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떠도는 날

[서울 레지던스] 서머셋 팰리스 생일 파티 #연남동 바다회사랑 방어 #김영모제과 케이크

서머셋 팰리스 (인사동) 

2015.10.24 

 

회사 근처 김영모 제과점에서 산 케이크가 (주인공도 아닌 내가) 너무 만족스러웠더란다.

사실 매장에서 봤을 때는 다소 위협적인 느낌도 없잖아 있었으나, 저녁 때 먹을 각종 짭조금한 안주거리를 생각하니 상큼하고 달콤한 딸기 맛이 좋을 것 같았다. 이름하여 스트로베리 캐슬!

 

 

일단 도착해서 TV를 보며 여유를 부려본다. 그러다 한 두명씩 모이기 시작하면 먹부림이 시작되는 것이다.

 

이날 무엇보다 우리를 신나게 했던 것은 제철이 막 시작된 방어이다.

아마도 방어라는 물고기가 있는 것을 알게 된 것도, 제철이라는 것을 인식하고 먹은 것도 이 날이 처음인 것 같다. 

 

후배가 연남동 바다회사랑에서 사왔다. 나는 후배 덕에 이후에도 같은 집의 방어를 3번쯤 더 먹었다. 아직 직접 가보지는 못했지만, 맛집으로 유명해서 대기 줄이 길다고 한다. 후배는 미리 전화로 주문하고 퇴근 길에 찾아왔다고.

 

회도 실하지만 밑반찬들도 아쉬움 없이 포장해줘서 좋은 것 같다. 초밥을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밥도 따로 포장해준다.

 

 

방어회에 뿌려 먹으라고 같이 넣어준 레몬은 술에 넣어 먹었다.  

레지던스 파티에서 빠지지 않는 것은 라면과 짜파게티.

출출하다 싶으면 무조건 라면을 끓이는데 라면을 특별히 잘 끓이는 후배가 있어 행복하다 ㅋ 

그리고 원래의 목적인 생일 파티를 준비하고 

초를 꽂고 불을 껐는데 (내 눈에) 너무 예쁘다. 주인공이나 다른 사람은 별 말을 안하는데 ㅋㅋㅋ 내가 계속 "예쁘지!~와 정말 예쁘다!" 

 

모양만 예쁘면 어쩌지 했는데, 촉촉하니 맛있었다. 

단짠단짠의 원칙으로, 다시 짭조름한 짜파게티와 소시지를 먹었고, 그 다음부터는 사진도 기억도 없다 ㅋ 

결국은 밖에서 쓰는 만큼 지출했지만, 정말 맘껏 양껏 먹었다.

반응형
  • 파라다이스블로그 2015.12.03 15:21 신고

    케이크가 말씀처럼 약간 공격적인 모양새(ㅎㅎ)를 가진 것 같긴 한데 막상 저렇게 불 붙여놓고 보니 정말 예쁜데요! 맛도 좋았다니 정말 좋은 추억으로 남았을 것 같습니다. 소중한 사람들과 한 자리에 모여 맛있는 걸 먹는 것만큼 좋은 일이 또 있을까요?^^ 잘 보고 갑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