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55)
서촌일기 (14)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36)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77,665
Today5
Yesterday101


@볼레스 와비에츠

피식 웃음이 났다. 그릇을 엄청나게 좋아하는 것도 아닌데 ㅎㅎㅎ여기까지 혼자 찾아온 내가 웃겼다.

 

이 곳에서 생산되는 그릇들은 폴란드를 비롯한 유럽 전역에 수출되기 때문에

굳이 이 마을까지와서 구입할 필요는 없다.

마을이 작고 그릇 공장 외 볼 것이 있는 것도 아니고

다른 도시에서 오고 가는 교통편이 편한 것도 아니어서 굳이 코스에 넣는 여행객은 없을 것 같다 ㅎ

몇 개의 블로그를 찾아보니 트렁크 한 가득 담아 한국에서 판매할 목적으로 가시는 분들이

대도시에서 자동차를 렌트해서 다녀가는 경우가 많는 것 같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션 달성하듯이 찾아간 이 곳에 도착했을 때 생각보다 황량하여 당황스러웠던 기억이 난다 ㅎㅎ

인사동처럼 관광객들을 위한 그릇 가게가 길가에 가득할 줄알았는데 마을에는 아무것도 없었고,

공장까지는 꽤 걸어가야했다.

유럽은 대부분의 관광지들이 걸어서 오갈 수 있는 것이 좋았는데,

이곳은 미국 아울렛 공장처럼 사람보다는 차로 움직여야할 것 같은, 도로에 서있는 것이 어쩐지 민망스러운, 그런 곳이였다. 

 

(memo) 3대 그릇 공장: Manufaktutra, Zaklady Ceramiczne, Ceramika Artystyczna

요새는 3대 공장에서보다 작은 공장에서 보석 같은 그릇을 찾아내는 사람들도 많다고 한다.  

좀 아는 사람들이야 멋지게 골라 득템할수 있겠지만 나는....그냥 브랜드에 기대야지, 하는 생각으로 3대 브랜드를 적어갔다.

 

@Ceramika Artystyczna

장인들이 붓을 들고 집중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 공방을 상상하였는데 정말로 공장 같았던 곳


 

@ 도자기 컵으로 장식해놓은 가게 입구

 

 

그래도 안에 들어서니 신났다. 예쁜 그릇이 한 가득.

무늬가 다 다른데 하나같이 예뻐서 고르기 고통스러웠다.

 

 

@Zaklady Ceramiczne

두 번째 공장, 자크라디

 


 

이 곳 공장에서는 바깥에서 세일 제품을 팔고 있었다.

그릇마다 등급이 나뉘는데, 내눈으로 보기에는 그닥 차이가 나보이지 않았지만,

여기까지와서 사는 거 좋은 거 사자, 싶어 대부분 좋은 것 사고

그래도 세일을 놓치는 것은 아까운 것 같아 세일 제품으로 몇 개 더 구입하였다 푸흐흐 


- 아래 티 잔과 티 받침대는 세일하고 있는 것을 사기는 하지만, 각각 30쯔워티쯤(8천원) 주고 산것인데 

인터넷에서 각각 3만원하는 것 같다. 

배송비 등 생각하면 그렇게 비싼거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무겁게 이고 온 보람은 느낀다 ㅋㅋ


(롯데아이몰 폴란드 식기 기획전)

http://www.lotteimall.com/goods/viewGoodsDetail.lotte?goods_no=1200872090&infw_disp_no_sct_cd=40&infw_disp_no=5137735&slog=00301_28&allViewYn=N 

 


(방금 찍은 거)



 

엄마 사드리려고 찍어보냈는데, 하필 엄청 큰 걸 고르셔서 당황스러워서 이만큼 크다고 다시 찍어보내드린 사진. 

근데 결국 사옴. 그것도 그릇은 무조건 세트!라고 하시어 2개나...ㄷㄷ

 

 

가기 전에는 3대 공장 + 작은 공장들을 가보고 싶었으나,

막상 가보니 공장들이 다들 떨어져있고, 앞서 산 그릇이 무거워서 바로 포기.

2시간 정도 거쳐 2개 공장을 쇼핑 하고 어두워지기 전에 돌아가야겠다는 생각에 서둘러 돌아왔다. 

 

 

그릇은 하나하나 종이로 싸주는데 짐을 다시 쌀겸하여 풀어헤치고 찍은 기념샷. 뿌듯. 

 

 

* 가격 정보

맨 왼쪽 물고기모양 그릇은 60~70쯔워티

왼쪽에서 두번째 작은 긴 그릇은 20쯔워티

그 위 타원형 접시는 38쯔워티

세, 네번 째 큰 큰 긴 그릇은 ...가격표 찍어둔 사진이 없넹 @-@

스푼은 20쯔워티

크리스마스 접시는 65 쯔워티, 소스 종지는 12쯔워티 

집과 나무가 그려진 컵은 20%할인하여 30쯔워티 세트인 접시 역시 20% 할인하여 30쯔워티

밥공기는 20%할인하여 20쯔워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볼레스 와비에츠 Apartamenty przy Ratuszu (Rynek 6, Boleslawiec, 59-700, Poland)


작지만 사람 많고 활발한 관광지로 상상했던 볼레스 와비에츠는, 조용하고 한적한 마을이였다.

상상과 다르고, 그릇 공장을 제외하고는 한 군데 서서 빙~돌면 구경이 끝날만큼 자그만하기는 했지만, 

아기자기하고 평화로운 느낌에 마음에 쏙 들었던 곳.


드레스덴에서 기차를 타고 볼레스와비에츠 역에서 내려 숙소 주소를 찍고 구글지도를 따라 10분쯤 내려가니

금방 마을 중심지였다. 

booking.com에서 숙소를 예약해서 (로비가 있는) 호텔인 줄 알았는데, 

주소를 찾아 간 곳은 굴 다리 밑이였고 건물 1층은 굳게 닫혀있었다. 흐미.

때마침 나오는 사람이 있어서 문이 닫히기 전에 열고 들어가봤는데 불빛없는 어두침침한 계단이 무서워 바로 다시나왔다.  

 

맞은 편에 여행사처럼 보이는 가게로 들어가 전화를 빌려쓸 수 있는지 물었다.

국제 전화나 핸드폰으로 전화를 걸까봐 거절할 줄 알았더니, 흔쾌히 허락해주었다ㅠ

다행히 담당자가 전화를 받았고, 내가 있는 곳을 확인하고 그곳으로 오겠다고 하였다.


젊은 여자가 그곳으로 찾아왔고, 광장을 가로질러 전혀 다른 곳으로 나를 안내하였다.

여자가 데리고 간 곳은 마을 광장 바로 앞에있는 작고 깔끔한 아파트였다.



140 쯔워티 = 4만원 정도였는데, 넓고, 깨끗하고, 창밖 풍경이 너무나 예뻤다. 

사용하지는 않았지만, 대부분의 도구가 갖추어진 부엌



폴란드 주전자와 찻잔이 놓여져있다.



창밖으로 보이는 광장.

그리고 숙소 정보로 보이는 전화 번호 ㅎ



소파 위에 앉아있던 두 개의 인형



침실 전체 샷.



화장실



침실 창문에서 찍은 사진



저녁을 먹으러 나가는 길에 찍은 사진



@Restauracja Olenka

건물 바로 아래에있는 레스토랑으로 저녁 식사를 하러 갔다. 오랜만에 호사를 부리겠다고 스프와 스테이크를 시켰는데

스프는 많이 짰던 기억이.

스테이크는 맛이있었는데 양이 많아서 다 못 먹었다. 

그래도 와인 두 잔과, 음식을 배불리 먹고 만족스러웠다.



너무 예뻤던 야경.



다음 날 아침



@구글 지도가 다는 아니였음을 깨달은 날

다음 날은 볼레스와비에츠에서 베를린으로 돌아가는 날이였다.

구글지도로 찾아보니 대중교통으로 가는 방법은 볼레스와비에츠-(버스)-브로와츠-(버스)-베를린으로 가는 방법 뿐이였다.  

서울에서 찾아본 볼레스와비에츠 버스 정류장은 마을과 가까워 보였는데(걸어서 20분 거리) 

그릇을 사러 찾아가는 길에 본 마을 바깥은 마을 안과 다르게 삭막하였고, 

버스 정류장은 마을에서 조금 떨어진 곳으로 파악이 되었다. 

게다가 버스 시간표는 새벽 일찍(5시) 출발하는 것 밖에 보이지 않아서 걱정이 되기 시작했다.

1) 새벽 일찍 일어나는 것도 싫었고, 2) 어두운 길을 따라 버스 정류장을 찾아 가기도 무서웠음

기차가 있을 법한데 왜 기차가 안나오는건지 의문스러워서 기차역에 가볼까 했는데 이미 어두워진 후였다.


그리하여, 숙소 침대에 누워서 폴란드 기차 시간표를 별도로 찾았고

기차가 거의 시간 단위로 있는 것을 확인하고 편히 잠들 수 있었다.

(그런데 지금 다시 찾아보니 오히려 버스 정보는 나오지 않고 기차 정보가 아주 잘 나온다는...참눼)

아무튼, 폴란드 기차 정보는 http://www.intercity.pl/pl/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곳을 방문한 원래의 목적인 그릇 구입 후기는 따로~ ㅎ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