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195
Today42
Yesterday109


마지막 날, 매일 아침은 쌀국수 고정ㅋ 이 날도 쌀국수를 먹으러 아파트를 나섰다.


  


쿤밍의 공원이 그러하였듯이, 일상적인 아파트의 모습도 활기차다.

아침 저녁으로 산책하는 사람들, 배드민턴을 치는 사람들, 빨간 천을 휘날리며 춤을 추는 사람들이 있다.

사시사철 날씨가 따듯한 덕분일까. 흉내내고 싶은, 문화가 있다.



아침 외식이 활발한 것도 그렇다.

등교길에 아이들이 쌀국수를 먹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저들끼리 합석을 자연스럽게 하며 말을 트기도 한다. 



13원짜리가 뭔지는 모르겠으나, 우리가 눈에 보이는데로 달라고 해서 먹은 쌀 국수는 보통 7원이였다. 

1000원대.



마지막 날은 아빠를 두고 (이미 가보셨다고 하셔서) 엄마랑 석림과 구향 동굴을 다녀왔다.

결론만 간단하게 말하자면,

석림에 사람 엄청 많음. 멋있기는 하지만, 너무 한가지 모습만 있어서 허탈하다.

구향 동굴은 웅장함에 볼만하지만, 체력 소모가 많이 된다. 중간에 멈출 수 없다는게 함정 ㅋㅋ

마지막에 시작점으로 다시 돌아오기 위해 타는 케이블카는...엄청나게 스릴있다. 


석림



점심




구향 동굴


  





숙소에 돌아와서 먹은 이름 모를 과일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따리에서 쿤밍으로 야간 열차로 이동한 후 택시를 타고 한스 게스트하우스에 도착한 것은 새벽 6시 조금 넘어.


가족 모두 허기가 져서 맞은 편 쌀국수 집을 먼저 찾았는데, 첫 날 찾아갔던 국수집은 닫혀있었다. 그러나 배가 많이 고프신 엄마를 따라 안 쪽으로 찾아들어가보니, 이제 막 연 곳을 찾을 수 있었다.



따듯한 쌀국수 한 접시를 먹고 다시 숙소로.

기차는 생각보다 불편하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숙면을 취할만큼은 아니여서 숙소에서 한 숨 더 잔 후 쿤밍 시내로 나왔다. 


지나가는 길에 서점이 있어서 들렀다. 

작년 독일 여행에서부터 국가 별 어린왕자 번역본을 구입하고 있는데, 이 날 중국어 버전을 삼



호숫가 공원을 산책나갔더니, 공연이 한참이다.

보기에, 썩 잘하는 것 같지 않지만, 하는 사람도 열심히, 구경하는 사람들의 열심히 호응하는 분위기.


  


단체로 원을 그리고 둘러 서서 율동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공원 구석구석에 자리를 잡고 각종 악기를 연주하는 모습도. 




저녁에는 아빠 약속을 따라 나가 맛있는 것을 얻어먹었다.


한 턱 쏘신 분의 설명에 의하면, 

지역에서 한참 인기있던 음식인데, 최근에는 인기가 없어져 가게가 문을 닫았다가 다시 열었다고.

아주아주 옛날에 과거 공부를 하는 남편에게 따듯한 음식을 가져다주기 위해, 

아내가 기름으로 표면을 덮은 국물을 머리에 지고 옮겼고, 

따로 싸간 각종 음식을 담궈 데워 먹는 것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일행 중 한 분이 중국의 어머니 날이라며, 엄마를 위해 꽃을 사오는 센스를 발휘하였다.



거리를 나와 너무 중국스러운 풍경에 그냥 찍은 한 컷. 



일행이 일을 도와주고 있다는, 차를 파는 집에 들어가, 한 참 시간을 보냈다. 다기를 다루는 것이 신기하여 한 참 관찰하였지만, 다시 따라 묘사하기에는 기억력이 영엉망.




여유있게, 현지인의 삶에 들어가본 듯한 즐거운 날이였지만,

생각없이 따라다니기만 했더니 가게 이름 조차 모르겠다ㅠㅜ


반성하며...여기까지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여전히 둘째 날ing. 

사찰에서 돌아오니 오후 3시쯤. 민족촌을 가보기로 하였다.


   운남 민족촌   
云南民族村
http://www.ynmzc.cc/

Yunnan Nationalities Village
1310 Dianchi Rd, Xishan, Kunming, Yunnan, China


민족촌은 중국의 여러 소수 민족의 생활 모습을 재현해놓은 곳이다. 

사전 조사 없이 갔던 타라 블로깅을 하며 공부를 해보려고 찾아보니, 사이트에 한국어 서비스가 있...!

..! 그런데 제목만 한글...!

구글 번역기를 돌려보았다.  


국가 AAAA 수준 명승지 (국가에서 관광지 별로 등급을 나누는 듯)

곤명 남부 지역에 위치. (시내에서) 10 km 거리 유명한 문화 테마 공원

Dianchi 호수에 가까운 서산 삼림 공원 

문화, 운남 소수 민족 , 건축, 음악, 무용 , 종교의 관습, 아름다운 전경과 생활 환경, 호수라는 단어가 보인다.


면적은 1264.96 에이커 , 물(호수)은 463.96 에이커


최초 건설 후 계속해서 조금씩 민족과 마을이 추가되고 있는 듯하다. 현재는 총 25개 민족이 있다는 뜻인 거 같은데, 다른 사이트를 찾아보니 26개인 것 같기도 하고ㅎ

우리가 갔을 때 리모델링하고 있던 마을도 있었으니 크게 중요하지는 않은 것 같다 ㅎㅎ 


(번역 원본 - 개발과 건설의 년 후에 , 다이 , 바이 , 이순신 , 나시족 , 워싱턴 , Blang , Jino , Lahu , 티베트어 , Jingpo , 하니 , De'ang , 좡어 , 먀오족 , 풍수 , 뉴 오픈 되었습니다 몽골 , Buyi , Dulong , 리수 , Pumi , 만주 , 귀 , 치아 , 25 Achang 운남 소수 민족 마을 의 총 . 또한 관광 시설 의 하나로서 큰 무대 Dianchi 호수, 국립 통일 광장, 도시와 다른 장식 스타일 음식 , 오락 , 휴가, 수상 스포츠 , 오락) 


중국답게 스케일이 커서 하나하나 다 볼 엄두는 애초에 내지 않고, 중간중간 땡기는 곳만 들어갔는데, 

결론 -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재밌었다 ㅋㅋ




자전거처럼 패달을 돌려서 타는 4인용 카트를 빌렸는데 가는 길이 고르고 날씨가 좋아서 전혀 힘들지 않았다.



시원한 것을 먹고 싶다는 엄마 아빠 때문에 중간에 내려 코코넛을 사마셨는데 

영 입맛에 맞지 않아서 먹다 버림 ㅋㅋ



진심인가 농담인가 ㅋㅋㅋ 민족촌을 구경하는 교통 수단 중에 헬기가 있는 모습이 재밌어서 찍었다.



우리가 탄 것은 요런 앙증맞은 카트 


 


저 원 안에 모래주머니를 던져서 통과 시켜야하는 것인데, 구멍이 너무 작다. 아무도 성공하지 못했다 ㅋㅋ



장족 마을에 있던 것



공연을 하는 젊은 친구들은 열정적이고, 그 모습을 지켜보는 사람들의 호응도 좋았다.



보통은 굳이 꾸며둔 관광지는 실망스러운 편인데, 민족촌은 마음에 들었다ㅋ



저녁에는 약속이 있어서 시내로 들어갔다.

맥도날드가 보여서 아이스크림을 사먹었는데, 민트 맛인 줄 알았더니, 차(tea) 맛인듯했던 소프트 아이스크림.

맛이 괜찮아서 나중에 또 사먹음



상해의 난징동루만큼 넓고 긴 쇼핑거리에서 마몽드와 이니스프리가 보여서 반가운 마음에 찍어주고.



한참을 걸어 도착한 태국 음식점에서 엄청나게 푸짐한 저녁을 먹었으나 아빠가 아시는 분들과의 자리라 카메라를 들이대기부끄러워 몰래 찍느라 요런 사진밖에 없다 ㅋㅋ


요렇게 첫 날 마무리!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노동절이 있는 5월 첫 주, 주말을 끼고 일주일 + 하루 동안 엄마와 아빠와 운남 여행을 하였다

운남 여행은 보통 1~2주의 기간 동안 지역 곳곳을 트레킹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은데, 

우리는 일정을 꽤 길게 빼고도 쿤밍에서 따리만 다녀오기로 했다 ㅎ


숙소인 한스 게스트 하우스에는 밤에 도착했다. 

하룻밤 잔 다음 날 아침. 원래는 조식이 포함안되어있어 쌀국수를 먹으러 나가려고 했는데,

한스 부인 분께서 죽과 만두를 준비해주셨다.


죽은 단 맛이 나는데, 이 곳 전통적인 스타일인 것 같다.



 게스트하우스가 있는 아파트 단지. 단지가 크고, 아침 저녁으로 운동과 산책을 하는 사람들로 활기차다. 




도착 후 둘째 날, 아빠가 아시는 분을 따라 간 곳은 근교 사찰이였다. 

 


 




다른 사람들이 하는 것처럼 향 3개에 불을 붙이고, 동서남북을 향해 허리를 숙여 소원을 빌었다. 

향은 색깔 별로 의미가 다른데, 내가 불을 붙인 노란색은 평화(peace)를 의미한다고 한다. 




가운데 연못에 물고기가 한 가득.

일행이 물고기 밥을 가져와서 뿌려주었는데 큰 놈들이 다 먹는 거 같아서 작은 물고기 있는 곳을 골라 뿌려주었다.



계단을 내려가는 길에 뱀을 보았다. 손가락만큼 작았지만 뱀이였음 ㅋ 게다가 독사라는 의견이 있었다.

가까이 갔더니 계단을 타고 급 솟아 올라서 소스라치게 놀랐다.




병을 쫓아달라는 의미로 이렇게 해놓은 것 같다고 하는데 ㅎ 무섭다



푸짐하고 맛있는 절밥을 먹었다. 나물 종류도 많고 양념 종류도 많았다ㅋ 다들 2~3그릇씩 먹음ㅋ



멀리 보인 전망



마을로 내려와서 동네 구경. 

벽에 그림이나 글씨가 잔뜩 그려져있었는데 꽤 고풍스럽고 예뻤다.

 

날씨가 좋아서- 조용해서-한적해서- 좋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