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293)
서촌일기 (21)
동네 탐방 (53)
여행매니아 (163)
여가잡담매니아 (51)
야구매니아 (5)

달력

« » 2018.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330,956
Today48
Yesterday91

'홈파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8.15 [서촌일지] D+804, 집음식과 홈파티
  2. 2016.02.14 [주말 일기] 친구들과 홈파티 ♬ (1)

2018년 집에서 먹은 것에 대한 기록



06.06

요새 앉은 자리에서 4~7개 먹는 #디저트지안의 마카롱과 함께
친구가 홍콩에서 사준 #아이스볼메이커 #원형얼음틀(다이소에도 있다고 한다.)로 만든 왕얼음 위에 
에스프레소를 끼얹어먹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06.21

다이어트 中
출근 전 아침 식사
아보카도 + 레몬 + 소금.후추
로메인 + 참치 + 토마토 + 참깨드레싱

  



06.24

친구들 놀러온 날

로마인에 방울토마토, 적양파를 얹고 
드레싱으로 레몬즙 + 스페인 이비자 소금 + 파프리카 가루를 뿌려먹었다.
샐러드를 먹을 때 드레싱을 안 뿌려 먹으면 맛이 없고, 
드레싱을 뿌려먹으면 샐러드를 먹는 의미?가 없어지는 것 같은 느낌인데
요 정도 드레싱은 열량도 높지 않을 것 같고(제발) 맛도 상큼하니 좋다.

이때 나름 다이어트 중이어서 야채와 과일 위주로 구성하려고 친구한테 무슨 과일 좋아하는지 물었다. 
망고랑 멜론을 좋아한다는 회신을 받고 이마트몰에서 주문하려고 보니 
배달 받은 상품에 대한 고객 평이 안 좋은 것이 많아 직접 가서 보고 사기로 하였다.

대신 생수와 나초칩, 아보카도 소스만 주문하였다. 
예~엣날에 어디선가 아보카도 퓨레를 사먹고 떫고 맛 없었던 경험에 아보카도는 항상 생과만 샀었는데 
한참 후 추천을 받아 사먹어 본 피코크 클래식 과카몰리는 맛있어서 종종 사먹는 중이다.
피코크 온더보더 나쵸 칩 오리지널(다른 맛은 별로)과 함께 먹는데
토마토와 적양파를 추가해서 먹으면 더욱 맛있다.
(사실 생과를 잘 익혀서 약간 덩어리지게 자른 후 토마토와 양파를 섞고 레몬즙과 소금을 뿌려 먹는 것이 훨씬 맛있긴하다.)

이마트몰 구경 중에 청정원 안주야 논현동 포차 불막창을 발견.
오오오오오 사먹어볼까 싶어서 흥분하여 클릭하였더니 품절.이였다.
친구들이 오기로한 전 날, 과일을 사러 용산 이마트에 갔다가 오오오오오 여기있네, 발견하여 겟.하였다
아무래도 막창 전문점에서 바로 구워 먹는 것에 비해 맛은 덜하지만 집에서 먹는 안주용으로는 그럭저럭저럭저럭...

한 상차려 영화 미스슬로운을 보며. 맥주와 함께. 즐겼다.


 




07.08 / 08.03

어디선가 보고 따라해본 된장 스테이크.
소고기에 참기름과 된장을 섞어 바른 후 구워먹으면 완전 맛있다.

와인 또는 맥주. 다 어울려! 

  



07.19

...사실 다이어트 중이였다.

거의 매일 치팅데이여서 그렇지.


아무튼, 다시 정신을 차리기로하고 회사에서 낮에 먹을 닭가슴살과 병아리콩을 삶고 방울토마토를 씻어 포장하였다.

닭가슴살 삶을 때 친구가 태국에서 사다 준 치킨스톡을 넣고 끓였는데,

그 국물을 버리기 아까워서 토마토와 적양파, 귀리, 샐러리 등을 넣고 토마토 스프를 해먹었다. 


토마토 스프를 끓일 때, 처음부터 뭐뭐 넣어야지!하고 시작하지 않고

일단 치킨스톡을 끓이면서 냉장고를 뒤져 고기와 야채를 하나씩 넣으면서 완성하다보니, 

항상 단추로 끓인 스프라는 동화를 떠올리게 된다.


단추로 끓인 스프는 데이지가 스쿠루지 할아버지 댁에 놀러갔다가, 단추만 넣고도 스프를 끓일 수 있다고 허풍을 치고,

스프를 끓이면서 재료를 하나씩 하나씩 얻어 추가하는 내용이다.

마지막에 할아버지는 동네 친구들에게 스프를 대접하며, 단추만 넣고 끟인 스프라고 자랑하지만, 

사실 온갖 야채와 향신료, 심지어 커다란 뼈다귀까지 들어간 스프라는 사실.

스쿠루지 할아버지가 그렇게 멍청하다면 창고에 온갖 향신료와 식재료를 가득 가지고 있는 부자가 되지는 못했을 것 같지만...

데이지의 재치 또는 할아버지의 속아 넘어가 줌- 어느 쪽이건 모두가 해피한, 유쾌한 동화여서 마음에 든다.




07.22

야채모듬구이 + 샐러드


  



07.29

까수엘라를 해먹을 때 쓰는 알리오 올리오 소스의 유통기한이 한참 남아 냉장고에 넣어두었는데

어느새. 유통기한 막바지에 다다랐다.

토마토 스프를 끓일 때처럼. 어울리겠다 싶은 재료를 넣어서 먹은 오일 잡탕.이라고 해야하나.

소세지 + 아스파라거스 + 브로콜리 + 적양파 + 심지어 밤까지!

정체 없는 요리지만, 엄청 맛있었다.


  



08.02

하겐다즈 두 가지 맛 아이스크림 

친구한테 자랑하려고 찍었던 것 같은데 사진첩에 있길래 올림


  



08.02

이마트에서 구입한 민물장어.

처음에 한 번은 생선만 구워서 먹었는데 약간 짜게 먹었던 기억에 덮밥을 해먹었다.

장어 덮밥에 생강채를 얹은 비주얼이 떠올라서 생강 분말을 뿌려먹었더니 완전 맛있다. #장어덮밥


  



08.10

이마트에서 바질-을 구입하고 싶었는데 없길래 

만나 박스라는 사이트에 들어가서 바질과 채소를 구입하는 김에 이것저것 흥미로운 것을 담아 보았다.

주로 해산물.

반건조 볼락, 멍게젓, 게딱지장이였는데.


볼락은 할머니댁에서 맛있게 먹은 기억에 사보았는데-

아마도 내가 제대로 못구워서인지 조금 질기고 퍽퍽한 맛이여서 실망스러웠다.

멍게젓은 맛있게 먹는 중이고-

게딱지장도 맛있기는한데, 비주얼이 너무나 적응이 안된다 ㅋㅋ 


  



08.11

성게알도 같이 주문하였는데 정말정말 조금이다 ㅋㅋ 

성게가 정말 비싸기는 한가보다.

식초와 설탕으로 양념한 밥 위에 듬뿍 얹어먹기는 했는데

따로 양념을 하지 않아서인지 생각보다 맛있지 않았다 ㅠ


  



08.12

친구가 회사일로 힘들다고 해서 집에서 맛있는 것 잔뜩 + 영화를 다운 받아 보기로 했다.


  


냉동 미트볼을 사두고는 안 먹고 있었는데

단호박이랑 같이 먹어주면 좋겠다 싶었다.

단호박은 전자렌지에 3~4분쯤 돌린 후 조금 익었을 때 자르는 것이 좋다.

생으로 자르다가 손목 날아갈 뻔.


씨를 도려내고, 먹기 편한 크기로 잘라 접시에 얹은 후 가운데 미트볼을 넣고 토마토소스를 조금 더 뿌려주었다.

전자렌지에 한 번 더 돌려서 미트볼을 익히고, 햄버거용 치즈를 얹어서 조금 더 돌려주었다.

다음에는 김치를 총총 썰어 넣어도 맛있을 것 같다.

  

   

야채를 많이 주문한 김에 샐러드 두 개

- 진짜 간편하고 맛있는 야채 + 방울토마토 + 참치 + 참깨 드레싱 샐러드

- 은근 손 많이 가는 콥샐러드


콥샐러드도 어울리겠다 싶은 재료 대충 정육각형 모양으로 썰어서 가지런히 세팅한 후 

시저 또는 렌치 드레싱을 뿌려먹어주면 된다.

보통, 방울토마토 + 햄 + 옥수수 + 삶은 계란이 들어가고, 

이번에는 오이와 크래미, 올리브를 같이 넣어 먹었다.

예전에 캔 옥수수를 먹고 남은 것을 넣어두었다가 조리 없이 먹고 탈이 난적이 있다.

이번엔 잘 씻어서 끓는 물을 부어서 데친 후에 먹어주었다.

퀴네 아메리칸 시저 샐러드 드레싱이 맛있는데, 다른 시저 드레싱을 주문하였더니 조금 실망스러웠다.


  


손쉽게 할 수 있는 파스타 중에 하나인 바질 페스토는

면을 8~10분 삶고, 후라이팬에 올리브오일 + 마늘 + 새우 + 토마토를 볶다가 삶아진 면을 합친 후 

바질 페스토를 듬뿍 넣고 비벼준 다음 파마산 가루를 잔뜩 뿌려주면 끝이다.

올리브를 같이 넣어줬는데 심심한 맛을 간간하게 해주어 면을 집을 때 올리브를 찾게된다.

다음 번에도 넣기로.


원래는 삼색 푸실리 파스타면으로 해먹던 것을 오뚜기 팬네 파스타로 해먹었는데 

푸실리의 나선 사이사이 소스가 들어가듯이 동그란 파스타면 사이로 소스가 들어가서 팬네면으로도 좋은 것 같다.

고기 먹을 때 육즙이 새어나와 입안에 퍼지듯 파스타를 한입 베어 물 때 퍼져나가는 소스 맛을 느끼는 것이 좋다.


카나페는 크래미 카나페와 복숭아 카나페를 준비하였다.

크래미 카나페는 크래미 + 오이피클을 마요네즈에 버무리면 그만이다.

샌드위치로 해먹는 조합이기도 해서 맛있을 것을 알고 있었다.


그런데 괜히 복숭아 카나페를 해먹고 싶었다.

하지만 인터넷에 복숭아 + 카나페를 검색하였을 때 마땅한 것이 없었다.

체를 썰어 요거트에 버무려 얹어먹을까 하다가 당일 즉흥적으로 햄과 바질 위에 얹어 먹었다. 고다 소스도 조금. 

맛에 대한 의심은 있었지만. 개인적으로는 비쥬얼도 맛도 좋았다. 

내가 혼자 다 먹은 것 같지만...

Posted by 많루

 

 

어제는 친구들이 놀러와서 그간 해먹은 음식들 + 재료가 중복되는 음식들을 검색하여 하나 둘 추가 하다보니 엄청나게 많은 음식을 해 먹었다 ㅋㅋ

 

 

[월남쌈]

 

손님이 올때는 알록달록한 음식들이 상차림에 좋은 것 같다.

특히 나 같은 아마츄어는  음식 만드는 것만으로 충분히 힘들고 뿌듯한데 ㅋㅋ 테이블 데코 할 정신도 없고- 음식 자체가 데코가 되어주면 고마울 따름

 

월남쌈은 들어가는 재료가 많기는 하지만, 대부분 생야채로 먹을 수 있는거라 따로 볶고 굽고 하지 않아도 되서 좋다. 

같이 먹은 다름 음식들을 올리면서 이런 말하기는 굉장히 민망하지만 ㅋ 월남쌈만 먹을 경우에는 몸에 건강한 재료도 많고 열량도 높지 않아 다이어트 식으로도 좋을 것 같다...

 

아무튼, 꼭 있어야 되는 재료가 많지 않고, 취향에 따라 재료를 넣고 빼기도 좋다.

헌데 이 번엔 이것저것 재료가 꽤 많이 들어갔다.

청피망, 색색깔의 파프리카 (미니 파프리카 봉으로 사면 색깔별로 들어가있고, 얇게 썰려서 좋음), 양파(체 썰어서 물에 담아두기!), 깻잎, 햄, 크래미, 무순(엄청 쌈, 마트가면 800원), 방울토마토, 닭가슴살(물에 소금 넣고 삶아서 찢기만 하면 됨. 귀찮을 거 같으면 닭가슴살 통조림으로 대체 가능), 파인애플, 청양 고추

그리고 고수! 까지 준비했다! 못 먹는 사람도 많지만, 먹을 줄 아는 사람에게는 가장 매력적인 맛이니까!

 

피넛 소스는 따로 사도 되고, 땅콩잼이 있으면 땅콩잼 + 올리고당 + 머스타드 + 식초 약간 섞어서 비빈 다음에 깨 뿌려주면 맛있다. 이번엔 놀러온 언니가 칠리 소스를 사와서 칠리 소스도 같이 찍어먹었다.

 

라이스 페이퍼는 원래 있던 원형을 다 쓴 후에 네모형에 싸먹었는데, 네모형이 더 편하다는 사람도 있는데...나는 별 차이 잘 모르겠더라. ※ 라이스 페이퍼는 흐물해질 때까지 물에 넣어둘 필요는 없고, 한 번 적셔서 그릇에 놓고 속재료를 올려놓다 보면 물이 흡수되면서 부드러워진다.

 

 


[사라다]

사라다는 감자 + 햄 + 계란 + 샐러리만 넣으주면 되는데, 사라다 빵을 해 먹으면 맛있을 것 같아 모닝빵을 사서 버터에 구워 냈다. >>> 모닝빵 위에 사라다 얹어 먹었더니 정말정말정말 맛있었음!!! 

 

[과일볼] 

원래는 사라다에 같이 넣으려고 했는데, 상큼한 과일 맛이 마요네즈와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는 친구의 이야기가 생각나서 과일 볼을 따로 만들었다. 설날 때 차례 지내고 가져온 과일이 많아서 사과, 감, 배, 레드향을 넣었는데, 놀러온 동생이 딸기를 사오면서 딸기를 얹었더니 비쥬얼이 확 살아났다.

마요네즈 대신 요거트와 올리고당을 뿌려주었는데 맛있다!

 

 

먹자, 먹자-- 자리에 앉는 장면 ㅋ

 

 

 

[까수엘라]

사진 찍는 것을 까먹은 까수엘라.

언니가 집에 오면서 맛있는 바게트를 사와서- 오일에 찍어먹으면 맛있을 거 같아서 바로 까수엘라를 만들었다.

올리브 오일 + 마늘 + 이마트에서 산 해산물 모듬 + 소금 + 페퍼론치니를 한데 넣어서 해산물과 마늘이 익을 때까지 끓이면 된다.

바게트를 찍어 먹거나, 바게트에 해산물과 마늘을 올려 먹으면 엄청나게 맛있음! ㅋㅋ  

 

 

[딸기+초콜렛+에스프레소]

디저트로 친구가 사온 딸기와 딸기와 초콜릿과 커피를 함께 먹으며 영화 '셀마'(마틴루터킹 영화)를 보았다.

 

  

 

 

[돼지고기 피망 볶음]

한 차례 쉬고, 저...녁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계속 먹고 있었지만, 어쨌든 시간 상 ㅋㅋ 저녁을 먹기로 했다.

 

이 전까지의 음식은 원래도 해보던 것들이고, 재료가 실패하기 어려운 음식들이지만, ㅋ

돼지고기 피망 볶음에서부터는 처음 해먹는거라 살짝 걱정됨 ㅋㅋ

 

월남쌈을 해먹고 남은 피망과 양파를 활용할 방법이 없을까하다가 해먹은 것인데,

거기에 돼지고기, 죽순, 표고버섯이 더 들어간다.

그런데 말린 표고버섯을 사서 그 전날부터 물에 불려두었다가 넣는 것을 깜박함 ㅋ-ㅋ  

 

고추 잡채는 여러 가지 레시피가 있는데, 가장 간단해 보이는 네이버 레시피를 따라했다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988132&mobile&cid=48164&categoryId=48204

 

※ 돼지고기를 전분 & 계란 흰자에 버무려 두기! - 요걸 따라한 덕분인지 정말정말 부드러웠다. 

 

꽃빵도 샀는데 ㅋㅋ 찜기가 없어서 기름에 튀기다가 태워 먹음 ㅋㅋ

신기하게 속은 익었길래 탄 부분 떼어내고 먹긴했지만 비쥬얼은 엉망이였음 ㅋㅋ

 

 


[양장피] 

돼지고기 피망 볶음을 너무 맛있게 먹고 있는 친구들에게 ㅋㅋ 그만 먹으라고 한 후 ㅋㅋ

남은 돼지고기에 아까 못 넣은 표고 버섯을 넣고 (원래는 목이 버섯?을 넣는 것 같더라만) 이 번엔 양장피를 준비했다.

 

원래는 월남쌈이랑 같이 차려두려다가 시간이 없어서 한 켠에 빼두었는데

양장피를 1시간정도 물에 불렸다가 30초~1분 끓는 물에 데친 후 건져내어 간장 + 참기름에 버무려두었더니 몇 시간을 냅두어도 괜찮았다 ㅋ


월남쌈 만들면서 조금 빼둔 크래미와 햄.


돼지고기 피망 볶음 만들 때 미리 분리해둔 계란3개 노른자/흰자. 

흰자의 양이 많은데 하나는 돼지고기 부드럽게 만드는데 쓰고 나머지는 지단을 만들었더니 양이 딱 적당했다.


피단 대신 구운 계란 하나 잘라 넣고.

겨자 소스는 겨자분 4작은술, 설탕 3큰술, 소금 1/4작은술...이라는 것을 메모해두기는 했지만, 뭐 대충 손 가는데로 넣었다 ㅋ

겨자분을 따로 샀는데, 집에 있는 짜먹는 연겨자를 사용했어도 되었던 것 같다...;

 

 

 

 

[골뱅이 무침]

요것도 백종원 레시피 검색해서 따라함 ㅎㅎ

아, 레시피에 파채는 없었는데 추가했다.

원래는 골뱅이 통조림, 양파, 깻잎, 양념만 있어도 충분하다.

소면, 청양고추는 없으면 아쉽지만 생략 가능할 듯 ㅎㅎ 

 

 

 

[내 사랑 아보카도]

화이타를 해 먹으려고 남겨둔 아보카도 였는데, 배가 너무 부르고 타코 시즈닝을 구하지 못해 잘라 먹기로 했다.

아보카도를 먹는 방법에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올리브유 + 후추 + 소금 + 레몬 뿌려먹으니 너무 상큼하니 맛있었다.

(김에 싸서 간장 + 연겨자 찍어 먹어도 맛있음)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