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318)N
서촌일기 (27)
동네 탐방 (56)
여행매니아 (174)N
여가잡담매니아 (61)N

달력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364,195
Today6
Yesterday85

06.19

오전에는 빵파티, 오후에는 비어파티가 있던 날 


#우스블랑


  


어쩌다보니 굶는 날은 없는데 어쩌다보니 폭식한 날은 왜이렇게 많은걸까-_-;


워크샵을 빵집에서 하는 바람에 아침에 빵파티를 했다.

회사로 돌아가는 길에 가위바위보를 하여 이긴 2명은 팀장님 차를 타고 회사로 돌아갔다.

나머지 5명은 걸어서 가겠노라며 길을 나섰다가 습하고 더운 날씨 때문에 중도 포기하고 버스를 탔다. 다른 팀 멤버들에게는 걸어서 회사까지 간 것으로 하기로 했다. 

그냥 들어가긴 아쉬워서 점심을 먹고 가자며 마라 집에 들어가서 마라탕과 마라샹궈를 먹었다.


이 날 저녁에는 회사에서 진행하는 비어파티가 있었다. 

회사 중정에서 즉석 삼겹살 바베큐, 모듬롤, 골뱅이 쫄면무침, 양념치킨, 순대떡볶이, 마른안주, 계절과일, 아이스티와

다양한 맥주 (강서 마일드에일, 성수동 페일에일, 제주 위트에일, 안동 라거, 청담동 며느리 비엔나라거, 속초IPA)를 제공한다 하였다.

이렇게 멋있고 맛있는 회사가 어딨어 ㅠ


오후 2시부터 사번 하나 당 쿠폰 하나씩을 주고, 쿠폰 두 개 당 치킨 한 마리를 나누어 준다고 하길래,

팀원들과 함께 쿠폰 10장을 받아두었다.


다른 팀원들에게 강요하진 말아야지, 그렇다고 소외시키지도 말아야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어리 얼추 다 참석하여 한 입씩, 한 잔씩하였다.


  


종류 별로 맛만 봐야지, 했다가 얼큰하게 취했다. 

그리곤 남은 팀원들과 옆 팀 임원님과 점심 때 팀원들과 같이 갔던 마라집을 또 갔다.

1일 2마라...


그리고 또 피자집...ㄷㄷㄷ



06.21


#오이 #김 #와사비

얼마 전 친구가 집에놀러오면서 배달의 민족으로 샐러드를 주문하였는데, 샐러드 가게에서 원래 주문한  OOO소스가 떨어져서 와사비 소스를 대신 넣었다며 미안하다고 쪽지를 써넣은적이 있다. 그런데 그 소스가 너무 맛있어서 주문한 샐러드에 들어있던 아보카도와 연어를 찍어먹은 후에, 냉동실에 있던 새우 한 봉지를 털어 삶아 남은 소스를 삭삭 닦아 먹은 적이 있다. 

와사비 소스에 꽂혀서 또 먹고 싶다고 생각하였다가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것을 발견하고. 어떻게 먹을지 궁리하다가 밥에 오이를 얹어 김을 말아서 찍어먹으면 맛있겠다고 생각했다. 


#마라소스

생각나는 것을 이마트몰 장바구니에 담아두었다가 장바구니 쿠폰이 생기면 주문을 하곤하는데, 이마트 쿠폰은 보통 7만원 이상 주문해야 적용된다. 

어떤 걸로 채우지 고민하다가 마라와 관련한 무엇이 시중에 있수도 있겠다 싶어 '마라'를 검색해보았다.

그런데 이마트 쓱배송과는 다른, 택배 상품으로 있었다. 택배 상품의 경우 별도 배송비가 붙기 때문에 또 다른 해당 비용을 맞춰야 한다. 이번엔 3만원이다.

해당 업체에 들어가니 마라 소스로 왕가두, 하이라디오 등이 있는데 후기를 남긴 사람에 따라서 호불호가 달랐다. 

그래서 랜덤으로 소스 하나를 주문하면서 같은 업체에서 같이 살만한 것이 있는지 검색하였다. 

그것이 멍빈누들, 라임 주스, 돔양꿍 등이였는데. 그래도 가격이 채워지지 않아 판매 상품을 쭉~ 훑어보니

존재를 모르고 있었던 스시노코(스시 만들 때 밥을 새콤하고 달달하게 만드는 것)라는 것이 보였다. 

오이.김.와사비 조합으로 먹기로 결심하였으니 스시노코를 주문하여 밥에 맛을 내기로 하였다.


#메추리알#장조림

깐 메추리알을 판매하길래 한 번 사볼까, 하여 주문하였다. 작은 봉지와 큰 봉지가 있었는데 1천원 정도 차이나서 큰 봉지를 주문하였더니 생각보다 너무 많은 양의 메추리알이 왔다. 메추리알 요리를 검색해보니 장조림뿐인데, 봉지를 개봉하고 나면 최대한 빨리 먹으라고 써있다. 난감

레시피를 검색해보니 장조림 요리는 대부분 멸치나 다시로 국물을 내서 하라고 되어있는데 둘 다 없었다. 추가 주문할까 하다가, 이래저래 식재료만 늘어나는 것 같아서 집에 있는 양파와 파만 넣어서 국물을 냈다. 

맛있게 먹고, 나름 뿌듯하였는데, 나머지 메추리알을 포장해둔 지퍼백을 보니 이미 노란색으로 변색되어있어서 버렸다 ㅠ 


#쑥갓#쑥갓나물

얼마 전에 친구들과 부천 원미산을 갔다가 동네 전통 시장 안에 있는 곱창 볶음을 점심으로 먹은적이 있다. 그때 곱창을 먹은 후에 먹은 볶음밥이 맛있어서 그 안에 들어있는 초록색 야채가 뭔지 물었더니 쑥갓이라고 하였다. 

쑥갓을 주문해서 집에서 다양하게 해먹었다. 볶음밥에도 넣어먹고. 친구가 준 마라소스로 마라탕도 해먹고.

남은 쑥갓을 어찌먹을까 고민하던 중에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나물이 검색되었고. 데치고 무치기만하면 되길래 아침에 해먹었다. 진정 밥도둑은 맛있는 나물인 것 같다...!


  



#혼신마켓 #와사비마요

그리고, 와사비 마요를 먹기 위해 준비한 초록초록했던 저녁

버터헤드 + 아보카도 + 오이 + 메추리알 + 와사비 소스 


혼신마켓 와사비마요는 포장이 예뻐서 선택하였다. (이상한 아저씨 얼굴 빼고ㅋ)

짜먹는 방식으로 되어있어서 편하고 좋은데, 와사비 맛이 약해서 아쉬웠다.





06.22


#한입소반 

토요일 아침, 11시 25분 알라딘 관람이 약속되어있었다.

아침일찍 일어나서 숙대입구까지 가서 한입소반을 갔다. 

출근길에 팀원들과 나눠먹기 위해 사간 적이 있었는데 반응이 좋았다.


출근길에는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사람이 별로 없었는데, 다른 팀원들말로는 보통 줄을 서 있다고 하였다.

주말 오전이라 그런지 7명 정도 줄을 서있었다.


어떤 김밥을 주문할지 한참 고민했는데 한 사람당 2 종류뿐이 주문이 안된다고 써있다.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묵은지김밥도 맛있지만 시레기김밥이 찐이라는 말이 있길래 각자 2개씩 주문하였다.

우리 가족에게는 묵은지 김밥이 승이였다 =)



#타이거슈가

용산 cgv에서 영화를 보기로한 이유는, 우리가 원하는 시간에 알라딘 더빙을 상영하여서이기도 했지만, 

타이거 슈가가 아이파크몰에 생겼기 때문이다.

엄마랑 이모랑 대만 여행 때 한참을 걷다가 타이거슈가를 먹은적이 있는데, 엄마는 그게 그렇게 맛있었다고, 행복한 맛이였다고 여러 번 말씀하셨었다. 

당시 인스타에 올린 포스팅을 쩐주단과 타이거슈가에서 좋아요를 했길래 들어가보니 한국 계정이였다.

한국에도 곧 생기나보다...!하고 기다리고 있었는데 쩐주단이 부산에 먼저 생겼던가, 아무튼 그러고도 한참을 기다려야했다. 

커피빈을 포함하여 흑당 버블티를 파는 가게가 하나 둘 생겼지만 내 입맛에는 맞지 않았다.

한참후 드디어 타이거슈가가 강남과 명동에 들어왔다는 소문을 들었다.

그리고 다른 일로 아이파크몰에 갔다가 공사중인 간판을 보고 엄청 반가웠다.

명동 타이거슈가가 11시 오픈이였던 것이 기억나서 시간이 촉박하면 어쩌지했는데 용산 타이거슈가는 10시30분 오픈이다.

시간에 딱 맞춰 도착할 수 있겠다, 그런데 사람들이 이미 줄을 서 있을 수도 있겠다, 싶어 빠른걸음으로 갔는데 역시 이미 겹겹이 3줄 줄이 있었다.

그래도 오픈하자마자 빠르게 주문받고 만들어주어서 가족 모두 만족스럽게 먹을 수 있었다.


용산 cgv에서 알라딘 영화를 더빙으로 보았다.

이미 자막으로 한 번 본 후였는데, 친구가 애니메이션은 성우를 고퀄로 뽑고 자막을 읽지 않고 화면을 볼 수 있어서 몰입도가 더 좋기 때문에 일부러 더빙을 찾아보는 사람이 있다고 추천 하기도 하였고- 

조카가 인생 첫 영화를 시도하는 것이라 더빙으로 예매하였는데

개인적으로는 조금 별로 였다.

기왕이면 자막이 좋을 듯


#산딸기

영화 관람 및 점심 식사 후에 용산 이마트에 들렀다...행사 와인을 사기 위해서였는데, 입구에 있는 산딸기가 너무 탐스러워서 한 박스 사고야 말았다. 500g, 9000원

때마침 이마트몰 앱에 검색해보니 우리 동네 배달오는 이마트에서는 판매가되고 있지 않아, 득템이라며 줍줍했다.


  


500g 산딸기를 씻어 먹고 남은 것은 냉장고에 보관하려고 했는데 먹다보니 덜컥 다 먹었다.

500g에 대한 감이 없어서, 원래 과일 먹을 때는 500g씩 먹는거지...? 하였더니 그렇다고 한다.

그럼 됐어. 더 이상 묻지 않기로 한다.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