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55)
서촌일기 (14)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36)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77,617
Today58
Yesterday129

 

많이 헤맸지만,

결과적으로는 선릉역 골드로즈2차 맞은편 라인에서

이자까야-야끼니꾸-입가심까지 마무리하였던 날씨 좋은 가을 저녁 ㅎㅎ

 

카드값에 다 사라질 월급이지만 '월급날' 운운하며 먹고 싶은 것을 실컷 먹었다.

"얼마 있지도 않은 월급 거치적거리는데 털어버리자~ㅋㅋㅋㅋㅋㅋ"

 

   오오카미 키친  

주소_서울시 강남구 대치동 896-7

전화번호_1600-9231

 

퇴근하고, 회사 동생들과 다 같이 네일을 받는데,

자리는 두 개인데 셋이 같이 가서 한 명씩 기다려야되는 상황.


같이 간 친구가 기다리는 중에 계속해서 선릉역 이자카야를 검색한다 ㅋㅋ

이자카야 가고 싶구만ㅋㅋㅋㅋㅋ

 

천상의 연근 튀김도 먹고 싶고, 어디서 팔런지는 모르겠지만 모찌리도후도 먹고 싶단다.

 

선릉역은 자주 가는 동네가 아니라 낯설었지만, 네일을 받고 나오니 이자카야가 제법 많이 보였다.

그 중 우리가 간 곳은 오오카미 키친.


결론부터 말하면 뭐 굳이 갈 필요도, 굳이 가지 않을 이유도 없다.

맛집이라기보다는 평균적인 맛의 집. 평집? ㅎㅎ

 

제법 이자카야 분위기 나는 벽면 

  

▽ 단무지를 가츠오부시에 무쳐두었는데, 생각해보니 안 먹어봄...안 땡겼나 보다. 

 

 

  

▽ 모찌리도후가 너무 작아서 놀랐다. 미니미니미 모찌리도후라며 /흑/

- 이자까야를 가면 모찌리도후를 항상 찾는 우리인데,

가게마다 모양과 식감이 달라서 나오기 전에 항상 기대 & 긴장한다.

우리가 좋아하는 모찌리도후여야할텐데 /제발/

 

우리가 좋아하는 모찌리도후와 모양은 같았으니 식감과 크기가 달랐다 ㅠ

단맛도 고소한 맛도 거의 나지 않고 /흑/

 

5,000원이니까 그러려니 하면서도,

생각해보면, 한식 식당에서 이만한 크기의 두부를 5,000원에 팔면 디기 뜨악한 느낌일 것 같다.

한식 식당에서는 밑반찬으로 줄 것 같은?!

불쌍한 한식 식당 ㅎㅎㅎ 얄미운 일식 ㅎㅎㅎ

일식은 별거 아닌 것도 비싸게 팔고, 그러면서도 그러려니 받아들여지는 재주가 있는 것 같다...

 

 

▽ 꼬치모듬 10종.

28,000원이였던가? 아무튼 이것도 맛이 없지는 않지만 비싸다는 생각이 안들수가 없었다.

일단, 베이컨을 정말 너무너무 아껴쓰셨다. 베이컨 말이가 아니라 베이컨 '바른' 꼬치 느낌.

 

  

뭐 그래도 잘 먹었다 ㅋㅋ 날개도 맛있게, 명란다리살도 맛있게, 호박베이컨 말이도 맛있게 먹었는데,

다만, 냉정하게 평해보자면, 가격대비 감탄할 수준은 아니라는 것. 베이컨 때문인지 비쥬얼리 아쉬웠다는 뜻.

맛 없기도 힘든 음식이니까 말이다

 

 

 

 

3,500원이였나하는 이 왕새우도 까놓고보니 손가락만했다.

전날 노량진을 갔다온 탓에 더 작아보이는 걸까...흠 

 

  

그리하여, 여기까지만 먹고 더 이상 주문하지 않고, 다른 집에 가보기로 했다.

 

전날 노량진에서 회를 먹은 탓인지 고기가 땡겼는데,

이자카야에서 시작했으니 또 다른 일식 야끼니꾸 집을 찾아가보기로 한 것.

  

그런데 여기서 한차례 삽질을 한다 ㅋㅋ

분명 바로 옆 집으로 알고 나왔는데,

동생이 검색해보더니 도곡역과 대치 사이에 있는 집이라고 한다.

왜인지는 모르겠으나 꼭 가고 싶은 마음에 택시를 타고 가려다가,

날씨도 좋고, 소화도 시킬겸, 그리고 지도상 길도 거의 일직선이라 걸어가기로 했다.

  

쭉~ 해서 30분 넘게 걸었던 것 같다.

  

그런데,

두둥

 

도착한 지점에 큐타로가 없다.

가만...?

다시 검색해보니, 우리가 나온 이자카야 집 옆집 맞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놔

 

해서, 다시 택시를 타고 돌아갔다.

뭘 그렇게까지해서 먹나 싶으면서도 괜한 오기라고 해야하나 ㅋㅋ

 

내가 너 반드시 먹고야 말겠다.

 

 

   규타로  

주소_서울시 강남구 대치동 896-25

전화번호_02-3453-5841

 

 

 

드디어 도착한 규타로.


지지하1층이라 한 층 내려가야하는데, 보이는 안쪽이 넓고 깨끗한데, 사람이 많지 않아 잠시 불안했다.

그래도 깔끔한 밑반찬에 일단 안심.

 

 

 

 

우리가 주문한 것은 큐타로 야끼세트B(진갈비, 본갈비, 갈비살) - 48,000원 

 

  

 

 

화로가 엄청 뜨겁다 ㅋㅋ

사진찍다가 뜨거워 죽을뻔

 

 

  

자, 올립니다~하고 하나씩 고기를 올려 굽는다. 

 

  

금방 익어서 너무 좋다 >w<

  

 

  

소금에 찍어먹는 것이 제일 맛있지만, 세팅한 번 해봅니다 /캬캬/ 

 

  

청하도 각 일 병하며 맛있게 먹었다. 

이자까야보다 2만원 정도 더 내고, 가격 대비 만족도는 10배 정도 ㅎㅎ

 맛있다, 맛있다, 하며 신나게 먹었다.

  

  

마지막으로 옆 집 카페에서 하겐다즈 아이스크림을 먹고 만족만족 행복행복해하며 헤어졌더란다. 

 

 

  

역시 먹는 것이 남는 것!~

 

꽤 걸은 탓에 많이 피곤했지만, 그 덕에 더 깊이 잠들 수 있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