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331)
서촌일기 (31)
동네 탐방 (56)
여행매니아 (183)
여가잡담매니아 (61)

달력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375,517
Today24
Yesterday56

'머드파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10.17 [서촌일지] 2019년 8월, 많이 먹었다!

벌써 10월!

8월을 후딱(대충O) 기록하고 9월로 넘어가야지 했는데 사진이 왤케 많지.


#발사믹조림

발사믹 식초를 조린 것이 내 입맛에 딱 맞았다.

냄비가 시커멓게 타서 다시 해 먹고 싶지는 않지만 불켜놓고 휙휙 저은 것 외에 한 것도 없으면서 '수제'느낌이 나서 좋았다 ㅋ

지금은 그냥 #폰타나 모데나 발사믹 글레이즈를 사서 먹는다.   


#베이컨 감자 볶음

그냥 감자있고, 그냥 베이컨 있길래 대충 잘라서 대충 먹었다.

베이컨은 어떤 음식이랑 먹어도 맛있는 마법의 재료.


  


#열무냉면

친구가 포장해준 열무가 있고, 다른 친구가 선물해 준 풀무원 생가득 냉면도 오랫동안 냉장고에 보관되어있던터라 열무 냉면을 해먹었다.


#얌운센

이번엔 양상추와 새우를 넣어 얌운센을 해먹었다. 개인적으로는 치커리보다 양상추가 부드러워서 좋다.

다짐육은 후라이팬에 따로 볶아야되지만 새우는 멍빈누들을 삶은 냄비에 데칠 수 있어서 편한 것 같다.

앞으로 집에서 얌운센을 먹을 때 재료는 양상추 + 새우 조합으로 갈 듯.


  



#마켓컬리 #오로라생연어 #용과

마켓컬리를 다시 이용하기 시작했다.

마켓컬리에서 장을 보고 있으면 누군가 옆에서 마켓컬리 비싸지 않아?- 한다. (최근 다섯 번은 들은 듯)

그럴 때마다 하는 답은, 

이마트와 비교해보았을 때, 레몬이나 아보카도 등 (내가 구입하는 분량 기준) 간혹 더 싼 것들도 있다.는 것.

혹은 이마트에서 판매하지 않는 것들이 있다는 것? 예를들면, 마마리 바질 페스토, 부라타 치즈 같은 것.


마켓컬리에서 연어를 구입해서 먹었는데, 생와사비를 같이 주문할 수 있어서 좋았다. 

양이 부족할 것 같았는데, 혼자 먹다보니 느끼해서 다 먹기 힘들었다 ㅋ


용과는 친구네 집에서 먹고 조카 보여주려고 산 것인데, 조카왔을 때 까먹고 혼자 먹었다 ㅋ 

별 맛 안나지만 상큼한 느낌이 있어서 아주 가끔 생각난다.

  

  



#토마토마리네이드

조카님을 위해 토마토 마리네이드를 만들었다. 레시피는 인터넷에 아-주 많으므로 생략.

만나기로 한 전날 약속이 있어 집에 늦게 들어갔다.

오후에 만나기로 했으니 오전에 후딱 만들지 모- 10시쯤 일어나서 1시간이면 되지 않을까. 했었다.

다음 날 아침, 7시쯤 눈이 떠졌다. 만들어놓고 다시 잠을 자려고 이른 시간부터 시작하였는데.

유리병 소독부터 시작하여 음식 재료를 하나하나 씻고, 다듬다보니 시간이 너무 후딱 가버렸다.


하지만 너무 예뻐서 뿌듯. 

조카가 맛있게 먹어서 뿌듯. (오후에 집에와서 한 병을 열었는데 그 자리에서 뚝-딱)


  

  



#토마토파티

마켓컬리에서 마틸다 토마토라는 것을 한 박스 샀는데 양이 꽤 된다.

양상추 위에 앉어서 바질 페스토 & 레몬 & 소금을 뿌려서 먹었다.

그리고 조카가 다녀간 다음 날, 남은 토마토로 나의 마리네이드 토마토도 만들었다.


  



#마라샹궈

집에 있는 고기와 야채를 볶아 마라샹궈 소스 뿌려먹기


  



#라구소스

마켓컬리에서 바질페스토를 구입하다가 발견한 마마리 라구소스.

샐러리를 넣어서 볶아 먹으면 꿀맛.

마늘 바게트 같은 빵에 올려먹어도 진-짜 맛있을 것 같지만, 난 다이어트니까 소스만 먹는다 ㅋ 


  



#미트러버 #대창구이

요건 추천을 많이 받았고 맛있었는데도 한 번 먹은 이후로 재주문을 안하고 있다. 

양이 많은 게 오히려 부담스러운가.

아무래도 식당에서 불에 구워먹는 곱창이 맛있는 것 같기도 하고.


  



#이촌동 #동빙고 #루시파이

어느날 휴가를 낸 친구가 회사에 놀러와서 내려갔더니 한 손에 커다란 분홍색 상자를 들고 있었다.

회사 2층에 있는 이니스프리 카페를 데리고 가서 음료수를 사주고 날씨가 좋다며 한담을 나누는 중에

그 상자가 내 것이라고 한다.

웅 먼데먼데 하니까 영자언니 맛집인 이촌동 동빙고의 파이들이라고!!!

아 나 하나만 주고 가져가서 먹어!!! 하였더니, 본인 것은 따로 있다고 한 쪽에 작은 상자를 가르켰다.


나에게 준 상자에는 동빙고에서 판매하는 파이가 종류별로 하나씩 다 들어있었다.

회의실에 들어가 팀원들이랑 나눠 먹었는데, 정말 하나하나 다 맛있다. 

모든 파이가 담백하면서도 본연의 맛을 내고 있다고 할까나 ㅋㅋ


그 중에 팩에 들어있는 머드파이는 집으로 가져왔는데 시그니쳐라고 하더니 정말 너어어어무 맛있었다. 

많이 달지 않으면서도 입에 착착 감기는 초코초코한 맛. 아메리카노랑 먹었더니 세상 행복한 맛이다 증말.증말


  



#베이컨활용

계란&베이컨&파를 넣은 볶음밥

소금 따로 안 넣고 청양고추 넣은 간장으로 촉촉 적셔먹기


#냉이베이컨파스타

마늘&페퍼론치니 볶다가 냉동 냉이 블럭 & 베이컨 넣고 파스타 면 넣으면 끝


  



#소고기


  



#닭고기소세지

#쌈장찌개


  



#샐러드

양배추 샐러드 팩에 케이퍼 & 레몬즙 & 소금뿌려먹기


  



#풀무원갈치조림

솔직히 먹을 때는 몰랐는데, 

제주도 갈치조림 전문점의 갈치보다 실하고 맛있다 ㅋ


  

 

Posted by 많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