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075
Today31
Yesterday92


예테보리 셋째 날 

저녁에 일찍 잠들었던 탓에 새벽에 깨서 버티고 버티다가 결국 나와버렸다. 안녕, 호스텔~

 

호스텔에서 나와 트램을 타고 중앙역으로 향하는데, 구글 지도를 보니, 반대 방향으로 가고있다 ㅋ

내가 그렇지 모 ㅋ 크게 당황하지 않고 다시 내려서 건너서 탔는데, 시간이 많이 남아 방심한 탓일까.

 또 길이 이상해. 엉엉

 

한적한 주택가였지만 일단 내렸다. 아오 여긴 또 어디야하고 정류장에 있는 노선을 노려보고 있는데. 타고 온 트램이 가지않는다.

설마 나 때문에...? ...에이...

그런데 계속 가질 않는다 ㅋㅋ ...?

 

혹시 몰라 맨 앞 칸으로 달려가니 할아버지 운전 기사님이 어디 가냐고 물으신다.

주...중앙역이요

 

곤란한 표정의 기사님은, 시간 급하냐고 묻더니, 급하지 않다하자 일단 다시 타라고 하신다. 운전을 하시며 방송으로 뭐라뭐라 말씀하시더니 어떤 여자분이 와서 도와주겠다고 다음 역에서 같이 내리자고 하였다.

 

으악...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 불쌍한 동양 여자 도와주실 분을 방송으로 찾으신건가?!

 

도와줘

순식간에 인터네셔널 스뚜삣이 되어 부끄러웠지만 너무 감사하기도 했다. 단지 내릴만한 곳이 아닌 곳에서 내리는 것 같아 보이는만으로 그렇게 걱정을 해주다니 ㅠ

  

여자분을 따라서 한참을 걸어서 갈아타고 중앙역에 도착할 수 있었다.

 

중앙역에 도착해서, 우선 파업 때문에 사용하지 못한 기차표 환불을 위해 오피스에 찾아갔다. 그런데 맙소사 현금으로 구입한거라 현금으로 환불해 줄줄 알았는데 ㅋㅋㅋ 서류를 작성해서 내면 계좌에 넣어준단다. 으헝

SHINHAN BANK라고 쓰면서도 반신반의 ㅋㅋ 신한은행을 알까? (결국은 들어오지 않았다. 해외에서 입금이 된 것이 있어 오예 환불 받았구나 하며 그 정확함과 따듯함에 감동을 실컷 해놓고 보니 철도값이 아닌 호스텔 이중 결제값이였다.)

 

한숨 돌리고,  스타벅스와 에스프레소 하우스 둘 중 어디서 커피를 마실까 고민하다가, 스웨덴 커피체인점인 에스프레소 하우스에 들어가서 쫙득쫙득한 브라우니와 부드러운 카푸치노를 먹어주었다. 보통은 유럽 여행을 하면 많이 걸어다녀서 살이 빠져오곤 했는데...망... 

 

 

  

비행기 시간이 어중간해서 오전에 딱히 뭔가 하기는 애매하여, 이 곳에서 여행일기도 쓰며 여유롭게 시간을 보내다가 공항에 일찍 가기로 했다. 

예테보리 중앙역에서 공항(GBG-Landvett)까지는 중앙역 옆 버스터미널에서 30분쯤 걸린다. 중앙역 안에 편의점같이 생긴 매점 또는 기계에서 구입 가능한데, 기계는 현금이 안된다.

버스를 타고 금방 도착한 공항은 예상외로 구경거리가 많아 신이났다. 면세점에 스웨덴스러운 물건들, 먹을거리들이 많다. (사진없음 ㅋ) 

그리고 사고 싶었으나 못 산 ㅠ 스웨덴 주류 샘플 ㅠ

 


스웨덴 밖이 아니라 유럽 밖의 다른 나라를 가야된다고 써있었다. ㅠ 난 파리로 가야되서 패스.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음식들도 많았다.

 

   

  

반전은 맛 드럽게 없었다는 거ㅋㅋ 

 

코펜하겐 오픈 샌드위치를 파는 가게에서 메인 메뉴로 보이던 청어 & 달걀 샌드위치.

코펜하겐에서 못 먹어봐서 시도해봤는데 비릿비릿 느끼느끼 물컹물컹 ...겨우 먹었다. 캬캬   

 

    

 

떠나는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스웨디시 맥주 주세요 해서 마신 Eriksberg맥주는 맛있었다. 

 

공항 인테리어를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했다.

레몬을 반 잘라 매달아 놓은 듯한 조명, 새장의 뚜껑 같은 조명, 태양광을 흠뻑 흡수하고 있는 천장, 컬러풀한 이정표, 내가 좋아하는 민트 컬러 & 하얀 의자와 하얀 책장에 전시되어있는 골동 장식품들. 공항이 아니라 인테리어 샵에 들어와 앉아있는 듯한 느낌이였다.

 

  

 

  

아쉬움을 뒤로 한 채 다시 파리로 향하며 다음 휴가도 북유럽임을 결정 & 결심했다. ㅎㅎ

너무 행복했던 북유럽 뽜잉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