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182
Today29
Yesterday109

'킬리뱅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6.24 [서촌일지] D+379, 후배들과 서촌 음주 투어


외장 하드에 회사 업무에 참고할만한 자료와 여행 때 사진들이 다 들어가있다. 

블로깅을 하겠다며 집에서 외장하드를 쓰다가 회사에 안 갖고 가는 날에는 업무를 하다가 막힌다. 

일을 하겠다며 회사에 챙겨갔다가 집에 안가지고 온 날 중에 집에 일찍 와서 블로깅을 하려고 하면 사진이 없다 ㅠㅠㅠㅠ 

멍충이


그래서 오늘은 여행 기록 대신에 휴대폰에 있는 사진으로 주말 기록을 하고자함 

(요새 간만에 보고서를 작성하다보니, ~하고자함.이 넘나 익숙...)

---


지난 주 주말, 동문회 후배들과 만나기로 하였다.

장소를 정하는데, 요새 서촌이 너무 좋더라며, 서촌이 어떻겠냐며 제안하여 서촌으로 정하였다. 

내가 제일 선배라서 안된다고 못한건 아니겠지...



  경성상회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길 13-1 


처음 간 곳은 경성상회. 대기 시간이 긴 안주마을(보통 2~3시간)에 대기를 걸어놓고 갔다.


그 전 주중에 칼퇴근을하고 안주마을 자리 잡기를 시도한 적이 있는데, 12개 테이블이 대기 중이라고 하여 이름을 걸어두고 #합스카치를 갔었다. 1시간 반이 넘도록 전화가 오지 않아서 먼저 전화를 걸어보니 여전히 6개 테이블이 남아있다 하였다. 근처에서 기다리자며 먹자골목으로 넘어가 2차를 갔는데, 그때 간 곳이 #경성상회이기도 하다. 

그런데 2차까지 하고 3차로 #안주마을에 10시 넘어 도착하였더니 다음 날 뭘 먹었는지 잘 기억이 안났다는 사실....


아무튼, 안주마을 대기가 길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처음부터 지나가는 길에 대기를 걸어놓고 경성상회로 갔다.


경성상회에서 내가 좋아하는 메뉴는 명란 계란말이모츠나베.

사진은 모츠나베와 서비스로 준 이름 모르는 썸띵. 

그리고 마지막으로 주문한 도미머리구이

(생각보다 너무 크고 너무 생선머리처럼 생겨서 놀람)


 

 



  안주마을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길 5


우리가 대기를 건 시간은 (토요일) 5시 조금 넘어였는데 8시 30분 쯤 자리가 났다고 전화가 왔다. 뚜둔...

대기 시간이 워낙 길어서인지, 전화를 받고 가는 동안 시간이 조금 걸려도 자리를 비워놓고 기다려준다.


우리는 감자전, 총알오징어, 계란들어간 저것은 무엇이지...흠...아무튼 시켜먹었는데, 다 맛있었다. 


 



  주반   

서울 종로구 사직로9가길 12


시간이 늦어- 마지막이 될 줄 알고 간 곳은 주반.


에어비앤비를 할때, 게스트 중 한 명이 7PM이라는 레스토랑을 강추하였다. 

(wishlist에 적어두었는데, 작년 겨울에 폐업하고, 그 자리에 서촌김씨2가 생김)

게스트 말로는, 주반이 7PM을 운영하는 분이 하는 곳이라 믿고 가는 곳이라고 하였다.


나도 한 번 간 후에 마음에 들어 이후 다른 게스트가 동네 마실가고 싶다고 할 때 같이 다녀온 적 있었고, 

친구들이 경복궁에 놀러온 날에도 간혹 갔다. 


가격이 조금 비싸지만 분위기가 좋고, 음식이 맛있다. 

분위기의 경우, 서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고풍스러운 한옥 건축과 세련된 통유리, 조용한 음악 덕에 멍때리거나 이야기를 나누기 좋다. 

음식의 경우, 고수 등 향이 강한 음식들이 많아서 식사를 하러 갈때는 친구들의 취향을 먼저 물어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식사를 하고 가도 좋다. 마실거리도 다양하게 구비되어있다.


  



  킬리뱅뱅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길 23


주반에서 후배가 이 곳이 정말 마지막이냐고 물어보길래 간 곳.

지나가는 길에 보면 항상 사람이 많았는데, 우리가 갔을때 다행히 한 자리 남아있었다.

굉장히 신나던 곳이였는데, 제일 신나하던 후배 하나가 다음 날 말하길 2차(안주마을)까지밖에 기억이 안난다고...

아무튼, 나는 음악을 잘 모르지만, 이 곳에서 나오는 음악이 마음에 들어서, 마음에 드는 음악이 나올때마다 네이버 음악 검색을하여 캡쳐해두기도 하였다.  

내가 사고 싶었던 Marshall 마샬 스피커도 있었음...


  


지칠줄 모르는 후배들과 마지막으로 함께한 곳은 우리집.

선반 가득한 라면을 보고 그들은 우리를 위해 준비해둔 것이냐며 감동/감탄하였다.


후배들이 라면을 끓이는 동안 졸음이 몰려온 나는 먼저 방에 들어가서 자고 ㅋㅋㅋㅋㅋㅋ

다음 날 일어나서 잘 먹고 간다는 카톡을 확인하였고 ㅎㅎㅎㅎㅎㅎㅎ

부엌과 거실은 원래보다도 깨끗하게 치워져있었다.

장한 것들. 좋은 것들. 고마운 것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