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318)N
서촌일기 (27)
동네 탐방 (56)
여행매니아 (174)N
여가잡담매니아 (61)N

달력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364,195
Today6
Yesterday85

서촌은 새로운 카페가 쉬이 생기고 쉬이 없어지기 때문에, 못 보던 카페가 생겨도 별 관심없이 쉬이 지나가곤 한다.

 

#서촌 #제대로커피

제대로커피라는 카페가 생긴 후 한참을 그냥 지나가기만하다가, 후배의 추천으로 언젠가 가봐야지, 하고 있었다. 

어느 주말, 우리 집에서 낮잠자던 동생이 사직공원에서 조카를 데리고 놀고 있는 나를 찾아올 때 이 곳 바닐라빈 라떼를 물고 왔다. 맛있다며, 맛보라고 하여 마셨는데 진하고 달콤하면서 부드럽다. 이름이 바닐라 라떼가 아니라, 바닐라빈 라떼인 것도 괜히 마음에 들었다. (뭔 차이 ㅋ)

 

#8시오픈

아침 일찍 오픈하는 점도 마음에 든다.

작년까지만해도 밤늦게 커피를 마셔도 자고 싶을 때 잘 수 있다, 며 내심 뿌듯했는데

이제는 오후에 마신 커피만으로 밤잠을 설친다. 젠장.

그래서 모닝 커피에 몰빵하고 있다. 

 

요새는 거의 매일 아침 출근 시간을 조정하면서 제대로커피를 들른다.

여유있게 집을 나서며 무슨 커피를 마실지 고민한다. 아이스 vs. 핫, 아메리카노 vs. 바닐라빈 라떼

보통은 아이스, 바닐라빈 라떼지만, 

아침을 배불리 먹은 날은 아메리카노를 고를 때도 있다 =)

 

 

#스콘

6월 오픈 행사로 아메리카노 2000원, 스콘, 2000원 행사를 했다. 

다이어트 펀드가 7월까지라 (체지방률 3.5% 감량 도전) 스콘은 6월까지만 먹어야지, 했는데 7월 이후에도 모닝 세일을 하고 있어서 어쩔 수 없이(?) 먹고 있다.

아침이니까 괜찮

 

 

수북-

 

 

폭신

 

 

가게 오픈은 8시(주말은 10시 또는 랜덤)인데 스콘은 8시 20분쯤 나온다.

어떤 날은 스콘이 오븐 속에 있을 때가 있다. 그러면 기어이 기다렸다가, 갓 나온 스콘을 보며 황홀감에 빠진채로 

먹고 싶은 스콘을 직접 고른다. 대부분의 날들은 바삭한 부분이 많은 울퉁불퉁한 스콘을 선택한다. 

하지만, 언제나 속은 보송보송하다.

이 날은 하트 모양의 스콘을 발견하여 이 것으로 골랐다.

 

 

 

6월, 날씨가 좋은 날들이 이어지면서, 출근 길을 걸었다. 

마음 먹은 날은 보통 숙대입구까지 걸었지만, 한 날은 회사까지 걸어간 적도 있다.

더워진 이후에는 시청까지만 걸어간다.

 

스콘을 고른 후, 보통은 휴지 한 장에 올려달라고 주문한다. 경복궁까지 걸어가면서 뜯어 먹다보면 금방이다.

아침을 과하게 먹은 날은 회사가서 먹기 위해서 종이 백에 넣어달라고 부탁한다. 

스콘만 넣었을 때는 버터 때문에 기름이 베어나오길래, 그 다음에는 휴지에 싸서 넣어달라고 주문하였다.

 

회사 동료들과 책과 영화를 공유하고 돌려줄 때 간식과 쪽지를 주고 받곤 한다. 

영화 DVD를 빌려준 회사 동료에게 스콘이 담긴 종이 백 위에 고맙다는 인사를 남겨 돌려줬다.

 

 

처음에는 걸어가는 길에 커피를 마시기 위해서 이 곳을 들렀는데,

나중에는 이 곳을 들르기위해 걸어가곤했다.

커피를 들고 버스를 탈 수 없기에, 최소한 지하철을 타는 곳까지 걸어간다.

 

서촌의 골목은, 날마다 예쁘다. 

6월은 특히 예뻐서, 맛있는 커피와 따듯한 스콘까지 곁들여지니 너무너무 행복했다.

Posted by 많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