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55)
서촌일기 (14)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36)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77,591
Today32
Yesterday129

'candy lab'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12.17 [중국 상해] 선물 사기 좋은 Teahouse & Candy Lab (2014.10.03) (10)

 

상해에서 반드시 먹어야 하는 릴리안 에그타르트 

포장해서 먹기보다 그 자리에서 바로 먹어야 그 바삭함과, 부드러움과, 따듯함과, 달콤함을 느낄 수가 있다


에그타르트를 인당 두 개씩 사서 택시를 잡아 텐쯔팡에 가는 길에 하나를 헤치우고, 텐쯔팡에 도착하여 (내가 좋아하는)
코뮨에서 나머지를 헤치웠다. 

세 개 살걸!!! 네 개 살걸!!!!

 

  

 

타이캉루 텐쯔팡은 상해 첫 방문 이후 반한 곳이다. [중국 상해] 첫 방문, 텐쯔팡에 반하다 (2011.06) 

이정표 없이 복잡하게 얽힌 골목은 아무리 돌아다녀도 내가 누비지 못한 곳을 한 군데라도 남겨둘 것 같았다. 다시 오면, 새로운 골목을 발견할 수 있을 것 같고, 그래서 식상하지 않을 것 같았다.  

 

정확치는 않지만 웬지 텐쯔팡의 중심 쯤에 위치할 것 같은 곳이 코뮨이다. 

코뮨은 내가 텐쯔팡 중에서도 제일 좋아하는 카페이고, 다섯 번의 상해 여행 때마다 방문했다. 같이 갔던 사람들의 반응은 나만큼은 좋지 않았다. 그래도 또, 다른 친구들이랑 가면, 웬지 꼭 데려가고 싶은 곳이다. 

 

지금 생각해보니 내가 처음 갔을 때에는 주말 낮이였고, 날씨가 화창했고, 사람들이 가득했다. 주인은 분주해보였고, 음식은 푸짐했고, 낮에, 햇살을 맞으며 야외에서 마시는 맥주는 맛있다기보단 멋있었다. 이후에 친구들과 갔을때는 날씨도 추웠고, 저녁이였고, 음식을 대신하여 커피를 마셨다.

 

올해도 날씨가 꽤 쌀쌀해서 가게 안에 앉았다. 목조로 된 가게 안은 부드럽고 편한 분위기도 있었지만 한 쪽에는 중국의 문화혁명을 표현한 화려한 그림이 그려진 벽면이 있어 강렬한 혁명의 기운을 느낄 수 있었다. 


 

의자 아래, 플러그가 있다고 크고 밝고 요란하게 알려주는 것이 친절하게 느껴지는 것은 이미 생긴 애정 탓일까? ㅎㅎ 

나는 여전히 이 가게가 좋았다. 


  

  

 

이번 여행에서 새로 알게된 두 가게가 있었다. 하나는 Teahouse(티하우스), 하나는 Candy Lab(사탕 연구소). 텐쯔팡에서 처음 발견하였지만 이 후 주요 관광지 여기저기에서 계속 보이는 것을 보니 최근에 유행을 타서 속속 생겨난 가게들인 것 같다. 둘 다 여행 선물 사기에 좋은 곳이다.

 

Teahouse를 처음 들어갔을 때는 구입할 생각이 없었다. (내가) 차를 잘 챙겨 마시지 않기 때문에 다른 사람에게도 매력적인 선물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1차로는 케이스가 예뻐서 흔들렸다. 모양도 여러가지, 색도 여러가지, 크기도 여러가지인데 디자인도 마음에 든다. 2차로는 점원이 시식해보라며 꺼내준 내용물 때문이였는데, 과일을 말린 것이 섞여있는 내용물을 그대로 씹어먹었더니 달콤하니 맛있는 것이다. 번거롭게 차로 끓여먹지 않아도 먹을 수 있겠구나 싶어 선물용으로 2개샀다. 그리고- 선물을 받은 친구 말로, 정말로, 차는 한 번도 안 끓여 마신 채, 조금씩 아득아득 씹어 먹다보니 다 먹었다고 한다..ㅋ 지금 생각하면 내 것도 몇 개 사올 걸 싶다.   


   

     

 

그리고 한참을 들여다 본 곳은 Candy Lab이였다. 기댈 곳도 없이 투명한 유리창 앞에 옹기종기 모여서 들여다보고 있는 사람들, 그 너머 검은 옷을 입고 마스크를 낀 남자들이 호기심을 자아냈다. 이름이 Candy Lab이고 노란 통모양의 카라멜 덩어리를 들고 있어 사탕이겠거니 했지만, 어떤 모양으로 만들어질지 궁금했다. 동그란 모양 쪽으로 잘라 커다란 막대 사탕을 만들 줄 알았는데.그 위에 빨간색과 하얀색을 덧대는 작업이 한 참 진행되었다. 갈까마까하면서 끝까지 지켜보았는데 나름의 반전이 있었다. 다 만들어진 원통을 천으로 정성스럽게 닦고 또 닦은 후 여러 명이 붙어서 원통을 굴리기 시작하더니 그 끝에 기다랗고 얇은 사탕을 뽑아냈다. 그렇게 만들어진 사탕은 손톱보다 작은 미니 사탕이였다. 그런데 커다랗게 만들 때부터 디자인한 덕분에 그 안에는 아기자기한 그림뿐만 아니라 I♥U 등의 글씨도 새겨져있었다.

 

 

 

  

    

  

 

아쉬운 점은, 이 가게들이 텐쯔팡 내에서도 여러 개 있어서. 골목골목의 차별성이 없어지고 있는 듯한 느낌. 원래도 우리나라 인사동처럼 비슷한 수공예품들을 파는 가게들이 많기도 하였지만, 가게의 인테리어마저 같은, 개인이 아닌 기업에서 운영할 것 같은 획일적인 가게들이 더 많은 비중을 차지하게 되면서 텐쯔팡만의 고유의 분위기가 사라지게될까봐 (별)걱정이였다. ㅎㅎㅎ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