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122
Today78
Yesterday92


한국에서 좋아하는 언니가 왔을 때에는 내가 미국에 간지 8개월째 되던 때였다.

좋아하는 동생이 왔을 때에 비해 조금 더 시간적 여유가 있기도 했고,

좋아하는 곳이 더 쌓여있을 때이기도 했다. 

 

언니가 와서 신나고 즐거운 마음으로 얼바인 곳곳에 내가 좋아하던 곳을 갔었다.

오랜만에 사진을 많이 찍어, 기억이 새록새록 나는 것들이 많다.

순서는 뒤죽박죽~ㅎㅎ

 

 

   Dodger Stadium (다저스 스테디움)  

LA 공항으로 마중 나간 김에 가게된 다저스 스테디움.

주 일어나는 일인가, 아니면 나와 언니를 위해 준비된 이벤트인가 ㅎㅎ

관중이 난입해 주심ㅎㅎ

 

▽ 아래 사진 두 개 - 경호원에 끌려가는 난입 관중

 

 

 

 

요새 한국에서 야구장을 자주가며 갈때마다 생각하는 것이지만, 한국 응원 문화를 팔고 싶다. (내장을 파괴시킬 것 같지만) 커다랗고 맛있는 핫도그와 후렌치후라이는 좋았지만 ㅎㅎ커다란 야구장에 비해 매우 정적인 야구장이였다.

 \

 

   Dana Point (다나 포인트)    

25300 Dana Point Harbor Dr, Dana Point, CA92629

 

고기 구워먹고, 맥주 마시고, 바닷가에서 공놀이하고, 사진찍고 하루 종일 노는 바닷가 프로그램 ㅎㅎ

내가 제일 좋아하는 활동이라, 굳이, 꼭 하였다. ㅎㅎ

  

 

  

 

   In & Out (인앤아웃)    

실컷 놀고 인앤아웃 햄버거를 먹어주니 꿀맛이다.

감튀도 짱짱 맛있음!!!

 

오른쪽 위 사진에서 아래쪽 버거들은 빵(번)이 없는 Protein style!~

그래도 역시 빵이 있어야 제맛이다 ㅎㅎ

 

이때는 딱히 다이어트 신경 안써도 하두 열심히 놀아서 살도 잘 안쪘다...힝 

 

 

 

  

 

   Irvine Lane (얼바인 볼링장)  

http://irvinelanes.com/

3415 Michelson Dr, Irvine, CA 92612, United States

10:00 am – 1:00 am 

 

ㅋㅋㅋㅋ 얼바인에 있는 동안 백 번은 더 갔을 듯한 얼바인 레인.

 

얼바인은 조용한 동네라 할만한게 많지 않았다. 거의 매일 볼링장을 가곤했다.

 

금요일 밤이였나? 매일 밤이였나? 10시였나? 11시였나 ㅋㅋㅋ 특정 요일의 일정 시간이 지나면 25불이였나? 일정 금액을 내고 무제한으로 볼링을 칠 수 있다 ㅋㅋ

제대로 기억하는건 하나도 없지만, 어차피 지금은 바뀌었을 수도 있으니 열심히 기억을 안하기로 했다 ㅎㅎ

 

이 곳에서 인생 최고점수인 171점도 나오고 핑크색 볼링 슈즈도 샀다...헤헤

 

볼링을 잘하지도 좋아하지도 않은 언니랑 동생이 각각 놀러왔을 때 또, 굳이, 꼭, 데려간 이유는 정말로 나의 미국 생활 체험기를 보여주기 위한것이였나 ㅎㅎㅎ

  

 

  

 

   Guppy House (구피하우스) & 85°C Bakery Cafe   

2730 Alton Pkwy #101, Irvine, CA 92606, United States  

 

평소에 가던 곳은 아닌데, 생긴지 얼마 안된, 인기있는 집이라하여 갔던 것 같다. 

커다란 딸기빙수와 파인애플볶음밥이라는 안 어울리는 메뉴가 같이 나온 이곳. ㅎㅎ 

특별히 맛있는 맛은 아니였지만, 친애하는, 좋아하는 언니가 왔을 때라 마냥 신나있을 때!~ 

 

원래는 같은 몰 안에 있는 85°C Bakery Cafe 를 엄청엄청 좋아했다.

사진에는 없지만 당연히 갔다. ㅎㅎ

아 먹고 싶다!! 85°C!!! 

 

 

   

 

   The J.Paul Getty Museum (장 폴 게티 센터)  

http://www.getty.edu

J. Paul Getty Museum
1200 Getty Center Drive
Los Angeles, CA 90049-1687
  

 

동생이 왔을 때는 가지 못한 ㅠ 게티 센터!

다행히 언니가 왔을 때는 날 좋은 날 갈 수 있었다.

 

입구에서 열차를 타고 쭉~ 올라가면, 

 

 

 

게티 센터의 소장품도 소장품이지만,

이렇게 위에서 보는 전망만해도 예술이다 >w< 

 

 

 

 박물관 자체가 멋진 유적지에 온 것 같은 느낌~! 

 

 

 

 

  

큼직 & 널찍한 시설들도 너무 좋고 나무와 풀이 우거져서도 좋다. 

 

 

  

건물 밖 정원도 멋있음-

 

 

 

  

나는 제일 좋아하는 반 고흐 작품 앞에서 한 장, 언니는 ㅋㅋㅋ 커플 티를 입은 명작 앞에서 한 장 찍었다. 

명화와 커플티를 입다니!!~ 짱부럽고~ㅋㅋ 

 

(좌) Vincent van Gogh Dutch, Saint-Rémy, France, 1889 Oil on canvas 28 x 36 5/8 in. 90.PA.20

(우)  Jean-François Millet French, 1841 Oil on canvas 28 7/8 x 23 7/8 in. 95.PA.67

 

 

  

언니가 같이 찍은 작품은 장-프랑수아 밀레의 작품이다. 밀레는 국제적인 명성을 얻기 전에 초상화를 그려 돈을 벌었는데, 사진 속 여자는 밀레의 평생 친구 페릭스의 아내라고 한다. 결혼 직후에 그린 그림이라 여자의 왼쪽 손에 결혼 반지를 볼 수 있다. (사실 언니와 초상화 주인공은 옷 뿐만 아니라 달걀형 얼굴과 차분한 눈빛도 닮았다고 한다 소근소근) 

 

   Cheesecake Factory (치즈케익 팩토리)    

사실 웬만한 유명 레스토랑 체인은 한국에도 들어온 것 같은데, 아직도 소문만 무성하고 들어오지 않은 치즈케익 팩토리.

 

국내 대기업들이 엄청 접촉했으나 조건이 까다롭다는 이야기를 들은 것 같다.

지금은 강남에 베이커리만 들어왔다고 하는데 아직 가보지는 못했다.

엄청 비싸다고-_-;

 

미국에서 가장 건강하지 않은 음식을 파는 음식점으로 불명예를 얻었다고 하는데

그냥 추억의 레스토랑으로 남겨야겠다 ㅎㅎㅎ

 

그래도 참 맛있게 먹었던 치즈케익팩토리! 

 

 

 

 

 

그리고, 우리는 라스베가스에 갔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아는 동생이 휴가를 내어 미국에 있는 내게 놀러왔다.

 

전에 다니던 회사 사수께서 전해달라고 했다며 봉투를 건네주었는데, 뭐야?하고 열어보니 만 원권이 두툼하게 들어있었다.

"어머, 뭐야!! 악!! 부담스러워서 어트케!!"

 

했는데 다시 보니 맨 앞과 맨 뒷 장만 만 원ㅋㅋ 가운데는 다 천 원ㅎㅎㅎ

하하 

 

동생에게 뭐하고 싶은지 물었더니, 특별한거 없이 쉬고 싶다고 하였다.

 

그래서 나름 열심히 내가 평소에 좋아하는 것들을 같이했는데 ㅋㅋ

지금와서 사진들을 보니 휴가온 친구에게 너무 평범한 일상을 체험하게 한 것인가도 싶다...핫 

 

 

 

방문 첫 날

 

   Maggiano's Little Italy  

189 The Grove Dr. Suite Z80, Los Angeles, CA 90036, United States

+1 323-965-9665

Sun.-Thu. 11:30AM–11PM / Fri.-Sat. 11:30AM–11PM

 

LA 공항에 마중나간 김에 근처 그로브몰에 들러 점심을 먹었는데, 딱히 인상적으로 기억남지 않았건만, 한국에 돌아와서 미드를 보는데 모던 패밀리에 이 레스토랑이 나오는 것이다. ㅎㅎ

알고보니 꽤 유명한 이탈리아 레스토랑. 

 

 

  

 

   Hollywood    

 

같은 날 할리우드도 구경하였다. 그녀가 택한 스타는 샤론 스톤!~  

 

 

 

 

둘째 날

 

   Carlifornia Pizza Kitchen (캘리포니아 피자 키친)    

 

다음 날, CPK에 갔다.

당시에는 아보카도 피자와 잠발라야를 정말 맨날 먹고 싶었던 때라, 너무 좋아하는 곳이라며 굳이 데리고 갔는데 ㅎㅎ

지금와서 보니 한국에서는 인기가 영 없는 것 같아 아쉽다~

 

 

 

 

 

 

셋째 날

 

   Slikgrass (우리 집 앞!)    

 

사실 동생이 원하던 힐링을 하기에는 당시 내가 살고 있던 집이 최적의 장소였다. ㅎㅎ

지금와서 생각해도 이런 집을 발견하고 살아보았다는 것이 정말 큰 행운인 것 같다.

 

오전에는 수업을 갔었는데, 수업간 오전에 혼자 늘어지게 늦잠자고 호수를 거닐었다고 한다.

 

 

  

 

   Aomatsu Sushi Restaurant    

17 Campus Dr, Irvine, CA 92612, United States

1 949-854-7102

 

수업 끝나는 시간에 맞춰 학교로 온 동생과 근처 일식집에 갔다 ㅋㅋ

평소에 가끔 가던 곳인데 사시미 샐러드가 맛있는 곳이다.

 

 

 

 

   Home Party (아보카도 & 맥주!)    

 

사실 미국에서는 누군가의 집에서 모이는 일이 더 많았다. 집에서 아보카도 썰어서 맥주 마시기.

 

 

 

 

그러다 좀 아쉬운가 싶어 자주가던 바에 가서 칩 & 마티니 & 포켓을 치고.

내친김에 볼링까지 쳤는데, 나의 미국 생활 10개월을 5일로 압축한 셈이다 ㅎㅎㅎ

 

   

 

 

넷째 날

 

   In & Out (인앤아웃)    

 

캘리포니아에 오면 꼭 먹어야 하는, 너무나 유명한 인앤아웃도 사명감을 가지고 먹이고 ㅎㅎ 

 

 

 

 

   Laguna Beach (라구나 비치)   

 

나름의 하이라이트로 해변에 갔다!~

 

코스트코에서 장봐서 해변에서 차콜에 불을 지펴서 고기를 실컷 구워먹고 배가 충분히 부르면 해변에서 공 던지기 놀이나 축구를 한다. ㅎㅎ 이때는 진짜 열심히 먹어도 살이 안쪘던 것 같다.

 

 

 

 

 

 

 

 

다섯째 날

 

   Seaworld (씨월드)   

500 Sea World Dr, San Diego, CA 92109, United States

 

긴 시간 운전하여 갔던 샌디에고의 씨월드.

날씨도 좋았고, 쇼도 재미있긴했지만, 마음 한 켠 불편했다.

콧등에 서면 아프지 않을까 ...훈련 받을 때 배고프지 않았을까ㅠ 등의 생각이 자꾸만 났는데 동생도 비슷한 말을 하였다. 

 

 

 

 

가장 인기 많은 범고래쇼. 범고래가 너무 예쁘다.

 

 

 

케이블카를 타고 바다 위를 이동하는 것은 좋았음!

 

 

 

게임하면 위너에게 상품을 주는데 ㅋㅋ 두 명이 게임했는데도 1등에게 상품을 준다ㅋㅋ

두 명이 두 번 게임해서 상품  두 개 받아 나랑 동생이 나눠 가짐ㅋㅋ

 

 

 

마지막 날

 

   The J. Paul Getty Museum & Santa Monica (폴 게티미술관 & 산타모니카)   

 

마지막 날, 마지막 힐링 늦잠을 자는 동생을 두고, 부엌에서 열심히 만들었던 필라델피아 치즈롤 & 베이컨마늘김밥! 게티박물관에서 먹으려고 했는데ㅎㅎ

 

  

 

(출발 전 커피를 사마신 곳에서 너무 예쁘게 나온 사진) 

 

 

한참을 달려 간 게티박물관은 당일 쉬는 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멀리서 저 건물이 게티야~ 하고 돌아나올 수밖에 없었다. ㅎㅎ

 

 

근처 커피숍에서 김밥을 먹고 산타모니카로 갔다. ㅋㅋㅋㅋㅋ

그런데 산타모니카가 너무 좋았다.

 

 

 

 

 

   The Cheesecake Factory (치즈케익 팩토리)   

 

마지막 식사는 치즈케익 팩토리.  치즈케익까지 먹었더니 이제 미국 체험 대충 다 해 보내는 것 같다. ㅎㅎ

 

 

 

 

공항씬 ㅋㅋㅋ 우는 시늉 ㅎㅎㅎ

 

 

 

 

객지에서 외로움을 타는 성격은 아니지만, 너무 좋아하는 동생이 먼 곳에서 와서 고맙고 든든하였다-.

 

지금생각해보니 좀 더 길게 휴가내도록 꼬셔서 다른 도시도 같이 가볼걸 그랬나? ㅎㅎ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