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놀거나 쉬는 날

[주말일기] 휘낭시에 투어 기록 #오흐뒤꾸떼 #브루브로스커피 #당분간제과 오흐뒤꾸떼 12시 30분 오픈인데, 금요일 15시 30분 조금 넘은 시간 갔더니 휘낭시에가 거의 없었다. 다음 날은 바로 12시 30분 조금 넘어 방문했다 ㅋ 처음갔을 때 플레인이 남아있지 않아 로즈마리와 바질을 먹었는데, 로즈마리 맛이 생각보다 짭쪼름해서 놀랐고, 다음 날 그 맛이 다시 생각나서 놀랐다 휘낭시에, 마들렌, 파운드 케익 등이 있고, 그 중 휘낭시에는 플레인, 로즈마리, 바질, 고르곤졸라, 카라멜 헤이즐럿, 카라멜 무화과 맛이 있다. 지금까지는 나의 원픽. 겉은 바싹하고 속은 엄청 부드럽고. 로즈마리 겉면의 짭조름한 맛도 완전 매력적이다. 브루브로스 오흐뒤꾸떼 근처에 있는 커피숍. 분위기는 그냥 저냥인데 사람이 많지 않아 조용하고 라떼가 맛있다. 클래식음악이 나와 노트북으로 공부 & 일하기.. 더보기
[주말일기] 휘낭시에 투어 기록 #카페이뚜알 #리밀커피 #토스티서울 휘낭시에를 좋아해서 컬리나 배민에서 가끔 주문해 먹는다. 최근에는 카공하려고 여기저기 다니면서 휘낭시에가 있는 곳을 찾아보았는데, 생각보다 맛집이 많고 다양하게 먹어보는 것이 재밌어서 휘투어 중이다. 충정로 카페 에뚜알 근처에 외부 교육 갔다가 스타벅스 찾아가려고 지도 보다가 발견함 충정로 2번 출구 스타벅스 뒷 건물인, 아는 사람들은 알아서 찾아가고 있는 느낌 교육이 이틀짜리라 1일차 점심 때, 2일차 아침에 두 번 갔는데 점심 때는 꽤 북적거리고 시끄럽지만 자리가 없지는 않았고, 아침에는 9시 넘은 어중간한 시간이라 그런지 손님이 한 분 계시고 엄청 조용했음 11시30분 이후에 휘낭시에가 나옴!!! 그래서 2일차에는 마들렌만 하나 먹음 ㅠ-ㅠ wifi 사용 가능하고 노트북 충전선은 몇 개 테이블에서만.. 더보기
[주말 일기] 만족스러운 주말 feat 망원동 베이글s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아무 것도 시작하지 않았는데 아침에 눈을 떴을 때 이미 좋은 날이 있다. 특별한 계획도 없기에 일어날 일에 대한 기대감이나 설레임도 아니다. 그냥 아 조오-타- 하는 느낌. 올해는 내내 바빴는데, 지난 두어 달은 2개의 큰 프로젝트가 기한을 나란히 하고 있었다. 프로젝트 내에 과제들이 일정 빼곡 한 가득인데, 그 와중에 프로젝트와 상관없는 자잘자잘한 요청과 일들이 꾸역꾸역 밀고 들어왔다. 그 중 하나의 프로젝트는 7년 차이 나는 후배 동료와 함께 했다. 후배는 내가 기획한 것을 꼼꼼하게 운영했다. 기획 단계에서 팀장은 해야할 일이 많기 때문에 너무 힘을 빼지 말았으면 하는 눈치였다. 지난 몇 년간 위에서 관심없는 일을 혼자 열심히 한 적이 있다. 일 자체가 재미있고, 대상자들.. 더보기
[건강] 건강한 아침 일기 챙겨먹기 아침에 일어나서 음식 재료를 챙기고 씻고 썰고 하는 나의 동작과 소리가 영화 포레스트 느낌으로 산뜻하고 부지런한 기분을 주기는 하지만, 생각보다 시간이 소모되는 편이다. 한 번은 된장찌개를 끓이다가 먹을 시간이 없을 것 같아서 위층 친구에게 가져다줘야겠다 싶었는데, 그러기에도 시간이 밭아서 직접 가져가서 먹어달라고 하고 출근했다. 그래서 다음 날 아침밥을 챙겨먹어야지 싶으면 저녁에 미리 재료를 다듬어 놓기로했다. 음식을 해먹으면서 의외였던 점은, 고기가 생각보다 빨리 상한다는 것과 야채가 생각보다 오래 간다는 것이다. 그래서 고기는 음식이 먹고 싶은 전 날 주문하는 편이고 야채는 상시 주문한다. 친구들은 무조건 냉동실에 넣는다고 하지만, 어쩐지 그러긴 싫단 말이야. 팬케익이 먹고 싶어서 메이플 .. 더보기
[건강] 건강한 아침 일기_화분 5분에 허브 포대 추가 챙겨먹기 *마가 위에 좋다고 해서 먹는 방법을 검색해보니- 갈아 먹는 방법이 많았지만, 그 중 굳이 명란 무침을 찾아서 반찬으로 만들어 먹었다. 아삭하면서도 끈적한, 신기한 느낌의 마를 채썰어 명란에 무치고 파를 썰어 얹은 후에 들기름이나 참기름을 뿌리면 끝. 명란이 짜서 다른 양념은 전혀 하지 않았다. 자극적이지 않은데 밥 한 그릇 뚝딱이다.* 돼지 고기 남은 것은 파와 함께 굴소스에 살짝 볶아줌* 밥 반찬은 하나 또는 두 개여도 충분한 것 같다. 하나의 반찬에도 다양한 재료가 들어가는데. 옛날에는 왜 그렇게 반차 수를 따져서 몇 첩 반상이니 뭐니 했을까. 설거지 거리도 많아지는데....ㅠ 영양제나 간식이 없어서...? ㅋ 허브에 물주기 * 베란다에 화분 5개를 두었다. 꾸준히 케어하는 것을 잘하지 못.. 더보기
[건강] 건강한 아침 일기_반신욕의 포인트 발견 운동 도구 하나씩 도착마사지볼, 발란스 쿠션, 땅콩모양 짐볼, 루프 밴드 챙겨먹기 * 아침에 과일이나 야채 위주로 챙겨먹으려고 하지만, 요즘 애정하는 크로플은 예외를 두기로 한다. * 초록 & 빨강 조합을 좋아하지만, 재료가 초록이밖에 없어서 그대로 먹었는데 맛은 여전히 좋았다 샐러리는 맛이 없다고 느껴져서 억지로 먹을 때가 있는데 레몬 & 소금 드레싱을 뿌려서 고기류(닭가슴살 포함!ㅋ) 와 먹으면 항상 맛있다. 반신욕 * 러쉬 입욕제가 너무 비싸서 대체제를 찾으려고 했는데 이번에 구입한 피치 크럼블 버블룬, 킨키 부츠, 버터베어 모두 마음에 들어서 간혹,,,,,,,, 플렉스할 때 사야지,,,,,라는 생각 특히 킨키 부츠는 거품이 너무 잘나서 뭉게뭉게 구름 위에 있는 것 같아서 기분 좋았다 * 반신욕의 .. 더보기
[건강] 건강한 아침 일기_알람 없이 일어나는 행복 학창 시절부터 사회 생활 초년생때까지의 아침은, 알람 소리에 겨우 일어나서 잠이 덜 깬 상태에서 준비하는 것으로 시작하였다.사람은 생체 시계라는 것이 있어서 몇 시에 일어나야지, 마음 먹으면 그 시간에 눈이 떠지기도 한다는데-그렇게 알람을 맞춘 시간 언저리에 눈이 떠질때가 많았다.30분 전에 깨면 조금이라도 더 잘 수 있는데, 10분 전이면 금방 일어나야해서 불안감에 다시 잘 수가 없고 그게 그렇게 억울했다 ㅎㅎ 지금 너무 좋은 점은, 알람없이 눈이 떠질 때 일어난다는 것이다.집과 회사의 거리가 바뀌었고, 출퇴근 시간도 자유로워졌다. 아침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아서 출근 시간을 9시 30분으로 설정한다.가볍게 운동하고 먹고 싶은 것을 챙겨 먹고 여유있게 준비하는 시간이 너무 좋다.물론 운동은 아주...가.. 더보기
[건강] 건강한 아침 일기_결국, 홈트 도구 구입 아침 7시에 눈이 떠졌으나 저녁에 학원 가는 날이라 다시 잠을 청했다. 퇴근 후 7시반부터 10시반까지하는 학원인데 쉬는 시간이 거의 없다. 요새는 진도를 뺴느라 11시 넘어 끝나기도 한다. 학원 이름에 스파르타가 들어가는데 이래서 스파르타구나, 하였다는. - 홈트레이닝 도구를 마련하면 대부분 빨래걸이(사이클 등)나 화분 받침대(스테퍼 등)로 사용된다고 해서 여러 번 참았는데 결국 몇 가지를 질렀다 ㅋ 엊그제 아침에 스트레칭 하나 한 후 야심차게 주문한 것인데, 그 날 이후 아침운동은 커녕 저녁 운동도 못하고 있다는 건 비밀... 챙겨 먹기 * 친구가 선물한 풀무원 양배추즙 * 간을 위한 리버케어, 유산균 * 아보카도, 오이 + 레몬, 올리브오일, 오레가노 대신 후추, 소금 약간 * 배, 키위 감, 샤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