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182
Today29
Yesterday109

 

스웨덴 제 2의 도시 예테보리. 2년 전 스페인에서 만난 스웨덴 친구들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꼭 한 번 (그 친구는 서울을, 나는 예테보리를) 가고 싶다, 꼭 한 번 와, 하고 서로 몇 번을 이야기했지만, 막상 가기 쉽지 않았던 곳이였다.

 

파리를 방문하기로 하고, 도시 한 곳을 더 가고 싶다고 생각은 하였으나, 선택이 쉽지 않았다.

 

제일 처음 생각했던 곳은 암스테르담.

그런데 이미 파리인-파리아웃을 예매한 상태에서

파리인-암스테르담 아웃은 항공권이 훨씬 싸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할인 항공권을 예매했기 때문에 변경할 경우 수수료가 10만원이나 되는데 (젠장!!!)

더 싸게 갈 수 있는 곳을 돈을 더 내고 갈 수는 없지, 하는 마음에 다른 곳을 고민하다가 북유럽으로 눈을 돌렸다.

 

그렇게 선택한 코펜하겐.

그리고 그 곳에서 기차로 3시간이면 갈 수 있는 예테보리가 이번 여행 도시들이 되었다.

 

 

2014년 6월 6일~8일 (계획)

코펜하겐발 예테보리행 기차>>>>

코펜하겐 도착해서 예매 예정. 6일 오후 5시 출발, 8시 도착 고려 중

예테보리발 파리행 비행기>>>>>

Air France - Flight AF-1353

Take-off Sun 12:50 GOT, Landvetter (Gothenburg) 

Landing Sun 15:00 CDG, Charles De Gaulle (Paris) - Terminal 2G

67,71 €

  

 

흔히 가는 도시가 아니라서 그런지 사전 조사가 쉽지 않다.

게다가 정식 명칭은 Göteborg (예테보리)이나 Gothenburg (고텐부르그 또는 고테부르그)라고도 불리다보니 같은 키워드를 두 세 번씩 검색해야했다 ㅎㅎ

예테보리 맛집, 고텐부르그 맛집, 예테보리 관광, 고텐부르그 관광... 

 

 

대강의 관광 포인트는 아래 캐스트를 보고 정리

http://navercast.naver.com/contents.nhn?rid=100&contents_id=6933

 

  • 노르드스탄(Nordstan) : 북유럽 최대 쇼핑몰이라고 하지만, 쇼핑에 관심이 없는 편이라 그냥 패스하려고 하였으나, 수공예품, 보세도 많이 판다하니 시간나면 들러보려고 해요~

  • 시청 광장 구스타프 아돌프의 동상, 스토라 함 운하

  • 쿵스포트아베뉜(Kungsportsavenyn) : 시내의 중심 거리

  • 예타 광장 : 포세이돈 동상이 세워진 조각분수

  • 오페라 하우스

  • 파단(선착장)

  • 리세베리 놀이 공원

  • 예테보리 원예협회공원(Tradgardenforeningen) 

 

꼭 가야할 곳은 없다.

걷다가, 발길이 닿으면 아 여기가 그곳이구나, 하려한다

  

점심을 예약했다ㅎㅎ

 

언제 어디서 보고 써놓았는지 기억이 안나지만 아마도 tripadvisor 또는 예테보리 관광사이트를 보고 적어두었을 것 같은, 수첩에 예테보리 맛집이라고 적어놓은 레스토랑들 

Sjömagasinet, Fiskekrogen, Wasa Allé, Kometen   

- 그 중 첫 번째  Sjömagasinet를 검색하다가 덜컥 예약까지 해버렸다 ㅋ

  

Sjömagasinet 

(+) 1775년에 세워져 동인도 회사의 창고로 쓰였던 건물을 사용

(+) 해변가에 위치

(+) 미슐랭 1스타 (사실 미슐랭 레스토랑은 가본적이 없어 어떤 의미가 될지는 잘 모르겠다)

 

Sjömagasinet

  

예약시스템이 있어 예약을 하다보니,

정찬, 또는 해산물 부페를 선택하여 예약하게끔되어있길래. 오오? 뭐지? 해서 찾아봤더니

여름기간(5월 12일 ~ 8월 30일)에만 하는 해산물 부페가 있다 꺄흥 

 

사실 예테보리에 해산물이 유명하다고 하니, 해산물 레스토랑을 가보고 싶기는 하였으나,

해산물 요리를 메인으로 먹을 경우, 

주문 시에 (메뉴가 영어로 적혀있다 하더라도)(회를 아무리 먹어도 광어/연어 정도만 겨우 구분하는 나에게)

그 생선이 그 생선 같을테고,

랍스타는 비쌀테고,

예상치 못한 음식이 나오면 멘붕이 올 것 같아서

(스위스에서 사슴 고기 시켰을 때 생각이 났다. 스테이크를 생각하고 주문했는데 페파로니 형태의 짜디짜고 얇은 햄만 나왔다는 ㅠ)

웨이터에게 추천을 받아야하나- 아오 뭘 먹어야할지 엄청 고민이 될 것 같았는데-

해산물 부페라니, 엄청 반가웠다!! (올레!) 

 

미슐랭 1스타라 가격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긴했지만,

코스 요리 또는 메인만도 꽤 가격이 있는 편

3 courses 495:-

2 courses 465:-

Only main course 280:- 

 

다행히(?) 여름 부페는 395: - (6만원 돈)

 

2008년도에 스페인 산세바스티안을 가게되어 분자요리로 유명한 엘불리를 가보려고 하였다가,

예약도 꽉 찼거니와, 가격이 몇 십만원을 해서 식겁하고 거두었던 기억이 있는데 이정도면 반갑다

 

6만원 정도면, 저녁을 굶기로 하고, 시간을 꽉꽉 채워 먹어보기로하여

시작 시간 12시30분으로 예약했다 ㅎ

 

공식 페이스북에 있는 사진

뒤에 있는 탱글탱글한 연어 ㅠ 지금 당장 먹고 싶다!!! 

 

  

예약 확인 메일 받음. 헤헤

 

Thank you for booking at Sjömagasinet. We are pleased to confirm your Lunch booking on Saturday 7 June 2014 for 1 person at 12:30.

The offer you booked is: Wagners sommarbuffé - 12 maj-30 aug

We look forward to welcoming you and if we can be of further assistance please do not hesitate to contact us.

Sjömagasinet:
Klippans Kulturreservat, Adolf Edelsvärds Gata 5, Göteborg 414 51
Telephone: +46317755920
Email: info@sjomagasinet.se
Web site: http://www.sjomagasinet.se

Thank you!

 

Sjömagasinet으로 정하면서 다른 레스토랑은 포기하기로 하였지만, 눈호강을 위해 검색. 

 

 

Fiskekrogen

www.fiskekrogen.se

  

  

 

Wasa Allé

www.wasaalle.se

Tuesday-Thursday 6.00 pm-late
Friday-Saturday 6.00 pm-late
Sunday Closed
Lunch weekdays 11.30 am-2.00 pm
 

가격

Today's lunch 145:-

 

여기도 가보고 싶지만 ㅠ 금밤에 도착하여 일점에 출발하므로 패스ㅠ

게다가 요 말을 보니, 지금은 안하는 듯 : The Restaurant will open again 19 aug for lunch and in the evenings 20 aug.

 

사이트에서 Go ahead and sit라는 문구 옆에 있는 사진 ㅋㅋㅋ 

 

IMG_2209.jpg


 

Kometen

www.restaurangkometen.se

75년된 스웨덴 전통 음식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