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90)
서촌일기 (20)
동네 탐방 (53)
여행매니아 (161)
여가잡담매니아 (51)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8.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327,699
Today28
Yesterday150

'툭툭누들타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2.07 [연남동 맛집] 인기 많은 타이음식점, 툭툭누들타이 (9)

  

타이음식점 툭툭누들타이, 콩케익을 파는 서울두부, 핸드드립 커피숍 아디스 아바바, 츄러스 전문점 메리슨 츄러스, 이자까야 단단, 양꼬치집 천리양향 - 욜케 하루에 다갔다. 

특히 이자까야 단단에서는 메뉴를 몇 개를 시켜먹었는지 모르겠다. 모르겠다. 정말 모르겠다. 어떻게 그렇게 많이 먹을 수 있었는지 모르겠다. 운동은 먹기위해 한 것인가. 

이 날 먹은 음식들을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 하루만에 다 먹은거냐, 토하면서 먹었냐-라고 댓글이 달렸다. 이 모든 것이 내 뱃속에 있다고 인정하기보다 차라리 토했다고 하고 싶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툭툭누들타이  

서울특별시 마포구 연희로 37 지하 1층

070-4407-5130

http://blog.naver.com/tuktuknoodle

  

처음 간 곳은 툭툭 누들타이. 

동생이 전화하여 예약문의를 하였더니 다음 주까지 이미 예약이 마감되었으며, 보통 대기 시간이 1-2시간이고, 12시 오픈인데 사람들이 11시 30분부터 줄을 서 있는거 같다-며 겁을 주어 토요일 아침부터 부지런히 홍대입구를 찾아가게 만든 곳이다. 

 

  

 

  

홍대입구 3번 출구로 나와 뒤돌아 살짝 내려간 후 왼쪽 길을 따라 쭉~ 올라가면 되는데, 네이버 지도에서 안내하는 위치가 왜때문인지- 후문이라 입구가 좁고 간판이 작아서 놓치기 쉽다. 

어차피 이 계단으로 내려가면 돌아올라가서 정문에서 대기하라고 한다.

 

동생도 나도, 길을 헤매다가 서로를 발견하고 이 후문으로 들어갔다가 정문으로 돌아가라하여 다시 나왔다. 오픈 전에 모여서 식사를 하고 있던 직원들은, 줄을 서지 않으면 못 들어올지도 모른다고. 또 한 번 겁을 주었다. 

 

 

머야, 아무도 없잖아...

 

후문을 올라와 왼쪽으로, 큰길에서 다시 왼쪽으로, 건물만큼만 올라가서 다시 왼쪽으로 돌면 편의점을 지나 후문보다 '조금' 더 큰 정문이 보인다.

 

11시 40분 조금 넘었는데 아무도 없었다ㅋ

11시 50분에도 동생과 나뿐.

11시 55분에도 동생과 나뿐.

11시 57분까지 동생과 나뿐이였다.

12시 정각 1~3분 전쯤 2~3팀이 도착하였다. 

 

정각 12시에 직원이 올라와 문을 열었다.

어? 사람 별로 없네?

이쪽에 있나?

(왼쪽으로 고개를 꺾는다.)

...없네? 

 

괜히 같이 민망해진채로 직원을 따라 계단을 내려갔다. 

 

  

곧바로 언니도 도착. 구석에 자리를 잡고 주문을 하였다.

 

오픈 시간치고 사람들이 꽤 들어오기는 했지만, 우리가 나갈 때까지 빈 자리가 있어 먼가 황망한 기분이였다 ㅋㅋㅋ 주말의 꿀잠을 포기하고 왔는데, 맛없기만 해봐라,하고 주문하였다.

  

첫 번째로 나온 것은 텃만꿍 - 돼지고기와 새우를 갈아 튀긴 음식. 

 

쫄깃한듯 탱글하면서 부드럽고 맛있어버렸다! ㅋ 맛잇네 ㅋ

소스도 같이 나왔지만, 튀김이 짤짜름한 편이라 없이 먹는 것이 더 좋았다. 

 

  

다음으로 나온 것은 풋팟퐁커리.

생어거스틴에서 즐겨 먹는 요리인데, 튀긴 게와 커리 소스의 조합으로 맛없게 만들기 쉽지 않을거야! 하고 주문하였더니 역시나 맛있었다. 

 

  

풋팟 퐁커리의 양념이 많은 편이라, 볶음밥을 추가하였다. 가격은 5,000원인데 양이 적지 않아, 이쯤 추위에 대기한 억울함이 풀렸던 것 같다ㅋ

  

  

마지막은 똠양꿍.

 

대학교 때 (그러니까 아주 먼 옛날...)

 

(눈물을 훔치고...)

 

친구를 따라 홍대 앞 타이 음식점에서 처음 맛본 똠양꿍의 맛은 형용하기 어려운 짠맛+단맛+신맛의 조합...조합이라고 하기엔 너무 하나하나의 맛이 강한. 그런 느낌이라. 다른 곳에서 섣불리 시도해보기 어려웠는데.

 

나이가 들면서 입맛이 변한 것인지, 이제는 꽤 익숙해진 것인지, 맛있다. 자극적이지만 볶음밥이나 튀긴 음식과 먹기에 적합한 거 같다.

 

 

  

대낮이지만 맥주도 시키고~ㅋ 

 

 

 

첫 번째 맛집을 꽤 만족스럽게 클리어하고 나올 수 있었다.

 

더욱 좋았던 것은, 이렇게 먹고도 59,000원!

 

인당 2만원이면 엄청 싼 가격이라고 할 수는 없지만, 생어거스틴 등 다른 타이 음식점에서 먹었을 때 나오는 가격 때문에 마음 속으로 예상했던 가격이 있었던 것인지, 오, 괜찮은데? 싶었다. 특히, 비싸다고 생각되어진 풋팟퐁커리와 맥주도 먹었는데 말이다.

 

웨이팅이 긴 날 1~2시간을 기다리며 먹을만한 곳인지는 모르겠지만, 평일 낮, 또는 주말 아침에 타이 현지 음식 같은 타이 음식을 먹고 싶을 때, 찾아갈만한 곳인 것 같다.

 

요기까지 먹고 다음 코스로...쿄쿄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