아요! 엊그제 갔었어요! 하고 갔는데, 그때 매니저님이 알아봐주셨다 ㅋㅋ (8월24일)

그 다음에는 또 다른 친구와 텐더바를 가기로 하였다가, 자리가 없어서 핸드앤몰트를 갔는데, (9월1일) 

이후에는 핸드앤몰트만가고 있다.

지금은 몇 번갔는지조차 모르겠는데,,,라고 써놓고 다이어리를 뒤적여보니, 8월에 2번, 9월에 8번;;;;;;; 10월에 (추석과 홍콩 출장일정에도 불구하고) 벌써 4번을 갔다. 즉 8월 중순~10월 중순 2달 동안 14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 달에 7번, 한 주에 2번인셈인가. 


  

 

  

  


서촌에 있는 동안, 새로운 곳을 많이 가보고 싶은데 이 곳들이 좋아서 매일 가다보니 새로운 곳을 갈 시간이 없다는 함정이 있다 ㅎㅎㅎ

아무튼, 최근의 서촌 일지는 거의 데일리로 동일하게 인왕산-안주마을-핸드앤몰트 코스인데, 당분간도 그럴 것 같다 ㅎㅎㅎ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 출퇴근을 인왕산경복궁을 보며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 

얼마 전, 비정상회담에 나오는 마크 테토 (사실, 최근에는 프로그램을 안봐서 잘 모르지만,)라는 분이 인스타에 인왕산과 경복궁의 풍경을 묘사한것을 보고 놀랐다. 나는 그냥, 좋다, 고 생각하였던 것을 훨씬(이라고 하기에는 비교도 안됨, 상대도 안됨ㅠ) 잘 표현하고 있어서...

나는...아무튼, 좋다...ㅋ 


# 경복궁을 항상 통과할 수 있으면 제일 좋겠지만, 어느 날 한 번은 고궁 박물관 쪽 입구로 들어갔다가 경복궁은 닫혀있는 바람에 다시 나와서 빙 돌아갔어야 했던 적이 있다. 출근 시간을 촉박하게 맞추어 나오는 나였기에 무척 당황스러웠던 기억이있다. 게다가 요새는 점점 더워져서 언제까지 걸어 다닐 수 있을지 모르겠다.


# 며칠 전, 경복궁 바깥 담길 아래 바위를 밟으며 걸어가면 좋겠다,는 것을 발견했다. 그럴려면 구두가 아니라 운동화를 신는 것이 좋다. 


#그리고 며칠 후, 바위를 밟으며 열심히 걸어가고 있는데, 누군가 말을 걸었다. 저기요, 지방에서 왔는데요. 혹시나 교통비가 모자르다며 돈을 뜯어내려는 심산인가 싶어, 네!를 조금 힘주어 대답하였는데. 사진을 찍어달라하였다. 아...그냥 사진 찍어달라하면 돼지, 왜 지방에서 왔다고 ㅎㅎㅎ 안심하며 사진을 찍어주고 계속 걸어가는 길에 괜히 귀여워서 웃음이 피식피식 났다. 물론, 실제로 인물이 귀엽기도 해서 그랬겠지만 ㅎㅎ


다른이야기

#많은 택시 기사분들이 골목을 들어가기 싫어하시는 것을 알기에 집 근처에 오면 어디까지 가서 내릴까 항상 눈치를 보는데, 얼마 전 택시 기사님은, 먼저 말씀하시기를, 괜히 눈치보지 말고 최대한 집 가까이까지 가라고, 시간이 애매해서 위험하다고 하셨다. 물론, 그 와중에도 경계심을 풀 수 없는 상황은 슬펐지만, 실제로 골목 앞까지 와서 내리는데 아주 조금 더 소중해진 기분이였다고 할까ㅎ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