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81)
서촌일기 (19)
동네 탐방 (50)
여행매니아 (157)
여가잡담매니아 (50)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8.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313,418
Today5
Yesterday123


Linha22 (Rua dos Clérigos 23, Porto, Portugal)


Linha22를 찾아간 마지막 날 아침, 나는 한 가지 실수를 발견하였다.

저가항공을 예약하고, 티켓을 인쇄하지 않은 것.

처음 여행을 준비할 때는 하나하나 조심스럽게 준비하였었는데,

언젠가부터는 많이 방심하고 있는 것 같다. 


사실 요새는 웬만하면 인터넷 티켓으로 확인이 되니까. 

여권만 보여주면 되겠지, 혹은 인터넷 연결하여 핸드폰으로 보여주면 되겠지, 혹은 여차하면 공항에서 인쇄하면 되지, 

생각했던 것 같다. 

전혀 생각이 없지는 않았을거야 ^^^^^^^^^^^^^^^^^^^^^^^^^


포르투 마지막 날, 그러니까 비행기를 타고 리스본으로 가야하는 당일 예약 확정 메일을 들여다보니, 

항공권을 꼭 출력해서 오라고 쓰여있다. 인쇄된 티켓이 없으면 20몇 유로인가를 지불해야 한다고.

되게 이상한 심리인 것 같지만, 분명히 설명 가능한 심리학적 이유가 있을 것이다.

100유로 짜리 항공권이였으면, 20몇 유로 추가하지 모, 생각했을텐데,

20유로쯤되는 저가항공이였고, 그에 맞먹는 돈을 인쇄비로 내는 것은 너무너무 아깝고 아쉽게 여겨졌다.


에어비앤비 호스트에게 주변에 인쇄할만한 곳이 있는지 물어보았더니 전 날 아침 식사를 했던 곳 근방에 인쇄할만한 곳을 알려주었다. 

마지막 날은 렐루 서점을 찾아갈 작정이였는데, 인쇄 가능한 곳은 숙소에서 렐루 서점을 가는 방향과는 반대 편이였다.

거리도 꽤 되어서 엄마 혼자 두고 나 혼자 다녀와야되나, 고민이 되었다.


일단, 아침식사를 하자 싶어 미리 찾아둔 Linha22로 향하였다. 호스텔은 웬만하면 인쇄 가능한 장치가 있을 것 같아, 찾아가서 사정을 말해보기나 하자, 싶어 근처 호스텔을 검색해두었다. 대안이랍시고 생각한것이기는 하지만, 숙박객도 아닌데 말하기 엄청 뻘쭘하지 싶어 불편한 마음이였지만...ㅠ


  


Linha22는 건물과 건물 사이에 끼어있는 것처럼 보이는, 작은 가게였다.

1층은 카운터와 테이블 두 개 뿐이였고, 2층은 올라가보지 않아서 모르겠다. 

아침식사로 검색하여서 찾아간 것 같은데, 와인이 한 가득인것을 보니 와인가게이기도 한가보다.


http://linha22.pt/ 

지금와서 찾아보니, 웹사이트도 갖추고 있다. 어라, 게스트하우스도 겸하나보네. 

구글번역기 돌려본 것이라, 정확하지는 않지만, 1873년에 건축된 오래된 건물이라 엘리베이터가 없고, 22명 이상의 손님을 못 받는다고 되어있는 것 같다.

가게 이름에 붙어있는 22라는 숫자가 번지 수인가 했더니, 최대 수용 가능한 숙박객인가보다.


 


아침식사는 커피와 빵, 잼과 요거트, 치즈와 주스가 나왔는데, 푸짐하다기보다는 싱그럽고 예뻤다.

기분 좋은 아침식사였다.


 


식사를 마칠때쯤, 가게 직원에게 주변에 인쇄할만한 곳이 있는지 물었다. 

직원은 몇장인지 묻지도 않고, 본인한테 보내라며 이메일 주소를 적어주었다. 그리곤 안으로 들어가 이메일을 확인하고 인쇄를 하고 자리까지 가져다주었다.



혼자였으면 별 걱정하지 않았을텐데, 엄마를 모시고 간 것이라, 어쩌지저쩌지 안절부절하는 마음이 있었는데 

순식간에 해결되는 순간이였다. 단순히 문제가 해결되어서가 아니라, 그다지 생색내지도 않고, 너무나 기꺼운 듯이, 비즈니스적인 친절이 아닌, 다정함으로 나를 도와준 그 청년이 너무 고마워서 엽서 한 통과 팁을 남기고 나왔다. 

그리고 지금까지도 이곳을 떠올리면 나도 모르게 생글,한다.


-

마지막 코스는 렐루 서점 (Livraria Lello, R. das Carmelitas 144, 4050-161 Porto, Portugal)

포르투갈에서 가장 오래된 서점이며, 각종 사이트와 가이드북에서 가장 아름다운 서점 중 하나로 꼽는다고 한다.


서점에 대한 역사와 이야기는 구글과 네이버에 많으니 생략하고, 나의 경우, 

- 작은 서점이지만 한참을 머물렀다. 

- 중앙 계단에서 사진을 가장 많이 찍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단독샷을 건지는 건 어렵다 ㅎㅎㅎ

- 이 곳에서 어린왕자 포르투갈어 버전을 사고 싶었는데 없다하여 공항에서 샀다. 


 


생각난 김에 구글링하여 찾아본 아름다운 서점 리스트 

Polare, Maastricht l Boekhandel Dominicanen, Maastricht (네덜란드)

El Ateneo, Buenos Aires (아르헨티나) 

Bookabar Rome l Libreria Acqua Alta, Venice (이탈리아)

Librairie Avant-Garde, Nanjing l Zhongshuge, Hangzhou (중국)

El Péndulo, Mexico City (멕시코)

Livraria Lello, Porto l Ler Devagar, Lisboa (포르투갈)

Bart’s Books, California (미국)

Shakespeare & Company, Paris (프랑스)

Corso Como, Milan (밀라노)

Honesty Bookshop, Hay-on-Wye l Daunt Books, London l Barter Books, Alnwick l Mr B's Emporium Of Reading Delights, Bath (영국)

Cărturești Carusel, Bucharest (루마니아)

Cook & Book, Brussels (벨기에)


-

마드리드로 in하였지만, 심적으로는 포르투가 여행지의 첫 도시였다. 

도나우 강도, 굴곡진 길들도, 날씨도 모두 예쁜 도시이기도 했지만, 다정한 사람들 덕분에 너무나 기분 좋은 곳이였다. 


언젠가 또 포르투를 여행(살게되는 날은 없겠지?) 할 수 있는 기회가 오기를 바라며...! 

리스본으로 넘어간다.


 


Posted by 많루


낮잠을 자고 일어나서 강가에 가보기로 하였다.

숙소에서 도우로강(douro river)까지는 8분 거리.

와-숙소 위치 정말 좋다, 감탄하기 시작했다. 



  


강가 경치를 구경하며 사진을 찍고, 호스트가 추천해준 와인샵에 포르토 와인을 테이스팅 하러 갔다. 


Portologia (구글 평점 4.7) 552, R. de São João 28, 4050 Porto, Portugal

- 12/15/17유로의 옵션이 있었는데, 1) 이왕이면- 하는 마음과, 2) 엄마 모시고 왔으니까! 를 핑계로 17유로 짜리를 선택하였다.

- White/Twany/Ruby 1가지씩


호스트가 Vintage 버전을 꼭 마셔보라 하여 Vintage 포함한 것을 선택한건데, 

처음 한 입을 하는 순간, 생각보다 진하고 독해서 마음껏 즐기고 취하기는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강가에서 포르토 와인을 잔뜩 마시고 취해버리면 어쩌지, 했는데 바짝 긴장해서 + 제공하는 양이 적어서 취하진 못했다 ㅋ 


 

 



말 그대로 테이스팅만 하고, 가게를 나왔다.


-

동루이스 다리를 건너 반대 편으로 가보기로 하였다.

그곳에 저녁 식사를 예약한 Yeatman Hotel이 있다. 

원래는 택시를 타거나 케이블을 탈까 하였던 것을 예약시간까지 시간이 많이 남아 걸어가기로 했는데...

생각보다 멀고 더워서 힘들어지기 시작했을 때 택시는 안 잡히고 눈치는 보이고;;; 힘든 시간을 보내게 되었다는...


그래도 전망은 정말 좋았...




어렵게 도착한 호텔. 전망이 유명하고 음식이 맛있다고 하여 미리 예약하고 간것이였는데.

전망도 전망이지만, 호텔 구경 자체도 재밌었다.


중간중간 숨어있는, 프라이빗 식사가 가능한 것으로 보이는 멋진 공간들, 

내가 좋아하는 민트색의 화장실 

노랑노랑한 로비


 

 



저녁 식사를 한 레스토랑은 호텔 안에 있는 The Yeatman

미슐랭 2스타에, 맛있다는 평이 많아 https://www.thefork.com 사이트에서 예약했다.

Chef's Four Dish Suggestion - 100 유로... 하...비싸다.



예약 시간은 7시30분이였는데, 시간이 많이 남아, 예약 시간을 좀 앞당길 수 있는지 물어볼까, 했더니 식당 오픈이 7시30분이였다.

테라스와 로비 등을 한참 구경하고 놀다가 7시31분에 첫번째 손님으로 입성했다.


거의 모든 테이블이 전망을 바라보며 식사를 할 수 있도록 창가에 자리잡고 있다. 

웨이터 1명이 테이블 하나를 1대1 마크하는 듯했다.

이 곳 종업원들도 역시 잘생기고 다정하다...! 


식사가 3시간 동안 이어졌다. 점차 어두워지는 모습을 담고 싶어서 시간마다 사진을 찍었다. 


 

 

 



음식은 모두 맛있었다. 하나도 짜지 않고, 고소하면서 깔끔한 맛들.

다만, 메인인 스테이크의 크기가 매우 작았던 점과

디저트만 starter, main이 있는데, 과한 느낌이였다는 점만 아쉬웠다.

마지막으로 tea를 마시면 끝.


생애 다시 기회가 올지 모르겠지만, 다시 가고 싶은 곳 + 먹고 싶은 맛이였다.


여기서부터는 사진.




Posted by 많루


산타 카타리나

아침을 먹으러 Dama Pé de Cabra(구글 평점 4.7)를 찾아갔는데, 아주머니 한 분만 앉아서 사무일을 보는 듯한 분위기가 이상하여 갸웃거리며 기웃거려보니, 휴무일이였다.

하는 수 없이, '저기는 유명한 곳이지만, 더 좋은 곳에 갈거야,' 하고 쿨하게 지나쳐갔던, 

Majestic(구글 평점 4.1, Rua Santa Catarina 112, 4000-442 Porto, Portugal)으로 돌아갔다.


빚 좋은 개살구일까봐 걱정했는데, 고풍스러운 분위기와 (조금은 느끼하지만) 친절한 웨이터 덕에 좋은 시간을 보냈다.

다만 인터넷에서 알아간 프렌치 토스트는 맛있었지만, 

웨이터가 추천해준 토스트는 특별한 양념이 있는 것도 아니고, 특별히 부드러운 것도 아닌 평범 또는 그 이하의 빵 덩어리라 당황했다.

너무 빵만 먹는 것 같아서 샐러드도 주문하느라 돈도 꽤 나왔다.

그래도 나올 때 보니 문 앞에 줄을 한참 서있어서 유명 관광지 하나를 클리어한 느낌의, -흠, 느낌도 있었다.


*여러 여행 잡지나 사이트에서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카페 Top에 꼽힌다고 함 

*1921년 오픈한 가게이고 많은 예술가들이 찾았다고.

*e.g., 조앤롤랭이 와서 글을 쓴 것으로도 유명하다. 사실 해리포터를 좋아하지 않아서 감흥은 없지만, 조앤롤랭이 포르투 출신의 남자와 결혼했다는 것을 읽고, 포르투 남자들은 하나같이 다정하고 잘생기기까지 하던데, 부럽다, 하였다는.


주소를 확인하려다가 발견한 것인데, 

구글에서 4개월 전에 너가 방문했다고 알려주고 있다.

나는 나의 사생활을 그닥 중요하게 여기지 않는 편이지만, 

요새 구글보면 놀랍다.

나보다 내 사생활을 잘 알고 있는거 같다.  


 

 

 


 Majestic Cafe 근처 카타니라 예배당(Capela das Almas de Santa Catarina) 벽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다.


 


엄마가 에그타르트를 드시겠다고 하여, Nata Lisboa를 찾아가는 길에 Zara와 기타 다른 가게들을 구경하고,

Nata Lisboa에서 에그타르트를 2개 사서 내려오는 길에 우연히 시장을 들렀다. 

알고보니, 유명한 볼량시장(Mercado do Bolhao).

그냥 지나칠 수 있었는데 조금씩 안쪽으로, 조금씩 아래로 가다보니 시장 분위기를 마음껏 느낄 수 있는 곳이여서 좋았다.

자석 등의 기념품, 도자기 또는 코르크 제품, 테이블보 등을 파는데, 하나도 못/안샀다. 

대신 7유로 주고, 처음으로 해외에서 꽂도 사고, 체리도 한 봉지 샀다.

해외에서 꽃 사기는 꽤 새롭기도 했고, 신나는 기분이였다.



아무튼, 볼량 시장은,

* 19세기에 처음 열었고.

* 월~금 7시부터 5시까지 / 토 7시부터 1시까지 / 일요일 휴무라고 합디다.


 


숙소 1층에 젤라또 가게 Santini(Largo dos Lóios 16, 4050-338 Porto, Portuga)가 있다. 

5년전 친구와 리스본을 갔을 때, 가이드가 굳이 안내했던 가게였다.

젤라또를 사먹고 방에 들어가 2시간 넘게 낮잠을 잤는데 워낙 꿀잠이라 시간이 아깝지 않았다.


하루가 끝나지 않았지만, 끊어가겠음 =)

Posted by 많루


2015년 알이탈리아 항공 이용 시, 오버부킹으로 인해 받은 바우처가 2016년 11월까지 발권 완료해야 유효했기에 

2017년 휴가 계획을 일찍 세워야했다.


2017년은 연휴가 많아서 연차를 조금만 사용하여도 긴 일정의 휴가를 다녀올 수 있는 찬스가 많았지만, 

반면 항공사들이 이 시기에 항공료를 어마어마하게 높여놨기 때문에 적절한 비용과 일정의 티켓을 구하기 힘들기도 하였다.


나 같은 경우, 5월 연휴를 활용하기로 하였다. 노동절-어린이날-석가탄신일이 교묘하게, 아름답게 배치되어있었고,
샌드위치 휴가를 지정한 회사 덕분에 모두가 일주일 통째로 쉬었기에 앞 뒤 일정을 조금씩 더해서 엄마와 유럽을 다녀오기로 하였다. 



 



엄마에게 1번 독일-오스트리아, 2번 프로투갈-스페인 옵션으로 여쭈었다. 

독일-오스트리아의 경우, 

독일은 남동생과 프랑크푸르트를 시작으로 로맨틱 가도를 여행하였지만 오스트리아는 처음인 코스였고. 


포르투갈-스페인의 경우, 

포르투갈은 리스본을, 스페인은 남부와 북부를 여행하였는데 모두 다시 가고 싶은 도시들이기도 했고, 새로이 가볼만한 도시가 많을 것 같기에 제안한 것이였다. 


엄마와의 여행은, (가이드를 편하게 하기 위해) 반쯤은 내가 아는 곳 + (나도 즐기기 위해) 새로운 곳 몇 군데를 가는 것이 좋다.


엄마는 내가 전혀 예상하지 못한 Fado 음악 이야기를 하며 포르투갈을 선택하셨다. 음악이라니 - 여행지를 정하는 이유로 너무나 낭만적이야.


원래도 걱정이 많으신 엄마는 포르투갈의 치안을 걱정하셨다. 때되면 죽겠거니, 죽기 전의 삶은 무조건 즐겁고 신나기만 하면 되는 나는 아휴, 무슨 일이 일어난들 죽기보다 더 하겠냐는 생각은 입 밖에 꺼내지않고 마음에 묻고 대신, 우리나라가 세상 젤 무섭답디다, 대답하였다.

나중에 여행 중에 가이드에게 들은 바에 의하면, 포르투갈이 워낙 안전하여 뉴스거리가 없고, 그리하여 메인 뉴스에 호날두의 일상이 나올 정도라고 한다. 

- 실제로 포르투갈 사람들은 너무나 다정하였고, 날씨는 햇살이 가득하여 언젠가 꼭 한 번 살아보고 싶은 마음이 들었다. 


  


원래는 금요일 밤 출발, 일요일 오후 도착이 가장 효율적인 일정이지만, 

여행이 10일 이상 지나면 어차피 체력적으로 피곤하다는 것을 아는 이상, 비용 효율적인 방법을 찾아보기로 하였다.


당시 특가 상품으로 월 출발 수 도착 일정이 70만원이였다. 엄마와 나, 합쳐서 140만원, 바우처를 사용할 경우 96만원. 

인터넷에 갖가지 항공권 구매 팁이 넘치지만, 가격을 비교해가며 때를 기다리는 것도 스트레스 받는 일이다. 대충 인당 100만원대면 다녀올만하다고 생각하던터라 둘이 합해 왕복 96만원이면 땡잡은 가격이였기에 바로 예매하였다.


숙소는 반 이상을 에어비앤비로 검색하여 예약하였다. 그간, 친구 추천으로 모아둔 쿠폰도 있었고, 다양한 제안으로 챙겨둔 쿠폰도 있었다. 


처음 여행을 했을 때는 시간대별로 치밀하게 계획하곤 했는데, 이제는 숙소와, 도시와 도시간의 교통편 정도만 미리 정한다. 숙소는 인기 많고 좋은 곳이 부킹이 차버릴 수 있고, 교통 편은 미리할 수록 가격이 훨씬 싸기 때문이다.


헐, 그런데 여행가기 한 달 반 전 엄청 황당한 일이 생겼다. 좌석 지정 때문이였나, 알이탈리아 사이트를 통해 e-ticket을 들여다보니, 내가 예약한 일정이 아닌, (수요일 귀국) 이틀 후 일정 (금요일 귀국)으로 예약이 변경되어있는 것이다. 뭥미?

항공사에 연락을 해보니, 2017년부터 운행 횟수가 줄어들어서 해당 일정의 승객을 그 다음 일정으로 모두 변경한 것이라고 하는데...;;;;; 이메일/전화 등 어떤 수단으로도 나한테 미리 말해주지 않았다는 사실...

여행 일정이 연장되면 휴가도 이틀 더 내야하고, 숙박과 투어도 그만큼 더 예약했어야하는 상황인데 엄청나게 어이가 없었다.

항공사에 claim해보았으나, 고객센터에서 전화가 와서는 (영어로) 정말 미안하지만 해줄 수 있는 일이 없다는 답변만 받았다.

이번 바우처만 쓰고나면 절대 알이탈리아 항공은 이용하지 않기로 다짐하고-_+ 팀장님에게 양해를 구해서 휴가를 연장했다.


화가 쉬이 가라앉지 않은 이유 또 하나는, 일정 때문에 스페인 그라나다를 포기했었는데, 이미 숙소와 이동수단이 다 예약된 상태라 이제와서 그라나다를 끼워넣기에는 출혈이 너무 커서 다들 할 것 없다는 마드리드에서 이틀 더 지냈어야 했다는 사실...

결론적으로 세고비아 투어를 추가해서 만족스러운 여행을 했지만, 이 당시에는 너무 분통이 터졌었다.


아무튼, 여행을 기록할 수첩을 준비하였고(비록 엄마를 모시고 다니느라 혼자 다닐때에 비해 열심히 기록하지는 못하였지만),

그렇게 여행이 시작되었다.


다녀오기 전.중.후 생생하게 기록해두려고 했는데 벌써 다녀온지 한 달이다. 

최소한의 기록을 위해서, 일단 시작하였다.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