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331)
서촌일기 (31)
동네 탐방 (56)
여행매니아 (183)
여가잡담매니아 (61)

달력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375,579
Today9
Yesterday77

'아웃도어큐레이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6.21 [주말 일기] 속리산 국립공원 칠보산 등반 2019.06.09

#충북괴산 #속리산국립공원 #칠보산 #쌍곡계곡

#프립 #frip 

#아웃도어큐레이터 #outdoorcurator 


최근에 등산에 취미를 붙이면서 가까운 친구에게 올해는 새로운 산을 10개 가보고 싶다, 그 중 3개를 같이 가자하였다.

그런데 친구는 20개를 가겠다고 목표를 세웠다. 그리곤 몇 개월 후 인스타에서 보니 나보다 열심히 등산을 다니고 있었다.

혼자 다니는 것이냐 물었더니 프립(Frip)에서 신청하여 갔다고 한다.

프립 호스트 아웃도어큐레이터분이 호스트 중에서도 유명하고 인기가 많아 프로그램마다 금방 마감된다고 한다.

그후 아웃도어큐레이터님이 진행하는 등반 일정 중에 친구와 시간이 맞으면 같이 신청해서 가고 있다.


속리산을 등반하기 전날 대전을 다녀와서 엄마네 간 시간은 밤 11시

7시 사당역 집결 전에 동생네 들르기위해 집에서 나온 시간은 아침 6시

정리하고 준비하고 엄마랑 수다 떨고 등의 시간을 제외하고 3시간 채 못잤다.

야구장에서 마신 네 잔의 맥주로 인한 숙취와 모자른 잠으로 인해 몸이 꾸덕꾸덕 피곤하였지만, 

버스에서 눈을 붙이기로하고 일단 출발하였다.


지방으로 가는 산행은 버스 한 대를 빌려 이동하기 때문에 일행이 보통 45명 정도 되는 것 같다. 호스트분은 인원을 3개 조로 나누고 조장도 지정해준다.  


사당역 근처에는 여러 무리의 등산객들로 이른 시간부터 북적거린다. 이들을 타겟으로한 김밥집들도 일찍 연다. 우리도 김밥을 하나씩 사고 버스에 탑승하자마자 머리를 대고 잤다.


#쌍곡휴게소 #브라더꽈배기

계속 자고 싶었지만, 산에 화장실이 잘 정비되어있지 않다는 가이드의 말과, 영자 언니가 추천한 꽈배기가 있는 휴게소라는 말을 듣고 버스를 내려서 화장실을 갔다가 꽈배기도 꾸역꾸역 먹었다. 

휴게소 꽈배기의 경우, 몇 년 전 엄마아빠랑 시골 내려가던 길에 아빠가 사드시는 것을 옆에서 따라 먹고 맛있어서 놀란 기억이 있다. 그후 나는 휴게소 꽈배기가 꿀맛이더라며, 친구들과의 여행 길에도 휴게소에서 꽈배기를 챙겨(?)먹고는 했는데 항상 그때만큼 맛있지는 않았다. 휴게소 꽈배기라고 다 같은 맛은 아닌가보다.

쌍곡휴게소 꽈배기는 영자 언니 덕분에 (?) 유명해져서 사람들이 줄을 서서 먹었고, 꽈배기를 그때그때 반죽해서 튀겨 팔고 있었다. 부드럽고 쫄깃해서 맛있었다.

하지만 몇 년 전 아빠와 함께 먹은 꽈배기는 기대를 전혀 안하고 먹었서 그랬는지, 혹은 그 사이 기억이 부풀어진 탓인지 넘을 수 없는 맛이 된 것 같다 ㅋ 


  



프립으로 가면 등산 코스를 고민하지 않아도 되서 좋다 ㅋ 


호스트분은 조금 많이 쉰다 싶을 정도로 자주-그리고 긴 시간을 쉬는데 등산을 처음하시는 분들도 계시니 페이스 조절을 하는 듯 하다. 중간 중간 쉴때는 커다란 가방에서 사탕과 과일과 떡을 꺼내서 나눠준다. 


2~3시간 등반 후 적당한 때에 조 별로 자리를 잡고 점심을 먹는데, 사람들이 꺼내놓는 음식들이 어마어마하다.

그 중 족발은 정말 맛있어서 앞으로 등산할 때 족발을 챙겨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속리산은 무엇보다 계곡이 있어서 좋았다. 

일행 중 반 이상은 전신 입수를 했다 ㅎ

나는 발목까지만 ㅋ 


프립으로 계룡산을 갔을 때에는 5시쯤 내려와서 서울 왔을 때 많이 늦었었는데, 이번엔 3시쯤에 끝났던듯하다.

서울로 올라오는 길에 오카방에서 뒷풀이를 갈 사람을 모집했다. 45명 중 20명 가까이 가는 것 같았다.

술을 마시는 사람과 안 마시는 사람을 구분하여 회비도 정산해준단다.



나는 모자른 잠을 채우기 위해 참석하지 않았다. 

그리고 집에와서 정말 쓰러지듯이 잤다...ㅋ

Posted by 많루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