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62)
서촌일기 (17)
동네 탐방 (52)
여행매니아 (140)
여가잡담매니아 (48)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7.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284,501
Today18
Yesterday126

  

  육미  

서울 중구 다동길 16 (다동) 

070- 8814-6788

 

광화문 곰국시집에서 수육과 국수를 먹고 있다는 친구들에게 달려가는 중 시야를 사로잡는 간판이 있었으니, 

노란색 간판의 육미였다.

 

종각 근처에 있을 때 몇 번 가봤던 곳인데 화재로 타 버리고 많이 아쉬웠다...라고 말하기까지 단골은 아니였지만. 이미 10년 전에 30년 전통이라는 간판을 내걸고 있는 집이였고, 전통 있는 집에 대한 선망이 있는 나로서는 안타까운 마음이 있었다.

 

저기 가보고 싶다, 생각하며 곰국수집을 들어섰더니 때마침 마무리된 시점이였다.

 

"육미 가볼래?, 바로 옆이던데" 하고 다음 장소를 제안하였다.

 

수육의 양이 아쉬웠다던 친구는 육미의 육이 고기 육자인줄 알고,

고기 좋아!!! 고기!!! 고기 더 먹고 싶어!!! 하면서 신나게 따라 나선다. 

 

깔끔하고 세련된 인테리어로 바뀐 육미였다. 그 전에도 좁지는 않았지만, 훨씬 더 넓어진 느낌이다.

 

사람 수가 많아 안 쪽에 있는 방을 내주어서 우리만의 공간을 확보되어 신이 났다!

 

다만 뒤늦게 도착하는 친구에게 육미의 위치를 알려주려고 네이버 지도를 검색하여 보내주고 나니 우리가 있는 곳이 아닌 듯하다. 찾아갈 때는 주소(다동길 16!!!)를 찍거나, 태평로 파출소를 찍고 가야할 듯 싶다. 

  

기본 안주로 나오는 오뎅이 실하다. 오뎅이 너무 많다고 생각될 지경이다 ㅎㅎ 

 

 

 

양도 많고 맛있어서 완전 마음에 들었던 잡어회! 

 

같이 있던 친구 말로는 잡어가 양식이 없어서 싱싱하다나-

 

물회처럼 먹을 수 있는 국물과 비벼 먹을 수 있는 야채/콩가루가 따로 나와서 잡어회 한 메뉴만으로도 테이블이 엄청 푸짐해보인다!

물회도 맛있지만, 비벼 먹는 것이 고소하고 맛있었다. 

 

 

 

 

데친 쭈꾸미 시켰는데 골뱅이가 나와서, 우리가 시킨거 아니라고 했더니, 잠시 거둬갔다가, 서비스라고 먹으라고 한다. 

 

보통은 거둬가고 말아버리는데, 골뱅이 서비스라니 대박이라며!!! 많이 먹을께요!!!를 외친다.  

 

 

  

그리고 나온 데친 쭈꾸미.

통통하고 부드럽고 엄청 맛있다.!!!

3~5월이 철이라고 해서 시킨건데 역시 음식은 제철에 먹어야 맛인가보다!

 

다만 내장?이 없어서 아쉽기도 ㅎㅎ

 

 

 

  

육미의 대표 메뉴는 꼬치였던 것 같기에 언젠가 꼬치를 시켜야지 하고 계속 생각하고 있다가

한 명이 더 도착한다고 하여 모듬 꼬치를 시켰는데 ㅋ 

 

 

 

도착하기 전에 다 먹어버렸다...

  

 

  

그래서 새로운 메뉴를 하나 더 주문하였는데. 개인적으로는 이 날 음식 중에 제일 별로였다는.

 

너무, 나 얼려있었어!!! 티가 나는 참치회였다 ㅎ 

 

 

  마지막으로 먹은 것은 김치전! 요땐 술이 꽤 올라 맛은 기억이 안나지만, 먹기는 엄청 먹은 듯하다 ㅋㅋ

  

  

사람이 많아 주문에 대한 반응이 늦기는 했지만,

그래도 친절친절했고,

무엇보다 술을 부르는 안주들이 가득하고 그 안주들이 맛있어서 마음에 들었다.

 

광화문을 갈 일이 많지 않아 너무 오랜만이였지만, 조만간 또 가게 될듯!

 

그 옆에 60년된 북어국집도 아직 살아있음을 확인했고, 할머니께서 알찬 김밥을 말아주던 지하 분식집도 여전히 있는 듯하였다. 다시 다 가봐야겠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

 

스웨덴 제 2의 도시 예테보리. 2년 전 스페인에서 만난 스웨덴 친구들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꼭 한 번 (그 친구는 서울을, 나는 예테보리를) 가고 싶다, 꼭 한 번 와, 하고 서로 몇 번을 이야기했지만, 막상 가기 쉽지 않았던 곳이였다.

 

파리를 방문하기로 하고, 도시 한 곳을 더 가고 싶다고 생각은 하였으나, 선택이 쉽지 않았다.

 

제일 처음 생각했던 곳은 암스테르담.

그런데 이미 파리인-파리아웃을 예매한 상태에서

파리인-암스테르담 아웃은 항공권이 훨씬 싸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할인 항공권을 예매했기 때문에 변경할 경우 수수료가 10만원이나 되는데 (젠장!!!)

더 싸게 갈 수 있는 곳을 돈을 더 내고 갈 수는 없지, 하는 마음에 다른 곳을 고민하다가 북유럽으로 눈을 돌렸다.

 

그렇게 선택한 코펜하겐.

그리고 그 곳에서 기차로 3시간이면 갈 수 있는 예테보리가 이번 여행 도시들이 되었다.

 

 

2014년 6월 6일~8일 (계획)

코펜하겐발 예테보리행 기차>>>>

코펜하겐 도착해서 예매 예정. 6일 오후 5시 출발, 8시 도착 고려 중

예테보리발 파리행 비행기>>>>>

Air France - Flight AF-1353

Take-off Sun 12:50 GOT, Landvetter (Gothenburg) 

Landing Sun 15:00 CDG, Charles De Gaulle (Paris) - Terminal 2G

67,71 €

  

 

흔히 가는 도시가 아니라서 그런지 사전 조사가 쉽지 않다.

게다가 정식 명칭은 Göteborg (예테보리)이나 Gothenburg (고텐부르그 또는 고테부르그)라고도 불리다보니 같은 키워드를 두 세 번씩 검색해야했다 ㅎㅎ

예테보리 맛집, 고텐부르그 맛집, 예테보리 관광, 고텐부르그 관광... 

 

 

대강의 관광 포인트는 아래 캐스트를 보고 정리

http://navercast.naver.com/contents.nhn?rid=100&contents_id=6933

 

  • 노르드스탄(Nordstan) : 북유럽 최대 쇼핑몰이라고 하지만, 쇼핑에 관심이 없는 편이라 그냥 패스하려고 하였으나, 수공예품, 보세도 많이 판다하니 시간나면 들러보려고 해요~

  • 시청 광장 구스타프 아돌프의 동상, 스토라 함 운하

  • 쿵스포트아베뉜(Kungsportsavenyn) : 시내의 중심 거리

  • 예타 광장 : 포세이돈 동상이 세워진 조각분수

  • 오페라 하우스

  • 파단(선착장)

  • 리세베리 놀이 공원

  • 예테보리 원예협회공원(Tradgardenforeningen) 

 

꼭 가야할 곳은 없다.

걷다가, 발길이 닿으면 아 여기가 그곳이구나, 하려한다

  

점심을 예약했다ㅎㅎ

 

언제 어디서 보고 써놓았는지 기억이 안나지만 아마도 tripadvisor 또는 예테보리 관광사이트를 보고 적어두었을 것 같은, 수첩에 예테보리 맛집이라고 적어놓은 레스토랑들 

Sjömagasinet, Fiskekrogen, Wasa Allé, Kometen   

- 그 중 첫 번째  Sjömagasinet를 검색하다가 덜컥 예약까지 해버렸다 ㅋ

  

Sjömagasinet 

(+) 1775년에 세워져 동인도 회사의 창고로 쓰였던 건물을 사용

(+) 해변가에 위치

(+) 미슐랭 1스타 (사실 미슐랭 레스토랑은 가본적이 없어 어떤 의미가 될지는 잘 모르겠다)

 

Sjömagasinet

  

예약시스템이 있어 예약을 하다보니,

정찬, 또는 해산물 부페를 선택하여 예약하게끔되어있길래. 오오? 뭐지? 해서 찾아봤더니

여름기간(5월 12일 ~ 8월 30일)에만 하는 해산물 부페가 있다 꺄흥 

 

사실 예테보리에 해산물이 유명하다고 하니, 해산물 레스토랑을 가보고 싶기는 하였으나,

해산물 요리를 메인으로 먹을 경우, 

주문 시에 (메뉴가 영어로 적혀있다 하더라도)(회를 아무리 먹어도 광어/연어 정도만 겨우 구분하는 나에게)

그 생선이 그 생선 같을테고,

랍스타는 비쌀테고,

예상치 못한 음식이 나오면 멘붕이 올 것 같아서

(스위스에서 사슴 고기 시켰을 때 생각이 났다. 스테이크를 생각하고 주문했는데 페파로니 형태의 짜디짜고 얇은 햄만 나왔다는 ㅠ)

웨이터에게 추천을 받아야하나- 아오 뭘 먹어야할지 엄청 고민이 될 것 같았는데-

해산물 부페라니, 엄청 반가웠다!! (올레!) 

 

미슐랭 1스타라 가격이 있을 거라고 생각하긴했지만,

코스 요리 또는 메인만도 꽤 가격이 있는 편

3 courses 495:-

2 courses 465:-

Only main course 280:- 

 

다행히(?) 여름 부페는 395: - (6만원 돈)

 

2008년도에 스페인 산세바스티안을 가게되어 분자요리로 유명한 엘불리를 가보려고 하였다가,

예약도 꽉 찼거니와, 가격이 몇 십만원을 해서 식겁하고 거두었던 기억이 있는데 이정도면 반갑다

 

6만원 정도면, 저녁을 굶기로 하고, 시간을 꽉꽉 채워 먹어보기로하여

시작 시간 12시30분으로 예약했다 ㅎ

 

공식 페이스북에 있는 사진

뒤에 있는 탱글탱글한 연어 ㅠ 지금 당장 먹고 싶다!!! 

 

  

예약 확인 메일 받음. 헤헤

 

Thank you for booking at Sjömagasinet. We are pleased to confirm your Lunch booking on Saturday 7 June 2014 for 1 person at 12:30.

The offer you booked is: Wagners sommarbuffé - 12 maj-30 aug

We look forward to welcoming you and if we can be of further assistance please do not hesitate to contact us.

Sjömagasinet:
Klippans Kulturreservat, Adolf Edelsvärds Gata 5, Göteborg 414 51
Telephone: +46317755920
Email: info@sjomagasinet.se
Web site: http://www.sjomagasinet.se

Thank you!

 

Sjömagasinet으로 정하면서 다른 레스토랑은 포기하기로 하였지만, 눈호강을 위해 검색. 

 

 

Fiskekrogen

www.fiskekrogen.se

  

  

 

Wasa Allé

www.wasaalle.se

Tuesday-Thursday 6.00 pm-late
Friday-Saturday 6.00 pm-late
Sunday Closed
Lunch weekdays 11.30 am-2.00 pm
 

가격

Today's lunch 145:-

 

여기도 가보고 싶지만 ㅠ 금밤에 도착하여 일점에 출발하므로 패스ㅠ

게다가 요 말을 보니, 지금은 안하는 듯 : The Restaurant will open again 19 aug for lunch and in the evenings 20 aug.

 

사이트에서 Go ahead and sit라는 문구 옆에 있는 사진 ㅋㅋㅋ 

 

IMG_2209.jpg


 

Kometen

www.restaurangkometen.se

75년된 스웨덴 전통 음식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