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55)
서촌일기 (14)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36)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77,243
Today22
Yesterday113


혼자 있는 것도 좋아하고 + 사람들이랑 어울리는 것도 좋아하고 

+(요리를 못하더라도) 먹는 것을 좋아하다보면 이런 패턴이 생긴다.


1. 블로그를 검색하여 이것 저것 해먹어 본다. 

2. 맛있으면 친구들에게 사진을 보내고, 다음에 오면 이것을 해주겠다고 한다.

3. 이마트 장바구니에 재료를 담아놓는다 (12프로 할인 쿠폰이 생기면 구매)

4. 7만원 이상 구입해야 쿠폰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하고, (계획에 없던) 재료와 소스를 담기 시작한다.

5. 갖가지 재료/소스가 생긴다.

6. 갖가지 재료/소스로 할 수 있는 요리를 검색해본다. (예: 데리야키 소스 요리)

7. 갖가지 소스로 만들 수 있는 요리의 재료를 추가적으로 담는다. (예: 삼겹살)

8. 학교 친구, 회사 친구, 기타 등등에게 한 번씩 요리(?)를 선사한다.


신기한 것은 혼자 있을 때 1인분을 해먹고 기가 막히게 맛있었던 것도, 

친구들이와서 대접하면 뭔지 모르게 아쉽다는 것.

그럼에도 불구하고 먹성 좋은 친구/후배들이 맛있다고 먹어주고, 

나는 또 다른 것을 시도하면서 다음에는 이것을 해주어야지, 생각한다. 


아무튼, 짧더라도, 매일매일 서촌 일기를 써야지, 했던 것 같은데 ㅎㅎ 어느 덧 6개월이 훅 지났고, 

그 동안 혼자 또는 친구들을 불러서 해먹은 음식 중 사진이 남아있는 것 위주로 정리해본당 


아보카도 소스 ★★★★★

개인적으로 너무나 마음에 드는 + 반응이 폭발적이었던 아보카도 소스

원래도 아보카도를 좋아하는데, 원래는 김에 싸서 와사비 간장에 찍어먹거나 레몬+소금을 뿌려 먹기를 즐겼다.


이마트에서 아보카도 4개를 주문하였는데, 배달해주시는 분의 전화를 받지 못하여 아래 층 식당에 맡겨졌다가 

한 참후에 찾게되어 너무 익었을 것 같아서 이것저것 검색하다가 발견된 아보카도 소스

아보카도 반쪽에 마요네즈 + 씨겨자 + 레몬즙 + 소금 투입하여 으깨면 끝. 



혼자 있을 때 채끝이었나? 부채살이었나 ㅎㅎㅎ 동네 시장에 저녁 느지막히까지 남아있는(그러므로 그 중 맛이 덜할 것이라고 생각되어지는) 소고기 부위와 같이 먹었는데 맛있길래 

후배들을 초대한 날에는 이마트에서 주문한 차돌박이와 같이 내놓았다 (사진 없음)

차돌박이 남은 것을 어떻게 할까요, 하는 후배 질문에 (취기가 올라) 이따가 생각하자, 하였더니, 

소스가 맛있어서 한 그릇 뚝딱 + 두 그릇 뚝딱 하는 바람에 남은 것이 없어지는 뿌듯한 경험을한 날 

다음 날 후배가 너무 맛있었다며 집에서 다시 해먹은 사진도 보냄 =)



명란 계란 파 볶음밥 ★★★★★

내가 좋아하는 계란 + 명란의 조합

원래는 냉장고에 남아있는 파를 처리하려다가, 

파기름 + 계란이 맛있겠다 싶어서 계란을 사온 후,   

냉장고에 시효가 다 되어가는 명란을 발견.하고 명란을 넣었던건데 명란이 하드캐리한 날.

별거 없이 기름에 파볶는 중에 햇반 돌리고 파 옆에서 계란을 고슬고슬 볶다가 밥 넣고 소금 약간 뿌리거나 안넣거나 한 후에

명란 얹고 참기름 + 참깨만 뿌려주면 됨

이런 걸 공으로 얻는 맛이라고 해야하나.

공수가 별로 안 들어가는데도 재료만으로 맛있는 맛이다.



시금치 볶음 ★★★

1. 시금치 볶다가 굴소스/소금/간장 아주아주 약간씩 넣고

2. 참기름 뿌려주면 끝.

이후로 계속 시금치 주문

(짜지지 않게 주의) 



샌드위치 ★★★

1. 모닝빵 + 크림치즈 + 시금치(로메인 대신) + 토마토

2. 모닝빵 + 물을 뿌려가며 졸인 양파 + 치즈 + 베이컨

둘 다 맛있었지만 둘 다 별 다섯 개 주면 변별력이 없어 보일 것 같아 별 3개



시금치 파스타 ★★

1. 약불에 마늘 볶다가 시금치 + 베이컨 + 우유/생크림 + 토마토 넣고 

2. 삶은 파스타 넣어서 휘적휘적 저어서 먹었는데

맛있기는 하였는데, 누구를 대접할만큼 특별하지는 않았다

- 시금치 + 베이컨이니까 당연히 맛있지! ...라는 생각?

사실 네이버에서 검색한 것은 시금치와 잣을 같이 갈아서 넣도록 되어있어서 시도해보았는데

맛 대비 손이 너무 많이 감

물론, 당연히 맛있을거라고 기대해서 그렇지 객관적으로는 아주 아주 괜찮았음 



카프리제 

1. 폴란드 그릇 (혹은 아래에 베이비 채소 깔면 그만)

2. 모짜렐라 치즈 (비쌈...) 숭덩숭덩

3. 숙성 토마토(※주의: 대체 상품으로 강원도 찰토마토 샀다가 덜익어서 한 참 기다려야 했음) 숭덩숭덩

4. 바질 페스토 + "이탈리아에서 산 발사믹 + 오일 뿌려서 먹기(※포인트) 

상큼&새콤하여 그냥 마냥 맛있음

와인이랑 먹으면 굉장히 있어보임

단점은 단가가 비쌈 (모짜렐라 한덩이에 5000원)



송로 파스타 

1. 베이컨 굽다가 삶은 파스타 투척

2. 송로 버섯 페스토 또는 소금 또는 오일 뿌려주고 통후추 갈아 넣으면 끝

얘는 송로의 향과 맛에 모든 것을 의존하기 때문에 다른 것은 필요가 없다



명란 파스타 

1. 기름 + 양파

2. 우유/생크림 + 명란

3. 파스타 +

4. 후추

누구라도 해먹으면 분명히 맛있을 맛



친구들이 왔을 때 

1. 체를 썰면 그만인 월남쌈 (피망, 양파, 오이, 게맛살, 새우 등)

2. 남은 오이와 양파와 게맛살은 와사비 + 마요 + 설탕에 버무린 후 후추 뿌리면 코울슬로인가? 긴가민가한 샐러드가 됨 



최근에 (연어 유통기한이 다 되어가서) 해먹은 것들로는, 


훈제 연어라 유통기한이 3년쯤 될 줄알았더니 당장 내일모레일 줄일줄 몰라서 먹은

연어 샌드위치 

1. 버터에 구운 모닝빵 위에

2. 한 쪽에 마요네즈 한 쪽에 씨겨자 뿌린 후 

3. (시금치 한 번 시켰는데 왤케 많아) 시금치 + 연어 + 토마토 + 오이 얹어서 먹었는데 

맛있었지, 이게 최고 맛있는 줄 알았지



마늘마요 연어 샌드위치 

다음 날, 토마토도 없고 오이도 없어서 자포자기로 만들었거늘, 

1. 버터에 구운 모닝빵 위에

2. 한 쪽에 마요네즈 + 간마늘 스프레드한후 

3. 남은 베이비채소와 연어 얹어먹었더니

너무나 꿀맛이났던 샌드위치!!! 

마늘은 함부로 섞으면 폭탄이 되지만, 웬만하면 맛있다.

(요거 두고두고 해먹을거다.)



삼겹살 마늘쫑 소시 

삼겹살은 맛이없을 수 없으므로 사진만 남기고 긴말 생략하려고 했으나, 

간장 + 청양고추 + 꿀 + 참깨 조합이 생각보다 꿀맛이어서 남기기

마늘쫑은 그냥 남아서 같이 구움



트러플 짜파게티 

말해머함...

짜파게티 위에 트러프 오일 총총



+ 계란



토마토, 카치오 에 페페 (Cacio e Pepe) 

이탈리아 여행에서 맛 본 트러플 파스타가 맛있어서 재료를 사서 직접해 먹어보기로하고 인터넷 검색 중에

내가 먹은 것이 키초 에 페페 (후추와 치즈)라는 것을 알게됨

키초 에 페페에 들어가는 치즈는 페코리노 로마노라는 것을 확인하고

식료품점에 가서 구입함 + 파마산 치즈

집에 토마토가 있어서 추가했는데 어쩐지 원래 맛있는 맛 + 내가 좋아하는 맛을 첨가 해서 = 최상의 맛을 내게 된것 같음

치즈는 갈아먹다보니 아직도 남아있는데 계속 먹어도 되는지는 모르겠다... (2016년9월 구입)



기타

엄마가 싸준 장아찌와 미역국...찌잉-♥



기타2

존슨빌 소세지는 항상 엑스트라로 먹고 있다는 것...ㅋ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