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55)
서촌일기 (14)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36)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77,659
Today100
Yesterday129

'파리 열차 파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7.12 [프랑스 파리] 오르셰/크레페/아이스크림/열차 파업ㅠ (2014.06.11) (6)

 

파리 마지막 날 

항상 오고야 마는 여행의 마지막 날. 

한 편으로는 이정도면 됐다~는 생각도 들고, 한 편으로는 너무 아쉽고.

 

남은 시간을 계산해보니. 저녁 9시 비행기라 반나절이 남아있었다. 

텍스처리해야하니까 2시간 반 전에 도착하기로 하고, 집에서 30분 거리니까 3시간, 넉넉잡아 4시간 전인 5시에 출발하면되겠지, 하고 계산해두고 하루를 시작하였다. 


전날 아침 일찍 오르셰를 보기 위해 갔는데,  

안돼

예상치 못한 몇 겹의 긴 줄에 엄청 놀랐었다. 

  

빗 속에서 기다릴 자신이 없어 봉마쉐로 발길을 돌렸었는데. 

이 날은 날씨가 좋아 줄이 조금 길더라도 기다릴 수 있을 것 같아 다시 오르셰로 갔다. 

그런데 줄 없음.ㅋ 바로 입장. ㅋ

예전에 왔던 곳이지만 또 봐도 놀랍고- 그림도 전시장도 너무 마음에 들었다.

  

 

 

 

시계 밖으로 보이는 몽마르뜨. 딱 요런 엽서 팔았으면 했는데...! 왤케 엽서들이 안 예쁘고 비싸기만 하던지. 에펠탑 정면에서 찍은 사진 에펠탑 아래에서 찍은 사진 에펠탑 위에서 찍은 사진뿐이 없어서 아쉬웠었다.

 

 

 

전시장에서는 그림에 집중~ 

전에도 인상주의 그림 위주로 봤는데, 또 인상주의 그림 위주로 보았다. 흐흐

 

옷장을 열어보니 같은 색깔 & 스타일의 옷만 있는거랑 비슷한가 ㅎㅎ

이번엔 다른거 많이 봐야지, 하고 와도 또 같은 걸 보게 돼 >ㅈ<

 

인상주의 넘 좋궁~   

 

나와서 배고프다 뭐먹을까 하다가, 아, 크레페~ 크레페를 안 먹었다, 그치?  

갑자기, 불현듯, 크레페를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번뜩들었다

  

 

  

동생이 그 자리에서 친구에게 물어, 예전부터 듣기는 하였으나 아직 가보지는 않았다는, 크레페가 제일 유명한 집의 이름을 확인해서 찾아 갔다. 


Breizh Cafe (11:30 - 23:00) 109 Rue Vieille du Temple

http://www.breizhcafe.com/fr-breizh-cafe.html (여...영어가 없다...)


결론 : 정말 너무 맛있었다 ㅠ

 

하트3

 

솔직히 유럽와서 특별히 맛있는건 많지 않았다. 집에서 해먹은 음식들, 그리고 코펜하겐의 스테이크 정도?

[덴마크 코펜하겐] 맛집_스테이키 스테이크 @A Hereford Beefstouw

그런데 크레페는 너무 맛있었다! 앞으로 파리가면 또 가고 싶은 곳이다.

  

  

비쥬얼도 색색깔 너무 예쁘고 맘에 든다. 

 

 

  

하나씩 시켜서 나눠먹고는 뭔가 아쉬워서 디저트 크레페 추가하였다. 

달달한 바나나 & 카라멜 - 열량은 최고 높겠지만 너무 맛있어서 기절할뻔 했다. ㅎㅎ

 

  

보통 사과주 Cidre랑 같이 먹는다고 해서 한 잔씩 시키기는 했는데 ㅋㅋ 요건 무슨 맛인지 잘 모르겠다. ㅎㅎ

  

  

주인으로 보이는 아주머니와 주방에서 일하는 사람들 모두 동양인 또는 동남아? 아랍? 사람들로 보였는데, 카페의 이력을 보니, 도쿄에서 1호점이 생긴 이후, 주방장의 고향 브르타뉴에 2호점을, 그리고 파리에 3호점을 오픈했단다. 글로벌 레스토랑이었어...! 

 

걸어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유명 아이스크림 가게를 우연히 지나가게 되었다.


 

Berthillon

31 Rue Saint-Louis en l'Île

1:30 - 20:00

 

줄이 한 참 길었지만 무슨 맛을 먹을지 고민하는 새 벌써 우리 차례가 왔다.

나는 배 맛. 동생은 살구 맛이였던가 ㅎㅎ 아무튼 시원하니 맛났다. 

 

 

 

  

그리고 우연히 가게된 딥디크 본사!

딥디크 상품에 34가 적혀있어서 뭔가했더니 본사 주소가 34번지였다 (34 Boulevard Saint-Germain)

 

 

 

집에 돌아와서 가방 정리하니 여느때와 다르게 짐이 엄청 많다 ㅋ 슈퍼에서 과자와 먹을거를 욕심내서 샀더니만 가방이 막 네 개 ㅋ

트렁크 하나, 보스턴백 하나, 배낭하나 작은 손가방 하나를 들고 공항으로 출발했는데 ㅋ

  

다음 열차 안내판을 아무리 들여봐도 공항가는 열차가 없다.

 

지나가는 사람에게 물어보니 또 그 망할놈의 파업이란다. 스웨덴에서 날 고생시킨 파업 ㅠ

올라가서 택시를 탈까했는데 지하철도 파업이고 택시도 파업 ㅠ

 

열차가 없는 것은 아니고, 30프로 정도는 운행한다고해서 일단 기다려보기로 했는데 30분이 지나도 오질 않았다. 

결국 역 사무실로 올라가서 다시 문의 (글로는 쉽지 정말 가방 네 개 들고 역 사무실 찾아 왔다갔다하는 것만으로 진 빠지는 일이였다)했더니 어느 역까지 가서 거기서 안내를 따르라는 것이다. ㅋ 

그래서 열차를 타고 그 역으로 갔는데. 여행가방을 든 사람들이 엄청 많다. 사람들 따라 가면 되겠지 했는데 그 중에도 헤매는 사람들이 있어ㅋㅋ 여기저기 흩어지는 바람에 마음만 더 불안해질 뿐이였다. 어, 저 무리 따라가야하는거 아닌가? 저 사람도 틀리면 어쩌지? ...그야말로 왓더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우연히 귀에 36번, 37번 플랫폼...어쩌구 공항...어쩌구하는 안내 방송이 들렸다. 가물가물하긴했지만 일단 36, 37번을 찾아가로하고 또 계단을 오르고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여차저차 도착. 사람들에게 물어봐서 공항가는 것임을 확인. 하지만 사람이 너무 많아서 한 대는 보내야했고. 또 한 20분 후에 오는 열차를 겨우 타긴했는데.

 

속도도 미친 느림...중간에 내려서 택시타야하나 싶었지만, 택시도 파업이랬자나 ㅠ 진짜 진땀 식은땀이 이런거구나 ㅋㅋ 비행기 시간 1시간전인데 아직 지하철을 타고 있었다.......허킁

 

 역에 도착해서 또 미친듯이 뛰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놔 머 이런 꼴이 다 있지 싶었지만 ㅋㅋ 웃음도 피식피식 나오고 ㅋㅋ 여튼 공항가는 길도 꽤 길어 체크인 창구에 겨우 찾아갔다. 줄이 엄청 길었지만 비행기 시간에 30분채 남지 않아 양해를 구하고 카운터로 바로 뛰어갔다.  

 

 

하...다행히 나 같은 사람이 꽤 되었는지. 아무튼 출발 전 도착해서인지. 체크인 해주심ㅠ 탑승 완료ㅠ   

  

바이

 

이제와서 보니 파업 덕분에 마지막에는 아쉬운 마음을 제대로 느낄 틈도 없이 파리를 떠나왔다.

비행기를 타고, 열을 식히고, 정신을 차리고 보니 너무 피곤해서 한 참을 잤더니 한국에 도착했다.

 

빠잉 파리, 언젠가 또 올께.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