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333)
서촌일기 (32)
동네 탐방 (56)
여행매니아 (184)
여가잡담매니아 (61)

달력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377,559
Today21
Yesterday78


등산을 지금(주1~2회)보다 자주 못하는 이유는 시간 투자가 크다는 점 (2~4시간) >> 주말에만 할 수 있음ㅋ

코스를 공부해야한다는 점 >> 요새는 인터넷에 잘 나와서 문제 없고 & 프립(Frip)으로 해결되기도 함

등...이 있지만, 

무엇보다 일행이 필요하기 때문인 것 같다.

이것도 프립이 해결해주기는 하지만, 가고 싶은 산과 코스를 고르는 데에는 제약이 있다. 


일행이 필요해서 제약이 생기는 모든 것은 혼자하는 법을 터득하면 쉬워지는데, (밥 먹기, 영화 보기, 술 마시기 등) 

등산의 경우, 무섭다 ㅠ 

항상 사람 많은 길만 있는 것이 아니기때문에 이상한 사람을 맞닥뜨릴 수가 있고,...심지어 맞닥뜨린 것이 사람이 아닐 수도 있다...ㄷㄷㄷ, 길을 잃을 수도 있고...ㅠㅠ  


다행히도 등산을 같이 할 사람이 많다. 아니, 많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우선 등산을 좋아하는 아빠, 운동에 부쩍 관심을 가지고 있는 동문회 후배들, 국내 여행을 같이 다니는 활동적인 친구들, 전직장 동료이 모두 흔쾌히 함께해줬다.

그리고 재밌게도, SNS의 순기능을 발견하게되었는데, 인스타의 올린 등산 사진을 보고 언제 한 번 등산을 같이하자고 하는 사람들이 생겼다. 그렇게 회사 상사분들이랑도 다녀오고, 몇 년 전에 같이 운동했던 친구랑도 다녀왔다!


또 다른 한 분은 회사에서 옆 통로에 앉았던 인연 등등으로 알고 지내던 분인데, 마찬가지로 인스타에서 서로 등산을 활발하게 하는 것을 본 후, 등산 약속을 정했고, 약속 날짜를 기다리고 있는 중에 회사에 네트워크가 넓으신 그 분이 회사 등산 동아리를 만들하면서 그 약속이 동아리 첫 모임이 되었다...! 


오늘은 회사 동아리 세 번째 모임으로 춘천 용화산에 갔다. (첫 번째는 관악산, 정상까지 갔음. 두 번째는 청계산, 당일 북한산 등반 약속이 있어서 참석 못했음) 



#라뜰리에김가

7시 반 약수역에서 만나 출발하였는데 차가 막혀 3시간을 달렸다 ㅠ

앞 선 차와 30분의 시간차가 생겨서 아침을 따로 먹게되었다. 

같은 차를 타고 있는 다른 한 분이 근처에 유명한 빵집이 있는데 어떻겠냐고 물었다. 

때마침 1분 거리에 있었다. 


주차장의 크기에 놀랐지만, 오픈 시간 10시가 딱 1분 지난 시점이라 아직 한 적했다.

입구에 있는 나무 장식을 보고 이미 예상했지만, 엄청나게 크고 인테리어를 잘해놓은 곳이였다. 

날씨 좋은 날 친구들이랑, 가족들이랑 와도 신날 것 같다는 생각을 하며, 사진을 찍어 보냈다. 다음에 같이 오자 =)


    



하나씩 고르기로 하여, 소세지 빵을 주문하고 화장실을 다녀왔는데, 

받아보니 빵이 수북 ㅋㅋㅋ 

나 다이어트 중인데...이게 웬...스러우면서도 반가운...! ㅋㅋㅋ


빵은 모두 맛있었다! 명란바게트는 으깬감자와 명란을 섞은 듯한데 양이 든든하였다. 

마늘 바게트도 쫀득하면서 부드러웠다. 소세지빵은 원래 맛없을 수가 없지 ㅋ 

 

  

  



#용화산

등산은 머쓱할만큼 금방 끝났다. 실제로 걸린 시간은 1시간 40분인데 체감은 30분ㅋㅋㅋ

초반부터 가팔라서 헉...! 이게 모야. 싶었는데 그러더니 곧 정상이였다...ㅋ


비가 올까봐 걱정했는데, 날이 흐릴 뿐 비는 오지 않았다. 오히려 너무 덥지 않아 다행이라고 했다.

그리고 흐리고 뿌연 날씨 뒤로 겹겹이 보이는 산의 모습도 꽤 장관이였다.




#탑골가든

등산 코스가 너무 짧으니 산을 하나 더 타자는 의견이 나왔으나, 

발목에 벌이 쏘인 일행도 있고, 서울에서 춘천까지 오는 데 시간이 생각보다 많이 걸려, 돌아가는 시간이 어중간할 것 같으니 점심을 먹고 일찍 돌아가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다.


일행 중 한 분이 예전에 가본 곳이라며 탑골가든을 추천하였다. 

우리가 있던 곳에서 1시간 거리이기는 했지만, 아침을 먹은지 얼마 안되었고, 등산도 너무 짧게 끝나 배가 고프지 않아서 이곳으로 가기로 했다.


도로가에서 누군가 주차를 안내해줘서 주차를 안내했는데 ㅋㅋ 주차장이 만석이라 길가에 주차해야하는 상황이였다.

다행히 안에는 자리는 있어서 바로 먹을 수 있었다.


  



양념구이와 소금구이파로 테이블을 나눠 앉았는데, 나는 소금구이파였다.

둘 다 맛있었는데, 같이 간 사람들 여론상 소금구이가 압승이였다. 

일하시는 분이 중간에 소금구이와 더덕을 같이 먹어보라고 추천하셨는데, 그렇게 먹는 것이 제일 맛있었다고 한다.

나는 끝까지 두 개 다 맛있었다고.


  


가게에서 나오니, 하늘과 구름이 너무 예뻐서 한 장 찍었다. 고가도로를 왜 찍냐고 감성 특이하다고 핀잔을 들으며...ㅋㅋ 


  


집에 도착했더니 운동량이 못내아쉬워서 인왕산을 한 번 더 갈까, 싶었다 ㅋㅋㅋ 

대충 씻고 일단 나서긴했는데 카페 아르크에서 맥주 한 잔을 마시며 책을 보다가 졸음이 쏟아지는 바람에 그냥 집으로 왔다ㅋ


다음에는 최소 4시간 이상 산행 코스로 가는 걸로...!

Posted by 많루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