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모든 것의 매니아 (322)
서촌일기 (30)
동네 탐방 (56)
여행매니아 (175)
여가잡담매니아 (61)

달력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367,849
Today93
Yesterday88

동문회 서촌 투어 날...♡


10시 30분 4명, 아르크에서 커피 한잔씩하고

11시 인왕산 정상까지 등반하였다. 

등산을 매우 싫어하는 한 명이 있었는데, 인왕산은 동네 뒷동산이라고, 진짜 쉽다고 꼬시고 꼬셔서 간 것이였다.

올라갈 때 조금 힘들어하긴 했지만, 한 시간채 가지 않아 이미 정상이라고 하니 할만하다고 인정하였다.


   



1시 애월 식당

김치말이국수를 서비스로 주셨다 =)


  


저녁에 합류하기로 한 친구들이 있었다. 그 전에 뭐하지? 하였더니 등산을 싫어하지만 어쩌보니 따라와서 정상까지갔던 친구가 시립미술관가서 뷔페전을 볼까?한다.

걸어갈까? 하였더니 그래.라고 하길래 가는 길을 찾아보고 나섰는데.

진짜 가는거냐고 ㅋ 장난인 줄 알았다고 한다ㅋ 본인은 농담이였다고 ㅋ

농담이 하나도 재미없어서 도무지 농담인줄 모르겠다며 ㅋ 

어쨌든 말이 나왔으니 가자며 다들 길을 갔는데 ㅋ 

서촌까지 온 친구를 괴롭히지말자, 싶어서 10분쯤 가다가 그냥 커피 마실까? 물었더니 제발 그러자고 한다 ㅋㅋ

다음부턴 말조심해~알았지? 하니까 알겠다고한다 ㅋㅋㅋㅋㅋ


3시 +1명 합류하여 풍류관

커피와 앙버터 모니카를 먹다보니 다음 모임으로 도자기 원데이클래스가 예약되었다...ㄷㄷ 

(이 모임의 이름은 한때 불도저였는데, 말만 나오면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4시 +1명 합류 서촌블루스에서 맥주 한병씩과 신청곡 두 곡씩을 들었다.



5시 +3명 합류 미리 예약한 경성상회에서 한참 이야기하다가

9시 +1명 합류하여 체부동 잔치집을 갔다.

모이기만하면 끝장을 보는 모임이라, 서촌투어는 절대로 경성상회에서 8시에 끝내겠다고 했더니 ㅋㅋㅋ 판을 여러번 바꾸고도 안가길래 ㅋㅋ 결국 뒷풀이라고 하며 체부동 잔치집까지 간 것.

이곳에서 전을 주문하였는데 반반 나누어 두 테이블에 나눠준 센스를 보고 어찌나들 감탄했는지 ㅎㅎ앙


  


아무튼 또 한 번 알찬 서촌투어였다.

Posted by 많루


불금을 챙기려던 것은 아닌데-  엄청난 불금이 된 어느 날.

-


퇴근 후 후배와 경복궁역에서 '가볍게' 차를 마시며 수다를 떨기로하여, Spectre (스펙터)를 갔다.


집에서 뒹굴거리고 있으면, 기다려서 꼭 먹어야겠냐며 투닥거리는 커플 소리를 들을 수 있을만큼 가까운 카페.

이사 오기 이전 공터였던 곳에 어느새 한옥집이 생겼는데, 그 옆에 또 어느새 생겼다.


생긴지 얼마 안되었는데 초반부터, 좌석도 그다지 편해보이지 않은데 거의 항상 사람이 많아서 의아하고 궁금했는데

출퇴근길에 기웃,해보기만하고 들어가보지는 못했다. 


집에 도착하여 가방을 두고 동네 주민 간지를 내며 지갑만 챙겨 터덕 나갔다. 

영업 시간이 9시까지인데 이미 8시였는지라 자리가 없으면 기다려서 먹기 애매한 시간.

오히려 그래서인지, 다행히 자리가 몇 개 남아있었다. 


다른 블로그를 찾아보니 인스타를 보고 메뉴를 주문하는 시스템이라고.

메뉴판도 따로 있지만, 모든 메뉴가 적혀있지는 않는 듯. 

우리가 주문한 것은 #말차아인슈페너와 #오크베리였는데 비쥬얼도, 맛도 훌륭했다.


 



두 번째로 간 곳은 킬리뱅뱅.

일전에 후배들과 갔을 때 신이났던 기억이 있어서 다시 찾아갔는데- 이날 테이블 선정을 잘못했다

일단, 너무 화장실 앞자리였는데 공기가 습해서 그런지 사람들이 들어가고 나올때마다 스멜이 장난이 아니였고...ㅋ

옆테이블이 최악이였다 ㅋ


무리로 왔길래, 의자를 하나 내주었는데,

"얘 혼자왔어요, 아예 합석해요" 하질 않나,

내준 의자에 발을 올리질 않나,

음악과 상관없이 되도 않는 타이밍에 소리를 지르지 않나

아무튼, (이날도 역시 마음에 드는 음악이 있으면 음악검색하여 캡쳐하며) 우리 나름의 즐거운 한 시간 반 가량의 시간을 보내긴 했지만...그거슨 우리의 노력에 의한 것일 뿐

주변 상황은...그러하였다.

 

세 번째로 간 곳은 주반

요새 정말 자주 간듯. 그치만 주인이나 알바분은 날 모르심 ㅠ


그래도 이날 같이 간 후배가 단골에 알바분도 잘알고 있어서, 서비스도 얻어먹고 그랬다.


화이트 와인 한 병과 #동해나폴리 주문

동해나폴리는 지중해식 문어요리로 새콤하고 쫄깃하면서도 부드럽다.

스페인이나 포르투갈에서 먹은 문어요리와 비슷한데 더 맛있었다.

나는 문어를 안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요새 문어를 좋아하는구나- 깨닫는 중


 


이 아이는 서비스로 받은 #영광니스 

영광굴비를 어쩌구한 것 같은데 잘 모르겠지만, 맛있었음




네 번째로 #경성상회에 갔다. 여기도 항상..가는 곳...ㅋㅋ

후배가 와사비를 클로즈업해서 찍기 시작하던 시점이였는데...

다음 날 고백하길 기억이 안난다고...ㅋㅋ 


아무튼, 오늘도 #서촌은 나에게 행복을 가져다주었다.

Posted by 많루


외장 하드에 회사 업무에 참고할만한 자료와 여행 때 사진들이 다 들어가있다. 

블로깅을 하겠다며 집에서 외장하드를 쓰다가 회사에 안 갖고 가는 날에는 업무를 하다가 막힌다. 

일을 하겠다며 회사에 챙겨갔다가 집에 안가지고 온 날 중에 집에 일찍 와서 블로깅을 하려고 하면 사진이 없다 ㅠㅠㅠㅠ 

멍충이


그래서 오늘은 여행 기록 대신에 휴대폰에 있는 사진으로 주말 기록을 하고자함 

(요새 간만에 보고서를 작성하다보니, ~하고자함.이 넘나 익숙...)

---


지난 주 주말, 동문회 후배들과 만나기로 하였다.

장소를 정하는데, 요새 서촌이 너무 좋더라며, 서촌이 어떻겠냐며 제안하여 서촌으로 정하였다. 

내가 제일 선배라서 안된다고 못한건 아니겠지...



  경성상회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길 13-1 


처음 간 곳은 경성상회. 대기 시간이 긴 안주마을(보통 2~3시간)에 대기를 걸어놓고 갔다.


그 전 주중에 칼퇴근을하고 안주마을 자리 잡기를 시도한 적이 있는데, 12개 테이블이 대기 중이라고 하여 이름을 걸어두고 #합스카치를 갔었다. 1시간 반이 넘도록 전화가 오지 않아서 먼저 전화를 걸어보니 여전히 6개 테이블이 남아있다 하였다. 근처에서 기다리자며 먹자골목으로 넘어가 2차를 갔는데, 그때 간 곳이 #경성상회이기도 하다. 

그런데 2차까지 하고 3차로 #안주마을에 10시 넘어 도착하였더니 다음 날 뭘 먹었는지 잘 기억이 안났다는 사실....


아무튼, 안주마을 대기가 길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처음부터 지나가는 길에 대기를 걸어놓고 경성상회로 갔다.


경성상회에서 내가 좋아하는 메뉴는 명란 계란말이모츠나베.

사진은 모츠나베와 서비스로 준 이름 모르는 썸띵. 

그리고 마지막으로 주문한 도미머리구이

(생각보다 너무 크고 너무 생선머리처럼 생겨서 놀람)


 

 



  안주마을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길 5


우리가 대기를 건 시간은 (토요일) 5시 조금 넘어였는데 8시 30분 쯤 자리가 났다고 전화가 왔다. 뚜둔...

대기 시간이 워낙 길어서인지, 전화를 받고 가는 동안 시간이 조금 걸려도 자리를 비워놓고 기다려준다.


우리는 감자전, 총알오징어, 계란들어간 저것은 무엇이지...흠...아무튼 시켜먹었는데, 다 맛있었다. 


 



  주반   

서울 종로구 사직로9가길 12


시간이 늦어- 마지막이 될 줄 알고 간 곳은 주반.


에어비앤비를 할때, 게스트 중 한 명이 7PM이라는 레스토랑을 강추하였다. 

(wishlist에 적어두었는데, 작년 겨울에 폐업하고, 그 자리에 서촌김씨2가 생김)

게스트 말로는, 주반이 7PM을 운영하는 분이 하는 곳이라 믿고 가는 곳이라고 하였다.


나도 한 번 간 후에 마음에 들어 이후 다른 게스트가 동네 마실가고 싶다고 할 때 같이 다녀온 적 있었고, 

친구들이 경복궁에 놀러온 날에도 간혹 갔다. 


가격이 조금 비싸지만 분위기가 좋고, 음식이 맛있다. 

분위기의 경우, 서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고풍스러운 한옥 건축과 세련된 통유리, 조용한 음악 덕에 멍때리거나 이야기를 나누기 좋다. 

음식의 경우, 고수 등 향이 강한 음식들이 많아서 식사를 하러 갈때는 친구들의 취향을 먼저 물어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식사를 하고 가도 좋다. 마실거리도 다양하게 구비되어있다.


  



  킬리뱅뱅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1길 23


주반에서 후배가 이 곳이 정말 마지막이냐고 물어보길래 간 곳.

지나가는 길에 보면 항상 사람이 많았는데, 우리가 갔을때 다행히 한 자리 남아있었다.

굉장히 신나던 곳이였는데, 제일 신나하던 후배 하나가 다음 날 말하길 2차(안주마을)까지밖에 기억이 안난다고...

아무튼, 나는 음악을 잘 모르지만, 이 곳에서 나오는 음악이 마음에 들어서, 마음에 드는 음악이 나올때마다 네이버 음악 검색을하여 캡쳐해두기도 하였다.  

내가 사고 싶었던 Marshall 마샬 스피커도 있었음...


  


지칠줄 모르는 후배들과 마지막으로 함께한 곳은 우리집.

선반 가득한 라면을 보고 그들은 우리를 위해 준비해둔 것이냐며 감동/감탄하였다.


후배들이 라면을 끓이는 동안 졸음이 몰려온 나는 먼저 방에 들어가서 자고 ㅋㅋㅋㅋㅋㅋ

다음 날 일어나서 잘 먹고 간다는 카톡을 확인하였고 ㅎㅎㅎㅎㅎㅎㅎ

부엌과 거실은 원래보다도 깨끗하게 치워져있었다.

장한 것들. 좋은 것들. 고마운 것들. 

  

Posted by 많루