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55)
서촌일기 (14)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36)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77,591
Today32
Yesterday129

 

 

Laguna Beach (라구나 비치)

 

얼바인에 있는 동안 너무 좋았던 것은 15~20분 거리에 비치가 있다는 것이였다. 라구나 비치, 롱비치 등등 ㅎㅎ  비치에서 고기 구워먹고 공놀이하는 것이 정말 좋았다.

  

 

 

 

 

Great Park Balloon Ride (그레이트 파크 열기구)

6950 Marine Way, Irvine, CA 92618, United States

+1 866-829-3829

 

Sand Canyon 근방, 얼바인의 전망을 볼 수 있는 오렌지색 열기구. 딱히 대단한 전경은 아니지만, 선선한 밤공기를 맞으며 열기구를 체험하는 것도 새로운 경험이였다!

 

 

 

 

Universal Studios (유니버설 스튜디오)

 

영화 & 만화를 테마로한 놀이 공원. 당시 쓴 일기장에 붙어있는 입장권을 보니, The Entertainment Capital of L.A.라고 당당하게 박혀있다.

 

 

 

도착하자마자 핫도그를 사먹고, Lower Lot 부터 가야한다고 하여 Lower Lot부터 갔다. 사람들이 보통 Upper >>> Lower로 가기 때문에 반대로 가는 것이 덜 붐빈다고.

 

 

 

 

 

Lower Lot의 놀이기구

 

Mummy - 생각보다 재미있네? 라고 느끼기 시작하였다.

신밧드의 모험처럼 배를 타고 레일을 따라가며 구경하는 것이였는데, 놀이기구 자체보다, 출구에서 기다리고 있던 코스튬한 사람이 놀래켜 정말 팔짝 뛸만큼 놀랐던 것 + 사람들은 이미 그것을 기대하고 구경하고 있었던 것이 너무 웃겼다.

코스튬한 사람의 몸매 보소. 

 

 

 

Jurassic Park - 물을 뒤집어 써서 생쥐 꼴이 되었지만 마지막에 순식간에, 순간적으로 엄청난 스릴을 느꼈었다. 공룡도 그럴싸했다. ㅎㅎ  

Special Effet - 영화 속 특수 효과 기법을 방에서 방으로 이동하며 설명 & 예를 보여주는 식이였는데 나름 흥미로웠다. ㅎㅎ

 

 

Upper Lot의 놀이기구

 

Shreck - 4D로 보여주는 슈렉 만화.

Water World -  영화는 재미없다하여 보지 않았는데 ㅎㅎ 유니버설 스튜디오에서 스케일이 큰 시설이라고 하여 굳이 보러갔다. 가장 재미있는 어트렉션이라고 듣고 갔는데, 솔직히 지루하였다 ㅎㅎ 

 

 

 

 

the Simpsons Ride -  내가 제일 마음에 들었던 것은, 아니 너무너무 신났던 것은 요 심슨 라이드! ㅋㅋ

8인용 ride를 타고 공중으로 붕~~~뜬 후 모험ㅋㅋㅋㅋㅋㅋㅋ을 시작한다. ㅋㅋ

평면 3D가 아니라, 천장 & 양 옆 & 앞 3면이 모두 화면으로 꽉 찬다.~ 

진짜 날아다니는 기분 >w< 

 

 

 

Terminator -  조금 신기하긴 했지만 피곤해지기 시작하여 살짝 졸기도 하였다.

House of Horros -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무서움 허허허.

 

 

Hollywood (할리우드)

  

같은 날 할리우드를 갔는데 때마침! 오스카 시상이 있는 전 날이였다. 레드 카펫도 깔려있고~ 시상 트로피도 설치되어있어 우와 우와, 신이 났던 때- 

 

 

 

 

 

Queen Mary (퀸메리 호)

www.queenmary.com

 

롱비치에 갔다가 퀸메리호를 보러 갔다.

 

퀸메리호는 영국회사 소유였다가 캘리포니아에 정착되어 박물관 겸 레스토랑, 호텔로 사용되고 있다. 엔진룸이 개방되어있는데, 기계를 보고 감동받기는 처음이었다. 물 위를 떠다니기 위해 엄청난 파이프와 기계들이 복잡하게 연결되어 있는 것을 보이 경이로웠다. 설계를 한 사람에 대한 경이 + 그곳이 운항되었을 때 작동하였을 그 에너지에 대한 경이...!

 

Ghost & Legend 라는 일종의 쇼도 시시하고 구경거리가 다양하게 있는 것은 아니지만 갑판에서 바람을 쐬며 바다를 내려보는 장면이 평화롭고 좋았던 기억. 

 

 

 

 

Balboa (발보아)

 

해변 근처의 아기자기한 집들과 노을이 너무 멋있었던 발보아.

아마도 내가 사진을 다시 들여다볼 줄 알았더라면 더 열심히 찍어두었을 장면들이 많았는데, 당시까지만해도 사진 찍는 것을 썩 좋아하지 않았다ㅋ  

 

 

 

 

 

San Diego (샌디에고)

 

올드타운에서 자질구레한 소품들 악세사리 구경! 캘리포니아는 진짜 날씨가 너무 좋다!

(사진 없음 ㅠ)

 

 

WBC 한일전

 

지금처럼 야구를 즐겨보던 때가 아니였는데, 한일전이여서 굳이 LA까지 갔다.

초반부터 3점 득점하여 수월하게 끝난 경기~ 만약, 지금 미국에 간다면 각 도시 야구장 투어도 했을텐데 아쉽다.ㅠ

 

 

 

 

 

Six Flags (식스플래그)

 

사진은 너무 예쁜데 가는 길 엄청 막히고 사람 많아서 평균 1~2시간 기다리고, 골리앗이라는 기구는 고장나서 못타고 ㅠ 당시 인기몰이 중이던 X2를 기다리는 중에는 비가 꽤 와서 벌벌 떨며 2시간만에 탔지만 그럼에도 재미있었던 곳ㅋㅋㅋ

 

재밌었던 놀이기구 : Tatsu, Superman, Riddle's man's revenge, Scream, X2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미국 캘리포니아 얼바인 (Irvine)

 

2008년 12월 29일,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미국으로 떠났다.

 

불합리한 홈스테이 배정 - 홈스테이 신청 양식에 중요하게 여기는 우선순위를 기록하게 되어있었고, 면허가 없는 나는 '학교와의 거리'를 1순위로 꼽았건만, 학교와 굉장히 먼 곳에 배정되었다.

버스를 한 번 갈아타고 총 1시간을 가야하는 곳이였는데, 각각의 버스가 1시간 단위로 있었기 때문에 갈아타면서 한 대를 놓치면 2시간도 걸릴 수 있는 곳이였다. 

거리가 너무 멀다, 다시 배정해달라고 했더니, sure, 돈을 다시 지불하면 된다고 한다. 그런데 다시 지불해야되는 돈은 20퍼센트, 30퍼센트도 아닌 100 퍼센트!!! 전혀 합리적이지 않은 미국의 자본주의에 화들짝 놀랐지만, 어차피 말이 안 통하겠거니 싶어 일단 도착해서 다시 찾아보기로 하고 배정 받은 집으로 갔다. 

 

 

 

알고보니 홈스테이 아주머니가 홈스테이를 배정하고 관리하는 당사자였다.용하고 말 잘듣는 동양인을 선호하여 본인 집으로 배정한 것. 

집에는 10살, 13살이였던 새침한 두 딸, 가정에 헌신적인 아저씨, 일본인 여자아이, 독일인 여자 아이, 이렇게 살고 있었다.

목수였던(것으로 기억되는) 아저씨는 집을 구경시켜주며 방과 방을 잇는 기차 레일을 직접 만들었다며 자랑하셨다. 마당에는 바베큐 시설도 직접 제작 중에 있었다. 

 

 

홈스테이 음식들 -침에 일어나서 부엌에 내려가면 아저씨가 신문을 가져다 주고, 아저씨가 커피를 내려주고 아저씨가 팬케익과 베이컨 또는, 토스트와 소세지 등도 구워주었다. 아주머니는 본인이 일을 하니까 남편이 도와주는 것이 당연하다고 하셨지만내가 보기엔 아저씨 혼자 다 하심ㅎㅎ

지금보니 아저씨 팬케익 굽는 솜씨가 보통이 아니시다. 덕분에 푸짐한 아침을 먹을 수 있었다. 

 

 

 

 

저녁은 정해진 시간 내에 먹어야 했고 부엌에 3~4가지 음식이 차려놓고 부페식으로 가져다가 먹는 식이였다. 브로콜리 & 소세지가 들어간 치즈마카로니, 감자, 토마토 & 양파 위에 커다란 소세지가 얹어진 요리 등 처음에는 새롭고 푸짐하고 맛있어 보였는데 어느새 점점 한인 슈퍼에 가서 나만의 음식을 사는 일이 잦아졌다. 

 

  

 

  

 

 

 

아주머니는 집에 없을 때가 많았는데, 그럴 때 해 먹으라며 냉장고에 있는 음식들을 보여주셨다. 대부분 렌즈에 돌려먹는 인스탄트 음식들이었지만, 처음 한 달 간 이것저것 시도해보는 재미는 있었다. 

 

 

 

 

Saddle Back 교회 방문 -  가족들은 별장 여행이나 해변 피크닉에 같이 가자고 몇 번 청하였는데, 학교 일정과 맞지 않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다 어느 일요일, 동네에 유명한 교회가 있다고 하여 처음으로 따라가보았다.

엄청 커다란 교회였다. 유아, 초등, 고등, 성인 별로 건물도 따로 있고, 카페, 농구코트, 콘서트장도 있다. 전체 교인이 55,000명이나 된다고 하였다.

오바마 취임식 축복 기도를 한 릭 워렌 목사가 이 곳 목사였다. 자리를 잡고 앉으니 오바마 취임식 장면을 비디오로 보여주었다. 영상이 끝나며 그 분이 등장하니 사람들은 환호를 하며 감격해하였다. 취임식 기도문의 문장을 하나하나 다시 읊으며 의미를 설명해주었다. 많은 사람들이 눈물을 훔쳤다.  

 

 

 

조용하고 한적한 얼바인 -  미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 4위라고 하였던가- 연중 따듯한 날씨 덕에 거닐기 좋은 얼바인 거리를 산책하다 할머니 할아버지를 마주치면 처음보는 사람이라도 함박 미소를 지으며 인사를 해주어 기분이 좋았다. 한 시간 단위로 있었던 버스를 놓치면 다음 정거장까지 걸어가곤 했었다. 지금생각하면, 그렇게 버스를 놓치고 망연자실한 척했지만, 한 편으로는 이렇게 조용하고 따듯한 거리를 걷는 것을 좋아했던 것 같다. 

 

 


 

그 밖의 기억들 - 수업 중에 Culture share라고 하여 각 나라 음식을 가져와서 나눠먹는 시간이 있었다. 한인 슈퍼에서 호떨 믹스를 사서 홈스테이 집에서 만들었더니 둘째 딸이 옆에서 시식해보고는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이라며 좋아했다 ㅎㅎ 이후, 세상에서 젤 맛있는 음식 먹고 싶다고 조르면 따로 사와서 해줘야 했다.

 

둘째 딸 생일 때 두 부부는 일주일이 넘게 생일파티를 준비했다. 동네 곳곳에 쪽지를 숨겨 보물찾기 놀이도 하고, 아이들이 아이스크림을 만들어 먹게끔 하기도 하였다. 다음에 나도 해봐야지 했다는. ㅎㅎ

 

두 달 후 결국 다른 집을 찾아 나갔다. 애초에 배정에 불만이 있었기에 만족스럽지는 않았지만, 연고없이 찾아가 자리를 잡기에 홈스테이만한 것도 없는 것 같긴하다. 언젠가 시스템이 더 좋아지면, 호텔이나 호스텔을 찾을 때처럼 거리, 가격 등의 옵션을 더 편하게 보고 선택할 수 있겠지- 이미 5년이나 되었으니 머라도 달라졌겠지 싶다. ㅎㅎ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