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른 나라 가는 날/2018년 뉴욕-페루-아르헨티나

[페루 리마] 아무것도 안하고, 마지막 날 Huaca Wasi Hotel BoutiqueEduardo de Habich 191, Miraflores, Lima, Peru 리마 공항에 도착해서 입국 심사를 기다리며 호텔을 검색했다. 보통은 여행 전에 모든 것을 예약하고 오는데, 마지막 일정을 확정하지 못한 상태였다.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리마로 돌아온 후, 이카로 버기투어를 다녀올까, 생각도 하였으나, 체력 소진으로 고민되었다. 무리하면 갈 수도 있었겠지만- 어쩐지 퍼지고 싶었다. 여행 내내 호스텔을 이용하다가 마지막에 호사를 누려보겠다며 호텔을 예약했는데 생각보다 외진 곳에 있고 규모도 작아서 당황했다. 샤워기 물을 틀었는데 처음에 녹물이 나왔다...ㅠ하지만 방이 넓고 침구가 깨끗했고 매니저와 일하는 분들 모두 친절했다. 얼리 체크인을 해줘서 점.. 더보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 팔레르모 소호의 두 호스텔 (2018.10.05~09) Malevo Muraña Hostel과 Caravan BA Hostel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는 총 4박있었는데, 2박씩 두 군데 숙소를 예약했다. 두 호스텔이 위치한 팔레르모 소호(Palermo Soho)는 서울의 서촌, 뉴욕의 윌리엄스 버그 같았다.중심지와 조금 떨어져있지만, 매력적인 동네. 복잡하고 시끄러운 시내보다 조용하고 깨끗하면서 산뜻하고 활기찬 느낌을 주는 곳.힙한 카페와 맛집들이 많은 곳. 두 호스텔 다 만족스러웠지만, 굳이 선택하자면 Caravan BA 호스텔이 조금 더 좋았다. 조금 더 큰 길가에 있고, 더 밝고 편안한 느낌이다. (조금 더 비싸기도 하다. 두 곳 모두 6인 여성전용 도미토리 개인 화장실이 포함된 방으로 Malevo Muraña Hostel은 18,75$ Caravan B.. 더보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마지막 날, 라보카 (2018.10.09) 여행을 다녀온 후 여행기를 남기기 시작할 때는 되게 신나는데, 나중에는 혼자만의 숙제가 된다. 첫 번째 이유는, 여행에 대한 기록이 없어서이다.여행을 가기 전, 해당 여행 기간 동안 쓸 일기장을 만든다. 여행 전부터 일정과 기분을 꼼꼼하게 기록하는데 여행 후반으로 갈 수록 소홀하게 된다. 연간 다이어리에 1~2월 일기만 세세하게 있는 것과 같다. 두 번째 이유는, 여행 시점에서 멀어질 수록 기억도 사라져서이다.별 내용도 아닌 것들을 단숨에 쓰면 될 것 같은데, 마음 속에, 머리 속에 있는 느낌들이 표현되지 않아 답답하고, 쓰다보면 아무것도 모르고 돌아다녔나 싶어 이것저것 검색하다보면 시간이 늘어진다.일상에 시간을 빼앗기다보면 한 달에 한 두번, 여행의 하루 이틀을 겨우 기록한다. 여행 마지막 며칠의 기록.. 더보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 생애 첫 스카이 다이빙 (2018.10.08) 혼자하는 여행에서 일행을 만나는 것은 여러가지 의미가 있다.식당에서는 다양한 음식을 주문하여 여러가지 음식 맛 볼 수 있도록 해주기도 하고, 그간에 공유하지 못했던 감상을 공유할 수 있는 상대가 되기도 한다.영화나 드라마에서처럼, 보다 편안하게 비밀을 공유할 수 있는 사이-는 나에게 해당하지는 않는다 ㅋ난 원래 비밀이 없어서ㅋ아무튼, 말동무가 돼주기도 하는데-이번에 만난 일행은 나에게 생각지도 못한 새로운 일정을 제안해주었다. #스카이다이빙체코 프라하가 스카이 다이빙 비용이 저렴하다하여 검색해본적이 있었으나,남미를 여행을 하면서 스카이다이빙을 염두에 두고 있지 않았다. 우연한 기회에 만난 일행이 스카이 다이빙 계획과 비용, 연락처를 공유해주었다.이과수를 갈지말지 고민하던 중이였는데, 아마도 가고 싶지 않.. 더보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산텔모 마르카도 (2018.10.07) 매주 일요일 산텔모에서 큰 규모의 벼룩 시장이 열린다고 하여 찾아갔다. 우버를 내리자마자 광장에서(Plaza Dorrego) 탱고를 추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광장에도 천막이 쳐져있고, 골동품을 팔고 있길래, 여기가 산 텔모 벼룩 시장인가보다. 했는데 그게 아니였다. 그 곳 역시 일요일에만 열리는 San Telmo Antiques Fair. 산텔모 시장과 이어진다. 산텥모 시장은 지금껏 본 벼룩 시장 중에 가장 큰 규모였다. 가도가도 끝이 없는 길.중간중간 신명나게 춤을 추는 사람들도 있고, 타로를 보는 모습도 있다. 낯선 곳에서 내 운명을 점쳐보는 경험도 재미있을 것 같은데...! 언어가 안되니 패스한다. 아스팔트 위에 그림을 그리는 예술가도 볼 수 있다. - 쇼핑도 평소에 자주해야 노하우가 생.. 더보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 거리 풍경 (2018.10.07) 베를린 거리의 그래피티를 보고 지저분해보인다는 생각을 했다.(베를린 미안)나는 그래피티를 안 좋아하나 보다, 생각했는데 부에노스 아이레스 거리의 그래피티는 마음에 들었다.그림 자체보다는 머무는 기간 동안 날씨가 더 좋았고, 거리가 깨끗하고, 공기가 산뜻해서ㅡ 혹은, 그냥 내 기분이 더 좋아서!였을 수도 있다. 굳이 그림 스타일로 비교해보자면, 시간차가 있어서 기억이 다 나는 건 아니지만, 부에노스 아이레스의 그래피티가 색채가 더 화사하고 내용이 익살스러웠던 것 같다. 거리를 걷다가 발견한 마켓유명한 마켓 외에도 동네에 소규모 프리마켓이 종종 열린다.사실 소규모라고 생각안했는데 ㅎ 같은 날 오후에 구경한 산텔모 시장과 비교하면 엄청 소규모 마켓이다ㅋ 드림캐처를 살까, 하다가 굳이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사야할.. 더보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 아이레스] 평온한 하루 (2018.10.07) Full City Coffee HouseThames 1535, C1414 CABA, Argentina 둘째 날 아침 역시 숙소에서 가깝고(2분), 평점이 높으며(4.5점), 아침-이라기에는 이미 늦은 시간이라 브런치를 파는 곳(10시)을 찾아갔다.Cuervo Cafe가 힙한 느낌이라면, Full City Coffee House는 대학가 같은, 편안한 느낌.야외 테이블에서 프렌치 토스트 & 오렌지 주스 세트에 커피를 추가하여 먹었다.이 날도 역시 날씨가 좋았다. ChoriThames 1653, C1414DDG CABA, Argentina 카페에서 시간을 보내다가 바로 점심 식사를 하러 갔다. Chori라는 노란 가게였는데, 오픈 전부터 가게 앞에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었다.지금와서 검색해보니 쵸리빤(chor.. 더보기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Don Julio Parrilla & Bar Sur 호스텔에서 나와 아침 먹으러 가는 길. 가로수가 예쁘고 다양한 분위기의 카페가 많아서 하루종일 산책만해도 좋을 것 같다. Cuervo Cafe El salvasor 4580, C1414BPH CABA, Argentina 아침 일찍 오픈하고 (8시), 평점이 좋은 (4.7점) 카페를 검색하여 찾아갔다. 날씨도 좋고 거리도 예뻐서 한참 걸어도 상관없었는데, 숙소 가까이 괜찮은 카페가 많다.Cuervo Cafe도 10분 거리. 메뉴를 보고 찾아간 것은 아니였는데, 으깬 아보카도#avocadosmash를 바싹 구운 빵에 얹은 아침을 받아 자리에 앉아놓고 보니 내가 딱 원하던 이상적인 가게를 찾아온 기분이다. 엘 아테네오 서점(Editorial El Ateneo Grupo Ilhsa)산 니콜라스(San Nico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